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청와대나 각 부처 내에 ‘악마의 변

청와대나 각 부처 내에 ‘악마의 변호인’ 같은 제도를 만드는 것도 방법이다. 그게 안 되면 조직 내에서 서로가 그런 역할을 하도록 분위기라도 적극 조성해 줘야 한다. 혁신성장과 소득주도성장을 둘러싼 최근 정부 내부의 토론은 이런 측면에서 긍정적이다. 유연한 사고와 거리낌 없는 반대 의견 개진이 정책입안자들 사이에서 더욱 활발해야 한다. 리더의 역할이 크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황재훈 논설위원 = 검찰의 인권보호 기능 강화를 위해 대검찰청에 인권부를 신설하고, ‘인권수사자문관’을 배치한다는 내용이 얼마 전 발표됐다. 인권부에 인권수사자문관 5명을 배치해 특별수사 등 검찰의 주요 수사에 대해 ‘악마의 변호인’ 또는 ‘레드팀(red team)’의 입장에서 자문토록 해 검찰 수사의 적정성을 확보하고 인권침해를 방지하는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는 법무부의 발표 내용이었다. 그러나 바이오중유 발전 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는 전혀 관련이 없으며, 박근혜 정부 당시 발전사업자들의 요구로 시작됐다. 2012년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RPS)가 도입됨에 따라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수요가 커졌기 때문이다. RPS는 500MW(메가와트)급 이상 발전 설비를 보유한 발전사업자에 대해 총 발전량 중 일정 비율을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도록 의무화하는 제도다. 이 비율은 2012년 2.0%에서 매년 0.5%포인트씩 늘어 2017년 4.0%로 높아졌다. 올해부터는 1%포인트씩 늘어 2023년에는 10%에 이른다. 이에 따라 중부·남부·서부·동서발전 등 발전사업자들은 2013년 4월 산업통상자원부에 발전용 바이오중유 사업 추진을 건의하는 공문을 보냈고, 이에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석유관리원과 함께 2014년 1월부터 시범보급 사업·연구를 시작, 50개월간 진행했다. 이보다 앞서 2012년 11월에는 이강후 당시 새누리당 의원이 관계 부처·기관, 발전사업자 등을 초청해 ‘바이오에너지의 발전용 연료 활용방안’을 주제로 정책 세미나를 개최하기도 했다. 따라서 ‘현 정부가 원전을 포기하고 삼겹살로 전기를 쓰려 한다’는 배 대변인의 주장과 일부 네티즌의 지적은 사실이 아니다.각국 “무력 대신 외교가 승리” 환영…시리아·반군, 같은 합의 정반대 해석”공세 일시적 연기일 뿐” 전망도…공격중단 대가로 러 챙긴 실리에도 의문 기상청에 따르면 20일 삼지연 지역은 구름이 조금 끼고 최저기온 4도, 최고기온 20도로 예상된다. 비가 올 가능성은 10∼20%여서 천지까지 가기에는 큰 어려움이 없어 보인다.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서 천지까지는 약 1.5㎞ 정도 떨어져 있는데 2천여 개의 돌계단으로 내려가는 길이 조성돼 있다. 평소 등산을 즐기는 문 대통령은 계단을 걸어서 내려가려고 할 수도 있지만, 김정은 위원장을 고려해 곤돌라를 이용할 수도 있다. 한편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천지를 돌아본 뒤 하산하는 길에서 간단한 식사를 할 가능성도 있다. 김인태 책임연구위원은 “외빈들은 백두산 정상을 돌아보고 하산하면서 소백수 등판에서 도시락 점심을 먹는 경우가 많다”며 “이곳에서는 중국쪽 풍경도 볼 수 있고 작은 산장이 있어서 문 대통령께서 휴식하기에 적합한 장소”라고 말했다. ‘아시아 트러블’은 식민지 시대와 그 이후 냉전 구도 속에서 한반도를 두고 펼쳐진 여러 지리적 상상들을 복구하고 다양한 유토피아를 실질적으로 안착시키고자 했던 당시 조선인의 문화적·문학적 시도에 주목한다. 원광대학교 동북아시아인문사회연구소 하신애 연구교수가 펴냈다. 이 책들은 건국대학교 디아스포라 휴머니티스 총서 송고 샤오저는 쉬 씨에게 100여 건의 정보를 제공하는 대가로, 4만5천 위안화(약 735만원)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방송에서는 쉬 씨가 1977년 1월생이고 본명이 쉬리팅(許莉婷)이란 인물로 대만 국방부 군사정보국의 첩보요원이라며 그의 신상을 공개했다. 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은 추석 당일부터 이틀간(24∼25일) 박물관 광장에서 추석 민속 한마당을 연다. 이곳에서는 투호놀이, 딱지치기, 고무줄놀이, 윷놀이, 제기차기, 제주동차타기 등 다양한 민속놀이를 즐길 수 있다. 보리빵 나눔, 추억의 뻥튀기 등 먹거리가 제공되고 버블놀이 체험, 페이스페인팅, 캐러커처 등의 놀이마당도 운영된다. 팔씨름, 제기차기, 투호놀이, 딱지치기 등의 민속놀이로 가족 간 실력을 겨뤄보는 경연대회도 진행된다. (태안=연합뉴스) 충남 태안군은 안면읍 코리아플라워파크에서 가세로 군수와 (사)희망을 나누는 사람들(회장 김정안), 네이처영농조합법인(대표 강항식), 안면읍 경로당 노인회장단, 복지시설 원장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희망나눔 물품후원 기탁식’을 가졌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8월 태안군이 ‘㈔희망을 나누는 사람들’, ㈜네이처영농조합법인과 3자 협약을 맺은 ‘희망나눔 연결운동’의 하나로, 기탁물품은 ㈜LG생활건강과 애경산업㈜가 지원한 세제 등 1억원 상당에 이른다. 군은 ㈜네이처영농조합법인의 도움을 받아 관내 복지시설과 안면읍 경로당 32곳에 후원 물품을 전달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소외된 이웃을 위해 나눔을 실천해 준 단체와 업체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며 “이번 기탁식을 계기로 나눔에 대한 군민들의 관심과 참여도가 높아져 아름다운 나눔의 정신이 확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ppium Automated Testing Cloud에 관한 추가 정보나 테스팅 과정에 자동 테스팅을 도입하는 사안과 관련하여 자문이 필요한 경우에는 다음 웹사이트를 통해 문의한다. 『9월 평양공동선언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018년 9월 18일부터 20일까지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진행하였다. 양 정상은 역사적인 판문점선언 이후 남북 당국간 긴밀한 대화와 소통, 다방면적 민간교류와 협력이 진행되고,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획기적인 조치들이 취해지는 등 훌륭한 성과들이 있었다고 평가하였다. 양 정상은 민족자주와 민족자결의 원칙을 재확인하고, 남북관계를 민족적 화해와 협력, 확고한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해 일관되고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하였으며, 현재의 남북관계 발전을 통일로 이어갈 것을 바라는 온 겨레의 지향과 여망을 정책적으로 실현하기 위하여 노력해 나가기로 하였다. 양 정상은 판문점선언을 철저히 이행하여 남북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진전시켜 나가기 위한 제반 문제들과 실천적 대책들을 허심탄회하고 심도있게 논의하였으며, 이번 평양정상회담이 중요한 역사적 전기가 될 것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다음과 같이 선언하였다.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 밤바다에서 믿을 수 없을 만큼 생생한 푸른빛이 불을 밝힌 듯 빛나는 자연현상이 카메라에 잡혔다. 23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뉴질랜드 고래관찰 단체인 웨일워치혹스베이 페이스북 계정 관리자 리브 잭은 이날 페이스북에 북섬 네이피어 바다에서 불을 밝힌 듯 솟아오르는 푸른빛을 카메라에 담았다며 생물발광 사진 다섯 장을 공개했다. 지난 수십 년간의 북핵 해법 마련 실패가 이번에도 반복될 수 있다. 90년대 ‘고난의 행군’때도 포기하지 않았던 핵 보유 꿈을 경제개발 때문에 북한이 모두 버릴 것이라고 믿는 것은 낭만적 사고일 수 있다. 다만 ‘김정일’이 아닌 ‘김정은’이라는 변수를 북핵 방정식에 바꿔 집어넣어도 똑같은 결론에 이를까.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북한과 마주한 랴오닝성이 중국 정부가 역점을 둔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차원에서 북한과 철도, 도로, 통신망을 연결하는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15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펑파이(澎湃) 등에 따르면 랴오닝성 정부는 최근 ‘일대일로, 종합 시험구 건설 방안’이라는 개발 계획 문건을 작성했다. 랴오닝성은 이 문건에서 최근의 동북아 정세 호전을 기회로 활용해 북한, 한국, 일본, 몽골을 아우르는 ‘동북아 경제 회랑’을 조성함으로써 이 지역을 ‘공동 운명체’로 묶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북한과의 접경 도시인 단둥(丹東)-평양-서울-부산 간 철도와 도로, 통신망을 잇는 사업 방안을 제시했다. 이와 관련해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지난 5월 일본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담 때 서울-신의주-중국을 잇는 철도 건설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향후 동북아 질서 재편 과정에서 주도적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이후 철도 등 북한과의 대형 인프라 연결 사업과 관련해 중국 당국 차원의 구체적인 청사진이 드러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문건에는 또 중앙에 건의해 ‘적절한 시기’에 북한과 경제 교류 중심 도시인 단둥에 특구(特區)가 조성되도록 하고 황금평 경제구와 단둥 중조(북중) 국제 호시(互市)무역구를 북중 무역 협력의 중요한 바탕으로 삼겠다는 계획도 포함됐다. Logo – https://mma.prnewswire.com/media/479829/LAAS___Logo.jpg중앙은행 “물가안정 목표로 모든 수단 동원할 것…긴축 기조 유지”에르도안 대통령 “금리인하 소신 변함 없어”…”중앙銀 독립적” 강조북중 접경지역 찾은 ‘범민족평화포럼’ 참가자들단둥 압록강단교·황금평 등지 둘러보며 가슴 ‘뭉클'(단둥[중국 랴오닝성]=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압록강변에 와서 강 너머 북한 신의주를 바라보니 역사가 와 닿습니다.” 23일 북중 접경도시인 중국 랴오닝성 단둥의 압록강변 공원. 이 곳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주최 ‘범민족 평화포럼’에 참가한 남측 및 해외동포 전문가 30여명이 찾았다. 이들은 4·27 판문점 선언 이행 방안을 모색하고자 전날 중국 선양에서 1차 포럼 행사를 하고서 이날 행사 이틀째를 맞아 북중 접경지역을 방문했다. 러시아 미국 일본 카자흐스탄 독일 영국 등지에서 온 이들 대부분은 북중 접경지역에 온 게 처음이라고 했다. 그런데도 통계청은 요지부동이었고 기어코 강행했다. 도대체 왜 그랬을까? 기자단으로서는 통계청의 이런 ‘고집’은 자기 의견이라기보다는 그 윗선 권력기관의 의지라고밖에 달리 해석할 길이 없었다. 일부 석간신문이 통계가 나올 때마다 경제 성적이 안 좋다는 식의 ‘부정적 기사’를 써대니 조간들이 먼저 기사를 쓸 수 있도록 발표 시점을 오후로 돌렸다는 것이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이 자국산 전투기 개발을 위해 내년중 미국 공군의 기술협력을 받기로 했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4일 보도했다. 대만 국방부는 2019년 국방예산서를 통해 45만 대만달러(1천629만원)의 예산을 책정하고 전문가 6명을 미국 공군 연구개발기관에 10일간 파견해 기술협력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번 교류가 전투기 연구개발 기술 역량을 파악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차이잉원(蔡英文) 정부가 추진하는 ‘자주국방’ 정책의 일환으로 자국산 고등훈련기 및 전투기 개발을 위한 사전 포석으로 해석되고 있다. 대만 측은 중국의 반발을 의식한 듯 참관단 대표, 방문할 미국 기관명 등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새로 진행되는 계획은 달 주변을 탐사하는 것은 같지만, 더 큰 규모의 스페이스 송고 The IELTS partners are committed to continuous investment in test development in order to enhance the IELTS experience. 알고 보니 부지 옆 카페에서 기르는 소나무란다. ‘소나무 정원’이다. 소나무밭 바로 옆에서 국숫집을 하는 아주머니에게서 소중한 정보를 들었다. 그런데 그 집 정원이 웬만한 유명 정원 뺨치도록 아름답다. 20년 넘게 살아오던 한옥 정원을 한 달 전부터 공개하기 시작했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송고”美강경파, 트럼프의 귀 잡고 있어…中, 굴복시 나약함 우려” 송고백령도 이북 NLL 기준 북쪽 약 50㎞·남쪽 약 85㎞로 확인국방부 “단순 실수” 주장…구역설정 근거 불분명 지적도 2위 SK 와이번스는 수원 방문경기에서 홈런포 6방으로만 14점을 뽑는 등 17안타를 몰아쳐 최하위 kt wiz를 18-8로 대파하고 3연패에서 벗어났다. 비 때문에 두 차례나 경기가 중단됐지만 SK의 방망이는 식을 줄 몰랐다. 특히 만루홈런을 두 개나 터트려 올 시즌 10개째를 기록하며 한 시즌 최다 만루홈런 신기록(종전 2001년 두산의 9개)까지 세웠다. 만루홈런 2개는 한 경기 팀 최다 타이기록이기도 하다. SK는 1회초 한동민과 제이미 로맥이 kt 선발 김민을 상대로 연속타자 솔로 홈런을 터트리는 등 6안타를 때리고 5점을 뽑았다. kt가 5-4로 추격하자 SK는 2회말 1사 만루에서 최정의 좌월 만루홈런으로 9-4로 달아났다. 3회에는 한동민이 우월 투런 아치를 그렸고, 11-5로 앞선 4회에는 김성현이 개인 통산 첫 만루 홈런포를 쏴 kt의 넋을 빼놓았다. 6회에는 김강민의 투런포로 18-7까지 리드를 벌렸다. kt도 황재균의 솔로포 두 방 등 홈런 4개를 터트렸으나 SK의 화력 앞에서는 기를 펴지 못했다. SK 박종훈은 5이닝 동안 홈런 3개를 포함한 7안타와 4볼넷을 내주고 7실점이나 했지만 든든한 타선의 지원 덕에 시즌 13승(7패)째를 수확했다. 송고24일 시간당 403TB에 달할 전망…기지국 용량 증설·상황실 운영(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추석 연휴 기간 데이터 사용량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동통신 3사가 특별 근무 체제에 돌입한다. 19일 SK텔레콤[017670]에 따르면 추석 당일인 24일 귀향·귀성객의 미디어 시청이 급증하면서 LTE 데이터 사용량은 시간당 최대 403TB(테라바이트, 약 41만3천GB)로 평소보다 11.3% 증가할 전망이다. 이는 2GB 용량의 영화를 약 20만6천편 내려받을 수 있는 수준이다. 