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세이브더칠드런은 우리 사회에

–세이브더칠드런은 우리 사회에서 어떤 존재가 돼야 하나. ▲ 인류 사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생존이다. 생존이 가능하기 위해서는 다음 세대가 중요하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아동 구호를 통해서 작게는 한국사회, 크게는 인류가 다음 세대로 넘어가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다. 아동의 생존, 보호, 교육의 큰 그림을 위해 사명감으로 일하는 조직이 되면 좋겠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시카고 남부 미시간호변의 국립사적지 일부를 송고브렉시트협상, 향후 수주가 중대고비…’노딜 브렉시트’ 피할까 내년 5월 유럽의회 선거 앞두고 EU 내부서 난민문제 ‘재부상'(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은 19, 20일 이틀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비공식 정상회의를 열고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 협상과 난민 문제 등 EU의 당면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브렉시트 협상과 관련, 내년 3월 30일 EU를 탈퇴하는 영국이 EU와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떠나게 될 경우 적지 않은 혼란이 예상돼 향후 몇 주가 EU와 영국 간 협상의 중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양측은 당초 비준과정 등을 고려해 오는 10월을 현상 시한으로 잡았으나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 국경문제 등 핵심쟁점을 놓고 양측이 대립하는 등 협상이 늦어지고 있어 오는 11월이 ‘협상 데드라인’으로 거론되고 있다. EU 정상들은 이번 회의에 이어 10월, 11월, 12월에 잇따라 회의를 열어 브렉시트 협상 진척 상황을 보고받고 협상 타결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뒤 협상 타결 또는 결렬을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브렉시트 협상 EU 측 수석대표인 미셸 바르니에 전 집행위원은 18일 기자들과 만나 “10월이 되면 협상 타결이 가시권에 들어올지, 아일랜드 국경문제가 해결될지 보게 될 것”이라며 오는 10월 18일 EU 정상회의가 양측 협상팀에는 협상 타결 여부를 결정짓는 ‘진실의 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19일 만찬 회동 때 나머지 EU 회원국 정상들에게 교착 상태에 빠진 브렉시트 협상에 대한 영국의 입장을 설명할 예정이어서 협상의 돌파구를 마련할지 주목된다. 이어 영국을 제외한 27개 회원국 정상들은 20일 브렉시트 협상을 끝내기 위한 EU의 대책을 논의한다. 도날드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전날 EU 회원국 정상에 보낸 서한에서 “우리는 브렉시트 협상의 마지막 국면을 어떻게 이끌어나갈지 논의할 것”이라면서 “유감스럽게도 아직 ‘노딜 브렉시트(영국이 아무런 합의없이 EU를 탈퇴하는 상황) 시나리오’가 상당히 가능성이 있지만, 책임감 있게 대처하면 재앙을 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유럽의 최대 과제인 난민 문제를 둘러싼 회원국 간 갈등을 완화하고 근본적인 해법을 찾기 위한 대책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최근 이탈리아 정부가 지중해에서 구조된 난민을 태운 구조선의 입국을 불허하고 다른 회원국에 이들 난민을 수용하라고 요구하면서 EU 내부에서 난민 문제를 놓고 회원국 간 갈등이 재점화됐다. 특히 내년 5월 유럽의회 선거를 앞둔 가운데 최근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슬로베니아,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스웨덴 등 일부 EU 회원국에서 반(反)난민을 내세우는 극우 포퓰리스트 정당들이 정권을 잡거나 세력을 확대하고 있어 기성 정치권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투스크 의장은 전날 서한에서 난민 문제와 관련, “잘츠부르크 회의에서 (회원국 간에) 상호 비난을 끝내고 건설적인 자세로 돌아와 협의에 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공장에서 기계를 점검하던 근로자가 작동하던 기계에 끼여 숨진 사고와 관련, 안전조치 의무를 소홀히 한 혐의로 사업주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 송고 신임 정 원장은 한양대 의대를 졸업해 연천군 보건의료원 외과장, 원진녹색병원 원장 등을 지냈으며 한국보건의료원 신의료기술평가위원회 위원도 맡고 있다. 보건의료원에 근무해 공공 의료마인드를 갖추고 있고 원진녹색병원 원장 시설 흑자전환을 이루는 등 경영마인드도 겸비해 도의료원 운영의 적임자라고 도는 설명했다. 신임 정 원장은 수원병원장을 겸하게 되며 임기는 송고 2018 로보월드는 업계, 학계 및 연구계가 최신 경향에 대한 정보를 교환하고, 기술 문제를 논의할 수 있는 중요한 행사다. 그만큼 불신은 우리에게 오랜 기간 존재해 왔다. 남북 간에도, 북미 간에도 마찬가지다. 70년간의 반목과 대립이 하루아침에 사라질 것이라는 기대는 환상이다. 그렇지만 손을 놓고만 있을 수도 없다. IELTS is the most widely used test of English for migration to Australia, Canada, New Zealand and the UK. It is recognised by more than 10,000 universities, schools, employers and immigration bodies, including all universities in Australia and the UK and many of the leading institutions in the USA.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디지털 경제 육성과 4차 산업혁명 촉진을 위해 한국과 중국이 협력하자고 중국 측에 제의했다. 18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이날 중국 항저우(杭州)에서 열린 ‘제1회 디지털 경제 및 디지털 실크로드 국제 콘퍼런스’에 참가한 고 차관은 개회식 축사에서 “한국과 중국의 다양한 협력채널을 통해 디지털 경제 및 4차 산업혁명의 주요 이슈에 대해 공동 대응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런 의사를 밝혔다. 