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지난해 노인 일자리 사업을 전국에서 가장 잘 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도는 최근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2017년 노인 일자리 사업 전국 평가대회’에서 공익활동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한 해 동안 고령사회 최고 복지시책인 노인 일자리 확대를 위해 648억원을 투입해 472개 사업단을 운영하면서 노인 2만7천명에게 다양한 일자리를 제공한 점을 인정받았다. 또 노인 일자리 전담기관인 밀양 시니어 클럽과 양산 노인 일자리 창출지원센터를 1곳씩 늘린 점도 돋보였다. 공동작업형, 제조판매형, 서비스제공형 등 소규모 사업장 형태의 시장형 일자리 98곳도 창출했다.

정읍출장샵 -[카톡:ym85]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는 화재로부터 안전한 전통시장을 만들기 위해 화재 안전요원 배치, 노후 전기시설 개·보수, 자동심장충격기 지원 등 송고

◇ 르완다 커피 해발고도가 구리출장샵 높다는 것은 즉 커피 생산이 가능하다는 이야기다. 수원출장샵 보통이 해발고도가 1천m급이며 수도인 키갈리마저 1천500m나 된다. 고릴라 투어로 유명한 루헹게리 인근의 볼케이노스 국립공원이 있는 비룽가 산(Virunga Mountains)은 2천500m쯤 된다.

우리보다 먼저 통일을 이룬 동·서독의 언론교류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동·서독은 1972년 11월에 ‘동·서독 언론교류 관련 사천출장샵 합의문서’를 체결하면서 교류의 물꼬를 텄다. 당시 서독의 dpa통신과 동독의 ADN통신 기자 각각 2명이 상대지역에서 임시특파원으로 파견돼 취재 활동에 들어갔다. 이듬해 가을에는 dpa통신 기자들이 동독에 상주 특파원으로 정착할 수 있었다. 언론교류의 틀이 잡히기 전까지 서독 정부와 언론은 동독 당국자들을 설득하기 위해 세심한 노력을 기울였다고 한다. 동독이 전면적인 언론교류에 부담을 느끼고 익산출장샵 있었기 때문이다. 뉴스통신사 간 교류부터 먼저 시작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통신사의 뒤를 이어 신문과 시사잡지 기자들이 동독으로 취재 길에 올랐다. 공영방송인 ZDF도 임시특파원을 보냈다. 뉴스통신사가 먼저 문을 연 덕에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 1989년까지 서독 20명, 동독 6명의 언론인이 각각 상대지역에 체류할 수 있었다.

Share and Enjoy:
  • Print
  • Digg
  • Sphinn
  • del.icio.us
  • Facebook
  • Mixx
  • Google Bookmarks
  • Blogplay
  • LinkedIn
  • MySpace
  • Ping.fm
  • Posterous
  • RSS
  • StumbleUpon
  • Technorati
  • Twitter
  • Yahoo! Buzz

Leave a Reply

Your email is never published nor shar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