연휴 기간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 사용량은 51.5% 급증하고, 해외 로밍 이용자도 15% 증가할 것으로 SK텔레콤은 예상했다. SK텔레콤은 통신 사용량 급증에 대비해 21∼26일 통화품질 집중 감시 체계에 돌입한다. 2천200여명의 전문인력을 투입해 특별 소통 상황실을 운영하고, 트래픽 급증 지역에 이동 기지국을 급파할 계획이다. 앞서 고속도로·공원묘지·대형마트 등 트래픽 밀집 지역에 기지국 용량을 증설했고, 와이파이 장비도 추가로 설치했다. ◇트럼프, 북한 대신 이란 때리기 나서나 북한 및 한반도 이슈 외에도 이란, 시리아 문제, 글로벌 무역전쟁 등을 놓고 치열한 기 싸움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에는 북한에 대해 위협성 발언을 쏟아냈다면 올해는 이란이 그 표적이 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송고 축제에 아무리 볼거리가 많더라도 교통체증이 생기면 짜증이 난다. 창원시는 해군교육사령부, 부대이전으로 비어 있는 육군대학 터, 학교 운동장 등 시내와 진해로 들어가는 입구인 볼보로, 공단로, 웅남로 등 송고 The more compact design has a bigger, customizable Notch display. Its 5.84″ screen is set within a rounded body that would traditionally feature a 5.2″ screen. Consumers will be pleased to discover they can now switch freely between the bigger 19:9 Notch View and 18:9 FullView displays and still maintain a large field of vision while gaming or watching their favorite TV shows and movies.▲ 이신자씨 별세, 최훈성·성호·영미씨 모친상, 엄광섭(한국자산관리공사 감사)씨 장모상 = 18일, 대전한국병원 장례식장 동백실, 발인 21일 오전 7시 ☎ 042-638-4440 (서울=연합뉴스) 송고 스퇴거 박사는 “인간 유전자에 관한 현재의 연구들은 의학적 중요도를 반영하지 않고 있다”면서 “인간 질병과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많은 유전자가 아직 연구되지 않고 있으며, 대신 사회적 영향력과 연구비 지원 방식이 현재의 연구를 과거와 같은 주제로 이끌고 있다”고 강조했다. 논문 공동저자인 루이스 아마랄 박사도 “인간 게놈프로젝트로 모든 것이 바뀌었어야 하는데 그대로며, 과학자들은 같은 자리에 똑같은 유전자를 연구 중이다”면서 “우리가 모든 관심을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당시 증거조작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전직 국가정보원 고위 간부가 송고”유우성씨 재판에 거짓 증거 제출…질낮은 종이로 출입경기록 위조”4년 전 의혹 수사 시작되자 증거인멸하고 부하에 책임 떠넘기기(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SK텔레콤[017670]은 미국 AT&T, 중국 차이나모바일, 유럽 오렌지 등 글로벌 통신사와 5G 장비 간 연동을 위한 ‘검증 규격’을 마련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규격을 활용하면 네트워크 설계 단계에서 각기 다른 장비제조사가 개발한 5G 기지국, 교환기, 단말기 간 상호 연동성을 시험하고 연동을 최적화하게 한다. 복수의 장비 제조사 제품으로 5G 망을 구성해도 안정적이고 높은 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단말 제조사 입장에서는 통신장비 연동을 위해 시험해야 할 요소가 줄어 5G 단말기 출시 시점이 빨라질 수 있다. SK텔레콤은 올해 4분기부터 이 규격을 바탕으로 상용 장비 연동 시험에 나설 예정이다. SK텔레콤은 협력 통신사와 함께 연동 시험을 통해 도출된 개선 방안을 국제 표준에 반영하고, 내년까지 5G 단독표준(SA)에 기반한 5G 장비 연동 검증 규격도 개발할 계획이다. 이번 규격은 이동통신표준화단체 3GPP가 작년 12월에 정한 5G-LTE 복합 표준(NSA)에 기반한다. SK텔레콤 박종관 네트워크기술원장은 “5G 장비를 연동할 수 있는 검증 규격을 완성해 5G 상용망 구축, 단말기 출시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며 “다양한 장비사와 이동통신사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규격 개방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2018년 후반기, 중국 자이언트 판다 국제문화주간은 “외국으로 뻗어 가는 일대일로 여정”을 시작하고자 영국,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및 기타 국가에서도 진행될 예정이다. 그뿐만 아니라 판다 이미지를 통해 중국 문화를 풍부하게 하고, 새로운 매력 요소를 중국 문화에 주입하고자 2019년에는 “세계로 뻗어 가는 판다 문화”, “UN 판다 문화”, “캠퍼스 판다 문화” 같은 여러 문화 교류 활동도 마무리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시나리오를 접하고 유일하게 떠오른 캐릭터가 ‘형사 콜롬보’에요. 늘 모자란 사람처럼 실실 웃지만 집요하게 물고 늘어져서 결국은 범인을 찾아내잖아요. 끝까지 미소를 잃지 않고 사람을 대하지만 사건의 핵심에 접근하는 모습이 정말 멋있었죠” 김윤석은 형사 역이 가장 잘 어울리는 배우로 꼽힌다. 그가 다음 달 개봉하는 ‘암수살인’에서 다시 한번 형사 옷을 입었다. 다만, 이번 작 ‘김형민’ 형사는 그간 한국 영화가 그린 전형적인 형사와는 결이 다른 캐릭터다. 가죽 재킷에 운동화를 신고 욕을 달고 다니는 형사와 달리 김형민은 와이셔츠에 재킷을 갖춰 입는다. 어깨에 힘을 잔뜩 주고 범죄자와 기선 싸움을 하는 대신 냉정하고 치밀하게 증거를 수집하는 스타일이다. 16일 서울 팔판동 한 카페에서 만난 김윤석은 “사회적인 예를 갖추는 사람이라는 설정이 마음에 들었다”며 “지금까지 몇 번 형사 역을 했는데 김형민 형사가 가장 이상적인 형사의 모습인 것 같다”고 말했다. “사실 논리적이고 차분하게 접근해 가는 캐릭터로 형사 영화를 만들기는 쉽지 않아요. 파워풀한 에너지를 분출하는 게 아닌 만큼 시나리오 완성도가 높아야 하죠. 굉장히 밀도가 높아야 하고 설계도가 복잡할 수밖에 없는데 용케 그런 시나리오를 만나서 흔쾌히 작업에 참여하게 됐어요.” 이러한 이야기들은 남아프리카의 신문 The Star가 발행한 특별 이슈 기사 From Chinese Dream to African Dream: Stories about Dongguan’s Manufacturing Companies in Africa의 관점과도 일맥상통한다. 이는 “가난한 사람에게 물고기 하나를 주면 하루의 양식을 준 것이지만, 낚시하는 방법을 가르쳐 주면 평생 먹고 살 수 있는 직업을 제공한 것”이라는 중국 속담의 의미와도 닿아 있다. 아프리카에 비즈니스를 확장한 둥관 기반의 회사들은 현지 산업을 개발하고, 더욱 중요한 의미로는 양측의 회사가 모두 번영하는 데 기여했다.▲전해선 씨 별세, 배병길(금융감독원 특수은행검사국 반장)·배외수·배태순·배병용(국민은행 부장)·배병호 씨 모친상 = 19일, 대구 달서구 월배로 중앙요양병원 장례식장 201호, 발인 21일 오전 7시 ☎ 053-627-4444 (서울=연합뉴스) 송고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 최신 영사기 도입(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올해부터 부산국제영화제 개·폐막작을 더욱 또렷한 영상으로 볼 수 있게 됐다. 부산시와 영화의전당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를 앞두고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 최신 고화질 영사시스템 ‘플래그십 레이저 프로젝터(영사기)’를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 송고’스타트업 둥지’ 개소…알바걱정 없도록 ‘몰입자금’ 제공(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는 청년 혁신기업을 위한 입주·사무공간을 마련하고 창업을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협의회는 서대문구 북아현동에 정원이 있는 큰 석조저택을 임차, 국내 최초로 주거와 사무공간을 통합한 ‘스타트업 둥지’를 개소했다. 청년기업가정신재단의 공모를 통과한 20개 팀(소셜벤처, 4차산업, 소방·안전, IT·콘텐츠 분야)이 이날 입소했다. 4주 뒤 평가를 거쳐 10개 팀이 남아 창업 지원을 받는다. 핀테크지원센터, 서울산업진흥원, 법무법인 광장이 창업교육 프로그램, 투자자 유치 행사, 창업 관련 법률자문 등을 제공한다. 아르바이트 등을 하지 않고 창업에만 집중하도록 팀당 매월 150만원씩 ‘몰입자금’을 준다. 협의회는 이렇게 3년에 걸쳐 매년 20개 팀씩 육성할 계획이다. 창업 지원은 협의회가 지난 4월 100억원 규모의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하기로 한 데 따른 첫 사업이다. 협의회 의장인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은 개소식에서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스타트업 발굴·육성에 아낌없는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어떤 활동을 하나. ▲ 6·15위원회 결성선언문에도 담겨 있듯이 사상과 제도, 종교, 지역의 차이를 뛰어넘어 민족 대단결의 모체 역할을 하려 한다. 6·15 민족공동행사는 지금까지 모두 5차례에 걸쳐 개최했다. 2005년에는 평양에서 6·15행사, 서울에서 8·15행사가 각각 열렸다. 2006년 6·15행사는 광주, 2007년과 2008년 6·15행사는 금강산에서 열렸다. 2008년 이후에는 남북관계가 경색되고 남북한 당국이 승인하지 않아 공동행사의 맥이 끊겼다.대도시-지방 격차 확대…”관광객 증가, 오피스 공실률 감소가 상승 원인”(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전국의 기준 지가가 거품경제(버블) 시기였던 1991년 이후 27년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지가 상승은 대도시의 상업지역 호황이 이끈 것으로, 지방 소도시나 시골 상업지의 땅값은 오히려 하락했다. 1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국토교통성은 이날 올해 7월 1일 시점 전국 평균 지가가 전년 같은 시점보다 0.1% 상승했다고 밝혔다. 일본의 전국 평균 지가는 버블기 막판인 1990년 13.7%나 뛰었고, 1991년 3.1% 상승했지만, 이후에는 계속 하락했었다.(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동명대는 인도 델리대학교와 교수 초빙과 소규모 창업 인큐베이터를 지원하는 양해각서를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동명대는 향후 델리대 대학원 박사과정 수료자를 동명대 전공교수로 특별채용 추천한다. 또 델리대 졸업생 중 한국과 인도를 연계하는 벤처기업 설립 희망자에게는 동명대가 연구 공간 등을 지원한다. 로고 – https://mma.prnewswire.com/media/479829/LAAS___Logo.jpg 5. 남과 북은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필요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루어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였다. ① 북측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 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하였다. ② 북측은 미국이 6·12 북미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하였다. ③ 남과 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추진해나가는 과정에서 함께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로 하였다. 현재 전 세계 모든 국가는 새로운 사이버 테러와 사이버 범죄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국가 보안에 대한 법령을 강화하고 있다. 미국 네트워크 보안 업체 IronNet Cybersecurity의 설립자 Brett Williams는 향후 10년이 세계 인터넷 보안 거버넌스의 “교차로”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전통적인 “공격과 방어”에 대한 접근법이 달라져야 한다. 그는 전체론적인 보호 접근법이 국제적 협력을 수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테메르 대통령 개인에 대해서도 89.7%가 부정적 평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올해 말로 임기가 종료되는 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 정부에 대한 여론의 평가가 끝없는 추락을 계속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브라질 여론조사업체 MDA에 따르면 테메르 대통령 정부의 국정 수행에 대한 평가는 긍정적 2.5%, 부정적 81.5%, 보통 15.2%로 나왔다. 무응답은 0.8%였다. 지난 8월 조사와 비교하면 긍정적 평가는 2.7%에서 0.2%포인트 하락했고, 부정적 평가는 78.3%에서 3.2%포인트 높아졌다. 테메르 대통령 개인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평가가 7%에 그쳤고 부정적 평가는 89.7%에 달했다. 8월 조사 때(긍정 6.9%, 부정 89.6%)와 거의 차이가 없었다.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만취 운전으로 교통사고를 내 기소된 상태에서 재차 음주운전 사고를 낸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남북 정상이 19일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 환경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내용이 담기면서 앞으로 진행될 사업 등이 주목을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평양 백화원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서명한 평양공동선언에는 ‘남북은 자연 생태계의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하였으며, 우선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산림 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하였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앞서 남북은 2007년 12월 열린 남북 정상회담 후속 회의에서 백두산 화산 공동연구, 대기오염 측정시설 설치 등 환경 분야 4개 사업에 대한 합의를 이뤘지만 이후 남북관계 악화로 이행하지 못했다. 