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문대통령·김위원장, 동반 방문…

문대통령·김위원장, 동반 방문…한민족 동질성 강조하려는 듯백두산 둘러싼 동북공정 겨냥 메시지 해석도 ‘백두산 트래킹’ 문대통령의 숙원이기도…김위원장 제안·성사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박경준 기자 = 4·27 남북정상회담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도보다리 독대’라는 명장면을 남겼다면 9월 평양 정상회담은 ‘백두산 동반 방문’으로 기억될 전망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남북정상회담 평양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20일 백두산을 함께 찾는다”고 발표했다. 김 위원장의 제안을 문 대통령이 받아들여 백두산 방문이 성사됐다는 게 김 대변인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이미 4·27 남북정상회담 때 백두산에 오르고 싶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당시 회담 후 만찬 건배사에서 “내가 오래전부터 이루지 못한 꿈이 있는데 바로 백두산과 개마고원을 트래킹하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그 소원을 꼭 들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번에 평양으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도 문 대통령은 “나는 백두산에 가되 중국이 아닌 북쪽으로 올라가겠다고 공언했다”며 “중국 동포가 백두산으로 나를 여러 번 초청했지만 늘 사양했는데, 그 말을 괜히 했나 후회하곤 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두 정상의 백두산 방문 배경에는, 세 차례의 정상회담으로 진전된 남북관계를 바탕으로 남북이 같은 민족이라는 동질감을 확인하고 이를 대내외에 알리고자 하는 의도도 일부 깔려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백두산은 민족의 정기를 언급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백두대간의 시작점으로, 백두산이 한반도의 역사에서 가지는 의의나 상징성은 매우 각별하다고 할 수 있다.- 10억 달러(USD) 규모의 SIG(지속가능한 세대) 계획을 시작한 지 올해로 1년 그리고 그러나 커뮤니티와 외국인 노동자를 지원하는 시민단체, 대안 교육시설 등이 잘 갖춰져 입국 초기 광주 고려인마을에서 체류, 정착을 위한 도움을 받는 고려인이 많다. 광주 광산구에 따르면 월곡1·2동 일대 고려인마을에 거주하는 등록 외국인(3천14명)과 외국 국적 동포(1천645명)는 4천659명에 달하며 이 중 절반이 넘는 2천484명이 우즈베키스탄 국적이다. 광주에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인들 상당수가 하남·평동·소촌공단 등 광산구 소재 공단 업체에 근무하고 있다. 우즈베키스탄 노동부의 정책자문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윤세 호남직업전문학교 이사장과 광주외국인노동자 지원센터를 운영하는 우만선 센터장 등도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북한 핵 불능화 실천적 단계 돌입…실질적 불가침 제도화”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김연정 설승은 기자 = 청와대는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9월 평양공동선언’ 발표와 관련, “두 정상은 이번 선언을 통해 실질적인 종전을 선언하고, 그를 통해 조성된 평화를 바탕으로 공동 번영으로 가는 구체적 실천 방안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한반도 비핵화는 영변 핵시설 폐기 의지를 밝힘으로써 북한 핵 불능화가 실천적 단계에 돌입하고 군사적 긴장완화는 실질적 불가침을 제도화했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남북이 공동 번영으로 가는 이정표를 제시했다”며 “한마디로 전쟁 시대를 끝내고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열기 위한 실천적 방안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우리 정부의 불허 방침에도 7일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에서 ‘6·15민족공동위원회 남·북·해외 위원장 회의’가 개최됐다. 남측에서 이창복 상임대표를 비롯한 10명, 북측에서 박명철 위원장 등 6명, 미국·일본·중국 등 해외측에서 손형근 위원장 등 6명이 참석했다. 회의에서 6·15 남·북·해외 위원장들은 올해 10주년이 된 10·4 남북정상선언 기념행사, 6·15와 광복절 공동행사, 남북 노동자 통일 축구대회 개최 등 남북 민간교류 활성화 방안을 주요 안건으로 다룰 것으로 알려졌다. 또 내년 강원도 평창에서의 동계올림픽 남북공동응원에 관해서도 논의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앞서 6·15 남측위원회는 지난달 26일 통일부에 제3국에서의 대북접촉을 신청했으나,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을 포함한 엄중한 도발위협 등을 들어 허용하지 않았다. 이승환 남측위 대변인은 “지난 9년간 남북간 최소한의 소통조차 가로막힌 단절 상태를 더는 지속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민간 차원에서라도 접촉과 교류를 유지해야 한다는 취지로 위원장 회의를 열게 됐다”고 밝혔다. 남측위는 “정부의 대북제재 기조를 변경하라고 요구하는 것이 아니며 부분적인 민간 교류 허용을 촉구한다”며 “정부는 민간의 자율성과 독자성을 존중하고 소통과 대화 속에 북핵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암로 대통령 당선인 “정의의 요구에 부응”…대통령 연금 수술도 예고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 의회가 만연한 불평등을 줄이고자 고위 공무원들의 급여를 사실상 삭감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17일 충남 천안 우정힐스CC에서 특장사(특수장비 장착차량 제작사) 대표 80여 명을 초청해 ‘2018 특장 CEO 초청 골프대회’를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특장차는 트럭의 뼈대 위에 각각의 목적에 맞는 특수장비를 장착해 제작한 차량으로, 내수 중형·대형 트럭 시장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핵심 분야다. 