고 차관은 “한중 경제장관회의, 한중 과학기술 공동위 등 고위급 협의체를 통해 디지털 경제와 디지털 실크로드 구축에 관한 대화를 심도 있게 진행해 나갈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 고위 관계자, 저장(浙江)성 부시장 등을 만나 한국과 중국이 디지털 경제 발전을 위해 협력하자는 의사를 전했다. 고 차관은 전날 중국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중관춘'(中關村)을 방문해 현지 사업가 등으로부터 중국의 창업지원 정책 등에 관한 설명을 청취했으며 18일에는 알리바바 본사를 방문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신흥국 금융위기가 인도네시아까지 확산할 것이란 우려가 큰 가운데 현지 당국이 인터넷을 통한 해외직접구매에 대한 규제를 강화해 눈길을 끈다. 송고 The more compact design has a bigger, customizable Notch display. Its 5.84″ screen is set within a rounded body that would traditionally feature a 5.2” screen. Consumers will be pleased to discover they can now switch freely between the bigger 19:9 Notch View and 18:9 FullView displays and still maintain a large field of vision while gaming or watching their favorite TV shows and movies.러 국방, 강한 어조로 보복조처 시사…이스라엘, 이례적 경위 공개하며 수습전문가 “보복 가능성 작다” 전망…푸틴 “이스라엘이 격추한 것 아냐”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 국가통계국은 작년 동기 대비 올해 송고우리은행은 개성공단지점, 농협은행은 금강산지점 재운영 기대(서울=연합뉴스) 구정모 한혜원 기자 = 남북이 평양 정상회담에서 조건이 마련되는 대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사업을 정상화하기로 함에 따라 은행들도 해당 지역에서 지점 재개 준비에 들어갔다. 개성공단에서는 과거 입주기업에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우리은행[000030]이 지점을 운영했고, 금강산관광특구에서는 농협은행이 지점을 개설해 관광객들 대상으로 환전 등의 서비스를 제공했다. 19일 금융계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개성공단이 재개되면 바로 지점을 운영할 수 있게 채비를 갖추고 있다. 우리은행은 개성공단 입주은행 선정이 취소되지 않았으므로 여전히 개성공단 입주은행의 자격을 유지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개성공단관리기관 창설준비위원회는 2004년 9월 우리은행을 개성공단 입점은행으로 선정했고, 우리은행 개성공단지점은 그해 12월 개성공단관리위원회 건물에 입주해 영업을 시작했다. 개성공단지점은 여신, 수신업무와 신용장, 외환 업무 등 국내에서 취급하는 모든 금융서비스를 개성공업지구 내 입주기업 123개사에 제공했다. 2013년 4월 북한의 3차 핵실험으로 철수했다가 그해 9월 다시 문을 열었다. 이어 2016년 2월 정부의 개성공단 폐쇄 결정으로 재차 철수한 후 서울 중구 본점 지하 1층에 임시영업소를 마련해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개성공단지점 전산이 별도로 운영된 탓에 입주기업의 금융정보가 개성공단지점 전산에만 남아 있어서 지점장과 직원 등 2명이 임시영업소에서 입주기업의 사후관리를 해오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개성공단이 재개하면 통일부 등에서 (지점 영업을) 결정하겠으나 당시 전산시스템을 보관하고 있어 여건만 되면 바로 전산설비를 개성공단으로 가지고 가 바로 영업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IoT는 컴퓨터와 인터넷에 이어 “제3의 물결”로 여겨진다. 우시는 센서 연구와 집적회로 산업의 누적된 기술로 인해 2009년 “Experience China” 센터를 건설할 도시로 선정됐다. 우시의 IoT 발전은 예비 탐색 이후 2015년 굉장한 가속화 경향을 보였다. 지난 출장업소 3년 우시는 IoT와 클라우드 컴퓨팅 및 빅 데이터 같은 새로운 정보 기술 산업의 융합으로 일련의 새로운 제품과 기술을 선보였다. 한편 이날 터키 중앙은행은 통화정책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를 17.75%에서 24%로 625bps(6.25%포인트)나 대폭 인상했다. 중앙은행은 금융시장의 일반적인 예상을 뛰어넘는 강력한 통화 수축 기조를 택하며, 환율 방어와 물가관리 의지를 천명했다. 앞서 이날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리라화 불안정을 차단할 추가 대책이 나올 것이라고 예고했다. ‘추가 대책’으로는 외환 잔고를 리라로 강제 환전하는 방안까지 시장에서 거론된다. 블룸버그통신은 강제 환전안이 실제로 시행된다면 터키경제에 지각변동을 불러오고, 심각한 불황을 초래할 수 있다는 시장의 우려를 전했다.

마스는 잘못된 부분에 집중하며 기업들이 정부, NGO 및 기타 이해 관계자들과 협력해 솔루션을 만드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마스는 아래의 전략들을 통해 자사 공급망에 혁신적인 변화를 일으키기 시작했다. 헤이세이 시대 상징…고향 오키나와 마지막 공연서 팬들 울음바다日언론 공연 시작과 끝 속보로 알리며 ‘관심’…팬들은 신문 4개면에 “감사” 광고(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의 국민가수로 ‘헤이세이(平成·1989년 시작돼 내년 끝나는 일본의 연호)’ 시대의 상징으로 불릴 정도로 큰 인기를 모은 아무로 나미에(安室奈美惠·41)가 은퇴하자 일본 열도가 들썩이고 있다. 고향 오키나와(沖繩)에서 열린 마지막 공연에는 일본 전국에서 몰린 팬들로 넘쳐났으며 일본 언론들은 공연장의 분위기와 아무로 나미에의 발언 등을 상세히 전하며 큰 관심을 보였다. 팬들은 중앙 일간지 4명을 빌려 감사의 뜻을 전하는 광고를 내기도 했다.▲ 문화일보 = 文ㆍ金회담 성패, 核리스트 신고ㆍ검증 확약에 달렸다 ‘한반도 유일 합법정부’ 삭제한 통일교육 교재의 反逆性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장관’ 후보, 결함 너무 많다 ▲ 내일신문 = 부동산정책보다 토지개혁이 필요한 때 ▲ 헤럴드경제 = 경기의료원 수술실 CCTV, 의료계 확산 촉매돼야 만시지탄 은산분리완화 처리, 규제혁신 출발점되길 김 상임위원장은 이해찬·정동영 대표와의 오랜 친분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통신을 통해서 자료를 읽을 때마다 리해찬 선생과의 옛 추억에 잠기곤 했다”며 “정동영 선생도 다른 동무들을 통해서 들었는데, 내 물어봤지요. 