북한의 환경 실태 관련한 자세한 정보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새터민(탈북자)이나 국제단체 등을 통해 북한의 산림은 황폐화하고 하천은 광산 개발 등으로 오염이 심각한 것으로 전해진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북한의 산림 면적은 899만㏊로 전체 면적의 73% 수준이다. 황폐화한 산림은 284만㏊로 전체 산림 면적의 약 32%다. 남북은 올해 7월 4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산림협력분과회담을 열고 북한 산림 황폐화 대책 등을 논의한 바 있다. 산림청은 북한 황폐산림 복구의 근간인 대북지원용 종자를 올해 35t가량 채취·저장해놓은 상태다. 아울러 국제기구·비정부기구(NGO) 등과 연계해 남북 산림협력 기반을 마련해 놓았다. 또 북한의 하천은 분뇨·생활 오수, 공장·광산 폐수 등으로 오염돼 있으며, 오·폐수 처리 하수 시설을 충분히 갖추지 못해 주민이 대장염, 장티푸스 등의 질병에 노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평양의 상수도 보급률은 93%라는 국제단체 조사 결과가 있지만, 실제로는 고위층 거주지인 평양의 중심지만 상수도 보급 상태가 양호하다는 이야기도 있다. 특히 농촌 지역은 안전한 음용수를 제공하는 시설이 부족해 우물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추장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부원장은 “북한 산림을 복구하고 하천 기능을 회복한 뒤 남북이 공동 관리해야 한다”며 “북한에 환경 인프라를 구축해 남북이 공동 번영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 북한으로 돌아가길 원하는 종업원도 있지만, 남한사회에 남기를 원하는 종업원도 있을 것으로 본다. ▲ 그래서 중립적인 국제기구를 통해 종업원들의 자유의사를 확인해보자는 거다. 킨타나 유엔 보고관은 종업원들의 북한 송환 문제와 관련해서 “이들이 대한민국에 남아있기로 하건, 혹은 다른 결정을 하건 이들의 의사 결정이 존중돼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마우러 ICRC 총재는 중재자 역할을 자임하고 나섰다. 그는 “남북의 정부나 적십자회가 원할 경우 ICRC가 중립적인 중재자 역할을 하기를 바랄 뿐 아니라 ‘기술적 서비스’를 제공할 의향이 있다”고까지 말했다. 탈북 종업원 송환 문제는 남북관계 차원을 넘어섰다.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킨타나 보고관은 10월 열리는 유엔 총회에서 탈북 종업원 사건을 보고할 예정이다.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해 대한민국이 책임 있는 국제사회의 일원임을 보여줘야 한다. 송환을 원하는 종업원들은 그들 말대로 ‘어머니의 품’으로 돌아가게 해줘야 한다. 탈북과 입국 과정에 협박이나 회유가 있었다면 돌려보내는 게 인도주의적 원칙에 맞지 않겠는가?”뉴 코리아 시네마 주도할 신인 감독들의 활약 기대””남북한 복원 고전 영화 전 세계인들에게 보여주고 싶어” 한동민 수원화성박물관장이 펴낸 ‘수원을 걷는다 근대 수원 읽기’에 따르면 수원 우시장은 19세기 중반 이후 충청도 지역의 소가 값이 좋은 서울로 올라온데 힘입어 크게 성장했다. 조선 시대에는 종묘사직이 있는 한양 도성 내에서의 도축이 엄격히 금지됐다. 이에 따라 우시장도 서지 않았다. 이 때문에 한양 남쪽에서 가장 큰 수원 우시장에서 소를 팔면 더 좋은 값을 받았다. 안성장(2·7일), 오산장(3·8일) 등 주변 시장 소들도 수원에서 유통됐다. 따라서 소 장수들은 수원 우시장에서 좋은 값으로 어미 소를 팔고, 다시 송아지를 사서 1년을 키워 수원에서 다시 파는 식으로 부가가치를 창출했다는 게 한 관장의 설명이다. 1905년 경부선 철도가 열리면서 수원 우시장의 규모는 더욱 커졌다. 일제강점기 수원 우시장에서는 연간 2만 두의 소가 거래됐다. 수원 우시장보다 거래량이 많은 우시장은 연간 2만5천두 정도의 소가 거래되는 함경북도 명천군 명주장과 길주군 길주장 정도였다고 한다. 일제강점기부터 해방 이후까지 수원 우시장은 전국 3대 우시장의 지위를 단 한번도 놓치지 않았다. 이번 행사에는 바헤닝언 대학 CEO Fresco, Yili 그룹 CEO Zhang Jianqiu, 네덜란드 주재 중화인민공화국 대사관, 네덜란드 주재 중국공상회(China Industrial and Commercial Council) 및 중국국제상회(China Chamber of International Commerce) 관련 대표들, 경제, 과학 및 기술 부문에서 중국과 네덜란드의 여러 전문가들, Yili 그룹의 국제 파트너 및 그 외 200명이 넘는 귀빈들이 참석했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 런던의 한 모스크(이슬람 사원) 인근서 자동차가 무슬림(이슬람 교도)들을 치고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증오범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에 나섰다. 송고 둘째, 52시간제가 한국 민주주의의 가속페달이 될 가능성에 주목한다. 아리스토텔레스의 말처럼 여가가 늘면 국민은 자신을 넘어 사회 문제를 고민한다. 이미 ‘촛불혁명’에서 시민 정치는 과거와 다른 차원으로 펼쳐졌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정치 참여가 확대되고 비정규직, 성차별, 환경 등으로 관심 분야가 다양해졌다.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권준우 기자 = 19일 오후 1시 20분께 경기 화성의 한 반도체 세정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헬기를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공장 내부에서 반도체 세정작업에 사용하는 불산이 발견됨에 따라 소방당국은 인근 주민들을 대피시켰으나 다행히 공장 주변 공기에서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관 460여명과 헬기 2대 등 장비 40여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 ‘찾는 이가 얼마나 되겠나?’ 싶은 마음으로 찾아본 공룡 수목원은 필자를 깜짝 놀라게 했다. 30여대의 대형 버스와 소형 유치원 버스가 수목원 앞을 가득 채우고 있었기 때문이다. 수목원 관계자는 “유아들에게는 움직이는 공룡의 모습이, 장년층에게는 아름다운 수목원의 전경이 어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난민법이 오히려 난민을 끌어들였다고 보는 이들이 있다. ▲ 1994년부터 2010년까지 난민신청자는 한 해 평균 171명꼴이었다. 2011년에는 1천 명을 넘어섰다. 난민법 시행 첫해인 2013년에 1천574명, 2014년 2천896명, 2015년 5천711명, 2016년 7천514명, 작년에는 9천942명에 이르렀다. 통계수치로 보면 난민법 시행 이후 난민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난다. 그러나 2011년 이후 난민신청자가 늘어난 것은 세계적인 추세다. 이웃 나라 일본도 매년 거의 두 배씩 신청자가 늘어났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라카인 주(州) 마웅토의 인 딘 마을에서 벌어진 로힝야족 학살사건을 취재하던 도중 취재원으로 알고 지내던 경찰관의 저녁 식사 제안을 받고 나갔다가 체포됐다. 이들을 불러내 비밀문서를 건넸다가 같은 혐의로 체포된 경찰관은 법정에서 두 기자를 잡아 가두기 위해 윗선에서 함정수사 지시를 내렸다고 폭로했다. 이 폭로를 계기로 함정수사 논란이 불거졌지만, 법원은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주변 출입 통제…반경 2㎞ 이내에 개미 트랩 400개 단계 설치(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김선형 기자 = 대구 북구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붉은 불개미가 발견된 지 사흘째인 19일 환경 당국이 방역과 추적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정부는 중국이 미국 기업들의 기술을 훔치고 국영 기업에 불법 보조금을 지급한다며 그동안 잇따라 보복 관세를 부과했다. 저우 전 행장은 중국이 송고(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저우샤오촨(周小川) 전 중국인민은행장(중앙은행장)이 세계무역기구(WTO) 규약을 더 배워 중국 경제의 결함들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저우 전 행장은 이날 제네바에서 열린 무역경제통합센터 세미나에서 중국에 대해 “자세를 바꿔 WTO 룰을 더 배워야 한다. 때때로 적절치 못한 행동이 있었을 수 있지만 우리는 발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공공 지출 수준이 낮았고 그나마 대부분이 인프라 투자에 쓰였기 때문에 (미국이 문제로 삼는 산업 관련) 보조금 지급 문제는 없었다면서도 모든 영역이 (보조금으로) 할당 가능한 자체 예산이 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특정 휴대전화 단말기 구매 고객에 불법 보조금을 지급한 혐의로 기소된 이동통신사 전·현직 영업담당 임원진과 이동통신사 송고”중요한 이야기 있으면 돌아와서 말하겠다”(파주=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이희호 여사가 오늘 아침, 조화가 남북 관계 개선에 좋은 기여가 됐으면 좋겠다며 정중한 조의를 표하라고 하셨다.”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은 송고(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중국산 제품에 대한 미국의 추가 관세 부과 발표를 앞두고 유럽 주요 증시는 17일(현지시간) 하락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23% 내린 12,096.41로 마감했고,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도 0.07% 하락한 5,348.87을 기록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 지수도 0.03% 하락한 7,302.10으로 거래를 마쳤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 지수는 0.04% 오른 3,346.11을 기록했다. 종목별로는 정유 기업 토탈(-.0.26%), 헨켈(_2.92%) 등이 약세를 보였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이 중국산 제품 2천억 달러에 대해 10%의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이날이나 이튿날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시민단체 운영에서 중요한 점은. ▲ 다수의 익명의 개인 후원자들의 후원에 의존하는 NGO들은 운영의 공정성과 투명성이 가장 중요하다. 이것이 흔들리면 신뢰가 떨어진다. NGO의 구성원들은 상당 부분 사명감과 자발성에 기반을 둬서 일하고 있다. 예산, 사업내용도 상당 부분 자발성에 의존한다. 장점은 다른 직업에 비해 보수, 처우가 낮아도 자기 일에 대한 열정이 있다는 것이다. 세이브더칠드런 한국지부는 수입의 80% 가까이가 개인후원에 의한 것이다. 이는 기업이나 정부에 의존하지 않고 독립성을 갖는 데 도움이 된다. 단점은 감시와 피드백(비판, 비평) 기능이 약하다는 것이다. 물론 외부기관에 감사를 요청하고 내부적으로도 감사가 있지만, 정부조직에 비하면 약하다. 구조적으로 감시를 받거나 피드백이 없으면 자의적으로 될 수 있다. 그렇게 되지 않도록 항상 노력해야 한다.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충북에서 최근 4년동안 추석 연휴 기간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날은 연휴 첫날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는 19일 평양공동선언으로 남북 상생 교류협력 프로젝트가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부산시는 앞서 18일 물류, 산업, 민간협력 등 5개 분야, 35개 세부사업으로 이뤄진 남북 상생 교류협력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부산시는 특히 이번 평양공동선언을 계기로 유라시아 물류거점 구축사업이 가시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시는 먼저 부산에서 북한의 원산과 나진을 거쳐 러시아와 유럽으로 연결되는 부산발 유럽행 화물운송 열차를 시범 운행하기로 했다. 화물 수송 부문으로 시작한 뒤 여건이 무르익으면 여객 탑승까지 확대해 열차를 운행할 계획이다. 부산신항을 연계한 국제철도 물류망도 강화한다. 부산신항에서 부전마산선 철로를 거쳐 동해선으로 남북한을 관통한 뒤 시베리아횡단철도(TSR)까지 이어지는 물류망을 구축해 수출입 물량을 항만과 철도로 수송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현재 부산과 러시아 자루비노, 중국 훈춘을 잇는 한·중·러 복합물류 루트에 북한 나진항을 포함해 부산-나진-훈춘·블라디보스토크 루트로 확대해 환동해권 물류를 활성화한다. 북한 나진항 개방에 대비해 나진행 배후 산업단지에 러시아·동북3성·중앙아시아 수출입 제품 배후 물류센터를 건립하고 부산 물류·제조기업의 북방경제권 진출을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과 유럽연합(EU) 간 브렉시트(Brexit) 협상 진척의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관련해 EU 측이 영국 측 입장을 수용한 양보안을 준비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입수한 외교비밀문서 등을 토대로 EU가 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관련해 새 초안을 마련해 회원국 정상들에게 배포할 예정이라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초안에는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간 ‘하드 보더'(hard border)를 피하기 위해 발전된 기술을 활용, 아일랜드 국경에서 통관 및 출입국관리 절차를 최소화하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그동안 영국 정부 및 브렉시트 강경론자들의 주장을 일부 받아들인 것이다. 구체적으로 EU는 등록된 기업들의 상품은 바코드 스캔 및 전송 등을 통해 선적과 하역 과정을 추적, 별도 통관 절차를 대신하는 방식을 검토 중이다. 이미 스페인과 스페인령 카나리아 제도 사이에 이와 비슷한 방식을 적용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양측 간 브렉시트 협상이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에 가로막히면서 진전이 없자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그동안 영국 본토와 함께 북아일랜드 역시 브렉시트 이후 EU 단일시장과 관세동맹에서 제외되면 과거 내전 시절과 같이 엄격하게 국경을 통제하는 ‘하드 보더’가 부활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왔다. 제약 없는 무역은 둥관-아프리카의 사람 대 사람 교류를 확장시키며, 합의된 상호신뢰, 상호혜택 및 윈-윈 협력을 증진시킨다.