현대차는 최근 건설 경기 악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특장사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의 중요한 비즈니스 파트너인 특장사와 함께 협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든 서비스는 각각 개별적이고 독립적인 법적 단체인 개별 국가 기업, 이들의 자회사 및 계열사를 통해 제공된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내 유일의 상장 인프라펀드인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맥쿼리인프라· 송고’주주행동주의’ 표방 플랫폼 표대결서 밀려 호랑이와 기린은 온종일 커다란 나무 그늘에서 쉬느라 좀처럼 움직임이 없습니다. 유럽 불곰은 수영장에서 물장난을 치며 더위를 피했습니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연구재단은 고려대 김준곤·충남대 안현주 교수 연구팀이 유도체화하지 않고도 포유류 시알산(sialic acid)을 분석하는 방법을 내놨다고 18일 밝혔다. 치료용 단백질은 여러 종의 세포나 추출물들을 통해 생산되고 있다. 글리콜뉴라민산(Neu5Gc)을 비롯한 시알산도 그중 하나다. 포유류 세포 및 추출물로 만든 글리콜뉴라민산을 먹으면 우리 몸에서는 면역 반응이 일어난다. 반복적으로 투여하는 의약품에서 함량을 정확히 확인하는 건 이 때문에 중요하다. 기존 연구는 주로 액체 크로마토그래피를 사용해 글리콜뉴라민산을 분리하는 방식을 고안했다. 이때 또 다른 시알산인 아세틸뉴라민산(Neu5Ac)과 구분하기 위해 많은 시간을 들여 유도체화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유도체화는 분석 대상 물질 검출 감도를 높이기 위해 적당한 유도체로 변환하는 것을 뜻한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백두산은 우리 민족의 영산이고 상징적인 산”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평양 방문 첫날 만찬사에서 “백두에서 한라까지 남과 북 8천만 겨레 모두의 하나 됨을 위하여”라며 건배를 제의하기도 했다. 통일된 한반도의 기운이 시작되는 곳에서 남북관계 발전의 중대한 전기를 마련한 남북의 최고지도자가 손을 맞잡는다면 그 장면 하나만으로도 남북 사이를 더욱 가깝게 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아울러 중국이 백두산을 창바이산(長白山)이라고 부르며 끊임없이 ‘동북공정’ 논란이 이는 상황에서 남북 정상이 동시에 이곳에 오른다면 백두산의 실효적 지배를 둘러싼 문제에도 시사하는 바가 커 보인다. 한편으로는 백두산 방문이 성사되는 과정을 통해 남북 정상은 과거 어느 남북 지도자들도 쌓지 못했던 두터운 신뢰를 형성한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구체적인 날짜는 알 수 없는데 김 위원장이 백두산 방문을 제의한 것은 어제오늘 사이의 일”이라고 설명했다. 경호나 의전 등 부차적으로 수반돼야 할 사항이 적지 않음에도 김 위원장의 제안을 문 대통령이 흔쾌히 수락한 것은 두 정상의 관계를 잘 보여주는 사례라고 볼 수 있다.▲ 경향신문 = 트럼프ㆍ김정은 다시 ‘핵 담판’ ▲ 서울신문 = 與, 투기에 맞서 ‘토지공개념’ 카드 꺼냈다 ▲ 세계일보 = 위원회가 접수한 경찰… 치안정책 좌지우지 ▲ 조선일보 = ‘판문점 선언’ 수십조 비용 덮어둔 정부 ▲ 중앙일보 = 트럼프ㆍ김정은 두 번째 핵담판 ▲ 한겨레 = 북미 2차 정상회담 급진전…한반도 ‘가을 대전환’ ▲ 한국일보 = 뛰는 집값 위에 나는 담합 당연하다는 듯이 “1억원 더” ▲ 디지털타임스 = 호황에 가려진 質 나쁜 한국 수출 ▲ 매일경제 = 美 “金, 2차 정상회담 요청” ▲ 서울경제 = ‘토지공개념’ 불 지핀 이해찬 ▲ 전자신문 = 방통위 ‘휴대폰 온라인 약식 판매’ 사실조사 전환 ▲ 파이낸셜뉴스 = 나랏빚 16년간 464% 눈덩이 文정부 확장재정 발목 잡는다 ▲ 한국경제 = “車부품사 줄도산 막자” 뒤늦게 나선 정부 ▲ 건설경제 = 인프라 투자로 ‘고속성장’…韓만 뒷걸음 ▲ 매일일보 = 기업 설비투자 싸늘하게 식어간다 ▲ 신아일보 = 2차 북미회담 솔솔… 트럼프, 비핵화ㆍ선거 두마리 토끼 잡나 ▲ 아시아타임즈 = 금융위기 10년…악몽이 되살아났다 ▲ 아시아투데이 = 한국호 퀀텀점프 무기는 新한류 ▲ 아주경제 = 불꺼진 항구, 캄캄해진 지역경제 ▲ 에너지경제 = 농어촌公 수상태양광 ‘민원 암초’에 비상 ▲ 이데일리 = 재정자립 실현 지자체…정부에 규제 풀어달라 당당히 요구 ▲ 일간투데이 = 혹독했던 여름도 저멀리 가을별빛에 취해볼까 ▲ 전국매일 = 광역 교통문제 해결기구 가동된다 ▲ 경기신문 = 이재명 “국토보유세 걷어 국민에게 주자” ▲ 경기일보 = ‘집값 잡기’ 국토보유세 꺼내든 李 지사 ▲ 경인일보 = 국세-지방세 비율 6대4로 ‘지방재정권 강화’ ▲ 기호일보 = 포스코건설, 게일사와 결별… IBD 개발사업 새 국면 ▲ 인천일보 = 이해찬 당 대표 인천엔 안 왔다 ▲ 일간경기 = 날뛰는 부동산… 여권, 대수술을 꾀하다 ▲ 중부일보 = 평택 브레인시티 감사착수 초읽기 ▲ 중앙신문 = 이해찬ㆍ이재명, 부동산 문제 해법은 ‘토지공개념’ 도입 ▲ 현대일보 = 與, 경기ㆍ인천찾아 부동산대책 논의 ▲ 강원도민일보 = 주민에 조례안 발의 권한 부여, 지방세 비율도 확대 ▲ 강원일보 = 양양~北 갈마ㆍ삼지연공항 하늘길 연다 ▲ 경남도민일보 = 분권 로드맵 정부 ‘의지’ 약하다 ▲ 경남매일 = 앞날 걱정인 박종훈표 경남교육 ▲ 경남신문 = 소음감지 단 1회… 그마저도 ‘잡음’ ▲ 경남일보 = 진주성 남문 위치 밝혀진다 ▲ 경북매일 = 알맹이 쏙 빠진…’무늬만 지방분권’ ▲ 경북연합일보 = TK예산 패싱 위기 돌파구 열까 ▲ 경북일보 = 주민이 조례 바꾸고 단체장 소환 쉬워진다 ▲ 경상일보 = “울산을 러 원유 극동 비축기지로” ▲ 국제신문 = 도시정비사업 낄 틈 없는 향토건설사 ▲ 대경일보 = 포항 창포∼흥해간 도시계획도로 주변 기획부동산 ‘무차별 땅투기’ ▲ 대구신문 = 한국당 ‘텃밭’ TK 껴안기 본격 행보 ▲ 대구일보 = 청도 용암온천 화재…”아찔했던 순간” ▲ 매일신문 = 인건비 느는데 순이익은 1% 힘들어서 문 닫고 싶습니다 ▲ 부산일보 = 1300리 낙동강, 1300만 생명의 물길로 ▲ 영남일보 = 주민이 조례 만들고 단체장 쉽게 소환 ▲ 울산매일 = 주민이 직접 조례 제ㆍ개정ㆍ폐지안 제출 가능 ▲ 울산신문 = 반구대 암각화 주변 개발 차단 허송세월 ▲ 울산제일일보 = 市, 러시아에 에너지ㆍ북극항로 협력 제시 ▲ 창원일보 = 경남교육청 학생인권조례 공개 ‘상호협력ㆍ존중 학교문화’ 명시 ▲ 광남일보 = 명성 잃어가고 있는 광주패밀리랜드 노후시설 여전… 위탁운영 한계도 ▲ 광주매일 = 무안국제공항 기반 시설 확충 시급 ▲ 광주일보 = 광주송정역 ‘KTX 투자선도지구’ 탄력 ▲ 남도일보 = 최악 취업난 속 시골병원은 ‘구인난’ 여전 ▲ 전남매일 = 광주송정역 일대 경제거점 개발된다 ▲ 전라일보 = 재정분권 구체적 방안 배제 알맹이 빠진 자치분권 논란 ▲ 전북도민일보 = 새만금 신재생에너지 매머드급 클러스터 ‘시동’ ▲ 전북일보 = 전북, 삼성 전장사업 유치전 팔 걷었다 ▲ 호남매일 = 광주 송정 ‘KTX역 투자선도지구’ 탄력 ▲ 금강일보 = 끝 보이는 수능 아랍어 ‘불패신화’ ▲ 대전일보 = KTX 세종역 신설 지혜 모을 때 ▲ 동양일보 = 이시종 자치연수원 이전 공약 ‘빨간불’ ▲ 중도일보 = 行首 골든타임 돌입 충청정치 ‘시험무대’ ▲ 중부매일 = 공부를 게임하듯 … IT로 배운다 ▲ 충청일보 = 철도사업 속도 내는 정부… ‘속타는’ 충북도 ▲ 충청투데이 = 자치분권 종합계획 ‘6대 전략ㆍ33개 과제’ 나왔다 ▲ 제민일보 = 제2공항 갈등 해결 실마리 찾았다 ▲ 제주매일 = 제2공항 입지 사전타당성 재조사 ‘새국면’ ▲ 제주신문 = “신화월드 오수역류 무책임 행정 탓” ▲ 제주新보 = 자기 결정권 부여 추진 ‘주목’ ▲ 제주일보 = 제주 ‘분권모델 완성’…갈 길은 멀다 ▲ 한라일보 = 세계적 자원 한라-백두 연구ㆍ협력 ‘시동’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추석 연휴를 맞아 극장들이 관객 잡기에 나섰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추석 연휴를 맞아 극장들이 관객 잡기에 나섰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추석 연휴를 맞아 극장들이 관객 잡기에 나섰다. 