남녘에서 정 선생이 지금 무슨 활동을 벌이는지 모르겠다고 하니까 ‘백의종군한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그러더구만요”라며 웃었다. 그는 또, “어제도 (정 선생이) 다시 원내로 복귀하셨기 때문에 우리와 손잡고 통일 위업을 성취하기 위해 매진하자고 했다”고 말하고 이정미 대표를 향해서는 “아름다운 마음으로 더 뜨겁게 합심해서 통일 위업 성취에 매진해 나가자”고 했다. 김 상임위원장은 정 대표가 “위원장님은 10년 전에 뵀을 때나 지금이나 똑같다. 변함이 없으시다”며 화답하자 “우리 통일 위업을 성취할 때까지는 영원히 요 모습대로 활기 있게 싸워나갑시다. 우리가 모두 졸장부가 돼서야 되겠습니까. 대장부가 됩시다. 민족의 대의는 통일이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무엇보다 과거 보수정권 시절 남북관계가 후퇴한 점을 안타까워했다. 그는 “6·15 정상회담을 하고 나서 잘 나가다가, 노무현 대통령까지도 잘 나가다가 그만 우리가 정권을 빼앗기는 바람에 지난 11년 동안 남북관계가 단절돼 여러 손실을 많이 봤다”며 “이제 저희가 다시 집권했기 때문에 오늘 같은 좋은 기회가 왔다. 이번에는 남북관계가 영속적으로 갈 수 있도록 만들려고 단단히 마음을 먹고 왔다”고 강조했다.상·하원의원, 각료, 판사, 국왕 등 면책특권 가진 이만 25만명산체스 총리 “부패인사 기소에 장애물, 없애겠다”…실현 여부 불투명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송고”美강경파, 트럼프의 귀 잡고 있어…中, 굴복시 콜걸샵 나약함 우려” 기술 혁신에서 세계적으로 진행되고, 흥미진진한 행사가 이곳에서 뿌리를 내린다. 장쑤 성의 수도인 난징은 역사적인 친화이 강이 흐르는 도시이자, 혁신 기술의 지혜와 활력을 구현한 도시다. 제조업이 깊이 뿌리 내린 난징은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을 개최할 만한 자신감과 힘이 있다. 난징은 국제 교류가 진행되는 이번 회의를 통해 지능형 제조의 재발전을 위한 더 나은 해결책을 제시할 전망이다.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 교육부가 양안 교류를 위해 현지를 방문하는 중국 학자 등의 정치 관련 발언을 전면 금지하고 나서 양안 관계가 또 다시 얼어붙을 전망이다. 6일 대만 연합보에 따르면 대만 교육부는 지난 4일 양안 교육교류 관련규정을 개정해 중국 학자와 학생들이 대만에서 정치적 내용을 언급하는 행위 자체를 금지했다. 송고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정진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시민 앞에서 뜻깊은 말씀을 하시게 됨을 알려드린다”면서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에 훌륭한 화폭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문 대통령과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동반 관람한 뒤 문 대통령을 평양시민에게 이렇게 소개했다.아토피피부염·자살 위험에도 영향…”주의보 땐 외출 삼가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하루가 멀다고 계속되는 미세먼지 속에 이제는 오존까지 우리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이 정도면 가족의 건강을 위해 집 밖으로 나가야 할지를 심각하게 고민해야 할 시점이다. 사실 오존의 위협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다만 미세먼지에 대한 걱정이 너무 커지면서 그 위해성이 다소 가려져 있었을 뿐이다. 그러나 오존 노출은 미세먼지 이상으로 각종 질병을 유발하는 원인이 되는 만큼 이에 따른 위험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는 게 전문가들의 한결같은 지적이다. 일부에서는 미세먼지와 오존 등의 대기오염물질을 정부가 총체적으로 관리해야 한다는 제안도 나온다. 오존은 희미한 푸른색의 기체다. 2ppb 이하의 농도에서는 독특하고 상쾌한 향이 나지만 이보다 농도가 더 높아지면 매우 자극적인 냄새가 나는 게 특징이다. 우리나라에서는 1990년대 초부터 대도시나 공업지역을 중심으로 나타나기 시작한 이후 심각한 대기환경 문제가 됐다. 이는 급격히 늘어난 자동차와 생활 수준 향상으로 대기오염이 심화하고 대기 온도가 높아지면서 오존 생성에 유리한 조건이 만들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일반적으로 오존의 90%는 지상으로부터 약 10∼50㎞ 사이에 오존층을 형성하고, 태양에서 방출되는 자외선을 흡수해 생물을 보호하는 보호막 역할을 한다. 문제는 지표에서 약 10㎞ 이내에 잔류하는 나머지 10%의 오존이다. 이 공간의 오존은 대기오염으로 만들어져 지구온난화를 부추길 뿐만 아니라 사람을 비롯한 동식물에 해로운 영향을 미친다.

이날 5개월 된 남동생을 안고 나무 위로 급히 몸을 피하는 장남을 떠받쳐주다가 한꺼번에 목숨을 잃은 부모의 안타까운 소식도 현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뜨거운 이슈가 됐다고 한다. 댐 아래 13개 마을을 휩쓴 물의 높이가 최고 16∼17m에 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한 사망자는 현재까지 확인된 사람만 27명이고, 실종자도 131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아직 애타게 구조를 기다리는 주민도 3천 명이 넘는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라오스 남부 참파삭 주의 팍세 공항에서 사고 현장인 아타프 주로 가는 16B 도로는 이번에 홍수피해가 없었음에도 곳곳이 패어 있었다. 또 산 중턱에 있던 소형 댐이 붕괴하면서 도로를 덮친 것을 간신히 복구해놓은 흔적이 역력했다. 아타프 주로 들어선 직후에는 폭우로 일부가 유실된 다리를 차량이 가까스로 통과하는 아찔한 순간도 있었다. SK건설 측은 댐 사고가 발생하기 전 10일가량 이 지역에 쏟아진 비가 무려 1천300㎜에 달했고, 사고 전날에는 440㎜의 물폭탄이 쏟아졌다고 밝혔다. SK건설이 재난상황실을 꾸린 호텔에서 수몰 마을과 가까운 현장상황실까지 가는 길도 전날까지 완전히 잠겨 배로 이동해야 했을 정도다. 회사 관계자는 “수몰 사고가 난 마을은 평년에도 우기에는 공사 차량이 다닐 수 없을 정도로 범람하고 사고 전에도 마을 상당 부분이 이미 잠겨 있었다”면서 “라오스 정부도 이번 사고를 자연재해라고 공식 발표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 화성남자와 금성여자를 넘어서 = 존 그레이 지음. 남녀 차이를 화성과 금성이라는 비유로 풀어낸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는 1993년 출간되자마자 독자들의 찬사를 받으며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150개국에서 50개 언어로 번역돼 5천만부 이상이 팔렸다. 