(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서아프리카 니제르에서 이탈리아인 가톨릭교 신부 1명이 무장괴한들에 납치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19일(현지시간) AP, AF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밤 니제르 수도 니아메로부터 약 125㎞ 떨어진 바모안가 마을에서 이탈리아인 가톨릭교 신부 피에르루이기 매컬리가 총을 든 남성들에게 납치됐다. 아프리카의 선교단체 관계자는 “지역 주민들에 따르면 남성 8명이 교회 맞은편에 있는 매컬리 신부의 집에 침입한 뒤 그를 데려갔다”고 말했다. 니제르 정부 대변인은 납치범들이 이웃 국가인 부르키나파소에서 왔다며 “납치범들을 찾아 신부를 석방하기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매컬리 신부는 니제르에서 11년 동안 살면서 여성 성기의 일부를 절제하는 할례 등의 인습을 없애기 위한 활동을 했다.”혐오 부추기는 가짜뉴스 판쳐…난민 실상 이해해야””난민 보호는 난민조약에 가입한 우리 국민의 의무”연방선거법원에 비디오·오디오 선거방송 허용 촉구(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부패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아 대선 출마가 좌절된 브라질의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옥중에서 선거운동원으로 활동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4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등에 따르면 룰라 전 대통령은 좌파 노동자당(PT) 페르난두 아다지 대통령 후보와 브라질공산당(PC do B) 마누엘라 다빌라 부통령 후보를 지지하는 비디오·오디오를 제작할 수 있게 허용해 달라고 연방선거법원에 요청했다. 변호인단은 “룰라 전 대통령이 부패혐의로 수감돼 있으나 연방대법원의 최종 재판이 아직 끝나지 않은 상황”이라며 정치적 권리가 보장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필리핀 당국은 피해 규모 확인과 함께 이재민 구호와 추가 피해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전날 밤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가능한 모든 노력을 기울여 위기에 놓은 사람들을 구하고 구호활동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날 루손섬 북부지역을 방문해 피해 복구 상황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필리핀을 지나친 태풍 망쿳은 홍콩과 중국 남부를 지나 베트남과 라오스까지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베트남과 라오스 당국도 태풍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움직임에 나섰다. 특히 최근 폭우가 이어지면서 댐 붕괴 사고 등을 겪은 라오스는 오는 17∼18일께 망쿳이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북부와 중부지역에 경계령을 내렸다고 일간 비엔티안 타임스가 전했다.(화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화천에서 지난달 4일간 열렸던 토마토축제에 10만 명에 가까운 관광객이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화천군에 따르면 지난달 2일부터 5일까지 사내면 사창리 문화마을에서 열린 화천토마토축제를 찾은 관광객이 모두 9만8천 명으로 집계됐다. 문대통령 “꽃 풍성하게 피우고 결실 맺길…남북관계 발전과 함께”최룡해 “가을바람이 열매 풍성하게 해…나무 자라 통일의 길에 기여할것”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기자 = “모감주나무의 나무 말은 ‘번영’입니다.” “3650 REIT was founded on the philosophy of being a relationship lender. We are committed to providing real estate owners with more than just capital,” said 3650 REIT founder Jonathan Roth. “The Silver3TG collaboration with Silverfern allows both of our firms – and our investors – to capitalize immediately on current U.S. CRE market conditions and to be prepared for any potential market correction.”

아름다운 온실을 마련하고 있어 예쁜 곳을 찾는 사람들이라면 한 번쯤 찾아볼 만하다. 실제로 화훼농업을 하는 곳은 아닌 듯해서 사진만 몇 장 찍고 길을 재촉했다. 중미산 휴양림을 지나 서종면사무소로 가는 길에 작은 갤러리가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이 같은 경제·관광공동특구 조성은 문 대통령의 ‘한반도 신(新)경제지도 구상’과 맞닿는 것으로도 볼 수 있다. ‘환동해권’, ‘환서해권’, 그리고 ‘중부권’ 등 3개 경제벨트로 구성된 신경제지도의 밑그림은 이미 나온 상태다. 환동해권은 에너지·자원 중심이고, 중부권이 환경·관광 중심이라는 점에서 다소 차이가 있지만, 경제와 관광을 두 축으로 남북 경협을 전개하겠다는 구상에서 일맥상통한다. 물론 경협과 관련된 남북의 합의나 구상이 실현되려면 절대적으로 선결돼야 하는 게 북한의 비핵화라는 데 이견이 없다. 북한 핵무기·미사일 개발에 따른 미국 등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풀리지 않는 한 남북 경협에 대한 모든 논의는 실현 가능성이 담보되지 않는 공허한 담론에 그칠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비핵화가) 20%만 진행하면 되돌릴 수 없게 되는 지점이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듯, 비핵화가 과연 언제쯤 ‘되돌릴 수 없는 지점’에 이르느냐에 따라 특구 조성을 비롯한 남북 경협의 성사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창비 ‘지혜의 시대’ 출간(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한반도 비핵화는 굉장히 복잡하며 어려운 과제이고, 현실적으로 우리나라의 힘만으로 해결할 수도 없습니다.” 얼마 전 타계한 노회찬 정의당 의원 말이다. “평화란 어디서 뚝 떨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저 멀리서 오지요. 지난한 과정을 거쳐야겠지만 빠르고 편한 지름길은 없습니다. 평화를 만들기 위해서는 그만한 노력과 각오가 필요합니다. 저는 그 누구도, 보수라 할지라도 전쟁을 부추겨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평범한 말들 같지만 울림이 있다. 창비가 지난 2월 주최한 ‘지혜의 시대’ 연속특강에서 노 의원이 한 강연 내용이 ‘우리가 꿈꾸는 나라’라는 제목의 책으로 출간됐다. 특강 시리즈 5권 중 한 권이다. 남북의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개최 유치 방침을 언급하며 “매우 흥분된다”고도 했다. 일단은 긍정적 기조의 반응을 보인 것으로 보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에서 ‘비핵화’라는 표현을 직접 쓰진 않았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이날 발표한 비핵화 방안의 골자는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한반도’를 위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뤄나가야 한다는 공감에 기반, ▲북측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의 참여하에 영구폐쇄하고 ▲미국의 상응 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영구폐기와 같은 추가 조치도 취해나간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이 먼저 “핵없는 한반도 노력에 대한 확약”을 언급한 뒤 문 대통령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멀지 않았다”면서 ‘남북이 합의한 비핵화 방안’이라며 구체적 내용을 설명하며 이를 뒷받침하는 형식이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 2차 회담이 열린다면 1차 싱가포르 회담 때와 같은 원칙적인 수준을 훨씬 뛰어넘는 비핵화 합의가 나와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새로운 협상의 추동력 생성에 실패하는 것은 물론 큰 후폭풍에 휩싸일 가능성이 있다. 11월 중간선거 이후 미국 내 여론이나 미 의회의 지형은 점치기 어렵다. 김 위원장으로서도 그 전에 줄 것은 주고, 받을 것은 받는 것이 최선이다. 핵신고를 넘어 핵을 완전 폐기하고 새로운 북미관계를 수립하기 위한 북미 양 정상의 ‘통 큰 결단’이 필요한 때다.(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자유한국당 이헌승(부산진구을) 국회의원은 20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에서 ‘부산시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위한 간담회’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이 의원이 마련한 이번 간담회에는 국토교통부, 부산시, 부산지역 7개 구·군 관계자, 대한주택건설협회,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간담회에서는 거래 절벽 상태에 놓인 부산지역 부동산 시장의 현황을 듣고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과 추진 계획을 논의한다. 송고민주 “평화의 시금석”, 평화 “비핵화 진일보 합의”, 정의 “기대이상 성공”한국 “비핵화 진전 없어”, 바른미래 “잔치 요란했는데 먹을 것 없어”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차지연 김보경 이슬기 기자 = 여야 5당 지도부는 19일 오후 정부로부터 남북 정상이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과 관련한 브리핑을 청취했다. 브리핑은 남북정상회담 서울 상황실장을 맡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비롯해 여석주 국방부 국방정책실장,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 3명이 여야 5당 지도부를 찾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천 차관은 “평양공동선언과 군사분야 합의서 등 굉장히 의미 있는 합의가 이뤄졌다”며 “후속 조치 추진 과정에서 국회 협조가 필요한 부분이 있어서 관련된 내용도 보고드리러 왔다”고 인사했다. 정부의 설명을 들은 여야의 반응은 그 성향에 따라 180도 엇갈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진보성향 정당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의미 있는 합의가 이뤄졌다고 반겼으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성향 정당은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이 없었다는 비판적인 입장을 내놨다.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정부는 10일(현지시간) 한국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중단 결정과 관련, “국제사회의 입장과 일치한다”며 지지 입장을 밝혔다.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는 이날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관련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10년 가까이 난민 아동들을 지원해왔다. ▲ 난민은 정치적, 종교적으로 박해를 받아 자기 나라에서 살 수 없는 사람이다. 경제적으로 돈을 벌겠다는 사람은 난민 심사에서 모두 걸러낸다. 난민 수용률은 우리가 4%,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이 25%, 전 세계 난민협약국 평균이 38%이다. 우리는 굉장히 엄격한 잣대로 난민을 받아들인다. 대부분의 선진국에서는 아무리 인도적이라도 사회에 미치는 경제적, 사회적 영향이 있으니 난민을 무턱대고 받을 수 없다는 것이 토론의 주제가 된다. 크게 희생하지 않고 어느 정도까지 난민을 받아들일 수 있는가, 그것은 합리적인 토론이다. 특정 종교나 국가에 대한 차별, 편견을 근거로 한 토론은 그와 다른 것이다. 사람은 누구나 다름에 대한 거부감이 있고 유사한 것에 대한 편안함이 있다. 이를 비난할 수는 없지만, 세계화 시대에 다름을 기초로 해서 인도적인 목적의 활동을 거부한다면 우리는 외톨이가 될 것이다. 인도적 지원은 그 사람의 법적 지위와 상관없이 인도적 위기에 맞닥뜨리면 도와주는 것이다. 난민 아동이 난민 신청상태에 있든, 난민지위가 부여되지 않고 인도적 체류 상태에 있든, 난민신청이 거부되었든 그와 무관하게 우리나라에 체류하는 동안 그들을 지원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출루율에 대한 평가가 메이저리그보다 인색하다. 지난해 김선빈( 송고 슬로시티를 산책하며 볼 수 있는 ‘배 맨 나무’는 660년 당나라 장군 소정방이 백제 부흥군을 치기 위해 대흥에 들어올 때 타고 온 배를 묶어 둔 나무라는 전설이 전해져 내려온다. 예산군 관계자는 “당시에는 물이 마을 주변까지 들어왔고 소정방이 배를 맸다는 이야기가 구전되고 있다”며 “역사적 사실 여부를 떠나서 이 나무가 그만큼 오래됐다는 사실을 방증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슬로시티에서는 임존성 등을 둘러볼 수 있는 ‘느린 꼬부랑길’을 걸으며, 삶의 무게와 스트레스를 잠시나마 내려놓을 수 있다. 이곳에는 매년 1만여명이 찾고 있다. 먹거리도 놓칠 수 없다. 어죽, 붕어찜, 곱창, 산채 정식, 한우 등은 예산을 대표하는 먹을거리이다. 어죽은 예당저수지에서 잡은 붕어를 통째로 고아 국수와 쌀을 넣어 끓여낸다. 시래기를 밑에 깔고 붕어를 2∼3마리 올려 쪄내는 붕어찜은 특유의 비린내가 나지 않으면서도 담백한 맛이 일품이다. 예산전통 소갈비는 엄선된 한우를 전통방법으로 제조한 양념 육수를 부어 일정 시간 숙성시킨 후 숯불에 구워 먹는 것으로 부드러운 식감을 자랑한다. 인근에 조성된 국내 유일의 황새 공원을 둘러본 후 찾으면 좋을 ‘광시 한우거리’에서는 명품 암소 한우 맛을 느낄 수 있다. 정육점·식당에서는 업주 스스로 키우거나 인근에서 공급받은 신선한 1등급 암소만을 취급한다. 이런 절박한 요구로 재등판한 ‘올드 보이’의 경륜이 단점일 수도 있다. 검증된 경험과 능력은 이중적이다. 구상유취의 유치함은 없지만, 성공의 함정에 갇힐 수 있다. 과거 성공한 전략이나 경험에 사로잡혀 변화한 환경이나 민심에 부응하지 못할 수도 있다. 이명박이 종종 내뱉었다는 “내가 해봐서 아는데…”라는 말이 성공신화가 꼰대질로 퇴행할 수 있음을 상징하는 클리셰가 된 것이 대표적이다.