TOP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구 동부경찰서는 마트에서 장을 보던 여성 치마 속을 휴대전화로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로 송고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과테말라 헌법재판소가 최근 입국이 금지된 반부패 국제기구 수장의 입국을 허용하는 예비 결정을 내린 가운데 정부가 불복 방침을 밝혀 행정부와 사법부 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송고 터키정부는 최근 리라 방어를 위해 정공법인 금리 인상 대신 이날 발표된 리라 계약 의무화나 외화 예금 세율 인상 등 변칙적 수단을 잇달아 내놨다. 이는 터키정부가 여전히 충분한 금리 인상에 부정적이라는 신호로 해석됐다. 이날 터키 중앙은행은 통화정책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앞서 관영 매체의 전문가 조사에서 기준금리 예상 인상폭은 송고 자료 제공: 톈진 시 홍보부(The Publicity Department of Tianjin Municipality) 새로 진행되는 계획은 달 주변을 탐사하는 것은 같지만, 더 큰 규모의 스페이스 송고 그동안 서해5도 어민들은 남북 교전이 서해상에서 일어날 때마다 불안에 떨며 목숨을 건 조업을 하곤 했다. 1999년 제1연평해전, 2002년 제2연평해전, 2010년 천안함 폭침 사건, 2010년 연평도 포격 도발 등 굵직한 교전은 모두 서해5도 인근 해상에서 벌어졌다. 이환선(62) 백령도 연지어촌계장은 “그동안 서해 최북단 어장에서 조업하면서도 항상 북한이 도발하지 않을까 불안했다”며 “이번 군사 분야 합의가 지켜져 해안포 포문이 폐쇄되면 마음 놓고 조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평도 주민 김모(54·여)씨는 “때마다 마을방송을 통해 사이렌이 울리면 대피소에 가는 훈련을 받았다”며 “이제는 이런 훈련도 없어지는 것 아니냐”며 웃었다. 어민들은 해상에서 군사적 충돌 위험이 사라지면 서해5도 어장을 확장하고 야간 조업도 허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복남(58) 백령도 진촌어촌계장은 “지금 어획량이 줄어 어민들은 다 죽게 생겼다”며 “남북 공동어로수역보다 더 급한 게 서해5도 어장 확장과 야간조업 허용”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서해 5도 어민들은 섬 남측에 형성된 어장에서 주간에만 꽃게 조업 등을 하고 있다. 섬 북쪽 NLL 인근 해상에서는 군사적 위험 때문에 조업이 금지돼 있다. 이용희(55) 소청도 어촌계장도 “그동안 서해5도에서 군사적 충돌 위험 때문에 어장 규모도 제한되고 야간조업도 금지됐다”며 “남북의 이번 군사 분야 합의를 계기로 이 문제도 꼭 해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서해5도평화수역운동본부와 평화도시만들기인천네트워크도 이날 성명을 통해 “서해 평화가 정착되는 만큼 서해5도 어민의 오랜 염원인 어장 확장과 각종 조업규제 완화를 더는 미루지 말고 즉각 시행해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멕시코 언론 “남북정상회담 성공하면 북미 정상 두번째 만남 길 열수도”(상파울루·멕시코시티=연합뉴스) 김재순 국기헌 특파원 = 지구 반대편에 있는 브라질 언론도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과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주요 뉴스로 다루며 관심을 나타냈다. 브라질 언론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에만 세 번째 만나면서 남북관계가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The property portfolio managed by Bowsprit was valued at approximately S$1.3 billion as at 30 June 2018. 남북 정상은 남북관계 개선과 관련해서도 “교류와 협력을 더욱 증대시키고, 민족 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들을 강구해나가기로 했다”라는 출장맛사지 내용을 선언문에 담았다. 군사긴장 완화에 대해선 “한반도 전 지역에서의 실질적인 전쟁위험 제거와 근본적인 적대관계 해소를 이어나가기로 했다”고 했고, 함께 채택된 ‘군사분야 합의서’를 통해 어떠한 경우에도 무력을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두 정상은 이번 선언을 통해 실질적 종전을 선언했다”라고까지 의미를 부여했다. 남북은 선언문 마지막 항목인 6번에선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가까운 시일 안은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 안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답방이 이뤄지면 분단 후 북한 최고지도자로선 처음으로 한국 땅을 밟는 것이다. 문 대통령으로선 ‘9월 남북정상회담→북미정상회담→연내 종전선언’으로 이어지는 비핵화 로드맵에 4차 남북정상회담이라는 이벤트가 더해진 셈이다. 일각에선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이나 종전선언이 성사될 수 있으리라는 관측도 나오지만, 윤 수석은 브리핑에서 “아무것도 정해지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대북제재 풀려야 경협 본격화, 조사연구는 그 전에도 가능””노하우·자본 보유한 국제기구·주변국 참여해야”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이대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9월 평양공동선언’을 내놓으면서 경제협력 사업이 재개되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이번 선언은 올해 4월 27일 발표된 ‘판문점 선언’보다 더 구체적인 내용을 담고 있어 경협이 속도감 있게 진전할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린다. 물론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이행하고 미국 등 국제사회가 대북제재를 풀어야 현실화할 수 있는 사안이 대부분이라서 선언에 담긴 내용을 행동으로 옮기기에는 시기상조라는 평가가 많다. 다만 요건이 다 갖춰지기 전이라도 남북이 경협 밑그림을 그리는 등 준비작업을 하는 것은 가능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About the Los Angeles Auto Show and AutoMobility LA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경북농협은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경북농협은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경북농협은 송고(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에서 신생아의 자동 국적취득을 노린 외국인의 ‘원정출산’을 둘러싼 논란이 다시 일고 있다. 캐나다에서 ‘여권 아기(Passport Babies)’로 불리는 원정출산 논란이 새로운 것은 아니지만 최근 제1야당인 보수당이 외국인의 원정출산을 금지하는 국적법 개정 결의안을 채택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새삼 부각되는 모습이다. 28일(현지시간) CBC 방송에 따르면 보수당은 지난주 말 노바스코샤 주 핼리팩스에서 열린 하계 당원대회에서 출생으로 자동 출장샵추천 취득하는 국적 제도를 폐지키로 하는 내용의 국적법 개정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결의안의 성격이 차기 정부에서 반드시 정책화하겠다는 구속력을 가진 것은 아니지만 당원 투표를 통해 채택된 만큼 당의 의지는 분명히 담고 있다는 평가다. 