존 그레이의 최신작인 이 책은 21세기의 화성남자와 금성여자를 위한 고전의 재탄생으로 평가할 수 있다. 전작이 남녀의 차이를 인정하고 이해해 소통의 수준을 높이는 데 집중했다면, 이번에는 역할과 차이를 한 단계 넘어서서 남성성과 여성성을 조화롭게 표현해 마음을 나눔으로써 관계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줄이고 개인의 행복을 찾는 방법을 제시한다. 최근 성별 갈등이 극심한 우리 사회 구성원들도 읽어봄 직하다. 존 그레이는 30년간의 연구 경험을 고스란히 이번 책에 담았다. 화성인과 금성인의 크게 다른 대화법, 그리고 어떻게 하면 그 호르몬의 균형을 깨지 않으면서도 자신이 원하는 지지를 얻을 수 있는지에 대한 노하우 등. 김영사. 464쪽. 1만6천800원. 추가 정보는 rac.com.au/intellicar ( https://rac.com.au/intellicar )를 참조한다.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한복판에서 은을 캐던 때가 있었다. 불과 30년 전인 1987년까지 명맥을 이어 온 ‘부평 은광(銀鑛)’ 이야기다. 비록 광산은 문을 닫았지만, 아직도 그 흔적은 곳곳에 남아 있다. 부평 인천가족공원 초입에서 왼쪽으로 조금 들어가면 지금은 닫힌 갱도가 나온다. 바로 옛 부평은광으로 들어가는 입구다. 한때 전국 은 생산량의 60%를 차지할 정도로 큰 규모였던 이 광산의 역사는 1930년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부평문화원이 펴낸 부평은광 자료집에 따르면 1937년 12월 ‘부평광산이 첫 채굴에 들어갔다’는 소식이 관보에 실렸다. 당시 인천상공회의소 이사를 지낸 일본인 후지타니 사쿠지로가 광산 출원 허가를 내고 사업을 시작했다. 은을 품은 광산의 넓이는 광활했다. 당시 광산은 만월산 일대와 주변 법성산 인근까지 무려 300만여㎡(91만9천평)에 달했다. 초기 은 채광량에 대한 자료는 현재 남아 있지 않아 알 수 없지만, 채굴 여건이 열악해 많지는 않았을 것으로 추정된다.돌 던져 진열창 파손하고 가짜 피 만들어 뿌려공격 잇따르자 업주들 내무장관에 대책 촉구 서한 10여 년 전 같은 당의 대통령 후보 경쟁자들이 여야로 나뉘고 당적을 달리해 3개 당의 대표로 다시 만나는 것은 한국 정당정치의 불안정성을 보여준다. 정당의 울타리가 이념적 노선과 가치 지향성에 어떤 동질성과 차별성을 부여하는 경계인지 흐릿해지게 한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를 만들었던 자유한국당 지도자로 노무현 정부의 이데올로그 김병준이 앉아있는 장면까지 더해지면 더 극적이다.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9287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9260 광둥 공항청장 Wen Wenxing은 “세계적 수준의 항공 허브는 거대하고 가치 있는 트래픽을 불러온다”라며, 광저우가 중국과 세계를 연결하는 능력과 자원을 할당하는 강력한 역량 덕분에 공항 경제 개발 측면에서 내재된 이점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광저우는 수많은 주요 프로젝트가 진행된 도시다. 일례로 에어버스와 보잉 공장에서는 여객기를 화물기로 전환하는 작업을 이곳에서 진행하고 있다. 또 다른 하이라이트는 광저우의 항공 유지관리 산업이다. 광저우는 세계 최대의 항공기 유지관리 및 화물기 변화 기지를 구축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신세계가 매년 급성장하는 어린이 시장을 선점하고자 온라인몰인 신세계몰에 키즈 전문관을 열었다고 송고 작년 EU의 의약제품 수출은 1천560억 유로(202조8천억 원 상당), 수입은 770억 유로(100조1천억 원 상당)로 집계됐다. 특히 EU 의약제품의 수출이 수입을 크게 앞서 의약제품 무역수지는 지난 2002년 220억 유로(28조6천억 원 상당) 흑자에서 작년엔 800억 유로((104조 원 상당) 흑자로 대폭 증가했다. 의약품 분야가 EU의 수출 주력업종임이 확인된 것이다. EU 의약제품의 가장 큰 수출시장은 미국으로 전체 수출의 31%를 차지했고, 스위스(13%), 중국(6%), 일본(5%), 러시아(5%), 캐나다(3%) 등이 2~6위 수출대상국에 올랐다고 유로스타트는 밝혔다. EU가 의약제품을 가장 많이 수입하는 나라 역시 미국으로 전체 수입의 40%를 의존했고, 그 뒤를 이어 스위스(34%), 이스라엘(5%), 싱가포르(4%), 중국(4%), 한국(3%) 등의 순으로 많았다. “개성공단 폐쇄 피해 1조5천억원 이상…정부지원 제대로 안됐다”통일부 “개성공단 폐쇄조치는 국가안보상 특단조치…기업에 충분히 지원했다”(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김은경 기자 = ‘남북 경제협력(경협)의 상징’인 개성공단이 문을 닫은 지 오는 10일로 1년이 되지만 공단 입주 기업들의 상처는 여전히 아물지 않은 상태다. 업체들은 1조5천억 원이 넘는 피해액 가운데 ‘공단 가동 중단’ 결정의 주체인 정부로부터 3분의 1도 채 보상받지 못했다면서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설비를 회수하지 못한 채 생산이 중단된 데 따른 막대한 금전 손실뿐 아니라 언제 다시 공장을 돌려 재기할 수 있을지 짐작조차 할 수 없는 ‘불확실성’과 장기 실업도 업주와 직원들에게는 큰 고통이다. 그러나 통일부는 개성공단 폐쇄조치는 국가안보를 위한 특단의 조치였다며 피해 기어들에게는 이미 충분히 지원했다고 반박했다. Photo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8/2240902-1 James Yang President of Honor Indonesia (on the left) and Chris Feng Global CEO of Shopee Group (on the right) announcing the price of Honor 9i in Indonesia아프리카인, 무더위 비교시험서 한국인보다 체온 낮고 땀 분비량도 적어폭염 온열질환 예방하려면 야외활동 후 찬물에 ’10분 반신욕’ 권장(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한반도가 펄펄 끓고 있다. 이런 폭염이 처음이어서인지 요즘 언론 보도에는 ‘최악’, ‘가마솥’, ‘용광로’ 등의 수식어가 늘 따라붙는다. 가장 덥다는 대구는 ‘대프리카'(대구+아프리카)라는 별칭이 익숙해진 지 이미 오래다. 그렇다면 한낮 온도가 40도를 웃돌 정도로 늘 더운 곳에 사는 아프리카인도 한국인만큼 이번 폭염이 덥게 느껴질까. 이런 비교에 대표적인 지표가 땀과 체온이다. 사람은 보통 더위를 느끼면 상당량의 땀을 흘리게 마련이다. 특히 요즘처럼 주변 온도가 체온(섭씨 36.5도)보다 높아지면 몸에 쌓이는 열을 줄이기 위해 신체는 더 많은 땀을 배출하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열대지방에서 태어난 사람들은 조금 다르다. 