일본서는 SFTS 감염 길고양이에 물린 50대 여성 사망 사례도 입·피부로 사람에 2차감염 가능성…국내 ‘개·고양이’도 바이러스 확인(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진드기가 옮기는 감염병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올해도 어김없이 잇따르고 있다. 12일 기준 질병관리본부 감염병웹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SFTS 환자는 4월에 4명, 5월에 3명 등 지금까지 총 7명이 발생했으며, 이 중 1명이 숨졌다. 예년에 비춰볼 때 통상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5월 이후 진드기에 물리는 사고가 잦아지는 점을 고려하면 앞으로 더 많은 환자 발생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SFTS는 야생진드기의 일종인 작은소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감염병이다. SFTS 바이러스에 감염된 진드기에 물리면 1∼2주의 잠복기 이후 감기 증상과 비슷하게 열이 나거나 근육통을 앓는다. 이후 설사가 나거나 근육통이 심해지고, 의식이 떨어지는 뇌 증상을 보이다가 상태가 급격하게 나빠지면서 사망하기도 한다. 치사율이 20%를 웃돌 정도로 치명적이다.野, 주식 취득 의혹 등 도덕성 집중 추궁도…”의혹 사실이면 사퇴 용의”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를 대상으로 19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해 현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이 후보자는 고용 위기와 최저임금 인상의 관련성에 관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의 질의에 “최근 나타나는 고용 악화는 구조적인 문제가 더 많이 반영된 게 아니냐는 판단을 하고 있다”며 “최저임금이 주원인이라고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동의하기 좀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소규모 개방 경제인 한국 경제는 외부 충격 완화를 위해 내수 진작이 필요하다며 “(최저임금 인상을) 지금 추진하는 게 단기적으로는 어려움을 겪지만, 방향성 측면에서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최저임금이 고용 악화의 주원인이 아니라고 하는 것은 ‘곡학아세’, ‘혹세무민’, ‘양심불량’이라고 몰아세우고 “김동연 부총리는 소득주도성장의 성공을 위해 (최저임금 인상의) 속도조절이 필요하다고 말했는데 동의하는가”라고 물었다. 이 후보자는 “최저임금 인상을 기업들이 실제로 어떻게 소화하고 있는지에 대한 실태 확인이 필요하다”며 “실태 확인을 하고 실태에 따라 판단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임존성과 이웃한 충남 홍성 장곡면 산성리에는 주류성으로 추정되는 장곡산성이 있다. 1998년 7월 충남도문화재자료 제360호로 지정된 장곡산성은 돌로 쌓은 석축산성으로 둘레가 1천352m에 이른다. 성내에서는 방대한 건물터와 주춧돌, 사시(沙尸)·사시량(沙尸良) 등의 글자가 적힌 기왓조각, 백제 시대 토기가 발견됐다. 임존성과는 12.6㎞ 떨어져 있어 지리적 위치로 볼 때 백제 부흥군의 근거지였던 주류성으로 추정되는 곳 가운데 하나이다. 주류성의 정확한 위치와 관련해서는 이곳을 비롯해 충남 서천 건지산성(乾芝山城), 충남 청양 정산(定山), 전북 부안 우금산성 등 여러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홍성군은 매년 10월 장곡산성에서 백제 부흥 운동을 재조명하고 의병들의 뜻을 기리기 위한 위령제를 지내고 있다. 부여군도 백제 부흥운동의 꿈을 실현하지 못하고 죽은 복신의 넋을 달래기 위해 은산별신제를 지내 넋을 위로해주고 있다. 충남도는 ‘내포문화숲길’ 가운데 한 노선으로 예산∼홍성∼당진을 잇는 29.2㎞ 구간의 ‘백제부흥군길’을 조성했다. 백제 패망 후 나당 연합군과 치열한 전투를 치른 백제 부흥운동의 역사적 의미가 있는 지점이 연결됐다. 홍성 오서산 장곡산성, 봉수산의 임존성을 거쳐 당진의 아미산까지 이어지는 ‘이 길은 총 8개 코스로, 백제를 지키려는 민초들의 숱한 이야기를 담아낸다. 임존성 아래에는 2009년 9월 국제슬로시티연맹이 국내 6번째로 지정한 충남 ‘예산 대흥 슬로시티’가 있다. 이곳은 예당평야의 젖줄로, 전국 최대 규모의 저수지인 예당호를 품고 있다. 그만큼 넉넉하고 여유롭다. 전통과 자연 생태를 슬기롭게 보전하면서도 느림의 미학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발전과 진화를 추구해 나간다는 슬로시티 이념과 딱 들어맞는다.(영통구, 한국 2018년 9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VVDN은 오늘, 한국 지사를 설립하며 아시아에서의 확장세를 이어간다고 발표했다. VVDN은 자사의 업계 주도적인 제품 엔지니어링과 제조 역량에 대한 긍정적인 시장 반응과 아시아 태평양(APAC) 지역에서 증가하는 수요에 힘입어 사업 확장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VVDN은 일본에 지사를 설립했으며, 이 확장세를 이어가면서 한국에도 새 지사를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한국 지사는 25년 넘게 경험을 구축해온 업계 베테랑 Simon Yoon이 이끌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아우디는 1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브랜드 최초 양산형 순수 전기차인 ‘아우디 e-트론’을 공개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우디에 따르면 e-트론은 100% 전기로 구동하고 일상생활에 최적화한 사륜구동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다. 두 개의 전기모터를 탑재해 355마력(265㎾)의 강력한 출력을 내며 ‘부스트 모드’를 사용할 경우 출력을 스포츠카에 버금가는 402마력(300㎾)까지 높일 수 있다. 엔진 최대 토크는 664Nm이고 최고속도는 200㎞/h다.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 가속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6.6초이며 부스트 모드 사용 시엔 5.7초로 더 줄어든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이 송고’3차 관세 공방’서 미·중, 예고보다 세율 낮춰…대화 신호도11월 美중간선거 결과 주목…미·중 살얼음판 속 탐색전 이어질 듯 –독립기념관 운영 방향은. ▲ 한국 독립운동은 단순한 독립운동이 아니라 민주주의의 뿌리이고 우리가 지향해야 할 평화통일의 토대가 되는 운동이었다. 독립운동과 민주주의, 독립운동과 평화통일로 접목되는 독립기념관을 만들고 싶다. 당장은 내년 100주년을 기리는 사업을 잘 꾸려나갔으면 한다. 특히 북한과의 교류협력 사업을 활성화했으면 좋겠다. 플래그십 레이저 프로젝터는 6개 레이저 광원을 갖춰 기존 영화 상영용 디지털영사기 대비 30% 이상 향상된 풍부한 색감과 높은 해상도를 구현한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BIFF)에서 시험 도입해 영화전문가와 관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현재 베를린국제영화제 등 세계 주요 영화제 공식 디지털 프로젝터로 사용하고 있다. 특히 영화의전당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영화제 개·폐막작을 야외극장에서 상설 상영하고 있어 이번 최신 프로젝터 도입으로 한층 깨끗한 화질의 영상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 매년 프리미엄급 화질로 부산국제영화제 개·폐막식과 오픈시네마 섹션을 상영할 수 있게 됐다”며 “가로 24.0m, 세로 12.9m의 국내 최대 크기 야외스크린과 최고의 화질이 만나 관객들에게 더 큰 감동을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 달 4일부터 열리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에는 윤재호 감독의 ‘뷰티풀 데이즈'(Beautiful Days)가, 폐막작에는 홍콩 원화평 감독의 ‘엽문 외전'(Master Z: The Ip Man Legacy)이 각각 선정돼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상영한다. 영화의전당은 부산국제영화제에 앞서 야외극장에서 새로 도입한 레이저 프로젝터로 영화 ‘스포트라이트’를 무료 상영한다.

특히, 이날 프로그램으로는 창신동의 주민인 파파야(예명) 씨의 결혼식이 열린다. 파파야 씨의 러브스토리에 창신동의 봉제 역사를 담은 뮤지컬 형식의 공연도 펼쳐진다. 자녀들이 쓴 편지를 낭독하고, 창신동 이야기를 소재로 한 토크쇼도 열린다. 멕시코 언론은 “이번 회담이 성공하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두 번째 만남을 위한 길을 열 수 있다”며 관심을 보였다. 엘 우니베르살, 엑셀시오르, 텔레비사 방송 등 멕시코 주요 언론은 국제면 등을 통해 김 위원장 부부가 평양 순안 공항에 직접 나와 문 대통령 부부를 환영한 사실을 보도하며 이같이 전했다. 일간 밀레니오는 특히 “문 대통령이 평양에서 김 위원장과 적어도 두 차례 만날 예정”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다음 주 유엔 총회에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제시할 수 있는 비핵화와 관련한 중요한 조처를 하도록 김 위원장을 설득하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삼성, 송고멕시코 언론 “남북정상회담 성공하면 북미 정상 두번째 만남 길 열수도”(상파울루·멕시코시티=연합뉴스) 김재순 국기헌 특파원 = 지구 반대편에 있는 브라질 언론도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과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주요 뉴스로 다루며 관심을 나타냈다. 브라질 언론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에만 세 번째 만나면서 남북관계가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시 구역의 면적은 6만㎡에 달하며, 경량항공기, 헬리콥터, 헬기와 무인항공기 등 국내외 60여 종의 항공기 160대 이상이 전시됐다. 이번 대회에서는 전시회에 참석한 전시자와 귀빈 및 관람객들이 전문 지식을 교환하고, 사업을 교류하며, 서로 협력할 기회의 장을 마련했다. 이번 공연 지난 4월 남측 예술단의 ‘봄이 온다’ 평양 공연에 대한 답방 공연으로 김 위원장 제안에 따라 진작에 공연명이 ‘가을이 왔다’로 정해졌다. 당시 김 위원장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봄이 온다’를 잘했으니까 가을에는 남측에서 ‘가을이 왔다’를 하자”고 전격 제안했고, 우리 정부가 이를 받아들였다. ‘가을’로만 잡혀있던 공연 일정은 이번 합의서를 통해 ’10월 중’으로 구체화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더 구체적인 일정 등 공연과 관련한 세부 사항은 방북단의 후속 발표가 있거나, 남북 실무진 간 후속 논의를 통해 정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번 공연은 북측 예술단 공연이 주가 될 것이기 때문에 이를 지원하는 차원에서 준비해나갈 것”이라며 “혹시 합동공연이 성사되더라도 북측과 협의해서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노조가 아버지 염씨에게 장례식 위임 문제를 설득하는 사이 삼성이 경찰 송고 송고(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담배 연기 등에 많이 들어있는 중금속 카드뮴이 시야에서 색과 명암을 구별하는 능력인 대비 감도(contrast sensitivity)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위스콘신 대학 의대 안과 전문의 애덤 폴슨 박사 연구팀이 1천983명을 대상으로 10년에 걸쳐 진행한 시력검사와 함께 카드뮴, 납 등 중금속의 혈중 수치를 측정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로이터 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이들은 처음엔 시력의 대비 감도가 정상이었으나 10년 후에는 약 25%가 대비 감도가 손상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중요한 이유는 혈중 카드뮴 수치 상승이었다고 폴슨 박사는 밝혔다. 혈중 납 수치는 대비 감도 저하와 연관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는 납이 대비 감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의미는 아닐 것이며 아마도 연구 대상자들의 납 노출 정도가 워낙 미미했기 때문일 수 있다고 폴슨 박사는 설명했다. 카드뮴과 납은 모두 눈의 망막에 축적되며 특히 카드뮴은 담배 연기 속에 비교적 많이 들어있다. 이에 대해 존스 홉킨스 대학 안 연구소의 만데프 싱 박사는 시력검사표의 가장 작은 글자를 읽을 수 있을 만큼 시력이 좋아도 대비 감도가 떨어지면 시력이 정상이라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의사협회(AMA) 학술지 ‘안과학'(Ophthalmology)’ 최신호에 실렸다.▲ 엄홍덕 한국원자력의학원 박사는 13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KARA(한국방사선진흥협회) 2018 방사선진흥대회’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엄 박사는 암의 재발과 전이 과정 일부를 밝히는 연구 성과를 냈으며, 암 치료효율을 높이는 방사선 기술개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서울=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 19일 오후 부산 경성대를 찾아 청년 일자리 대책의 충실한 이행을 약속했다. 김 장관은 이날 경성대에서 열린 ‘찾아가는 청년정책 설명회’에서 “우리나라의 전반적인 고용상황이 어렵긴 하지만, 3·15 청년 일자리 대책의 주 정책 대상인 20대 후반의 취업자 수와 고용률이 크게 상승하는 등 대책의 효과가 일정 정도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대책을 충실히 이행하는 한편, 현장의 목소리를 꾸준히 수렴해 국민이 더욱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이 되도록 보완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설명회에는 경성대뿐 아니라 동명대와 부경대 등 인근 대학 학생을 포함한 450여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 장관은 3월 15일 발표된 청년 일자리 대책의 주요 내용과 추진 현황 등을 설명하고 취업을 준비 중인 청년들의 다양한 의견을 들었다. 노동부는 청년 일자리 대책 발표 이후 현장 순회 설명회를 하고 있다. 이번이 여섯 번째 설명회다.