결의안은 외국인이나, 영주권자가 아닌 부모에게 태어난 아동의 국적취득 권리를 폐지하는 정책을 지지하면서 이를 위한 국적법 개정을 촉구하고 있다. 캐나다는 미국을 비롯한 다른 서방 국가처럼 국적취득 원칙으로 속지주의를 채택하고 있는 대표적 나라에 속한다. 결의안은 특히 자녀의 국적취득만을 목표로 관광 여행을 위장해 캐나다로 입국, 제도를 악용하는 외국인이 너무 많다는 문제의식을 담고 있다. 보수당 앤드루 쉬어 대표는 “많은 캐나다인이 이 땅에 이주해 국가에 헌신한 부모 아래 태어났다”며 “우리는 이런 사실을 담고 있는 정책의 핵심을 없애자는 것이 아니라 남용을 막아 이를 지키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보수당 정부는 캐나다 이민 제도의 질서와 공정성, 온정성을 복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집권 자유당 정부와 제2야당인 신민주당(NDP)등 다른 정파는 일제히 보수당의 입장을 반박하며 현행 국적법을 옹호하고 나섰다. 총리실 핵심 관계자는 “그들은 캐나다에서 태어난 사람들에게 국적을 박탈하는 권한을 정부에 부여하려 한다”며 “놀랍다”고 말했다. 또 재그밋 싱 NDP 대표는 나아가 “보수당이 분열과 증오를 조장하고 있다”며 “엄중히 규탄한다”고 강력한 어조로 비난했다. 반대론자들은 원정출산의 문제가 현실이긴 하지만 국적법의 핵심 가치를 바꿀 만큼 광범위하거나 중대한 현상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실제로 지난 2016년 전체 신생아 3만8천315명 중 외국인 산모에게 태어난 아기는 313명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밴쿠버 근교 도시로 중국인 밀집 지역인 리치몬드의 한 병원에서는 2016~17년 외국인 산모의 출산이 383건으로 전체의 17.2%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 광역 밴쿠버 보건 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관내 외국인 출산이 469건으로 전체 출산의 22.2%를 차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부분 원정출산은 주로 중국인이 논란의 대상이다. 보수당의 한 중국계 의원은 당원대회 토론에서 “원정출산 신생아들, 소위 ‘여권 아기’들이 우리의 제도적 자원을 빼앗아 가고 있다”며 “자유당 정부는 이를 지지하면서도 공정한 국적 제도를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토론에서 다른 보수당 의원은 “누구라도 캐나다 법에 따라 캐나다에서 태어난 사람은 캐나다 시민이 될 자격이 있다”며 “이는 기본적인 평등의 문제”라고 반대 입장을 개진하기도 했다.(MIAMI and NEW YORK, Sept.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3650 REIT (“3650 REIT”) and The Silverfern Group (“Silverfern”) today announced a collaboration for bridge and event-driven lending secured by U.S. commercial real estate (“CRE”) to be marketed as the Silver3TG Investment Program (“Silver3TG”).건설·엔지니어링 부문서 ‘인더스트리 리더’ 선정(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현대건설[000720]은 2018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지수(DJSI)의 건설 및 엔지니어링 부문에서 6년 연속 세계 1위(Industry Leader)에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DJSI는 세계 최대 금융정보 제공기관인 미국 다우존스와 스위스 국제투자회사 로베코샘이 공동개발한 지속가능 투자지수다. 양사는 기업의 경제적 성과뿐만 아니라, 환경 및 사회적 지속가능성을 평가한 결과를 매년 발표한다. 현대건설은 2010년부터 줄곧 DJSI 월드(DJSI World)에 포함됐으며 2013년부터는 연속해서 업종 1위인 인더스트리 리더(Industry Leader) 자리를 지키고 있다. 현대건설은 2010년 이후 매년 글로벌 기준에 맞춰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6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는 것은 현대건설의 지속가능경영 경쟁력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대외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단기적 경영성과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도 지속가능한 성장과 발전을 추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뉴로트라이브 = 스티브 실버만 지음. 강병철 옮김. 자폐증은 장애일까, 인지능력 차이로 인한 천재성의 발현일까. 자폐증의 역사와 원인, 메커니즘을 역출장안마 추적하고 분석한다. 1943년 미국 소아정신과 전문의 레오 카너는 자신만의 세계에 살면서 주변 사람들을 무시하는 것처럼 보이는 아이 11명을 치료하면서 수수께끼 같은 질병을 발견해 ‘자폐증(autism)’이라고 이름 붙였다. 하지만 카너는 자폐증이 희소 질병으로 호전될 가능성이 희박하고 부모들의 잘못된 양육법에서 생긴다고 주장해 숱한 고통의 씨앗을 뿌렸다. 반면 독일 소아과 의사 한스 아스퍼거는 과학, 수학적 재능이 뛰어나지만 사회적 관계를 맺지 못하는 아이들을 관찰한 뒤 카너보다 1년 늦게 자폐증이라 명명했다. 헨리 캐번디시, 폴 디랙, 니콜 테슬라, 휴고 건즈백, 존 맥카시, 템플 그랜딘 등 특별한 재능과 능력의 소유자였던 역사 속 자폐인 이야기도 소개한다. 저자는 자폐증뿐만 아니라 난독증,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와 같은 병들을 단순히 능력 부족과 기능 이상의 집합체로 볼 것이 아니라, 독특한 장점을 지니고 인류의 기술과 문화 진보에 기여한 자연발생적 인지적 변이로 봐야 한다고 말한다. 또한 신경다양성 개념으로 자폐증을 받아들일 것을 제안한다. 신경다양성 개념을 폭넓게 받아들이고 적용해나갈 때 보다 건강하고 안전하고 행복한 사회로 나갈 수 있다는 주장을 편다. 저자는 미국 IT 잡지 ‘와이어드’ 편집자를 역임한 저널리스트다. 2015년 이 책으로 과학 분야 책으로는 처음 영국의 유명 논픽션상인 새뮤얼존슨상을 받았다. 알마 펴냄. 700쪽. 3만6천원. 문제는 무정자증 등의 경우 아이를 가지려면 배우자가 아닌 다른 사람의 정자로 인공수정을 해야 하지만, 국내에는 배우자가 아닌 다른 사람의 정자를 받을 시스템이나 규정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았다는 점이다. 종종 사회문제가 되는 불법적인 고가의 정자매매도 여기서 출발한다. 병원에 없는 정자를 구하기 위해 난임 부부가 직접 정자 제공자를 찾아 나서면서 빚어지는 일이다. 국내에서는 이렇게 거래된 정자가 각 병원에서 난임치료에 얼마나 이용됐는지를 가늠해볼 수 있는 비배우자 인공수정 통계조차 없는 실정이다. 하지만 이제는 갈수록 심각해지는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는 차원에서라도 비배우자의 정자를 보관해뒀다가 불임치료에 쓸 수 있는 ‘공공정자은행’ 설립을 서둘러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정자 기증을 활성화해 출산율을 올리면서 불법적인 정자매매도 줄이기 위함이다. 세계 각국은 이미 정자 관리를 위한 법률이나 지침을 제정해 운용 중이다. 