다른 대륙의 사람들보다 땀을 덜 흘리고 더 많은 체액을 보존함으로써 열스트레스(heat stress)에 잘 견디는 것으로 보고돼 있다. 국내 연구팀이 실제 아프리카인과 한국인을 대상으로 비교 시험한 결과를 보면 흥미롭다. 미국의 이런 주장에 러시아는 강하게 반발했다. 바실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는 “제재가 외교를 대체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중국도 대북 압박에 대한 거부감을 분명히 했다. 마차오쉬(馬朝旭) 중국 대사는 중국은 대북제재를 이행하고 있다면서도 “북한과 대결하는 것은 막다른 길(dead end)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힘에 의존하는 것은 재앙적인 결과 외에 아무것도 가져오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마차오쉬 대사는 북미 협상에서의 진전을 요구하는 한편, 안보리는 이 이슈에서 단합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헤일리 대사의 이날 발언은 러시아는 물론 중국을 향한 강력한 경고이자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 조치가 있을 때까지 대북제재는 지속해야 한다는 의지 표현으로 보인다. 특히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가 러시아의 반대로 대북제재 위반 사례 등을 담은 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직접적인 배경이 된 것으로 평가된다. 헤일리 대사는 지난 13일 “(대북제재위가) 러시아의 압력에 굴복해 독립적이어야 할 보고서에 수정을 가했다”면서 러시아를 비판한 바 있다. 대북제재위는 보고서에서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중단하지 않았으며, 북한이 안보리 결의를 위반해 해상에서 선박 간 이전 방식 등으로 정제유 등 금수품목에 대한 밀매를 지속하고 있다는 지적과 함께 중국과 러시아도 도움을 주고 있다는 취지의 내용을 적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의 소도시 식당에서 낯선 손님이 깜짝 놀랄만한 고액의 팁을 남긴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4일(현지시간) CTV에 따르면 온타리오주 오타와 인근 소도시 안프라이어의 작은 식당에서 웨이트리스로 일하던 데이니젤라 메미타지(21) 씨는 지난 2일 아침 식사를 마친 손님의 테이블을 치우다 자신에 지불된 팁을 확인하고 눈이 휘둥그레 졌다. 그 손님의 식사 메뉴는 오믈렛과 커피로 식사 값이 12캐나다달러(약 1만원)에 불과했지만, 그가 계산서에 남긴 팁 난에는 1천 캐나다달러(약 84만원)가 찍혀 있었기 때문이다. 통상적으로 식당의 팁 액수가 식사 대금의 20% 이내인 점에 비춰보면 이는 8천300%가 넘는 고액으로 이례적이고 파격적이라 할만 했다. 그 손님은 놀란 표정으로 자신을 쳐다보는 메니타지에게 옆자리의 식사 대금을 내주고 식당의 바텐더에게도 조금 나눠 주라는 말만 남기고 식당을 나섰다. 메미타지는 당시 상황을 이같이 전하면서 “비슷한 일을 신문 기사 같은 데서 본적이 있지만 이런 일이 실제로 내게 일어났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게 진짜인가, 현실인가 하는 생각뿐이었다”며 “하지만 그 손님은 ‘좋은 하루 되세요’라는 말만 남기고 그냥 떠났다”고 전했다. 그는 손님 말대로 바텐더와 주방 요리사에 각각 100캐나다달러씩을 나누어 주고서도 온종일 어리둥절한 기분이었다고 한다. 칼튼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하는 그는 나머지 돈을 신학기 교과서 사는 데 보탤 수 있게 됐다며 연신 웃음을 감추지 않았다. 그 손님은 가끔 인근 호텔에 숙박하는 사람이라는 정도 외에 신상에 대해서는 아무도 모르는 낯선 사람이었다고 식당 종업원들은 입을 모았다. 식당 매니저인 제닛 포시스 씨는 “흐뭇한 일”이라며 “종업원들이 모두 최선을 다해 매일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지만 작은 도시에서 이런 일은 흔하지 않다”고 말했다. 다른 종업원은 “그 손님이 누구이든 간에 그는 돈이 다가 아니다는 메시지를 남긴 것 같다”고 했다. 스마트 제조가 중국 경제의 새로운 성장 엔진으로 부상함에 따라, 중국의 사이버 보안 산업도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다. Qi Xiangdong은 2022년까지 중국의 인터넷 보안 시장이 1,000억 위안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했다. ▲ 건국대는 수의과대학 나승열 교수가 제23대 고려인삼학회 차기 회장으로 선출됐다고 18일 밝혔다. 임기는 2019년 1월부터 2년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쌍용차 사태는 글로벌 금융위기로 경영이 급속도로 나빠지자 대주주인 중국 상하이자동차가 2009년 1월 법정관리를 신청하면서 시작됐다. 회사는 같은 해 4월 임직원 2천600여 명을 정리해고하기로 했고, 노조원들은 5월 21일 평택공장을 점거하며 옥쇄파업으로 맞섰다. 파업은 77일이나 계속됐고 그 와중에 1천700여 명이 명예퇴직 등으로 회사를 떠났다. 파업이 끝날 때까지 버텨낸 970여 명 가운데 454명은 무급휴직을, 나머지 일부는 명예퇴직의 길을 택했다. 165명은 결국 해고됐다. 농성 강제해산 과정에서 노조원 64명이 구속되고 경찰도 100여 명이 다쳤다. 경영사정이 나아지면서 쌍용차 노사는 2015년 인력수요가 생길 때 해고자와 희망퇴직자, 신규인력 채용비율을 3:3:4로 하기로 노사가 합의했다. 이후 지금까지 118명이 일터로 돌아갔으나 119명은 복귀하지 못했다. 해고자와 가족, 협력업체 노동자 등 30여 명은 자살 등으로 세상을 등졌다. 우여곡절 끝에 해고자 전원복직으로 봉합됐지만, 쌍용차 사태는 우리 사회에 많은 과제를 남긴 것은 부인할 수 없다. 이 사건은 소수 정당의 선전이라는 미담이나 선거 가십으로 치부할 일이 아니다. 기성 정당들도 ‘녹색 돌풍’ 이면에 있는 시대의 변화와 유권자의 열망을 향해 다가서야 한다. 권력 교체 또는 연장, 성장과 분배, 자본과 노동, 이념과 지역 대결 등 거대 담론에만 함몰하지 않고 개인의 자유와 행복, ‘내 삶을 바꾸는 정치’를 바라는 대중들의 욕망, 달라진 시장의 요구를 끄집어내 과제로 안아야 오피 한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북한으로부터 이 부회장의 방북 요청이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우리 쪽에서 요청한 것”이라고 대답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이 부회장을 특별히 집어서 방북을 요청한 적이 없는지에 대한 질문에 “네, 없었다”고 답했다. 장애에도 불구하고 패션모델이 되고 싶었던 아빌라의 꿈을 이뤄준 사람은 디자이너 화이트였다. ‘모든 여성에게 장벽이란 없다’는 게 화이트의 모토였다. 