With its innovative devices and precise targeting strategy, Honor continues to lead the industry in its home market as the No. 1 smartphone e-brand in China, while expanding rapidly overseas, including Indonesia. The brand has achieved 150% increase year-on-year in international sales volume outside of China in the first half of 2018. In Indonesia, Honor just released its half year sales result with remarkable achievement by 100% monthly growth in the first half of 2018. In May this year, Honor surpassed Apple to become Russia’s No. 2 smartphone brand in terms of sales volume, after having placed a strong third for the prior 13 months. The brand is also the fastest growing smartphone vendor in India, with a 300% increase in sales volume and revenue in the first half of 2018. 수원시주민자치위, 자치분권실행계획 마련 촉구 (수원=연합뉴스) 수원시 주민자치위원회는 19일 화성행궁 광장에서 ‘자치분권 결의대회’를 열고 자치분권 종합계획에 대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마련해 달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수원시 주민자치위는 이날 제16회 수원시 주민자치박람회에서 발표한 결의문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연방제에 준하는 지방분권’을 공약으로 내걸었으나 지난 9월 11일 정부에서 발표한 ‘자치분권 종합계획’을 보면 연방제 수준에는 턱없이 못 미친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치분권 핵심 사안인 재정 분권 과제에 대한 구체적 실행방안을 마련하고, 실행계획을 수립할 때 자치분권의 근간인 주민과 기초지방자치단체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또 지방자치법을 조속히 개정해 특례시 행정명칭을 부여하고, 인구 100만 대도시 위상에 걸맞은 행·재정적 자치 권한을 부여할 것도 요구했다. 송고(용인=연합뉴스) 용인시는 21일 오전 10시 30분 시청광장에서 ‘농·축산물 한마당 행사’를 개최한다. 행사장에서는 관내 농·축산물을 저렴하게 판매하는 직거래 장터를 비롯해 어린이들을 위한 곤충체험·목공체험·인절미 만들기 등 체험부스, 최신 농기계 전시 부스가 운영된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소비자들에게 백옥쌀, 육류, 표고버섯, 꿀, 마른고추, 채소류, 전통주, 화훼류 등 400여 품목을 저렴하게 판매한다. 행사장에서는 제23회 농업인의 날 기념식도 함께 열려 올해 뛰어난 농업경영으로 농업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17명에게 표창장을 시상한다.(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대한주택보증이 1일 남북하나재단에 북한 이탈 주민(새터민)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한 후원금 1억원을 전달했다. 후원금은 새터민의 공동생활시설과 그룹홈 개보수 사업, 탈북여성 쉼터와 새터민 청소년 장학사업 등에 쓰인다. 주택보증은 지난해부터 사회 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새터민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연말까지만 병력 투입 예정, 주민들은 병력 주둔 연장 지지(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군과 경찰이 1천900명의 병력을 동원해 리우데자네이루 시내 3개 빈민가에서 범죄조직 단속을 위한 합동작전을 벌였다. 15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등에 따르면 군인 1천850명과 경찰 50명은 이날 새벽 장갑차와 헬기 등의 지원을 받으며 리우 시 북부 자카레지뉴, 콤플레수 두 알레망, 마레 등 3개 빈민가에서 범죄조직원 단속에 나섰다. 단속작전이 시작되자마자 격렬한 총격전이 벌어졌으며, 군인 1명과 주민 1명이 총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범죄조직원 가운데 사상자가 발생했는지는 즉각 알려지지 않았다. 이들 3개 빈민가는 리우 시의 대표적인 우범지역으로 마약·총기 밀매가 대규모로 이루어지는 곳이다. 올림픽 금메달만 송고(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은퇴한 육상 ‘단거리 황제’ 우사인 볼트(32·자메이카)가 자신에게 축구에 대한 영감을 준 주인공으로 ‘축구황제’ 펠레(78·브라질)를 꼽았다. 볼트는 16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와 인터뷰를 통해 펠레는 자신이 1년 전 육상에서 은퇴한 이후에도 운동을 계속하도록 격려한 많은 사람 중 한 명이라고 밝혔다. 볼트는 “축구에는 많은 영웅이 있다”면서 “나는 위대한 펠레를 알고 있으며 그가 나를 축구로 이끌었다”고 말했다. 이어 볼트는 “어릴 때부터 축구선수가 되는 것이 꿈이었다”면서 “내가 축구선수로 변신하는 데 가장 결정적인 영향을 준 사람이 바로 펠레”라고 덧붙였다.

“In an increasingly competitive marketplace, companies are challenged to maintain and grow their customer relationships on a global basis,” said Mr. Simon Yoon, AVP Sales S. Korea, VVDN Technologies. “The local presence in S. Korea will allow us to better understand the customer requirements and thus help us in providing deliverables to our customers as desired.” 댐 등의 건설현장에서는 지금도 무인 덤프와 불도저 등을 가동하고 있어 이들 자동화 기술을 응용한다는 구상이다. 회사 측은 “달은 지구에서 약 송고장신구 제작에 노숙인 활용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의 대표적인 자동차 기업 포드 사가 30년째 방치돼온 철도 역사 벽면의 낙서(그래피티)를 ‘특별 예술품’으로 승화시키는 작업을 벌이고 있다. 12일(현지시간) AP통신과 디트로이트 현지 언론에 따르면 포드는 디트로이트 도심 총 5만6천㎡ 규모의 유서깊은 여객 철도 역사 ‘미시간 센트럴 스테이션'(MCS)을 지난 6월 매입, ‘무인 자율 주행 차량 연구 개발 센터’로 전환할 계획이며 이에 앞서 MCS 벽면의 페인트 조각들로 장신구를 만들어 파는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포드 대변인 션 윌슨은 “이번 프로젝트는 MCS가 폐쇄된 1988년 이후 빈 건물 벽을 캔버스 삼아 예술성을 발휘한 수많은 그래피티 아티스트들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유 사장은 “사건 경위에 대해 대전시 감사관실에서 조사 중”이라며 “사건 발생 경위 등을 종합적으로 확인한 뒤 그에 따른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오후 5시 15분께 오월드 사육사는 사육장에서 퓨마 1마리가 사라진 것을 발견하고 경찰과 119에 신고했다. 오월드 측은 관람객과 보문산 일대 등산객을 긴급 대피시켰고, 대전시는 긴급재난문자를 보내 보문산 인근 주민의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동시에 경찰과 소방당국은 400여명이 투입돼 오월드와 보문산 일대 수색에 나서면서 오후 6시 34분께 오월드 내 풀숲에서 퓨마를 발견했다. 오월드 관계자는 웅크리고 있는 퓨마에게 마취총을 쏴 쓰러뜨린 뒤 포획할 예정이었지만 퓨마가 마취총을 맞고도 달아나면서 포획에 실패했다. 날이 어두워지면서 퓨마를 포획이 어렵다고 판단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엽사와 사냥개를 투입해 오후 9시 44분께 사살했다.”2년 뒤 IOC 위원 정년이어서 평창이 마지막 올림픽”한국 IOC 위원 공석 우려에 “아쉽지만 새로운 사람 또 나올 것”(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북한의 장웅(78)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2008년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강하게 시사했다. 장 위원은 3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윈저 오세아니쿠 호텔에서 열린 제129차 IOC 총회에 참석했다. 그는 남북한을 통틀어 이번 리우 총회에 출석한 유일한 IOC 위원이다. 장 위원은 총회장에서 연합뉴스와 만나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여하느냐는 질문에 아무런 망설임도 없이 “가죠”라고 답했다. 이어 “평창 올림픽이 내가 IOC 정위원으로 참석하는 마지막 대회죠”라고 부언했다. 1996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과 함께 IOC 위원으로 선출된 그는 2년 후면 정년인 80세가 된다. 이날 IOC 총회 오전 세션에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보고가 이뤄졌다. 장 위원은 “(평창동계올림픽) 위원장이 벌써 세 번째 아니냐”고 물으며 잦은 교체에 아쉬움을 피력했다. “사람이 자주 바뀌어서 안 좋게 보는 시선이 있는 것 같다”는 IOC 내부 분위기도 전했다. 평창조직위는 2012년 김진선 초대 위원장에 이어 2014년 7월 조양호 위원장이 취임했다. 올해 5월에는 이희범 위원장이 그 자리를 이어받았다. 한국 IOC 위원의 공석 위기를 우려했다. 이건희 회장이 건강을 회복할 가능성이 희박하고 문대성 선수위원은 IOC로부터 최근 직무정지 징계를 받았다. 문 위원은 이번 대회 이후 임기가 끝난다. 유승민 삼성생명 탁구 코치가 선수위원 도전에 나섰지만 17일까지 이어지는 투표에서 낙선하면 한국은 사실상 IOC 위원이 없게 된다. 장웅 위원은 이런 상황을 잘 알고 있음에도 덕담을 건넸다. “아쉽지만, 또 누군가 새로운 사람이 나오지 않겠느냐”며 “조양호 선생(한진그룹 회장)이 평창 위원장을 계속 했다면 가능성이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가 국제경기단체 회장 자격으로 IOC 위원이 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지난해 심장 수술을 받은 장 위원은 안부를 묻자 “좋아지지도 않고, 나빠지지도 않는다”고 답했다. ‘남측 체육회장도 심장 수술 후유증 때문에 이번에 오지 못했다’고 알려주자 장 위원은 “아, 김정행 회장”이라고 거명하며 안부를 묻기도 했다. 북한의 리우 대회 목표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나는 NOC(국가올림픽위원회)에는 관여하지 않으니까”라며 자기 소관이 아니라고 말했다. 최룡해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의 리우 개회식 참석에는 원론적인 의미를 부여했다. 장 위원은 “조직위원회가 여러 정상을 초청했지 않느냐. 초청받은 수보다 적은 분이 개회식에 참석한다고 들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최룡해 부위원장이) 인천(아시안게임)에도 가셨댔지 않느냐”며 “이번에도 그런 의미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2014년 10월 인천 아시안게임 폐회식에 최고위급 인사를 파견했다. 황병서 군총정치국장(이하 당시 직책), 최룡해 당 비서, 대남정책을 총괄하는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등이 대표단에 포함됐다. 최룡해 부위원장은 ‘부통령’이라고 소개했다. 장 위원은 “국무위원회가 영어로 ‘스테이트 어페어스 커미션(State Affairs Commission)'”이라고 소개하며 “국무를 총괄하는 국무위원회의 ‘부(副)’에 해당하니까 부통령”이라고 설명했다. 그를 보좌하는 아들 장정혁 씨와 함께 사진을 찍자고 권하자 손사래를 치며 거부했다. 이에 장 위원 혼자라도 찍으려 하자 “나도 다 늙었는데 찍어서 뭐하려고”라며 촬영에 응했다. 북한 축구 국가대표 골키퍼 출신인 장정혁 씨는 현재 IOC에서 근무하고 있다.