미국은 1986년 미국생식의학회에서 정자의 선별, 동결보존과 비배우자 인공수정에 관한 표준운용지침을 제정했다. 영국은 1900년에 제정된 인간수정 및 배아에 관한 법률로, 프랑스는 1994년에 만든 생명윤리법에 따라 각각 정자은행을 운영 중이다. 일본도 일본산부인과학회, 후생노동성, 일본생식보조의료표준화기구 등이 관여하는 표준작업지침을 근거로 비배우자 인공수정을 시행 중이고, 중국은 2001년 정자관리법을 제정한 이후 기증 정자를 국가 자원으로 관리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아직 갈 길이 멀다. 2016년 비영리공익재단인 한국공공정자은행연구원(이사장 박남철)이 출범해 공공정자은행 설립 기준과 운영 지침 등을 마련 중이지만, 실제 공공정자은행 설립은 내년 말 이후에나 가능할 전망이다. 공공정자은행연구원 박민정 박사는 “우리나라는 아직 정자 기증과 관련한 구체적 기준이나 규정이 미비해 기존의 배아와 난자 관련 규정을 준용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일부 학술단체에서 마련한 규정이 있지만 실제 임상에 적용하기에는 문제점이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토론에는 한기호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 소장, 정우영 한국작가회의 시인, 강수걸 출판사 산지니 대표, 이경원 연세대학교 인문대 학장, 이용훈 한국도서관협회 사무총장, 최임배 한국학술출판협회 사무국장, 김갑용 한국과학기술출판협회 감사 등이 패널로 참여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출협 홈페이지( 송고 모든 영업점 직원을 대상으로 금융사기 예방 교육을 벌이는 한편 의심거래에 대한 경찰 신고 체계를 강화했다. 이런 노력 덕에 올해 들어 송고 (뉴욕 2018년 9월 18일 PRNewswire=연합뉴스) 세계적인 라이브 브랜드 스토리텔링 대행사 INVNT가 회사의 새로운 직책인 PR&마케팅 이사로 Brea Carter를 임명하면서 팀 확장을 이어갈 것을 발표했다. — 탈북민 유입 추세는. ▲ 90년대 초반까지는 탈북민 수가 연간 10명 안팎이었다. 90년대 중·후반 북한의 ‘고난의 행군’을 거치면서 2011년까지 급격한 증가추세를 보였다. 당시 남한 사회로 유입된 탈북민 수는 연간 3천 명을 웃돌았다. 2012년 김정은 체제가 들어서면서부터 국경경비 강화, 식량난 완화 등으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근년에는 유입자 수가 연간 3천 명 이하다. 탈북민 가운데 여성이 70~80%, 6~20세의 어린이와 청소년 비율은 15% 정도다.

“靑, ‘경제인 방북 요청’ 관련해 새빨간 거짓말”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9일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실망스럽다. 북한은 핵을 꼭꼭 숨겨놓고 있는데 우리는 모든 전력의 무장해제를 해버리는 결과를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북한은 핵물질·핵탄두·핵시설 리스트 신고는 일언반구도 없이 동창리 엔진 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폐기로 비핵화 시늉만 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평양공동선언은 핵 신고 과정을 핵시설, 핵무기, 핵물질로 단계적으로 쪼개 각 과정에서 미국의 보상 체계를 명시하는 단계적 비핵화 방안, 다시 말해 북한이 고수해 온 살라미 전술을 받아들인 선언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영상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91/Mars.mp4 사진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88/Mars_Cocoa_Harvest_Cote_d_Ivoire.jpg 사진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89/Mars_Vanilla_Preparation_Centre_Madagascar.jpg”통합사령부 격상후 첫 조치…백악관과 조율은 불확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미국 사이버 사령부( 송고 — 조선화란. ▲ 북한 그림을 대표하는 게 조선화다. 우리나라 국어사전에 ‘조선화는 한국화를 일컫는 북한말’이라고 풀이한 것을 봤다. 내가 보기에는 틀린 정의다. 표현기법 면에서 한국화는 조선화가 될 수 없으며, 조선화는 결코 한국화가 아니다. 평양에 있는 조선미술박물관 강승혜 학술과장의 말을 빌리면 북한의 화가들 사이에 동양화의 본질을 따르지만, 민족적 특성이나 사회적·미적 감각을 반영하려는 움직임이 자발적으로 일어났다고 한다. 1947년부터 이런 화풍의 수묵채색화를 조선화라고 부르기 시작했다. 강 과장은 조선화의 세 가지 예술적 특징은 힘·아름다움·고상함이라고 들고, 세 가지 기법적 특징은 선명·간결·섬세라고 말했다. 조선화는 수묵채색화인데도 불구하고 섬세한 묘사와 다양한 표현기법으로 독창적인 미학을 이뤄 동양화라는 틀을 깨고 나왔다. 조선화의 정수는 인물화인데 그림 속 인물의 표정에 나타난 3D 효과는 조선화만의 특징이며 조선화가 이룩한 독보적 경지다. 국가 차원의 조선화 우위 정책을 펼치면서 비약적인 발전을 했다. 유화를 그리던 화가들이 대거 조선화로 유입됐다. 조선화의 입체감은 이런 영향이 크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13~17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제34회 한-아세안교육자대회(ACT+1)에 하윤수 회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아세안교육자대회는 1979년부터 열려왔다. 교총은 2009년부터 한국을 대표해 참여하고 있으며 2012년 정식 회원국 자격을 획득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For more information, please visit Honor online at www.hihonor.com or follow us on:[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신문은 김 위원장이 반복해서 비핵화 의지를 밝히고 특히 영변에 있는 메인 핵발전소를 폐쇄하고 국제 사찰단의 입국도 허용하기로 했다고 전하면서 하지만 언제 어떻게 이를 실시할지는 불투명하고 북한이 반대급부를 무엇을 원하는지도 명확하지 않다고 밝혔다. 또 신문은 영변에는 핵무기를 만드는 플루토늄을 생산할 수 있는 원자로와 재처리시설이 있으며, 또 다른 핵무기 생산 방식인 우라늄농축을 위한 공장도 있다고 소개했다. 러시아는 강하게 반발했다. 바실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는 “제재 그 자체가 목적이 될 수는 없다. (북한을) 건설적인 협상에 끌어들이기 위한 도구가 돼야 한다”면서 “장애물을 만들 것이 아니라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을 촉진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만으로 핵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면서 “제재는 외교를 대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협상은 “쌍방향 길이 돼야 한다”면서 북한이 대가로 아무것도 받지 못하면 합의는 불가능하다며 북미 협상에서 미국의 양보를 사실상 촉구했다. 네벤쟈 대사는 안보리가 남북 협력사업에 잠정적인 제재 면제를 위해 대북제재위원회에 ‘특별한 조건’을 둘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대북제재위의 보고서에 러시아가 압력을 가했다는 헤일리 대사의 지적에 대해서도 보고서를 작성한 전문가 패널은 객관적이고 불편부당하게 움직여야 하는데 그들이 처음 준비한 보고서는 그런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 지구 전체의 평균 기온이 상승하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모든 지역이 그런 것은 아니다. 