화이트와 알고 지내던 한 패션모델이 패션위크의 무대를 밟고 싶어하는 아빌라의 사연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송고 2. STARWEST 2018 전시회 STARWEST 2018은 모바일 앱과 웹사이트를 포함하는 소프트웨어 테스트와 품질보증 업무를 하는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프리미엄 행사다. NTT Resonant는 5년 연속 이 행사의 공식 후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올해 10월 3일과 4일에는 전시 부스를 설치하고, Remote TestKit의 다양한 기능을 시범 보일 예정이다. Remote TestKit는 모바일 앱과 웹사이트 부문에서 QA 종사자와 개발자의 신뢰를 받고 있다.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조규홍 전 기획재정부 재정관리관(차관보)이 차기 유럽부흥개발은행(EBRD) 이사로 일하게 됐다. 19일 기재부에 따르면 조 전 차관보는 내달 1일 EBRD 이사로 부임하기 위해 이번 주말 본부가 있는 영국 런던으로 출국한다. EBRD는 동구권과 옛 소련 국가들의 시장경제체제 전환 지원을 위해 설립된 개발금융기구로, 한국은 1991년 창립 때부터 가입해 활동 중이다. 행정고시 32회로 공직에 입문한 조 전 차관보는 재정경제원, 기획예산처를 거쳐 기재부 경제예산심의관으로 일했다. 2016년부터 기재부 재정관리관으로 재잭했던 조 전 차관보는 EBRD 이사로 부임하기 위해 사표를 냈으며 지난 17일 수리됐다. 조 전 차관보의 EBRD 이사 임기는 2021년 10월까지다. 축제 당시 최악의 폭염 탓에 지난해 송고(화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화천에서 지난달 4일간 열렸던 토마토축제에 10만 명에 가까운 관광객이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화천군에 따르면 지난달 2일부터 5일까지 사내면 사창리 문화마을에서 열린 화천토마토축제를 찾은 관광객이 모두 9만8천 명으로 집계됐다. 둘째·셋째 아이에는 각 60만원·100만원 지원…은퇴자 위한 재단도 설립허태정 시장, 복지정책 발표 “대전 복지가 대한민국 으뜸이 되도록 할 것” 연합뉴스가 제공하는 기사, 사진, 그래픽, 영상 등 모든 콘텐츠는 관련 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연합뉴스 콘텐츠를 사전허가 없이 전재·방송하거나 무단으로 복사·배포·판매·전시·개작할 경우 민·형사상 책임이 따를 수 있습니다. 콘텐츠 사용과 관련해 궁금한 점이 있으면 전화(☎:)로 문의하기 바랍니다. 송고 실버3TG의 이벤트 기반 브릿지 대출 전략은 외부 레버리지의 채용 없이 전통적인 자금으로는 후원자의 전체 니즈를 충족할 수 없는 새로운 지상 건물 건설, 리노베이션, 재개발, 리포지셔닝과 기존 부동산의 재자금화에 관련한 거래 당 7천만 달러에서부터 2억 달러 이상에 달하는 미국 CRE 대출 상품을 만들어 냈다. 변화 과정에 있지만 신디케이션 절차가 필요 없는 부동산을 목표로 하는 실버3TG CRE 대출 플랫폼은 차입자들에게 빠르고 확실하게 자금을 제공한다. 이날 화재로 주민 4명이 연기를 마셨고 이 중 1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이들 4명 중 다른 1명은 화재 이후 발생한 정전 탓에 멈춘 엘리베이터에 갇혀있다가 구조됐다.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외국인 관광객을 겨냥한 버스여행 상품 ‘K트래블버스’가 4월부터 창원노선 운영을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CNN은 13일(현지시간) 미국 관리 3명을 인용해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국무부의 AIT 신청사 경비를 위한 해병대 파견안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학종 신뢰도 문제 알아…불신 해소 위해 최선 다할 것”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대학수학능력시험 위주 전형(정시모집)을 늘리기로 한 교육부의 대입개편안이 문재인 대통령의 교육공약과 모순된다는 지적을 반박했다. 유 후보자는 송고 국제 판매 사장 Puneet Agarwal은 “한국은 자사에 있어 잠재력이 매우 큰 시장”이라며 “신규 한국 지사는 고객을 위해 국제적 범위를 확장하고자 하는 국제 사업 전략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새롭게 설립한 지사에 거는 기대가 매우 크다”면서 “신규 지사 덕분에 이 지역에서 현대적인 엔지니어링 서비스의 수준을 높이고, 이를 통해 고객의 사업 변혁을 지원할 수 있는 더 좋은 입자를 구축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리 부총리는 사업뿐만 아니라 총수 개개인에 대해서도 친근함을 표했다. 이재용 부회장에게는 “우리 이재용 선생은 보니까 여러 가지 측면에서 출장외국인 아주 유명한 인물이더라”라며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해서도 유명한 인물이 되시길 바란다”며 덕담을 건넸다. 향후 남북 경협의 활로가 열린다면 국내 1위 대기업그룹 삼성의 역할에도 기대감이 커질 수밖에 없는 만큼, 북측에서도 삼성의 경제적 영향력을 인식해 나름의 관심을 표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가능하다. 이미 20년 전 고(故) 정주영 그룹 명예회장의 ‘소 떼 방북’ 때부터 대북사업을 진행해온 현대그룹의 현정은 회장에게는 강한 지지와 신뢰감을 표현했다. 현 회장이 “남북관계가 안 출장샵안내 좋으면 늘 마음이 아팠다. 빨리 (사업을) 다시 시작했으면 좋겠다”고 하자, 리 부총리는 “현정은 회장 일이 잘되기를 바라는 마음은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고 화답했다.15일 새벽 필리핀 북부 로손섬 상륙…5등급 허리케인과 맞먹어(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슈퍼 태풍 ‘망쿳’이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필리핀 수도 마닐라가 있는 북부 루손 섬에 상륙해 큰 피해가 우려된다.(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국제사회의 비난에도 정부군의 로힝야족 학살에 대해 두둔으로 일관해온 미얀마의 실권자 아웅산 수치가 13일 유감 혹은 아쉬움을 나타냈다. 수치는 이날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아세안 지역회의 대담에서 로힝야 사태에 대한 질문을 받고 “지나고 보니 그 상황을 더 잘 대처할 방법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AP통신 등 외신들이 전했다.