벤 로(40) 씨는 “집에서 아침 7시 45분에 나왔지만, 9시가 다 되도록 지하철을 타지 못하고 있다”며 “도로 복구에 걸리는 시간을 고려해 전면적으로 반일 휴가를 줬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하지만 홍콩 정부는 민간 기업의 경영에 정부가 간섭할 수는 없는 노릇이라는 입장만 밝혀 시민들의 원성을 샀다. 시속 195㎞에 달하는 돌풍을 동반한 태풍 망쿳은 1979년 태풍 호프 이후 홍콩을 강타한 가장 강력한 태풍이다. 강력한 돌풍에 시내 곳곳의 가로수가 쓰러지고 아파트 유리창이 깨지는 바람에 200명이 넘는 부상자가 발생했지만, 다행히 사망자는 없었다. 홍콩 북부 신계 지역에서는 4만 가구가 정전 사태를 겪어야 했다. 조사위원회는 또 반군의 마지막 거점 이들립에서 군사작전을 준비하는 러시아·시리아를 향해 자제심과 상식을 촉구했다. 조사위원회는 이들립에서 전면적인 군사작전이 전개되면 그곳에 사는 송고 MEN1112/OBT357 is a monoclonal antibody targeting CD157, a myeloid marker present on leukemia cells. Menarini has partnered with Oxford BioTherapeutics to conduct the development of the compound. A comprehensive work of preclinical characterization has been already fulfilled and MEN1112/OBT357 is currently in phase I clinical trial for the treatment of patients with relapsed/refractory (R/R) Acute Myeloid Leukemia (AML). 송고(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한국 측으로부터 설명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그는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남북 간의 대화에 대해서 한국 측으로부터 확실하게 설명을 듣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계속해서 (북한의 비핵화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등) 여러 현안 해결을 위한 구체적 행동을 북한으로부터 끌어내기 위해 미국, 한국을 비롯한 관계국과 긴밀히 연대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가 장관은 “한일 정부 간에 여러 루트(경로)를 통해 의사소통 및 정책조율을 하고 있다”며 “회담 결과에 대해서도 적절하게 정보를 공유하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취재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 학교들이 서울과 부산에서 유학 박람회를 개최한다고 뉴질랜드 지역신문이 26일 보도했다. 베이오브플렌티타임스는 타우랑가 지역 교육 관계자들이 한국을 방문해 한국 유학생들을 더 많이 유치하기 위한 활동을 벌인다고 밝혔다. 에듀케이션타우랑가는 이를 위해 26개 초중고와 대학 등 각급 학교 교장과 유학생 담당자들로 구성된 대표단을 이끌고 오는 30일 한국을 방문해 타우랑가유학원(대표 양현택)과 공동으로 서울과 부산에서 사흘에 걸쳐 유학 이민 박람회를 개최한다. 에듀케이션타우랑가의 앤 영 지역 매니저는 이번 박람회 목표는 타우랑가를 고품질 교육 도시로 홍보하고 더 많은 한국 유학생들을 유치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초중고 등 타우랑가의 의무교육 대상 학교에 가장 많은 유학생을 보내는 나라가 한국”이라며 “현재 조기유학을 위해 타우랑가에 머무는 한국인은 500여 가족 정도 된다”고 말했다. 영은 지난해 한국에서 열린 박람회를 찾은 사람이 600명 정도 된다며 이들 가운데 자녀 2명을 둔 60여 가족이 타우랑가 지역 학교에 등록했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의 유학생 시장은 독특하다면서 만 5세부터 조기 유학을 시작할 수 있는데 대개 부모들 가운데 한 명이 동반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만 10세 이하 유학생들은 부모들 가운데 한 명이 동반해야 한다는 법률적 조건이 있다”며 바로 그런 점 때문에 타우랑가 지역에는 현지 학교에 등록한 자녀들의 한국 어머니 사회도 점점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인 유학생 17명이 재학 중인 벨뷰 초등학교의 데이비드 벨 교장은 유학 박람회가 한국 학생들에게 국제적 인식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어린이들에게 세계관을 열어줄 수 있다”고 말했다. 벨 교장은 뉴질랜드 어린이들도 한국 친구들의 학습 참여도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한국은 교육 측면에서 보면 경쟁사회다. 그런 교육환경에 익숙한 한국 어린이들의 학습 욕구가 뉴질랜드 학생들에게 모범이 되기도 한다”고 밝혔다. 벨 교장은 이어 한국의 학교를 직접 방문하는 기회를 가짐으로써 한국 문화와 한국 부모와 학생들이 뉴질랜드 학교에서 직면하는 여러 가지 어려움과 도전에 대해서도 잘 이해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타우랑가유학원의 양 대표는 뉴질랜드 학교의 전인적 교육 방식이 한국 유학생 가족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며 “뉴질랜드 학교 수업은 창의성 계발에 집중되어 있고, 수업 방식도 한국과 많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그뿐만 아니라 NTT Resonant는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서 열리는 STARWEST 2018의 공식 후원사로서, 10월 3일과 4일에 부스를 설치할 예정이다. NTT Resonant는 자사 부스에서 Appium Automated Testing Cloud(*2)를 포함하는 Remote TestKit의 다양한 기능을 시범 보일 예정이다. 이들 기능은 모바일 기기용 앱과 웹사이트를 테스트할 때 품질과 생산성을 높인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소비자보호협회와 자동차 소비자 단체인 송고 The “International Robotics Industry Exhibition” to be held in Hall 2 of KINTEX Exhibition Center 1 will serve as a venue for the robotics business. Over 200 companies from 20 countries will operate 500 booths to show their industrial robots, service robots, robot parts, smart manufacturing solutions, smart application and software, and drones. 미디어 연락처: Todd Fogarty 혹은 Aduke Thelwell KEKST todd.fogarty@kekst.com 혹은 aduke.thelwell@kekst.com + 1 212 521 4800 김 위원장은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시민 앞에서 뜻깊은 말씀을 하시게 됨을 알려드린다”면서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에 훌륭한 화폭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나와 문재인 대통령은 북남관계 발전과 평화 번영의 여정에서 또 하나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소중한 결실을 만들어냈다”면서 “평양시민 여러분. 문재인 대통령에 다시 한번 뜨겁고 열렬한 박수를 보내주시기 바란다”는 말로 박수를 유도했다. 소개를 받은 문 대통령은 자리에서 일어나 오른손을 흔들어 화답했다. 김 위원장과 악수한 문 대통령은 연단에 서서 준비한 인사말을 읽어 내려갔다. 1919년 9월 11일 공포된 ‘대한민국 임시헌법’ 강령에는 “대한민국 인민은 일체 평등하다” “대한민국의 주권은 대한 인민 전체에 있다”라고 규정하고 인민의 자유와 권리를 기술했다. 국민주권을 분명히 한 임시헌법은 여러 차례 개정되면서 ‘자유·평등·진보’의 정신을 분명히 하며 새로운 민주주의 국가 지향성을 구체화했다. 1941년 ‘건국 강령’은 계급 제도를 없애는 정치적 분야의 불평등 해소에만 그치지 않고, 경제적 약자를 보호하고 공공복지를 추구하는 경제적 불평등 타파의 정신도 담았다. 정치·경제·교육의 균등을 고루 강조하는 이른바 ‘삼균주의’의 정신을 새로운 나라의 비전으로 제시했다. — 난민을 거부하는 청와대 청원이 수십만 건에 이르고 난민 수용 반대집회가 열린다. ‘난민 혐오’는 어디서 오는가. ▲ 난민을 우리 사회의 ‘짐’으로 보는 인식의 문제다. 우리가 낸 세금으로 난민들에게 일자리를 주고 생계비 등을 지원해줘야 한다는 점을 불편하게 받아들인다. ‘가뜩이나 일자리도 부족한데 이들이 취업난을 가중하지 않을까’ 또는 ‘우리 사회에 기여한 적이 없는 난민에게 우리 세금을 들여 도와줘야 하나?’ 하는 생각을 가지는 이들이 있다. 나아가 ‘진짜 난민일까’, ‘테러나 범죄를 저지르지 않을까’하는 의심까지 하며 공포의 대상으로 본다. 난민을 거부하는 청원이나 집회 등 ‘난민 혐오’가 조직화하고 집단화하는 행태의 배경에는 ‘종교’와 ‘남성 혐오’가 자리한다. 제주도에 유입된 예멘 난민 거의 전부가 이슬람교도고 젊은 남성들이다. 예멘 난민을 왜곡하고 공격하는 가짜뉴스를 분석해보면 기독교 근본주의자나 극단적 ‘남혐주의자’의 소행이란 의심이 든다. 대다수 개신교나 천주교도들은 난민들에 대해 포용적 자세를 보인다. 근현대사를 돌이켜보면 한민족도 수많은 난민이 발생해 발길을 해외로 돌려야 했다. 제주 4·3사건과 한국전쟁이 대표적이다. 난민을 ‘세계시민’의 눈으로 봐야 한다. 우리나라가 난민조약에 가입하고 난민법을 제정한 사실이나 취지를 모르거나 외면한 이들이 난민을 비뚤어진 시각으로 바라본다. “능력 조기에 확보해 차후 한미가 긴밀히 협의해 추진 예정”여석주 국방정책실장, 공군발전협회 학술회의서 주제 발표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인디 1세대인 펑크록 밴드 노브레인이 18일 새 싱글 ‘최고의 순간’을 발표했다.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에 따르면 이 싱글은 지난 8월 낸 싱글 ‘쏘나기’에 이어 두달 만에 공개하는 신곡이다. 이 곡은 무대와 관객을 밝게 비춰주는 조명들이 별빛이 되고, 우리가 노래로 하나가 될 때가 다시 오지 않을 최고의 순간이라고 표현한 노래다. 회담 중에 열린 “양질의 랴오닝 발전을 촉진하는 민간기업 회의”에서 76건의 프로젝트가 성사됐다. 이들 프로젝트의 총 계약 규모는 3,000억 위안에 달한다. 이들 프로젝트 중 투자금이 100억 위안 이상인 대형 프로젝트도 10건이 넘는다. Changjiang & Jinggong Steel Building (Group) Co. Ltd.의 전략 및 투자 책임자 Wang Xiaochun은 “랴오닝이 견고한 산업 기초와 확실한 지역 이점을 갖고 있다”고 언급했다. 랴오닝은 중국 동북부 개발 전략에 따라 투자자에게 많은 기회를 가져다 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이런 북한의 ‘양보 조처’에 미국이 곧바로 상응하는 조처를 하거나 북미 정상회담이 재개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고 전망했다. 그는 “북미 대화가 재개되길 기대하지만 미국 행정부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양보 조치를 하도록 허용하지 않을 것으로 보여 우려스럽다”면서 “미국 관리들이 계속해서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려는 것도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톨로라야는 “물론 북한의 약속이 남한이나 미국이 원했던 전면적 핵활동 신고는 아니지만 대화 파트너에게 자신이 옳다고 믿는 것만을 요구해선 안된다”면서 “북한이 대화에 대한 준비 태세를 보였는데 미국이 이에 응하지 않는다면 이는 순전히 대화 거부이자 비건설적이고 적대적인 태도라고밖에 볼 수 없다”고 꼬집었다.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국제경제·국제관계 연구원(IMEMO) 부원장 바실리 미헤예프는 전화 통화에서 정상회담 결과를 평가하며 “문 대통령으로선 자신의 정책 이행에서 큰 결과이며 남한으로부터 경제적 지원을 얻으려는 김 위원장에게도 큰 성과”라면서 양측 모두에 ‘윈 윈'(win-win)이었다고 분석했다. 미헤예프는 그러나 “아직 김 위원장으로부터 어떤 실질적 조치를 기대하기는 시기상조”라면서 “북한은 자국의 핵폐기만이 아닌 남북한 동시 조치를 의미하는 ‘한반도 비핵화’를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은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을 언급하고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 폐기를 약속하는 등 비핵화 행보를 하고 있지만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 등의 철저한 검증없이는 북한에서 실제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를 확인하기는 어렵다”면서 “대규모 대북 원조 제공의 전제조건인 북한의 핵폐기 증거가 있다고 말하기엔 아직 이르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한 핵무기 폐기뿐 아니라 주한 미군 철수와 미사일방어망(MD) 해제 등을 포함하는 ‘한반도 비핵화’ 개념은 북한이 양보 제스처를 취하면서 경제적 지원 등의 대가를 얻어내는 외교게임을 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공하고 있다”고 경계했다. 북한이 자국과 한미의 동시 행동을 의미하는 한반도 비핵화를 주장하면서 보유한 자국 핵무기를 완전히 폐기하기 전까지 부분적이고 상징적인 양보 조처들을 취하면서 그에 상응하는 한미의 대가를 받아내려는 게임을 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러시아의 북한 문제 전문가 안드레이 란코프(국민대) 교수는 자국 리아노보스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남북은 북한이 실제로 양보할 의사가 있는지에 관계없이 북한이 양보를 하려 한다는 인상을 만들려 함께 애쓰고 있고, 이번 정상회담의 과제도 여기에 있었다”고 분석했다. 그는 “남북 회담의 주요 목적은 긍정적 분위기를 최대한 만드는 것이었다”며 “북한이 지금까지 한 양보는 가역적이거나 상징적인 것이었고, 이런 상황에서 미국 내에선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 정책으로 회귀해야 한다는 ‘매파’의 목소리가 점점 더 커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뿐 아니라 남한도 이런 상황을 우려한다”며 “(미국) 매파의 행동은 남북한 모두에 피해가 되는 군사충돌을 초래할 수 있어서다”라고 지적했다. 