송고임동원의 “남북 통신사 상대 건물서 상주” 언급, 언론교류 촉매제 되나동서독선 1972년 뉴스통신사 특파원 상호 파견으로 언론교류 물꼬언론교류, 양측 이해 증진…정보 부족·오해서 비롯되는 충돌 완화에도 한몫 오페라 가수 바바라 헨드릭스는 고인의 자유정신을 기리는 노래를 불렀다. 또 아쿠포 아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코피 아난은 유엔 사무총장으로 가나에 상당한 명성을 안겼다”며 “그는 분쟁이 있는 곳에서 평화를 만들려고 삶을 바쳤다”고 칭송했다. 스위스에 있던 아난 전 총장의 시신은 지난 10일 가나에 도착했고 아크라에 있는 군 묘지에 묻힌다. 앞서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아난 전 총장은 지난달 18일 스위스 베른의 한 병원에서 80세를 일기로 별세했다.멕시코 언론 “남북정상회담 성공하면 북미 정상 두번째 만남 길 열수도”(상파울루·멕시코시티=연합뉴스) 김재순 국기헌 특파원 = 지구 반대편에 있는 브라질 언론도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과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주요 뉴스로 다루며 관심을 나타냈다. 브라질 언론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에만 세 번째 만나면서 남북관계가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국제유가는 17일(현지시간) 약보합권에 머물렀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거래일보다 배럴당 0.08달러(0.1%) 내린 68.9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ICE)의 11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4시 40분 현재 0.19달러(0.24%) 하락한 77.9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문화일보(서울) = “김정은, 2차 美北정상회담 요청… 조율중” ▲ 내일신문(서울) = 기반시설 부족에 예고된 실패작 ▲ 아시아경제(서울) = 美 “김정은 친서, 2차 북미회담 요청” ▲ 헤럴드경제(서울) = 지주사ㆍ은산분리 ‘규제 외딴섬’ 대한민국 ▲ 이투데이(서울) = 보험 깨는 서민, 금융위기보다 3배 늘었다◇ 과장급 전보 ▲ 자유무역협정집행기획담당관 이철재 ▲ 자유무역협정협력담당관 양영준 ▲ 기획심사팀장 최재관 ▲ 국제조사팀장 이민근 ▲ 서울세관 조사1국장 우현광 ▲ 서울세관 조사2국장 이병학 ▲ 부산세관 감시국장 김영우 ▲ 양산세관장 정광춘 ▲ 관세청 박희규 (세종=연합뉴스) 송고”개혁·개방 강화 필요…위기를 기회로 만들자””미국의 극한 압력은 오판…중국 발전의 서곡일뿐”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미중간 추가 관세 부과 발표로 무역전쟁이 격화되자 중국 정부가 관영 매체를 동원해 미국을 비난함과 동시에 위기를 기회로 바꾸자면서 단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는 미중 무역전쟁 발발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대외 과시 정책 때문이라는 내부 비판을 의식해 미국으로 책임으로 돌리고 중국 내 모순 해결을 강조하면서 비난의 시선을 돌리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송고 Bowsprit가 관리하는 부동산 포트폴리오의 규모는 2018년 6월 30일 현재 약 13억 싱가포르 달러다. (시흥=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일본 요코하마는 도쿄 인근의 항구도시다. 작은 도시이기는 해도 끊임없이 몰려드는 여행자들의 사랑을 받는 곳이다. 수도권에서 요코하마와 비슷한 위치에 있는 여행지가 있다. 입장료와 주차비 등 큰 비용 없이 즐길 수 있는 여행지라면 그 매력은 더 크리라. 바로 경기도 시흥시 일대다. 시흥시는 수도권 서남부에 자리 잡은 지역으로, 위성도시이지만 접근성이 좋고 해안을 접하고 있는 자연경관이 매력적이다. 더 끌리는 것은 여행을 하는 데 큰 비용이 들지 않는다는 점이다. 시흥에서도 가장 대표적인 여행지 가운데 한 곳이 하중동에 자리 잡고 있는 ‘관곡지’다. 조선 세조 때 만들어진 연못이다. About Menarini Menarini Group is an Italian pharmaceutical company, 13th in Europe out of 5,345 companies, and 35th company in the world out of 21,587 companies, with a turnover of more than 3.6 billion Euro and 17,000 employees. The Menarini Group has always pursued two strategic objectives: research and internationalization, and has a strong commitment to oncology research and development. As part of such commitment to oncology, Menarini, is developing four investigational new oncological drugs. Two of them are biologics, one is MEN1112 mentioned above, and the other is a toxin-conjugated, anti-CD205 antibody MEN 1309. In addition, Menarini has recently added two small molecules to its oncology pipeline, the dual PIM and FLT3 kinase inhibitor MEN 1703, and the PI3K inhibitor MEN 1611, in clinical development for the treatment of a variety of hematological and/or solid tumors. Menarini is active commercially in the most important therapeutic areas with products for cardiology, gastroenterology, pneumology, infectious diseases, diabetology, inflammation, and analgesia.