송고”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북미회담 가까워져””北, IAEA 사찰 등 허용해야…美도 일정한 양보 필요”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19일(현지시간)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당한 성과라고 평가하면서도 미국이 북한의 양보에 상응하는 화답 조처를 할 지엔 의문을 표시했다.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경제연구소’ 아시아전략센터 게오르기 톨로라야 소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예상보다 더 큰 성과를 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스스로 부과했던 과제를 충분히 이행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을 포함한 북미 대화가 더 가까워졌다”고 진단했다. 톨로라야는 이어 “김 위원장이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을 폐쇄하는 것뿐 아니라 예상치 못했던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했으며 이는 상당히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이같은 북한의 약속을 들고 유엔 총회에 등장하는 것은 아주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 안경업계 분화와 수출시장 개척 안경산업은 1960년대 후반 사업 확장과 분화를 시작한다.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에 10여년간 몸담은 김지환은 1972년 김익수와 함께 삼성공업사를 세웠다. 삼성공업사는 한때 대구에서 개인사업체로는 세금을 두 번째로 많이 낼 정도였다고 한다. 비슷한 시기에 한·일 합작회사인 한국공화안경주식회사와 코도광학, 대왕셀룰로이드 등이 생겼다. 국제, 동양 두 회사에서 나온 안경인들이 활발하게 창업한 시기였다. 우리나라 최초 렌즈 공장은 동양셀룰로이드공업사가 1973년에 세웠다.(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한국은 지난 1960년대 다양한 청년문화를 꽃피웠던 런던과 흡사하다고 뉴질랜드 사회학자가 진단했다. 29일 뉴질랜드헤럴드에 따르면 뉴질랜드 매시대학 사회학자이자 이민전문가인 폴 스푼리 교수는 한국계 등 많은 뉴질랜드 젊은이들이 한국을 찾고 있다며 그 이유는 한국이 아주 멋진 곳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주뉴질랜드한국대사관 오클랜드분관이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을 찾은 뉴질랜드인은 3만3천88명으로 2016년 3만1천623명, 2015년 2만8천426명에서 계속 증가세를 보였다. 이 가운데 40세 이하는 지난해 1만7천명, 2016년 1만5천600명, 2015년 1만4천139명으로 절반 정도를 차지한다. 스푼리 교수는 뉴질랜드 젊은이들의 한국행과 관련, “한국이 광의의 문화적 측면에서 점점 매력적인 곳이 돼 가고 있다”며 “지난 1960년대 청년문화를 꽃피웠던 런던과 흡사하다”고 말했다.▲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추석을 앞두고 19일 오전 전통시장인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대신시장을 방문해 영세상인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2) Appium Automated Testing Cloud 영어: https://appkitbox.com/en/testkit/support/automation/appium/ 한국어: https://kr.appkitbox.com/testkit/support/automation/appium/ 대만 연합보 등 주요 언론은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3일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한 문 대통령 역할의 중요성에 대해 보도했다. 대만 시사잡지인 천하잡지는 문 대통령이 11년 만에 평양을 방문하는 한국 대통령이라며 남북정상회담은 김 위원장보다 문 대통령에게 더 중요한 것이라고 전했다. 잡지는 최근 릉콜걸샵 지지도가 하락하는 문 대통령이 이를 통해 한반도에 평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할 기회를 가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문 대통령과 미국 관리들은 이번 정상회담이 한반도 비핵화 협상 재개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을 통해 남북한 ‘신경제 지도’를 완성하길 원한다면서 특히 도로와 철도 연결, 천연가스(LNG) 운송관 건설, 개성 공단의 재가동하길 바란다고 보도했다. 그리고 대만 언론은 한국의 국민이 이미 인내심을 잃어가고 있으며, 하루빨리 국내 경제를 살리기를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많은 사람이 여전히 문재인을 지지하고 있지만, 핵무기 협상이 단기간에 이뤄질 것이라고 더 이상 기대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도는 남북한 경제협력의 실제 비용을 국민이 알게 되면 더 떨어질 수 있다고 보았다. 만약 한국과 북한의 통일 이후 북한에 대규모 정부 지출이 이뤄지면 한국 정부의 정책을 지지하는 사람이 더 줄어들 것으로 보았다. 대만의 CTV에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순안공항에서 문 대통령을 영접할지 여부에 관심을 두었으며, 남북통일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한국인과의 인터뷰를 18일 오전에 보도했다. 대만 NEXT TV는 한국 내부의 불안을 외부로 시선을 돌리는 것이며, 한국의 유명 기업가들이 이번 회담에 동행하는 것에 주목하면서, 북한 개발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한편, 10일 백악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두 번째 북미정상회담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1시 35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관 426명과 헬기 등 장비 37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 소방당국은 불길이 잡히는 대로 정확한 피해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서울지방항공청, 활주로 안전성 등 보완하겠다며 심의 연기 요청신안군 관계자들 “회의 불공정” 거친 항의…한때 경찰 출동도 르몽드는 남북 합의가 트럼프 미 대통령을 설득할 수 있을지는 두고 봐야 한다면서도 “이번 발표가 새로운 북미 정상회담의 가능성을 열 수 있다”고 평가했다. 공영 프랑스 24 방송도 서울 특파원을 현장 연결해 평양정상회담 소식을 상세히 전했다. 이 방송의 콩스탕탱 시몽 서울특파원은 회담종료 직후 리포트에서 “미국과의 협상이 교착에 빠져 있었는데 놀라운 소식”이라면서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현장 참관에 외신기자들을 부른 적이 있는데, 이번에 전문가들을 불러 시설을 폐기하기로 한 것은 큰 진전”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북미정상회담이 무산될 뻔한 위기가 있었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두 정상을 설득해 만남을 가능케 한 바 있다”면서 문 대통령이 이번에도 북한과 미국 사이에서 중재자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공영방송 라디오프랑스앵테나시오날(RFI)도 ‘북한: 김정은이 문재인에게 준 아름다운 약속’이라는 제목의 인터넷판 기사로 회담 내용을 상세히 보도했다. 방송은 “중재자로 온 문재인이 미션을 달성했는가. 남북 화해와 비핵화 논의의 재개를 위해 18일 평양에 도착한 한국의 대통령은 김정은이 두 개의 주요 핵·탄도미사일 시설을 폐기할 준비가 됐다고 선언했다”고 보도했다. 일간 르 파리지앵 역시 회담 소식과 함께 “김정은이 역사적인 한국 방문 의사를 밝혔다”고 전하는 등 프랑스 주요언론들은 이번 평양정상회담 소식을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독극물 중독 증세로 입원했던 러시아의 반정부 성향 페미니즘 록그룹 ‘푸시 라이엇'(Pussy Riot) 남성 멤버 표트르 베르질로프(30)가 지난 14일(현지시간)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에호 모스크비’ 라디오 방송 등 러시아 현지 언론과 AFP 통신 등에 따르면 같은 푸시 라이엇 멤버로 베르질로프의 여자 친구인 베로니카 니쿨쉬나는 14일 저녁 반정부 성향 인터넷매체 메두자에 “페탸(표트르의 애칭)가 의식을 되찾았고 중환자실에서 나왔다”고 전했다. 니쿨쉬나는 그러나 “페탸가 여전히 환각과 섬망 증세를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베르질로프는 14일 낮까지 무의식 상태에서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니쿨쉬나는 베르질로프가 추가 치료를 위해 15일 독일 베를린으로 떠날 것이라고 소개했다. 푸시 라이엇의 남성 멤버인 베르질로프는 지난 11일 니쿨쉬나의 재판에 참석하고 난 뒤 심한 중독 증세를 보여 입원했다. 그의 발병 원인에 대한 공식 발표는 아직 나오지 않고 있지만 주변에선 그가 약물 과다 복용 증세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베르질로프의 가족들은 언론에 그가 어떤 약도 복용해온 바 없다고 밝혔다. 베르질로프는 지난 7월 15일 러시아 월드컵 프랑스-크로아티아 간 결승전에서 경찰 제복을 입고 경기장에 난입했던 4명 중 한 명이다. 이 소동으로 당시 경기는 1분간 중단됐고 베르질로프는 경기장에 난입한 다른 여성 멤버 3명과 함께 15일간 구류 처분을 받았다. 베르질로프는 2012년 모스크바의 한 성당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당시 대통령 후보의 3기 집권에 반대하는 시위성 공연으로 징역 2년형을 선고받은 푸시 라이엇 멤버인 나데즈다 톨로콘니코바의 남편이기도 하다. 반정부 성향 록 그룹 멤버 중독 사건은 지난 3월 러시아 출신의 이중 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가 영국에서 군사용 신경작용제인 ‘노비촉’에 중독돼 발견된 사건으로 국제적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터져 주목받고 있다. 송고(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18일 독일의 자동차 제조업체인 BMW와 다임러, 폴크스바겐 그룹이 자동차 배기가스를 줄이는 기술을 경쟁적으로 개발하거나 출시하지 않기로 불법 담합한 의혹이 있다며 이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As the automotive industry shifts toward electric and alternative fuel powertrains, this year’s AutoMobility LA will showcase new technologies to further its commitment to autonomy, connectivity, electrification, and sharing. Rivian’s all-new electric adventure pickup and full-sized SUV will make their world premiere on Nov. 27, ahead of most automakers’ announcements which are scheduled for Nov. 28-29.