어디는 심하고 어디는 덜하다. 그래서 지구온난화라는 표현보다는 기후변화라는 표현을 선호한다. 기후변화라는 것은 ‘기후가 옛날 같지 않다,’ ‘기후변동이 너무 심하다’라는 의미이다. 지역마다 변화의 폭이 너무 커졌고, 변화의 흐름이 예측불가능해졌다. 생태계가 점진적으로 변해주면 그나마 대응할 수 있는데 그렇지 않다. 문제는 ‘생태 엇박자(ecological mismatch)’가 나는 것이다. 예컨대 철새는 알을 낳고 새끼를 기르려면 곤충이 필요하다. 곤충을 잡아서 먹여야 한다. 곤충은 작아서 온도 등 환경변화에 훨씬 민감하게 반응한다. 새는 온도 변화보다는 하루 일조량의 변화에 맞춰 움직인다. 철새는 제때 왔는데 곤충은 기온 상승으로 너무 일찍 나와 새들이 새끼를 낳기도 전에 웬만큼 번식하고 사라져버린다. 곤충을 잡지 못해 철새들이 몰살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덴마크의 통계자료를 보면 철새의 절반 이상이 사라졌다. 이러한 ‘생태 엇박자’가 무서운 것이다. 앞으로 이런 일들이 여러 형태로 나타날 것이다.

미국 내 북한 전문가들은 북한의 비핵화 실천 약속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반응을 주로 내놓았다. 미국의 핵 신고 요구가 충족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진정성’에 대한 기대를 갖고 협상을 진전시켜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랜드연구소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은 연합뉴스에 보낸 논평에서 “말은 쉽다”면서 “영변 핵시설은 실제로 언제 폐쇄되느냐, 특히 새로운 핵무기 생산을 중단하고 보유 콜걸강추 핵무기를 축소하는 것은 언제냐”라며 북한의 실질적인 행동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미국과학자연맹( 송고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진전된 비핵화 실천을 합의함에 따라 비핵화 협상의 공은 다시 미국으로 넘어왔다. 김 위원장은 19일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한 후 공동 언론발표에서 ‘조선반도를 핵무기 없는 땅으로 만들겠다’며 처음으로 비핵화 육성 메시지를 내놓았다. 또 유관국 전문가들이 참관한 가운데 동창리 미사일시험장 영구 폐기, 미국의 ‘상응 조치’ 이후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 등 비핵화 추가 조치를 계속할 용의를 분명히 했다. 이렇게 몰려든 폐기물들이 주요 항구를 점령, 화물 처리에 차질을 초래하는 등 사회 문제가 되고 있다. 지난 송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중국에 이어 베트남도 폐기물 수입을 사실상 제한하는 수순을 밟고 있다. 19일 일간 베트남 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지난 17일 각 부처에 폐기물 수입에 관한 긴급조치를 지시했다. 폐기물 수입 자격증 신규 발급을 중단하고 위탁수입 업체 등에 대한 자격증 유효기간을 연장하지 못 하도록 했다. 또 환경기준을 충족하는 업체에 대해서만 폐기물 수입 허가 여부를 검토하고 폐기물 수입과 거래, 활용 등에 대한 감시를 대폭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푹 총리는 또 “규정을 어기고 베트남으로 들여온 폐기물은 반드시 다시 내보내고 범법자를 엄벌하라”고 명령했다. 중국이 올해부터 폐플라스틱 등 고체폐기물 24종의 수입을 제한함에 따라 베트남의 폐기물 수입이 급증, 지난 5월까지 들어온 금속 폐기물만 200만t을 넘어섰다. 특히 폐플라스틱 수입은 지난해 전체 수입량과 비교해서도 200% 이상 급증했다. 저성장과 빈부 격차는 한국 경제의 가장 큰 문제다. 경제 구조와 계층 갈등에 비춰볼 때 이대로 가면 한국의 고질이 될지 모른다. 성장과 양극화 해소는 소득주도성장론이 잡으려는 두 마리 토끼다. 국민의 오랜 여망이기도 하다. 초기 성과 부진 속에 이정책을 어디까지 끌고 나갈 수 있을지 문재인 정부가 시험대에 올랐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 ‘성장 먼저냐 분배 우선이냐’는 해묵은 논쟁거리다. 그런데 성장과 분배가 모순되지 않다는 믿음이 생기고 있다. 1980년대 본격화된 세계화로 빈부 양극화가 지구적으로 퍼지면서 부의 지나친 불평등이 성장을 방해한다는 연구들이 다수 나왔기 때문이다. 일정 수준을 넘는 불평등은 사회불안과 경기후퇴를 낳는다는 주장이 진지한 반응을 얻고 있다. 성장과 분배는 어느 정도 같이 가는 관계로 이해되기 시작한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롯데 자이언츠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롯데 자이언츠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롯데 자이언츠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롯데 자이언츠 송고 빈과일보는 태풍 제비로 간사이 공항이 마비된 후 공항의 대만 여행객이 대만 주(駐) 오사카 사무처에 숙박 관련 도움을 청했다가 냉랭한 반응만 있었다는 첫 불만 글을 올린 누리꾼의 송고 이번 행사에는 바헤닝언 대학 CEO Fresco, Yili 그룹 CEO Zhang Jianqiu, 네덜란드 주재 중화인민공화국 대사관, 네덜란드 주재 중국공상회(China Industrial and Commercial Council) 및 중국국제상회(China Chamber of International Commerce) 관련 대표들, 경제, 과학 및 기술 부문에서 중국과 네덜란드의 여러 전문가들, Yili 그룹의 국제 파트너 및 그 외 200명이 넘는 귀빈들이 참석했다. In recent years, following the country’s development strategy, Liaoning province has been constantly implementing new development concepts, focusing on building a modernized economic system, and embarking on a path of all-round revitalization featuring innovative development. Since last year, there is an overall positive economic trend in Liaoning.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the provincial GDP increased by 5.5%, fixed asset investment increased by 12 percent, actual utilization of foreign capital increased by 14%, and the introduction of domestic capital increased by 36%. The quality and efficiency of economic development were further improved. Meanwhile, Liaoning has been focusing on improving the business environment, and issued the first national regulation on business environment optimization. In addition, Liaoning attaches great importance to continuous beautification of the ecological environment and create a favorable environment for overall development.