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슈퍼 태풍 ‘망쿳’이 필리핀 수도 마닐라가 있는 북부 루손 섬을 향해 점차 다가오자 필리핀 당국은 주민 82만여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다고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시속 255㎞의 돌풍을 동반한 망쿳이 15일 오전 루손 섬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했다. 강풍으로 2013년 7천300여 명의 희생자를 낸 태풍 ‘하이얀’ 때보다 1m 높은 6m의 폭풍해일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자료 제공: Panjin Red Beach Wetland Resort Administrative Committee(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올해 1~8월 국내 구글 플레이 앱 결제 금액이 2조2천203억원으로 추정된다고 앱분석 업체 와이즈앱이 18일 밝혔다. 이는 월평균 2천775억원으로, 연간으로는 3조3천300억원이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전체 매출 중 게임이 2조941억원으로, 94.3%를 차지했다. 이 외에 메신저 등 커뮤니케이션 카테고리는 509억원으로 2.3%를 차지했고, 소셜(369억원)이 1.7%, 데이트(103억원) 0.5% 등 순이다. 구글플레이 매출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가 구글 측에 지불한 금액 중 부가세를 제외한 것으로, 유료 다운로드 및 무료 앱의 인앱 구매를 통해 발생한 것이다. 광고 수익은 포함되지 않는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사고의 원인은 ‘로터 마스트’라는 부품의 결함 때문으로 잠정 결론이 났다. 로터 마스트는 엔진에서 동력을 받아 헬기 프로펠러를 돌게 하는 중심축이다. 이 부품의 제조공정상 문제로 균열이 발생해 사고 헬기의 시험비행 때 이륙 송고(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예멘 반군이 장악한 호데이다 항에서 인도주의 구호활동을 겨냥한 포격과 공습이 이뤄지고 있다고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이 14일(현지시간) 밝혔다. WFP는 예멘에서 350만명이 심각한 굶주림을 겪고 있지만 호데이다 항에서 구호활동을 하는 국제기구 직원과 항구 시설을 노린 공격이 이어져 식량 배급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WFP는 이날 성명에서 지난 며칠 호데이다에서 일어난 일련의 사건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면서, 예멘에서 인도주의적 구호활동을 위해서는 안전지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세계중요농업유산(GIAHS)으로서 제주해녀 어업의 가치에 대한 학술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댐 등의 건설현장에서는 지금도 무인 덤프와 불도저 등을 가동하고 있어 이들 자동화 기술을 응용한다는 구상이다. 회사 측은 “달은 지구에서 약 송고시미즈 건설, ‘달 지층 얼음 녹여 토사와 섞어 콘크리트 생성’ 연구가지마 건설은 JAXA와 건설 장비 지구에서 원격·자동제어 공동연구(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17일(현지시간) 일본인 억만장자 마에자와 유사쿠(前澤友作. 42)가 자사 로켓을 타고 민간인 최초로 달 여행을 할 것이라고 발표한 가운데 일본 건설업계가 달 표면에 우주기지를 건설하는 기술개발에 나섰다. 18일 마이니치(每日)신문에 따르면 일본 건설업계는 스페이스X 외에 미 항공우주국(NASA)이 달 표면에 다시 우주비행사를 보낼 계획이라고 발표하는 등 2030년께에는 달 표면탐사 작업이 시작될 것으로 보고 우주기지건설 등의 수요에 대비, 발 빠르게 우주건설사업 참여를 겨냥한 기술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유력 종합건설업체인 시미즈(淸水) 건설은 지난 4월 사내에 우주개발 사업화를 추진할 ‘프런티어 개발실’을 설치했다. 10여명으로 구성된 이 팀은 달에 기지를 건설하기 위한 여러 가지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달에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진 얼음을 굴착기로 파내 녹인 다음 달 표면의 토사와 섞어 기지건설에 필요한 콘크리트를 만드는 것은 물론 생활에 필요한 산소와 음료수를 기지에 공급하고 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계획도 세워놓고 있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유엔 조사단이 시리아에서 그동안 확인되지 않은 정부군의 화학공격 정황을 추가로 파악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시리아조사위원회는 12일(제네바 현지시간) 시리아 정부군의 화학공격 보고를 3건 더 확인했다고 발표했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화학공격이 벌어진 장소는 수도 다마스쿠스 동쪽 동(東)구타와 북서부 이들립이며, 시기는 올해 1∼2월이다. 이들 공격으로 동구타와 이들립에서 부상자 ‘수십명’이 발생했다고 조사위원회는 설명했다. 이날 조사위원회의 발표로 시리아에서 보고된 화학공격은 33건으로 늘었다. 문 대통령, 15만 평양 관중에 연설…”우리 함께 새 미래로 나아가자” / 연합뉴스 (Yonhapnews) –북한의 장애인 인권 상황은 어떠한가. ▲ 최근 몇 년간 북한에서 장애인 인권문제와 관련,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다. 북한은 2012년 런던 패럴림픽을 통해 처음으로 패럴림픽에 참가했다. 2016년 말에는 유엔 장애인권리협약에 가입했다.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한 것은 이번 평창 패럴림픽이 처음이다. 인권문제에 대해서는 비정치적 접근이 바람직하다. 인권이 완벽한 나라는 없고 다만 정도의 차이가 있다는 전제하에 인권 보장이 잘되지 않는 나라는 다른 나라가 지원해서 인권 수준을 높이겠다는 취지이다. 근본적으로는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것이 인권 신장에 가장 중요하다. 그것은 궁극적인 목표이고, 민주주의가 안되더라도 인권 상황이 개선될 수 있다. 그 좋은 예가 북한의 장애인 인권이다. 장애인권리협약에 가입하면 잘 이행하고 있는지 심사를 받는다. 이를 통해 장애인 인권이 개선된다.