2. 목표 오쿠마는 한국에서 고객 기반을 확장하고자 마케팅, 적용 지원 및 판매 후 서비스를 향상시킬 계획이다. – 최첨단 장비를 통해 적용 지원과 지역 테스트-컷 역량 강화 – 기계 작동 훈련 개선 – 완전한 서비스 부품 재고를 바탕으로 신속한 판매 후 서비스 ‘완전한 비핵화’ 방법과 시간표에 대한 구체적 합의가 관건이다. 북미관계 정상화와 체제 보장, 신뢰구축에 대한 로드맵도 나와야 한다. 김 위원장이 언급했다는 ‘트럼프 첫 임기 내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남은 시간은 2년여에 불과하다. 동결, 신고, 사찰, 검증 등 정상적인 과정을 거치기엔 시간이 충분하지 않다. 파격적인 조치가 있어야만 가능할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북미 양측이 두 번째 정상회담의 조속 성사와 회담 개최 시 성과를 위해 절박성을 갖고 지금부터 집중적인 협의를 벌여야 한다. 취소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조속한 방북이 한 방법이다.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도 전후 질서 재편이라는 대외정책 변화라는 틀에서 바라볼 필요가 있다. 한국전쟁이 끝난 후 적국인 북한 지도자와 손을 잡은 미국 대통령은 트럼프가 유일하다. 어느 대통령도 실무 협의 없이 북한과 정상회담으로 직행하는 것은 엄두를 내지 않았다는 점에서 트럼프의 결단은 무모하면서도 용감한 외교다.여당 후보 개표 막판에 ‘뒤집기’…공산당 “개표 부정” 주장(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극동 연해주 주지사 선거 2차 투표 잠정 개표 결과를 두고 부정 논란이 불거져 득표율에서 뒤진 야당 후보가 단식을 선언하는 출장샵예약 등 파문이 일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러시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치러진 연해주 주지사 선거 2차 투표 잠정 출장맛사지 개표 결과 여당인 ‘통합러시아당’ 소속의 현 주지사 권한대행 안드레이 타라센코가 제1야당인 공산당 소속의 안드레이 이셴코에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99% 개표 결과 타라센코가 49.55%를 얻어 48.06%를 득표한 이셴코를 근소한 차로 앞선 것으로 집계됐다. 앞선 개표에선 줄곧 이셴코 후보가 타라센코 후보를 앞서고 있었다. 96% 개표 상황에서도 이셴코가 50.59%, 타라센코가 46.68%로 이셴코가 약 4% 포인트 우위였다. 승리를 눈앞에 뒀다가 막판에 갑자기 판세가 뒤집혀 주지자 자리를 놓치게 된 야당 후보 이셴코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이셴코는 “마지막에 개표가 이루어진 블라디보스토크, 우수리스크 등 4개 지역에서 개표 부정이 있었다”며 무기한 단식을 선언했다. 일부 공산당원들도 단식에 합류했다. 겐나디 쥬가노프 공산당 당수도 크렘린궁에 이의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타라센코 선거운동본부 측에서는 이셴코 측에서 공산당을 지지하는 유권자들을 동원해 투표소로 운송하고 돈으로 매수하는 등의 부정을 저질렀다고 맞불을 놓았다. 논란이 확산하는 가운데 엘라 팜필로바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은 “접수된 이의 신청을 모두 검토한 뒤에야 선거 결과를 확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2차 결선 투표는 지난 9일 전체 지방선거 때 치러진 연해주 주지사 선거 1차 투표에서 어느 후보도 50% 이상을 득표하지 못하면서 실시됐다. 러시아 선거법에 따르면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을 경우 상위 1, 2위 득표자를 상대로 2차 결선 투표를 실시해 다수 득표자가 당선된다. 1차 투표에서 타라센코는 46.56%, 이셴코는 26.63%를 얻었었다. 22개 지역의 지방정부 수장(주지사 포함)과 16개 지역 지방 의회 의원 등을 선출한 9일 지방선거에선 당초 여당인 통합러시아당의 압승이 예상됐으나 중앙 정부의 연금 개혁에 대한 반발 여론이 확산하면서 상당수 지역에서 야당이 승리하는 이변이 연출됐다. 러시아 중앙정부는 앞서 지난 6월부터 정년과 연금수급 연령을 남성은 60세에서 65세로, 여성은 55세에서 63세로 단계적으로 늘리는 연금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지만 여론은 정부의 연금법 개혁안에 대해 상당히 부정적이다.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마라톤을 통해 빈곤국 아동에게 희망을 전달하는 송고현지 기업인·노동자와 간담회…고용·산업 위기지역 체감경기 점검새만금 투자, 대체산업 발굴 등 건의 쏟아져…”고용창출 안되면 회생불능”(군산=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고용·산업 위기지역인 군산을 방문해 “정부가 할 수 있는 지원이라면 지금까지 방식·절차를 벗어나서 하고 싶다”고 말했다. NAVYA CEO Christophe Sapet는 “호주는 이 지역에서 신기술을 테스트하고, 선보이며, 설치하기 위한 전략적 국가”라며 “새로운 차량 기술에 대한 정부와 RAC의 열정, 혁신 및 이 지역에서 지역사회에 바로 스마트 이동성 솔루션을 공급해야 할 필요성을 고려한 끝에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실험을 진행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1965년 화전민이 개간…답답한 가슴 뻥 뚫리는 ‘국내 최대 고랭지 채소단지’관광지만큼 아름다운 풍경 일품…남쪽에는 모정으로 쌓은 3천 개 돌탑 장관.

Share and Enjoy:
  • Print
  • Digg
  • Sphinn
  • del.icio.us
  • Facebook
  • Mixx
  • Google Bookmarks
  • Blogplay
  • LinkedIn
  • MySpace
  • Ping.fm
  • Posterous
  • RSS
  • StumbleUpon
  • Technorati
  • Twitter
  • Yahoo! Buzz

Leave a Reply

Your email is never published nor shar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