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지난 3월 영국에서 발생한 러시아 출신 이중간첩 독살기도 사건을 비롯해 서방과 러시아 간 스파이활동을 둘러싼 공방이 계속되는 가운데 올해 봄에 러시아 스파이 2명이 네덜란드에서 체포됐다고 네덜란드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네덜란드 일간지 NRC에 따르면 올해 봄에 러시아 스파이 2명이 네덜란드 군(軍) 정보기관인 MIVD의 협조를 받아 네덜란드에서 체포됐다면서 이들은 당시 러시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조사를 진행하고 있던 스위스의 스피에즈연구소에 대한 해킹을 시도하려고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러시아 스파이들은 체포 당시 스피에즈연구소의 컴퓨터망에 침투하기 위한 장비를 갖고 있었다고 신문은 밝혔다. 스피에즈연구소는 당시 러시아가 지원하는 시리아 정부군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시리아 내 화학무기 공격 의혹과 지난 3월 영국에서 발생한 러시아 출신 이중간첩 세르게이 스크리팔 독살기도 사건에 대해 조사하고 있었다. 영국 정부는 스크리팔 독살기도 사건의 배후로 러시아 정부를 지목한 바 있다. 신문은 스위스 정보당국인 NDB로부터 러시아 스파이가 네덜란드에서 적발돼 추방됐다는 내용을 확인했지만, 네덜란드 군 정보당국인 MIVD는 러시아 스파이 체포에 관해 확인해주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김해출장샵 -[카톡:ym85] ◇ “비핵화·제재 해제가 전제…조사·연구는 그 전에도 가능” 남북은 평양 선언에 담긴 경협 구상을 추진하기 위해 최근 문을 연 공동연락사무소를 활용해 실무 협의를 진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장기적으로는 남북경제협력공동위원회나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 같은 과거의 경협 협의채널이 재가동될 가능성도 있다. 공동연락사무소에는 기획재정부 또는 국토교통부의 실무자도 파견될 예정이다. 철도와 도로 연결은 연내 착공식을 한다는 일정까지 나왔기 때문에 속도감 있게 진행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하지만 개성공단 정상화나 관광 분야 협력 등은 북한의 비핵화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해제가 선행되어야 가능하다. 다만 수원출장샵 이런 선행 요건이 충족되기 전이라도 남북이 청사진을 그리는 작업은 추진될 수 있다. 정부 관계자는 “경협을 위한 현지조사, 공동연구, 사업계획 수립 등은 제재 해제 전이라도 어느 정도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며 “이 과정에서 필요한 부분에 관해서는 미국 측과 협의할 것이다”고 말했다. 장기적으로 한반도 정세가 개선하고 북미 관계 정상화가 가시화되면 북한 개발을 위한 논의에도 한층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이날 김동연 경제부총리 수원출장샵김해출장샵 기획재정부 장관은 남북 경협 구상에 관해 “국제사회의 협력도 필요하고 북한 제재에 관한 문제가 선행되어야 한다. 차분하고 사천출장샵 질서 있게 준비하겠다”면서도 “여건이 조성되면 남북 경제협력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경협 과정에서 중국 등 주변국을 참여시키거나 국제기구의 도움을 받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또다른 정부 관계자는 “주변 강국뿐만 아니라 국제기구가 경협에 반드시 참여해야 한다”며 “이들은 북한 개발을 위한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으며 개발 자금을 지원할 능력도 있다”고 설명했다. 송고.

Share and Enjoy:
  • Print
  • Digg
  • Sphinn
  • del.icio.us
  • Facebook
  • Mixx
  • Google Bookmarks
  • Blogplay
  • LinkedIn
  • MySpace
  • Ping.fm
  • Posterous
  • RSS
  • StumbleUpon
  • Technorati
  • Twitter
  • Yahoo! Buzz

Leave a Reply

Your email is never published nor shar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