삼성 총수 남북정상회담 방북단 첫 포함최태원·구광모·최정우도 방북…’명단에 없는’ 정의선, 車관세 문제로 美방문(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윤보람 기자 =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 방북단 명단에는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을 비롯한 주요 대기업그룹의 총수도 상당수 포함돼 눈길을 끈다. 청와대가 16일 발표한 방북단 명단에는 이 부회장을 포함해 최태원 SK회장, 구광모 LG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005380] 부회장 등 4대 그룹 인사들이 포함됐다. 지난 2007년 2차 남북정상회담 때에는 총수로서는 정몽구 현대 기아차그룹 회장·최태원 SK그룹 회장·구본무 LG그룹 회장이 방북길에 올랐고, 삼성의 경우 윤종용 부회장이 명단에 대표단에 포함됐었다. 앞서 이달 12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독일 연방의회에서 “세계 각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도 (무력 개입에) ‘안 나선다’고만 하는 것이 독일의 입장이 될 수는 없다”고 말해 공습 참여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다만 독일은 여전히 외교적 해법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교장관은 이날 dpa통신과 인터뷰에서 이들립과 관련, “최악의 상황, 그야말로 인도주의 대재앙이 벌어지는 것을 막아야 한다”면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러시아에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에서 붉은 불개미가 나타나자 주민은 불안한 반응을 보였다. 아파트 공사장 앞에 앉아있던 김모( 송고개미 트랩 150개 설치…인근 주거지까지 범위 넓혀 개미 차단조치석재 주변 굴착기로 흙벽 쌓아…가스 주입 훈증소독 착수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하원(국민의회)의 새 의장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최측근인 리샤르 페랑( 다음은 김 위원장의 발언 전문이다. 『 평양 시민 여러분, 대집단 체조와 예술공연의 화려한 무대를 펼친 청소년·학생 수련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평양시 각계층 인민들이 이렇게 뜻깊은 자리에 모여 하나와 같은 모습, 하나와 같은 마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남측 대표단을 따듯하고 열렬하게 환영해 맞아주는 모습을 보니 감격스러움으로 하여 넘쳐나는 기쁨을 다 표현할 길이 없습니다. 오늘 나는 문재인 대통령과 북남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의 여정에서 또 하나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소중한 결실을 만들어냈습니다. 오늘의 이 귀중한 또 한걸음 전진을 위해 평양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열정과 노력에 진심 어린 감사의 뜻을 표하고 싶습니다. 평양 시민 여러분,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시 한 번 뜨겁고 열렬한 박수를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평양 수뇌 상봉과 회담을 기념해 평양 시민 앞에서 직접 뜻깊은 말씀을 하시게 된 것을 알려드리게 됩니다.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는 훌륭한 화폭으로 길이 전할 것입니다. 우리 모두 문재인 대통령에게 열광적 박수와 열렬한 환호를 보내줍시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케이블 채널인 HBO가 제작하는 판타지 드라마 ‘왕좌의 게임’이 70회를 맞는 올해의 에미상 시상식을 휩쓸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왕좌의 게임’은 17일밤(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시내 마이크로포스트 극장에서 거행된 시상식에서 최우수 드라마 시리즈상을 포함해 모두 9개의 상을 거머쥐었다. 이로써 ‘왕좌의 게임’이 역대 에미상 시상식에서 챙긴 각종 상은 모두 47개에 이른다. 1949년 첫 시상식이 열린 이후 가장 화려한 수상 기록을 스스로 갱신한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종 협상에 부쳐질 것”이라는 전제조건을 달긴 했지만 ‘북한이 핵사찰을 허용하고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데에 합의했다’고 의미를 평가했다. 콜걸강추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수소차 보급,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등 내년에 추진하는 환경산림분야 사업과 관련해 국비 송고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수소차 보급,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등 내년에 추진하는 환경산림분야 사업과 관련해 국비 송고 문 대통령은 상기된 표정으로 “평양에서 여러분을 이렇게 만나게 돼 참으로 반갑다”면서 “남쪽 대통령으로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소개로 여러분에게 인사말을 하게 되니 그 감격을 말로 표현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나는 나와 함께 담대한 여정을 결단하고 민족의 새로운 미래를 향해 뚜벅뚜벅 걷고 있는 여러분의 지도자 김정은 국무위원장께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를 보낸다”고 하자 박수와 함성이 더욱 커졌다. 평양시민의 13번째 박수와 함께 문 대통령의 인사말이 끝나자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다가갔고 두 사람은 나란히 서서 손뼉을 치며 평양시민들이 환호하는 모습을 바라봤다. 이어 남북 정상은 손을 맞잡고 높이 들어 평양시민의 환호성에 화답했다. 하늘에서 잇달아 폭죽이 터지고 박수 소리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남북 정상은 오후 10시 34분께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The “International Robot Contest” to be held in Hall 1 of Exhibition Center I is a global event that has been participated in by various types of competitors including students (elementary, middle school, high school, and college) and adults. The theme for this year is “The Coexistence of Humans and Robots.” Based on this theme and a set of contest rules, participants will make robots and compete with each other in the areas of robot performance and in carrying out the missions. The 2018 International Robot Contest consists of 11 competitions and 29 categories.