“As the nation’s number one green vehicle market, it is fitting that nearly one-third of the debuts slated for this year’s AutoMobility LA are electric or alternative fuel,” said Lisa Kaz, President and CEO of AutoMobility LA and the LA Auto Show. “It is exciting to see how many volume and luxury brands are offering greener mobility options for environmentally-conscious Southern Californians.” 예상을 뛰어넘는 금리 인상 발표 직후 리라화 가치는 한때 5% 이상 상승했다. 이날 달러당 6.34리라로 시작한 리라/달러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6.1리라대에서 움직이고 있다. 블루베이애셋매니지먼트의 전략가 팀 애시는 “중앙은행이 에르도안 대통령으로부터 심한 압박을 받으면서도 대단한 결정을 내렸다”면서, “터키인들이 리라를 떠받치고 시장의 신뢰를 재건할 기회를 스스로 만들었다”고 평가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중앙은행이 이달 3일 통화정책 기조를 조정하겠다고 일찌감치 예고한 터라, 금리 인상 효과가 상당 부분 환율에 선(先)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기조 조정 발표 이튿날부터 12일까지 7거래일간 리라화 가치는 약 4.5% 상승했다. 리라화는 터키경제의 구조적인 문제에 미국과 외교갈등이 겹치며 올해 들어 전날까지 달러 대비 40% 폭락했다. 2016년과 지난해 연평균 리라/달러 환율은 각각 3.65리라와 3.02리라를 기록했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의 AP통신은 18일 “남북 정상이 남북 데탕트의 새 시대를 열고자 환하게 웃으면서 서로를 껴안았고 칭찬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2박3일 평양 방문 첫날 북측의 열렬한 환영과 평양 시내 퍼레이드 등 여러 장면이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보도했다. 우선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이날 오전 반려견인 ‘마루’와 함께 관저를 나서는 모습을 소개하며 흰색 풍산개인 마루가 청와대 참모들과 함께 문 대통령의 평양길을 배웅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AP통신은 “애완동물 애호가인 문 대통령은 유기견 ‘토리’도 입양하면서 유기 애완동물에 대한 공공의 관심을 환기했다”면서 “문 대통령은 반려묘 ‘찡찡’도 키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송고장내 환호·함성·박수 가득…문대통령 손 흔들자 더 큰 환대양 정상 인사말 마치고 맞잡은 손 번쩍 들어 시민 인사에 화답에일리·지코 “감동적인 무대”…평양시민 “통일이 당장 되는 것 같아”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남북정상회담 경제계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방북한 남측 기업인들이 19일 첫 현장방문 일정으로 양묘장을 찾았다. 남북의 두 정상이 이날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산림분야 협력을 약속한 가운데 남측 기업인들의 현장 행보까지 이어져 남북 산림사업 협력에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경제계 특별수행원 17명은 이날 오찬 이후 평양 개성고속도로 인근에 있는 황해북도 송림시 석탄리의 조선인민군 122호 양묘장을 찾았다. 양묘장은 식물의 씨앗, 모종, 묘목 등을 심어 기르는 장소다. 해당 양묘장의 규모는 47ha 정도이고, 이곳에서 연간 약 2천만 그루의 묘목이 생산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곳은 북한의 산림녹화사업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 장소다. 2015년 12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재건을 지시해 이듬해 5월에 준공됐으며, 김 위원장이 2016년 12월 직접 방문해 현대화 과업으로 과시한 바 있다. 북한이 남측 경제인들의 첫 현장방문 장소로 양묘장을 선택한 것을 두고, 재계에서는 향후 남북 경제협력이 본격화하면 가장 신속하게 진척될 수 있는 사업 중 하나가 산림산업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산림 분야의 협력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대상이 아니란 점도 이런 전망에 힘을 싣는다. 특히 이날 발표된 9월 평양공동선언 내용을 살펴보면 산림사업에 대한 양측의 의지가 적극적으로 드러나 있어 주목된다. 선언문에는 “남과 북은 자연 생태계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며 “우선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산림 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지난 2007년에 이어 이번 방북단에 포함된 최태원 회장도 전날 리룡남 북한 내각부총리와 면담한 자리에서 “건물도 높아졌지만 나무들도 많이 자란 거 같고 상당히 보기 좋았다”고 산림 문제를 언급했다. 실제로 재계에선 조림기업인 SK임업을 계열사로 둔 SK그룹이 향후 남북 경협 일환으로 북한에서 산림녹화사업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이날 이재용 부회장과 구광모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 남측 기업인들은 옥류관 오찬을 앞두고 대동강변에서 서로 즐겁게 카메라 촬영을 하는 모습이 공동취재단에 의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증평=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녹즙 판매원이 고독사 위험이 있는 가구를 방문, 안부를 확인하는 ‘초록의 안부인사’ 사업이 충북 증평에서 시작됐다.◆19일(수) △프로야구= 한화-NC(마산) KIA-삼성(대구) 롯데-LG(잠실) 두산-넥센(고척) SK-kt(이상 18시30분·수원) △축구=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수원-전북(19시·수원월드컵경기장) △테니스= 코리아오픈(12시·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 △배구= 실업연맹회장배종합선수권대회(9시·거창체육관) △양궁= 2019 국가대표 2차 재야 선발전(9시·예천 진호국제양궁장) △탁구= 미래에셋대우 2018 실업탁구리그(14시·경기도 구리시 체육관) (서울=연합뉴스) 송고피해여성 변호사 “증언 의사 있다” …20일 인준표결 연기 가능성백악관 “증언 청취할수 있지만 인준 절차 늦춰선 안돼” 금지 대상은 모피로 만들어졌거나, 모피가 부분적으로라도 쓰인 의류·핸드백·신발·모자·귀마개·보석류·열쇠고리 등이다. 다만, 중고 모피제품은 판매가 허용된다. 조례 제정을 주도한 밥 블루멘필드 시의원은 “이번 결과는 바람직한 입법상의 승리이자 도덕적 승리”라고 말했다. 그는 ” 송고 영국 공중보건국 닉 핀 부국장은 이달 7일 이 환자가 왕립 리버풀 병원에서 퇴원했다며 더는 감염 환자로 볼 수 없다고 말했다. 핀 부국장은 이 환자와 접촉하거나 가까이 지낸 사람들은 모두 확인이 됐고,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첫 감염자 외에 다른 사람들은 아직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21일이면 추가 감염 여부가 확정될 수 있다고 말했다. 리버풀 병원 대변인은 “치료는 성공적이었고 추가 감염은 없었다”고 밝혔다. 영국 보건당국은 이 환자가 들어온 뒤 6일 뒤인 8월 22일 사우디아라비아 보건당국에 메르스 환자 발생 사실을 통보했다. 영국 보건당국은 사우디에 통보 전 이 환자의 가족과 병원 관계자들, 비행기에 함께 탑승했던 승객 중 주변 3열의 승객들에게 메르스 환자 발생 사실을 알리고 검사에 나섰다. PHE는 12일까지 추가 감염자 발생 등과 관련해 업데이트된 정보 등을 따로 게재하지 않았다. 영국은 2012년, 2013년에 이어 다섯 번째로 메르스 감염 환자가 발생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배영경 기자 = 역사적인 제3차 평양 남북 정상회담이 이뤄진 18일 경제계는 향후 남북간 경제협력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다만 재계는 유엔과 미국 등 국제사회의 대북 경제제재가 여전한 만큼 매우 조심스러운 태도다. 당장 가시적인 경협 사업 프로젝트가 나오기는 어렵지 않겠느냐는’신중 모드’가 감지된다. 이날 주요 경제단체나 대기업들은 대부분 “공식적인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삼성과 현대자동차[005380], LG[003550], SK 등 총수나 주요 경영진이 대통령을 수행해 방북한 대기업은 물론 대한상공회의소, 한국경영자총협회 등은 모두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다. 재계 관계자는 “대북 제재가 여전히 유효한 상황에서 북한과 사업을 추진할 경우 자칫 우리 기업도 제재를 받게 될 수 있다”며 “외교적으로 예민한 문제인 만큼 기업들도 공식적인 코멘트를 내기 힘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오는 10∼12월 전국에 아파트 12만8천여 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1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10∼12월 전국의 입주 예정 아파트는 작년 동기 대비 10.7% 증가한 12만8천34가구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6만3천838가구로 작년보다 8.6% 늘고, 지방은 6만4천196가구로 1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에는 10월 인천 송도 2천708가구, 김포 한강 1천770가구 등 2만1천719가구가 입주한다. 11월은 의정부시 2천608가구, 하남 미사 2천363가구 등 1만5천670가구, 12월엔 송파 가락 9천510가구, 안성 당왕 1천657가구 등 2만6천449가구에서 입주가 이뤄진다. 지방은 10월 부산 연제 2천293가구 등 1만6천861가구, 11월 강릉 유천 1천976가구 등 2만1천262가구, 12월 김해 율하2 2천391가구 등 2만6천73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주택 규모별로는 60㎡ 이하 3만8천95가구, 60∼85㎡ 8만2천23가구, 85㎡ 초과 7천916세대로, 85㎡ 이하 중소형 주택이 전체의 93.8%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주체별로는 민간 10만1천991가구, 공공 2만6천43가구로 각각 조사됐다. ◇ 동남아에서 그랩 독점할까? 눈앞에서 외면을 당하자 그랩도 역시 문제가 될 수 있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사실 우버를 집어삼키자 동남아시아 차량호출 시장을 양분해 온 그랩과 우버의 지역 서비스 통합에 지역 국가들이 잇따라 제동을 걸고 있기도 합니다. 사실상 독점 체제가 구축돼 요금 인상 등 부작용이 심각할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죠. 필리핀 공정경쟁 감독기구인 경쟁위원회(PCC)는 그랩에 우버의 동남아 사업 인수작업을 중단하라고 명령하고, 손 뗀다고 발표한 우버에 서비스를 계속하라고 명령했습니다. 싱가포르 경쟁위원회(CCS)도 그랩과 우버에 독자적으로 적용해온 서비스 요금 정책 등을 그대로 유지하라는 임시 조처를 내렸고, 베트남 산업무역부도 양사의 서비스 통합이 경쟁법에 저촉되는지 살피기 위해 그랩에 관련 서류 제출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어찌 될지 모르겠지만, 독점은 좋아 보이지 않아 보입니다. 더욱이 몇 번 딱지를 맞아보니 그런 느낌이 더 강하게 듭니다. ‘근데 우리나라는 왜 택시만 독점하고 있는겨? 구시렁구시렁’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GS샵과 GS리테일이 중소기업이 생산한 양념돼지갈비 상품을 자체브랜드(PB)로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양사가 새로 내놓은 ‘유어스숯불구이’는 양념돼지갈비 맛집으로 유명한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동 ‘순흥골’의 요리방법에 따라 중소기업인 다울축산이 생산했다. GS샵은 숯불의 향과 맛을 살리기 위해 냉동이 아닌 냉장 상품으로 출시했다고 소개했다. GS샵 모바일, 온라인몰과 전국 GS25, GS수퍼마켓에서 먼저 선보이며, 다음 달 홈쇼핑 방송을 통해서도 판매할 예정이다.내달 4일 출협 4층 대강당(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대한출판문화협회가 오는 10월 4일 출협 4층 대강당에서 ‘출판계 블랙리스트 조사, 제도 개선 그 이후(세종도서사업을 중심으로)’를 주제로 공청회를 연다. 블랙리스트로 피해를 본 ‘세종도서 선정 지원사업’ 개선방안을 포함해 블랙리스트 재발 방지를 위한 출판계 안팎의 의견을 듣고 모으는 자리로 마련된다. 세종도서는 정부가 전국 공공도서관 등에 비치할 우수 도서를 선정해 종당 1천만원 이내로 구매해주는 출판지원사업이다. 지난 정부의 부당한 지원 배제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출판계에선 민간 이양을 요구하고 있다. 1부는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 제도개선위원장으로 활동한 이원재 문화연대 문화정책센터 소장이 ‘출판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이후의 과제: 권고안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2부는 정원옥 출협 정책연구소 연구원이 ‘블랙리스트 재발 방지를 위한 과제: 세종도서사업 개선방향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블랙리스트 이후 출판계 개선 방향 및 과제에 대한 의견을 제시한다. 송고”트럼프의 폼페이오 방북 취소에 北 ‘회유책 콜걸출장마사지 필요’ 판단한 듯””김정은 서울 방문 약속도 대화국면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 있다”[연합뉴스TV]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에 합의한 데 대해 “북미협상 정체를 타개하기 위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교도통신은 해설 기사를 통해 “김 위원장의 핵시설 폐기 의사 표명은 북미협상이 파탄에 빠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절박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통신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협상에 나서도록 해야 한다는데 남북 정상의 이해가 일치했다”며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합의도 대화국면을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북한은 지금까지 핵실험장 폐기나 미사일 발사 중지 등 자발적 조치를 하고 미국에 종전선언 등 상응한 행동을 요구했다”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가 충분하지 않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취소하는 등 강경 자세를 보이자 북한도 회유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신흥국 금융위기가 인도네시아까지 확산할 것이란 우려가 큰 가운데 현지 당국이 인터넷을 통한 해외직접구매에 대한 규제를 강화해 눈길을 끈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우리나라 예비군 전력의 콘트롤타워 격인 육군동원전력사령부가 우여곡절 끝에 닻을 올렸다. 지난 6일 경기도 용인의 제3야전군사령부에서 창설된 동원전력사령부에는 기존 육군 전방군단 예하 5개 동원사단과 제2작전사령부 예하 향토사단들의 동원지원단이 배속된다. 