브렉시트협상, 향후 수주가 중대고비…’노딜 브렉시트’ 피할까 내년 5월 유럽의회 선거 앞두고 EU 내부서 난민문제 ‘재부상'(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은 19, 20일 이틀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비공식 정상회의를 열고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 협상과 난민 문제 등 EU의 당면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브렉시트 협상과 관련, 내년 3월 30일 EU를 탈퇴하는 영국이 EU와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떠나게 될 경우 적지 않은 혼란이 예상돼 향후 몇 주가 EU와 영국 간 협상의 중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양측은 당초 비준과정 등을 고려해 오는 10월을 현상 시한으로 잡았으나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 국경문제 등 핵심쟁점을 놓고 양측이 대립하는 등 협상이 늦어지고 있어 오는 11월이 ‘협상 데드라인’으로 거론되고 있다. EU 정상들은 이번 회의에 이어 10월, 11월, 12월에 잇따라 회의를 열어 브렉시트 협상 진척 상황을 보고받고 협상 타결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뒤 협상 타결 또는 결렬을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브렉시트 협상 EU 측 수석대표인 미셸 바르니에 전 집행위원은 18일 기자들과 만나 “10월이 되면 협상 타결이 가시권에 들어올지, 아일랜드 국경문제가 해결될지 보게 될 것”이라며 오는 10월 18일 EU 정상회의가 양측 협상팀에는 협상 타결 여부를 결정짓는 ‘진실의 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19일 만찬 회동 때 나머지 EU 회원국 정상들에게 교착 상태에 빠진 브렉시트 협상에 대한 영국의 입장을 설명할 예정이어서 협상의 돌파구를 마련할지 주목된다. 이어 영국을 제외한 27개 회원국 정상들은 20일 브렉시트 협상을 끝내기 위한 EU의 대책을 논의한다. 도날드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전날 EU 회원국 정상에 보낸 서한에서 “우리는 브렉시트 협상의 마지막 국면을 어떻게 이끌어나갈지 논의할 것”이라면서 “유감스럽게도 아직 ‘노딜 브렉시트(영국이 아무런 합의없이 EU를 탈퇴하는 상황) 시나리오’가 상당히 가능성이 있지만, 책임감 있게 대처하면 재앙을 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유럽의 최대 과제인 난민 문제를 둘러싼 회원국 간 갈등을 완화하고 근본적인 해법을 찾기 위한 대책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최근 이탈리아 정부가 지중해에서 구조된 난민을 태운 구조선의 입국을 불허하고 다른 회원국에 이들 난민을 수용하라고 요구하면서 EU 내부에서 난민 문제를 놓고 회원국 간 갈등이 재점화됐다. 특히 내년 5월 유럽의회 선거를 앞둔 가운데 최근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슬로베니아,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스웨덴 등 일부 EU 회원국에서 반(反)난민을 내세우는 극우 포퓰리스트 정당들이 정권을 잡거나 세력을 확대하고 있어 기성 정치권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투스크 의장은 전날 서한에서 난민 문제와 출장가격 관련, “잘츠부르크 회의에서 (회원국 간에) 상호 비난을 끝내고 건설적인 자세로 돌아와 협의에 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오는 27일 판문점에서 열리는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남북한의 군사적 신뢰구축을 위한 획기적인 돌파구가 마련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간 남북은 수많은 회담과 접촉을 통해 군사적 분야에서 신뢰를 쌓을 수 있는 초기 단계의 조치들에 합의했지만, 북측의 일방적인 미준수와 합의 파기 등으로 해당 조치들이 이행되지 않으면서 군사적 긴장 상태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지난해 미사일 도발이 잦았던 북한의 태도가 올해 들어 완전히 달라진 듯하다. 시간이 가면 왜 그런지 정확한 진의가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올해 들어 현재까지 북한군 동향을 보면 이동식 미사일발사차량(TEL)을 포함한 미사일기지 활동이 잠잠해진 것 같다는 군 당국의 평가가 나온다.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분위기를 조성하려는 의도로도 읽힌다. 그렇지만, 군 당국은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완성을 위한 부족한 기술을 연구하는 작업을 계속 진행 중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로이터 제공] 송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지난 15일 필리핀을 휩쓴 슈퍼태풍 ‘망쿳’으로 인한 인명피해가 최소 157명으로 늘었다. 현지 일간 필리핀스타는 19일 지방 재난 당국의 보고를 종합한 결과 이번 태풍으로 인한 사망자가 100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이 가운데 64명은 산사태로 광부와 가족들의 합숙소와 판자촌이 매몰된 필리핀 북부 벵게트 주 이토곤시에서 희생됐다. 또 출장만족보장 18일 현재 이곳에는 아직 57명이 매몰돼 있는 것으로 추산됐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그룹의 창업자인 마윈(馬雲) 회장이 내년 회장직 사퇴를 선언하자 일각에서 그가 정치적 소용돌이에 휘말렸을 것이라는 음모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방송계 거물 오프라 윈프리(64)와 식품업계 공룡 ‘크래프트 하인즈'(Kraft Heinz)의 ‘협력 전략’이 성공적 행보를 보이고 있다. 23일(현지시간) 경제전문지 포춘 등 미국 주요 언론은 윈프리가 냉동 피자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고 보도했다. 윈프리는 지난해 ‘크래프트 하인즈’와 손잡고 만든 새로운 냉장식품 브랜드 ‘오, 댓츠 굿!'(O, That’s Good!)을 통해 전날 네 종류의 냉동 피자를 선보였다. 이 제품은 “크러스트 반죽의 3분의 1을 콜리플라워(브로콜리의 아종)로 만든, 영양식”이라는 점을 앞세우고 있다. 윈프리는 “피자는 누구나 좋아하고, 흥미롭고, 가족·친구와 쉽게 나눌 수 있는 음식”이라며 “내 음식에 영양가 있는 특징을 더하고 싶었고 그래서 피자 크러스트 반죽에 콜리플라워를 섞었다. 피자 본래의 맛과 향은 그대로 보존했다”고 소개했다. 윈프리와 크래프트 하인즈가 함께 만든 이 피자는 미 전역의 일반 유통업체에서 개당 6.99달러(약 8천 원)에 판매되기 시작했다. 윈프리는 작년 1월 크래프트 하인즈와 “누구나 쉽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영양식”을 함께 만들어 팔기로 하고 조인트 벤처 ‘밀타임 스토리스'(Mealtime Stories, LLC)를 발족했다. 크래프트 하인즈가 제품 개발 및 제조·판매를 맡고 윈프리는 마케팅을 책임지는 구조다. 이어 작년 8월 ‘오, 댓츠 굿!’ 브랜드로 냉장 유통 수프 4종과 콜리플라워가 들어간 감자 등 사이드 메뉴 4종을 출시했다. 크래프트 하인즈는 시카고에 본사를 둔 미국의 대표적인 종합식품업체 크래프트와 세계 최대 케첩 업체 하인즈의 합병으로 2015년 탄생, 산하에 약 30개 브랜드를 갖고 있다. 1986년부터 2011년까지 25년간 시카고에서 ‘오프라 윈프리 쇼’를 진행하며 ‘토크쇼의 여왕’으로 군림한 윈프리는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중 한 명으로 손꼽힌다. 경제전문지 포브스 선정 미국 400대 부자 순위 264위에 올라있으며 순자산은 30억 달러(약 3조4천억 원)로 추정된다. 윈프리는 2014년 스타벅스의 차 전문점 ‘티바나'(Teavana)에 ‘오프라 차이 티'(Oprah Chai tea)를 내놓고, 2015년 체중감량식품 서비스업체 ‘웨이트 와처스'(Weight Watchers)의 지분 10%를 인수하는 등 대형 식음료회사와 파트너십을 맺고 마케팅 전령으로 나서 효과를 톡톡히 낸 바 있다.

현재 전 세계 모든 국가는 새로운 사이버 테러와 사이버 범죄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국가 보안에 대한 법령을 강화하고 있다. 미국 네트워크 보안 업체 IronNet Cybersecurity의 설립자 Brett Williams는 향후 10년이 세계 인터넷 보안 거버넌스의 “교차로”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전통적인 “공격과 방어”에 대한 접근법이 달라져야 한다. 그는 전체론적인 보호 접근법이 국제적 협력을 수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각료 중 최연장자 콜롱, 16년간 시장 지낸 리옹서 다시 출마 계획콜롱에게 크게 의존해오던 마크롱에게는 타격 될 듯 이번의 실버3TG 협업은 3650리트의 이벤트 기반 브릿지 부동산 프라이빗 채무 전략을 추진하는 3650리트가 최초 2억 달러에서부터 잠정적으로 전체 5억 달러 사이에서 신축적으로 운용 된다는 미국 연금 투자사 CalSTRS의 2018년 8월 21일 발표에 뒤이은 것이다. 다만 구체적이지는 않지만 향후 경협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은 감추지 않았다. 한 경제단체 관계자는 “이번 방북단의 경제 분야 수행단을 보면 대기업과 함께 철도, 전력, 관광 등 경협 관련 출장소이스홍성 기업은 물론 정보기술(IT) 분야까지 폭넓게 포함된다”며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가능한 범위 내에서 실질적인 경제협력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향후 경제협력의 여건이 성숙하게 되면 우리 경제계는 남북 간 신(新)경협 시대를 개척하는 일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한 대기업 관계자도 “구체적인 특정 사업을 염두에 두고 있다기보다는 이번 방북이 북한 경제 현장을 직접 보고 들을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재계는 당장 구체적인 경협 프로젝트가 쏟아지긴 어렵지만 이번 방북이 앞으로 경제제재 해제 이후의 북한에 대한 투자를 유도할 밀알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주요 그룹 총수를 비롯한 경제인들이 북한의 실상과 동향을 살펴보면서 미래의 대북사업 구상을 다듬을 기회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은 19일 딩 중리(丁仲禮) 중국 전인대(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 부위원장을 만나 남북문제 해결에 중국이 적극적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 접견실에서 딩 부위원장을 면담하고 “남북문제를 해결함에 있어 중국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맞춰 북한에 대한 지속적인 제재와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어 “한반도 문제에 있어 동북아 3국이 서로 ‘윈윈(Win-Win)’할 수 있도록 ‘동주공제(同舟共濟·같은 배를 타고 천을 건넌다)’의 정신으로 함께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평양에서는 남북 정상들이 3번째 만남을 갖고 기대 이상의 성과가 있는 만남을 마쳤다”며 “이렇게 좋은 날 방한하게 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딩 부위원장은 “남북 두 정상의 만남을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중국은 남북간 교류를 통한 평화 이룩과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지지한다”고 화답했다. 또 “현재 글로벌 경제 변화가 매우 불확실하게 흘러가지만 양국이 과학·경제 분야 등에서 지혜와 힘을 모아나가길 바란다”며 양국 의회간 교류 활성화, 한중 미세먼지 공동 대응, 문화교류 촉진 등 협력을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방송인 안현모와 래퍼 라이머 부부가 17일 ‘한국광복군’ 창설일을 맞아 이날을 기억하고 홍보하기 위한 ‘대한민국 역사, 실검(실시간 검색) 프로젝트’에 나섰다. 이들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제작한 카드뉴스를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에 올리고 이를 SNS로 확산시켜 ‘광복군 창설일’을 실검에 오르도록 하는 임무를 맡았다. 카드뉴스에는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1939년 말, 광복군을 편성하기 위해 ‘군사특파단’을 중국 시안에 파견해 한인을 모집했다. 그 후 김구를 책임자로 하는 ‘한국광복군 창설위원회’를 조직했고, 1940년 8월 광복군 총 사령부의 구성이 완료됐다. 이어 9월17일 중국 충칭의 가릉빈관에서 ‘한국광복군 총사령부 성립 정례식’을 개최하고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직할무장부대인 ‘한국광복군’의 창설을 대외에 공포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맨 마지막 하단에는 붉은색으로 “우리는 이날을 기억해야만 합니다”라고 호소한다. 안현모와 라이머 부부는 “저희 팔로워분들이 ‘좋아요’를 통해 힘을 모으고 SNS로 확산한다면 더 많은 분이 오늘 하루 ‘광복군 창설일’을 알 수 있을 것”이라며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부탁했다. 서 교수는 내년 3·1 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년을 맞아 실검 프로젝트를 펼치고 있다. 지금까지 방송인 알베르토와 다니엘, 쇼트트랙 스타인 곽윤기와 김아랑, 송은이와 김숙, 박명수와 정준하, 하하와 스컬이 각각 윤봉길 의사 의거일(4월 29일), 조명하 의거일(5월 14일), 김구 서거일(6월 26일), 이준 열사 순국일(7월 14일), 경술국치일(8월 29일)을 알렸다. 델리대 출신 박사학위 소지자는 현재 동명대가 개설 중인 영어 교과목의 담당 교수로 활동할 수 있도록 했다. 정홍섭 동명대 총장은 “인도 최고 명문 델리대 출신의 기초과학 분야 우수한 교원을 확보할 수 있어 송고(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동명대는 인도 델리대학교와 교수 초빙과 소규모 창업 인큐베이터를 지원하는 양해각서를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동명대는 향후 델리대 대학원 박사과정 수료자를 동명대 전공교수로 특별채용 추천한다. 