육군은 동원전력사령부가 창설되면 동원사단과 동원지원단을 단일 지휘체계로 묶어 지휘 효율성이 높아지고 전방군단과 지역방위사단의 지휘부담 감소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아울러 동원계획 통합, 정예자원 우선 지정·관리, 예비전력 예산 집중 운용, 예비역 간부 활용 등 동원 실효성도 제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런 기대감과 함께 275만 예비군 전력을 유사시 상비전력과 유사한 전투력을 발휘하도록 만들어야 하는 막중한 책임과 임무를 수행해야 할 동원전력사령부의 앞날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무엇보다 ‘공룡 같은 조직을 표범처럼 날쌘 군대로 만들겠다’는 송영무 국방장관의 지휘방침에 부합하도록 사령부가 그 역할을 해낼 수 있느냐는 것이다. 잘못하다간 ‘옥상옥’이라는 지적을 받을 수도 있다는 우려도 있다. 동원전력사령부는 지난해 10월 1일 국군의 날에 맞춰 창설될 예정이었으나, 송 장관이 부임하면서 창설식을 불과 10여 일을 앞두고 전격 중지됐었다. ‘육군동원전력사령부령’의 입법화 작업까지 마친 상태에서 중지된 배경을 놓고 다양한 관측이 나왔지만, 전체적으로 육군조직을 ‘슬림화’하는 차원에서 재검토해 보자는 송 장관의 의지 때문이라는 것이 정설이었다. 군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당시 송 장관이 육군인사사령부의 실정을 사례로 들었다는 얘기도 돌았다. 중장이 지휘하는 ‘거대 조직’인 인사사령부가 육군본부에 별도로 창설했지만, 군 인사 시스템에 대한 잡음은 아직도 계속되고 있는 데 왜 이런 지적들이 나오는지 되짚어보아야 한다는 목소리에 송 장관이 귀를 기울였다는 것이다. 군 조직 가운데 또 다른 옥상옥이란 비판이 나오지 않도록 고민해보자는 취지에서 중지했다고 하지만 어찌 됐건 예비전력의 콘트롤타워는 출범했다.

(서울=연합뉴스) ▲ 클래어 줄리안 앤드류 북한 주재 아일랜드 대사가 19일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에게 신임장을 제정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19일 만수대의사당에서 정권 수립 70주년 경축 재일본조선인 축하단을 만나 담화했다고 중앙통신이 전했다. ▲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19일 네팔 국경절에 즈음해 비디아 데비 반다리 대통령에게 축전을 보냈다고 중앙통신이 밝혔다. ▲ 박봉주 내각 총리가 18일 수메일로 부베예 마이가 말리 총리에게 연임 축전을 보냈다고 중앙통신이 19일 전했다. 리용호 외무상은 이날 말리 신임 외무장관에게 취임 축전을 보냈다. ▲ 제16차 평양국제영화축전이 19일 평양국제영화회관에서 개막했다고 중앙통신이 밝혔다. 개막식에는 리룡남 내각 부총리 등이 참석했으며, 박춘남 문화상이 개막 연설을 했다. 이날 제16차 평양국제영화축전 조직위원회에서는 옥류관에서 축전 참석자들을 위한 연회를 마련했다. ▲ 2018년 세계 구급처치의 날에 즈음해 청소년적십자 구급처치 활동 소개 모임이 19일 평양시 어린이교통공원에서 진행됐다고 중앙통신이 전했다. 송고 이밖에 국립민속박물관이 민속학 생활사 연구를 바탕으로 제작해 보급하는 ‘한국문화상자’와 한국 송고문대통령, 김위원장에 서울방문 요청…”가까운 시일내 답방” 약속문대통령 “‘가까운 시일 안’는 특별사정 없는 한 ‘올해 안’ 의미”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김연정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오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이틀째 남북정상회담을 한 뒤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고,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회견에서 “남과 북은 처음으로 비핵화 방안도 합의했다. 매우 의미 있는 성과”라면서 “북한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의 참여하에 영구 폐쇄하기로 했으며, 미국의 상응 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영구폐기와 같은 추가 조치도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영구 비핵화가 머지않았다”며 “남북은 앞으로도 미국 등 국제사회와 비핵화의 최종 달성을 위해 긴밀히 협의하고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남과 북은 오늘 한반도 전 지역에서 전쟁을 일으킬 수 있는 모든 위협을 없애기로 합의했다”면서 “남북 군사 분야 합의사항을 이행하기 위한 상시적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전쟁 없는 한반도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중국인 기업가 “북한, 남한과의 경제협력 긍정적 의향” “평양에 車 늘었다는 말에 ‘다 중국산이다, 현대차 들어와야'”(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북한 개방시 사업권 선점을 위한 중국 기업가들의 평양 방문이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양을 다녀온 중국인 기업가들은 “북한 사람들이 경제발전을 위한 개방의지를 강하게 밝혔고 특히 남한과의 경제협력에 긍정적인 의향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9일 북중접경 소식통들에 따르면 지난 6월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을 전후해 북중정상회담이 3차례 열리면서 대화국면이 지속되는 가운데 북중 경제협력 기대감이 높아져 중국인 기업가들의 방북이 급증했다. 이에 따라 북한 유일의 국제항공사인 고려항공은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과 평양을 오가는 왕복노선을 최근 주 2회에서 3회로 늘렸다. 한때 승객이 감소했던 평양~베이징(北京) 간 국제열차는 최근 운행편마다 만석을 이루고 있다. 이들은 북한을 방문해 공무원과 군부, 국영기업인 등에 줄을 대 향후 예상되는 북한 개방시 사업권 선점을 위해 노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측의 방북 증가에 발맞춰 북한 측 경제계 인사들의 방중도 증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노동당 경제부문 고위 간부들은 주로 항공편으로 중국을 찾고, 국영기업 대표 등 북한 기업가들은 열차를 이용해 랴오닝성 단둥(丹東)을 거쳐 베이징 등지를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얼마 전 북한을 방문한 한 중국인 기업가는 “북한 수도 평양의 거리에 자동차가 크게 늘어 놀랐고 고층 건물이 많아져 또 한번 놀랐다”며 “수년 전에 만난 평양 시민들 얼굴은 대부분 야위었으나 이번에 본 사람들은 기름진 얼굴이었다”고 말했다. 이 기업가는 “최근 수년간 북한 경제가 발전한 게 사실이며 이 때문에 더 큰 경제발전을 원하는 게 느껴졌다”며 “평양에 자동차가 늘었다고 말하자 북한 대방(사업 상대)은 ‘차가 많으면 뭐 하나, 다 중국산이다. 현대차가 들어와야 한다’며 남한과의 경제협력에 긍정적 의향을 밝혔다”고 전했다. 그는 “이전이라면 이런 이야기를 외국인에게 공공연히 할 수 없는 분위기였으나 북한이 지난 4월 핵·경제 병진에서 ‘경제건설 총력집중’으로 국가전략 노선을 전환하면서 거침없이 이야기하게 된 것같다”고 덧붙였다.가동중단 책임 전가하며 자산 전면동결 통보…남측 인원도 전원 추방(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전면중단 결정으로 남측 인원의 철수가 시작된 송고훈련 동참 중국·몽골군에 사의…中, 3천여명 병력·장비 파견 ‘동방-2018’ 전체 훈련에 30만 병력 참가…81년 이후 최대 규모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시베리아 지역에서 펼쳐진 옛 소련 붕괴 이후 최대규모 군사훈련을 직접 참관했다. 지난 11일 시작돼 17일까지 계속되는 ‘동방-2018’ 군사훈련의 핵심 단계인 이날 훈련에는 중국과 몽골 군대도 참가해 세 나라의 끈끈한 군사적 연대를 과시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바이칼 호수 인근 자바이칼주(州)의 ‘추골 훈련장’을 찾은 푸틴 대통령은 지휘본부에서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 발레리 게라시모프 러시아군 총참모장 등과 함께 훈련 모습을 지켜봤다.