또 델리대 졸업생 중 한국과 인도를 연계하는 벤처기업 설립 희망자에게는 동명대가 연구 공간 등을 지원한다.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 주민 2명이 지난 17일(현지시간) 밤 이스라엘군 공습으로 숨졌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이스라엘 언론이 18일 전했다. 가자지구의 팔레스타인 보건당국은 가자지구 남부 칸유니스의 분리장벽(보안장벽) 근처에서 팔레스타인인 2명이 이스라엘군 항공기의 미사일 공격을 받아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이스라엘군은 팔레스타인인들이 분리장벽에 접근해 의심스러운 물체를 설치한 것을 발견한 뒤 공습했다고 밝혔다.파키스탄 정부 일각서 中 주도 사업 ‘재검토’ 움직임중국, 농업·의료·교육 지원 확대 약속…안보 분야 협력도 강화 송고지역 선관위에 권고…”개표 보고서 왜곡, 유권자 매수 등 부정”(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극동 연해주 주지사 선거 2차 투표 개표 결과를 두고 부정 논란이 불거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중앙선관위)가 선거 무효화를 결정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선관위는 19일(현지시간) 연해주 주지사 선거 결선투표 결과를 무효로 하고 3개월 뒤 재선거를 하도록 연해주 지역 선관위에 권고했다. 중앙선관위는 결선투표에서 표 끼워 넣기, 개표 보고서 왜곡, 유권자 매수 등의 광범위한 부정이 저질러져 선거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며 이같이 결정했다. — 유엔 제재 중엔 현금 유입 차단 조항도 있다. ▲ 현금이 아닌 현물로 주면 된다. 사회주의 경제체제인 북한에서는 주민들이 노동을 팔아서 돈을 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국가와 당이 일을 맡겼기 때문에 행할 뿐이라고 여긴다. 반대급부로 국가와 당은 주민생활을 책임진다. 현금을 주면 거추장스러워하기도 한다. 필요한 물건을 다시 사야 하기 때문이다. 북측에서 원하는 다리를 놓아주던지, 쌀이나 경공업 제품 등 북한이 필요한 물품을 주면 된다. 임금을 현물로 주는 것은 북측이 오히려 선호한다. 더구나 최근에는 미국의 선례를 따라 중국 자본의 기술기업 인수에 퇴짜를 놓는 나라가 더욱 늘어나고 있다. 지난달 독일 정부는 중국 기업 옌타이 타이하이의 독일 기계장비업체 라이펠트 메탈 스피닝 인수를 허용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나타냈고, 옌타이 타이하이는 결국 인수 의사를 철회했다. 독일 정부는 라이펠트 메탈 스피닝이 생산하는 원자력 분야 고강도 재료가 옌타이 타이하이를 통해 핵보유국인 파키스탄으로 넘어갈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고신간 ‘텔레비전의 즐거움'(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현대인에게 물이나 공기와 다름없는 텔레비전. 텔레비전은 가구 혹은 가전제품으로 인식되는 물리적 존재이자, 사람과 세상을 연결하는 문화적 기제라는 이중적 성격을 갖는다. 영국 문화비평가 크리스 호록스의 최근 저서 ‘텔레비전의 즐거움'(루아크 펴냄)은 빛나는 인류의 발명품인 텔레비전의 변천 과정과 현대사회에 미친 영향을 다각도로 탐색한다. 남주혁은 고민 없이 캐스팅 제의를 받아들였다고 한다. ‘무조건 잘해내겠다. 이겨내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고. “일단 제의가 들어온 것 자체가 기뻤죠. 더구나 학교에서 배우던 안시성과 양만춘 장군 이야기를 영화로 만든다고 하니 더 좋았고요. 제가 무척 도전적인 성격이거든요. 무엇이든 도전을 해야 얻는 게 있다고 생각해요.” 영화 속 ‘사물’과 자신이 닮은 면이 많다고도 했다. “본래 사물은 양만춘을 반역자라고 생각했지만 그를 직접 만나고 나서는 생각을 바꾸는 캐릭터에요. 아직 어리니까 쉽게 생각이나 감정이 변할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자신이 잘못 알고 있던 부분이 있으면 금방 인정하는 점은 저와 비슷한 것 같아요. 감정이 쉽게 바뀌는 점도 그렇고요.” 작품에 출연한 배우가 아닌 관객으로서 ‘안시성’을 관람한 소감은 ‘정말 멋있다’였다고 한다. 특히, 전쟁 장면에서는 감탄이 절로 나왔다고. 공동특구는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7년 ’10·4 선언’에 제시됐던 개념이다. 당시 선언에는 ‘경제특구 건설’이라는 표현으로 담겼다. “해주지역과 주변해역을 포괄하는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를 설치하고 공동어로구역과 평화수역 설정, 경제특구건설과 해주항 활용, 민간선박의 해주직항로 통과, 한강하구 공동이용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는 내용이 그것이다. 11년 만에 만난 남북 정상은 올해 4월 ‘판문점 선언’에서 “10·4 선언에서 합의된 사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간다”고 재확인했고, 이번 평양공동선언에서 이를 한층 구체화했다. 특구 조성은 그동안 중단됐던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을 재개하는 것부터 첫발을 뗄 전망이다. 기존의 물적 기반과 운영 경험을 되살리면 되기 때문이다.[로이터 제공] 송고(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 주민 2명이 지난 17일(현지시간) 밤 이스라엘군 공습으로 숨졌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이스라엘 언론이 18일 전했다. 가자지구의 팔레스타인 보건당국은 가자지구 남부 칸유니스의 분리장벽(보안장벽) 근처에서 팔레스타인인 2명이 이스라엘군 항공기의 미사일 공격을 받아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이스라엘군은 팔레스타인인들이 분리장벽에 접근해 의심스러운 물체를 설치한 것을 발견한 뒤 공습했다고 밝혔다.

Share and Enjoy:
  • Print
  • Digg
  • Sphinn
  • del.icio.us
  • Facebook
  • Mixx
  • Google Bookmarks
  • Blogplay
  • LinkedIn
  • MySpace
  • Ping.fm
  • Posterous
  • RSS
  • StumbleUpon
  • Technorati
  • Twitter
  • Yahoo! Buzz

Leave a Reply

Your email is never published nor shar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