◇ 우버와 그랩 무엇이 다른가?·기자가 겪은 우버 사기 가장 큰 차이는 우버의 경우 신용카드를 등록해야 이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편리하기도 합니다. 내리면서 거스름돈을 주고받을 필요도 없습니다. 그러나 운전사의 일방적인 취소 등에 대한 대비가 불완전합니다. 그랩은 신용카드 등록이 필요 없습니다. 앱에 나타난 요금을 현장에서 운전사에게 지불하면 끝입니다. 그리고 우버보다 그랩이 살짝 더 저렴합니다. 코타키나발루나 치앙마이 두 지역 사람들 사이에서 우버에 대한 평은 좋지 않습니다. 우버의 경우 운전사로부터 일방적인 취소를 당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치앙마이 구시가지에서 님만해민으로 가기 위해 우버를 불렀습니다. 차가 배정된 지 몇 분 후 갑자기 차량이 취소됐습니다. 운전사가 취소를 눌러버린 겁니다. 취소수수료는 고스란히 이용자 몫이 됩니다. 우버 사용자에게는 흔한 일입니다. 이 경우 수수료가 빠져나갑니다. 한화로 1천 원 가량밖에 안 됐지만 억울했습니다. 그러나 어쩔 수 없습니다. Deputy Agriculture Minister and Head of the Federal Fishery Agency Ilya Shestakov, leaders of sectoral agencies of the Faroe Islands and Morocco, UN (FAO) experts, the Pacific Biological Station, the International Council for the Exploration of the Sea, and the Embassy of Denmark spoke at the “Global fishing activities 2050: resources, markets, technologies ” plenary session. Attendees discussed competition in the World Ocean, aquatic bioresources reserves and the prospects of aquaculture given the Earth’s growing population.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 희망퇴직 구조조정 저지 울산대책위는 19일 “현대중공업이 희망퇴직을 단행하면서 신규채용을 진행해 노동자를 기만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민주노총 울산본부와 현대중 노조 등으로 구성된 대책위는 이날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이 지난해 70명, 올해 상반기 50여 명 등을 신규채용했고, 하반기에도 인력 충원을 한다”라며 “경영 위기라며 희망퇴직을 단행한 것과 앞뒤가 맞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현대중 등 우리나라 조선업체가 잇달아 대규모 수주에 성공했고 향후 수주 전망도 밝다”라며 “경기 회복 때 고숙련 노동자가 없다면 세계 일등 조선산업은 유지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대중그룹이 최근 서울아산병원 의료플랫폼 등 다양한 사업에 투자, 성남시에 5천 명 규모 연구개발(R&D) 센터 건립, 2022년 그룹 매출 70조 달성 목표를 홍보하는 등 사업을 확장하고 있어 경영 위기 막바지에 진행할 법한 구조조정은 더는 명분이 없다”라고 덧붙였다. 대책위는 “현대중이 구조조정 중단을 당장 선언해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현대중은 지난달 말 해양사업부 작업 물량이 바닥나자 지난 14일까지 해양사업부와 현대일렉트릭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했다. 대책위는 해양사업부와 현대일렉트릭에서 각각 120여 명이 희망퇴직한 것으로 파악했다. 현대중 측은 “연구개발 역량 강화를 위한 필수 인력만 최소한 채용하고 있고 수년간 생산직이나 일반 사무직은 채용하지 않았다”라며 “현재 일감 부족으로 도크 3기 가동을 중단한 상황에서 일감이 많아질 것이라는 주장은 근거가 없다”라고 밝혔다.WSJ “북미 비핵화 협상 교착 타개 겨냥…김정은의 대담한 전략”AP “미국 기대하는 주요 조치에는 못 미쳐”…가디언 “워싱턴 회의론 계속될 것”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남도의회는 최근 정례회에서 국립 심뇌혈관 질환 센터 설립 촉구 건의안을 채택했다고 송고프라이팬, 초미세먼지 주범일 수도…”꼭 환기상태서 조리해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이 2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음식을 준비해야 할 주부들의 마음은 벌써 무겁기만 하다. 명절음식이 주부의 몫이라고는 하지만 재료 구매에서부터 각종 요리에 이르기까지 혼자서 도맡아 하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으레 이맘때면 ‘명절증후군’ 얘기가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하지만 걱정해야 할 게 더 있다. 장시간 음식을 만드는 과정에서 나오는 실내 미세먼지다. 순천향대 환경보건 융복합연구센터 김성렬 교수팀이 단독주택 4곳과 아파트 8곳의 실내에서 가스레인지와 프라이팬을 이용해 9분간에 걸쳐 고기를 굽고, 각각의 실내 환기 조건에 따른 초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해 발표한 논문을 보면 환기 여부에 따라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최대 9배 차이가 났다. 연구팀은 고기 굽기 요리가 끝난 후 2시간에 걸쳐 실시간으로 초미세먼지를 측정했는데, 고기를 구울 때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초미세먼지 경보 수준의 25배나 됐다. 다만, 고기를 구울 때 적절히 환기하면 미세먼지 농도는 크게 떨어졌다. 요리 때 환기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Share and Enjoy:
  • Print
  • Digg
  • Sphinn
  • del.icio.us
  • Facebook
  • Mixx
  • Google Bookmarks
  • Blogplay
  • LinkedIn
  • MySpace
  • Ping.fm
  • Posterous
  • RSS
  • StumbleUpon
  • Technorati
  • Twitter
  • Yahoo! Buzz

Leave a Reply

Your email is never published nor shar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