란코프 교수는 평양공동선언에 담긴 북한의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 언급과 관련 “북한의 핵프로그램 중지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북한에는 핵관련 연구와 생산이 이루어지는 다른 단지들이 있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영변 핵단지 폐쇄는 북한 핵무기 생산 규모가 매우 줄어든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실제로 이 약속이 이행되면 동북아 긴장 수준 완화에 중요한 행보가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이어 “북한이 가역적이고 상징적이긴 하지만 일정한 양보를 했는데 미국은 아직 어떤 양보도 하지 않았다”며 “상황 진전을 위해선 북한뿐 아니라 미국이 일정한 조처를 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망쿳이 이날 오후부터 중국 본토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는 광둥(廣東) 성, 하이난(海南) 성, 광시(廣西)좡족 자치구 등 중국 남부 지역도 비상태세에 돌입했다. 이들 성 정부는 대피 주민을 위한 비상식량을 확보하고, 저수지의 물을 방류하는 등 각종 대비책 시행에 분주한 모습이다. 푸젠(福建) 성에서는 어선에 있던 5만1천 명이 대피하고 약 1만1천 척이 피항했으며, 여객선 운항이 중단됐다. 중국 기상국은 최고 단계인 ‘적색경보’를 발령하고, 중국 남부에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홍콩 서쪽 135㎞ 지점에 있는 광둥 성 타이산(台山) 원자력 발전소와 230㎞ 지점에 있는 양장(陽江) 원자력 발전소는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어 두 발전소 모두 초비상이 걸렸다. 양강 원자력 발전소는 2014년 첫 상업 운전을 시작한 이래 현재 총 5기의 원자로가 가동 중이다. 2011년 쓰나미로 인한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참사를 잘 알고 있는 두 발전소는 비상 인력을 배치하고, 발전소 곳곳을 면밀하게 점검하면서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하는 모습이다. 이들 발전소는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 계정을 통해 “사태의 엄중함을 잘 알고 있으며, 태풍에 대비해 원자력 발전소의 정상 가동을 위한 모든 준비 태세를 철저하게 갖췄다”고 밝혔다. 중국과 필리핀은 이날 예정됐던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필리핀 방문을 연기하기로 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미국 엔키 리서치의 재난 모형 설계자 척 왓슨은 망쿳이 현재 진로를 유지할 경우 중국과 홍콩에 1천200억 달러(약 134조원) 상당의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란 정부는 “외화 보유고가 충분하고, 이란 경제는 튼튼해 단합하면 미국의 제재를 이겨낼 수 있다”면서 술렁이는 민심을 진정시키려고 애쓰고 있다. 그러나 서민층의 불안을 잠재우기엔 역부족이다. 미국의 제재를 하루 앞둔 송고 — 최근 들어 출생아 수가 가파르게 줄어들고 있다. 원인은 무엇인가. ▲ 첫째는 장기적이고 구조적인 요인으로, 인구구조가 변하고 있다. 저출산 현상은 1990년대 후반에 시작돼 IMF 위기를 거치면서 2000년대 들어 본격화됐다. 그때 태어난 여성들이 가임기(15세~49세)로 진입한다. 반면 수많은 베이비부머 여성들은 가임기를 벗어난다. 가임여성의 수 자체가 급격히 줄어들었다. 둘째는 사회문화적 요인이다. 결혼을 미루는 사람, 결혼했으나 출산을 미루는 사람, 하나만 낳고 멈추는 사람, 결혼해도 아이를 낳지 않는 사람, 이런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전에는 결혼하면 아이는 낳는다는 생각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지금은 본인의 삶이나 사회생활을 위해 아이를 낳지 않는 부부가 증가하고 있다. –막대한 예산을 쓰고도 오히려 상황이 악화하고 있다. ▲ 2006년 이후 지난해까지 들인 출산장려 관련 예산이 124조~128조 원이다. 오늘날 개인은 정부나 지자체의 출산장려 드라이브를 받아들이지 않는다. 특히 결혼적령기 여성들, 신혼부부들은 ‘인구 위기’ ‘인구 절벽’ 등의 심각성은 알고 있지만, 결혼할 것인가, 아이를 낳을 것인가, 몇 명을 낳을 것인가 등을 결정할 때는 그 부분은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 가족계획 당시만 해도 국가가 주도해서 경제가 성장하는 시기였고 국민도 상당히 호응했다. 2000년대 들어서서 국가 주도적 성장이라든가 계획이라든가 목표가 개인과 가족의 이해관계와 괴리가 생기지 않았나 생각된다. 출산 문제에 대해서는 개인과 가족의 선호라든가 판단 기준이 국가나 공동체의 판단 기준과 같지 않다. 시대가 바뀐 만큼 이러한 현상이 엄밀하게 반영될 정도로 세련된 정책이 아직 나오지 않았다. –정부 정책이 효율적이지 못하다는 의미인가. ▲ 저출산 관련 개별정책이 91개 정도이다. 거의 부처 전체에 걸쳐있다. 개별정책들은 우수한 것이 많다. 그러나 상위목표인 저출산 문제 해결에 효과가 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인구문제는 다면적이라서 하나의 개별정책이 자체 목표의 몇 %나 달성했는지를 따지는 것은 의미가 없다. 백화점식, 병렬식으로 좋은 내용을 다 담았는데 체계적으로 잘 묶지 못하고 있다. –지금까지의 정책 중 성과라고 할 수 있는 것도 있지 않나. ▲ 출산율을 높이기 위한 중간목표가 있는데,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를 늘리고 직장을 다니면서 육아를 할 수 있는 인프라를 제공하는 방향으로 진행되는 정책들, 예를 들면 육아휴직제도, 출산휴가제도, 이를 위한 급여 정책 등은 그 자체로 성과가 있었다. 문제는 최상의 목표인 출산까지 연결되는가인데 100% 확신할 수 없다. –기혼자 위주로 지원이 치우친다는 지적이 있다. ▲ 가족 구조가 많이 바뀌고 있어 “이상적”인 부부관계에서의 출산만 장려할 것은 아니다. 한부모 가정도 많이 늘어났고 다문화가정도 증가하고 있다. 기초적인 복지혜택만 주는 데서 벗어나 가족정책의 대상으로 넣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우리나라에서 혼외출산은 전체 출산의 2% 미만이다. 동거 커플의 수가 적고 동거하더라도 아이를 낳지 않는 경우가 많다. 동거에 대해서는 아직은 사회적 저항이 있지만, 유럽 국가들처럼 아이 중심으로 가족개념을 확대해서 지원하는 방안도 점차 생각해 볼 수 있다. (선양, 중국 2018년 8월 21일 AsiaNet=연합뉴스) 8월 18일, 제7회 Shenyang Faku AOPA(Aircraft Owners and Pilots Association of China) International Flight Convention이 선양 시 정부의 주최로 Shenyang General Aviation Industrial Base와 Senyang Caihu Holiday Resort에서 개최됐다. 이번 대회에서 다양한 공연을 선보이기 위해 우수한 항공운항팀과 항공 협회가 초청을 받았다. 동력형 패러슈트, 견인형 패러슈트, 고정익 비행체, 헬리콥터 등을 포함해 약 100대의 항공기가 관중에게 멋진 공연을 선보였으며, 국내외 총 10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모여서 이를 관람했다.효성티앤씨, 중국·베트남 공장에 ‘스마트팩토리’ 구축(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효성티앤씨[298020]는 최근 중국 4개 지역과 베트남 1개 지역의 스판덱스 공장에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9일 밝혔다.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이 도입된 곳은 중국의 취저우·자싱·광둥·주하이와 베트남의 동나이 소재 공장이다. 이번에 구축된 시스템은 공정모니터링 시스템과 품질관리시스템, 스마트 사물인터넷(IoT) 등이다. 효성티앤씨는 이번 스마트팩토리 시스템 구축을 통해 “글로벌 공장의 현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품질을 관리함으로써 동일한 품질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차세대 생산환경을 구축했다”고 자평했다. 원료수입부터 생산·출하에 이르기까지 제조의 전 부문에서 데이터 수집·분석·제어 관리 등으로 공장 효율성을 극대화함으로써 제조 경쟁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효성티앤씨의 스마트팩토리 구축은 조현준 회장이 지난해 취임한 직후부터 줄곧 강조해온 사안이다. 조 회장은 “4차 산업혁명이라는 거스를 수 없는 큰 흐름 앞에서 스마트팩토리 구축은 제조업체로서 필수적인 조치”라고 강조했다. 이어 “스마트팩토리를 기반으로 초일류 수준의 품질 개선과 신기술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서, 글로벌 넘버원 스판덱스 메이커로서 시장 지배력을 더욱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효성ITX[094280]는 효성티앤씨의 스마트팩토리 구축 경험을 바탕으로 최근 스마트팩토리에 최적화된 솔루션 브랜드인 익스트림 팩토리(XTRM FACTORY)를 런칭하는 등 국내외 스마트팩토리 구축 사업을 본격화해 나갈 예정이다.

정부가 10일 밝힌 개성공단 전면 조업중단 방침은 앞으로 특별한 돌파구가 마련되지 않는 한 영구 폐쇄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2003년 6월 문을 연 개성공단은 그동안 남북관계의 숱한 부침 속에서도 명맥을 이어왔다. 2006년 1차 핵실험을 비롯해 천안함 피격사건(2010년 3월), 연평도 포격도발 사건(2010년 11월) 등으로 남북관계가 악화했을 때도 개성공단은 정상적으로 가동됐다. 개성공단이 충돌의 완충지대이자 남북 경협의 상징 역할을 톡톡히 한 셈이다. 그러나 북한의 잇단 도발에 정부는 결국 폐쇄를 전제로 한 전면 조업중단이라는 카드를 빼들었다. 개성공단을 둘러싸고 미묘한 분위기가 감지된 것은 지난달부터다. 지난달 6일 북한이 4차 핵실험을 감행하면서 정부는 국민의 신변 안전을 위해 개성 공단에 머무는 우리 인력 850명을 650명 수준으로 축소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인 7일에는 체류 인원을 500명까지 추가로 축소하기로 했다.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용납할 수 없는 도발행위”라고 규정하고 정부가 국제사회의 제재와는 별도로 강력한 독자 제재를 추진하기로 하면서 개성공단 전면 가동중단이라는 대책이 나왔다.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개성공단이 김정은 정권의 외화벌이 수단이 되어 폐쇄해야 한다는 의견이 분분하던 상황에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는 폐쇄 쪽으로 가닥을 잡는 데 결정적 동인이 됐다. 개성공단이 폐쇄된 것은 2013년 2월 이후 3년 만이다. 당시에는 북한이 3차 핵실험을 하면서 남북관계가 경색되며 북한이 개성공단 폐쇄를 발표했다. 개성공단은 134일간 문을 닫았다. 입주 기업들은 1조원이 넘는 피해를 본 바 있다. 남측이 먼저 폐쇄하겠다고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개성공단의 연간 생산액은 2014년 4억7천만 달러, 2015년(1∼11월 누적 기준) 5억1천500만 달러로 우리나라 연간 국내총생산(GDP)의 0.04% 규모다. 개성공단에 대한 투자액은 공공 부문 4천577억원, 민간 부문 5천613억원으로 총 1조190억원이다. (진안=연합뉴스) “가을 향기 그윽한 진안 마이산 코스모스 꽃길을 걸어봐요” 18일 전북 진안군 진안읍 농업기술센터 앞 일대에 수만 그루의 코스모스가 만개해 관광객을 유혹하고 있다. 마이산을 배경으로 한 코스모스 꽃밭은 성큼 다가온 가을을 실감케 한다. 아름다운 풍경을 담으려는 사진작가의 발길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 고삼지 포인트 고삼지 물가 쪽은 수심이 꽤 얕은 편에 속한다. 특히 갈대와 수초지역은 산란하러 온 배스들이 자리를 잡는 곳이다. 지금은 배스의 산란 철이 살짝 지난 시점이다. 이 무렵 배스들은 얕은 지역에 알을 낳은 장소인 이른바 ‘알자리’를 지키고 있는 경우와 이곳을 벗어나 움직이려는 두 부류로 나뉜다. 루어 프로들은 이 부근을 공략하면 씨알 좋은 배스를 낚을 가능성이 크다고 조언한다. 알자리에 붙은 배스는 잘 움직이지 않기 때문에 웜(벌레)으로 죽은 듯 거의 미동하지 않고 조금씩 웜을 움직여주는 것이 좋다. 반면 산란을 끝낸 녀석들은 인근 지역을 어슬렁거릴 경우가 많으므로 곶부리 등을 공략하는 것이 좋다. 이날 저녁 문 대통령이 북한 정권수립 70주년을 맞아 공연 중인 집단체조를 관람하는 자리에서는 15만명의 북한 관람객에게 인사말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5·1 경기장(에서 관람할) 대집단체조 예술공연에서 문 대통령이 북측 참석자 15만명을 위한 인사 말씀을 하게 돼 있다”며 “시간은 1~2분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생중계된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이날 오전 남북정상의 추가 회담에는 남측에서 서훈 국정원장, 북측에서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배석한걸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의 20일 백두산 방문과 관련, “내일 삼지연 공항으로 이동하게 되고, 거기에서 바로 일정을 마치고 서울로 귀향하는 방안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남측에서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인 연합뉴스가 평양지국 개설을 추진 중이다. 연합뉴스는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북한 조선중앙통신의 국·영문 기사와 사진을 실시간으로 받아 국내에 독점 배포하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송고야당 후보도 “선거 무효” 주장…소송 제기(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서아프리카 말리의 대통령 선거에서 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한 것으로 공표되자 야당 후보가 ‘사기’라며 반발하고 수천명이 선거 무효를 요구하는 시위에 나서는 등 혼란이 증폭되고 있다. 말리에서는 지난 12일 치른 대선 결선에서 이브라힘 부바카르 케이타(73) 현 대통령이 67.17%의 득표율로 32.83%를 득표한 수마일라 시세(68) 후보를 누르고 재선에 성공했으나 야당은 이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18일(현지시간) 수도 바마코에서 수천 명의 야당 지지자가 부부젤라를 불고 야당 후보들의 선거 포스트를 들어 보이며 경찰과 대치했다고 AFP가 이날 보도했다. 앞서 시세 후보는 지난 17일 공식 선거 결과를 부인하며 이번 대선을 ‘패러디와 거짓말’이라고 표현하며 자신이 승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투표함 채워 넣기’가 드러난 많은 투표함과 북부 투표소들에서 가져온 믿지 못할 투표함들을 제외하면 내가 51.75%의 득표율로 이겼다”라고 말했다. 그의 선거 캠프 관계자들도 일부 결과는 거짓이라는 사실이 명백히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들은 어떤 투표소에서는 선거인들이 40초 만에 투표를 마쳤는가 하면 또 다른 투표소에서는 케이타가 100% 득표율을 보였다고 밝혔다. 주요 야당의 회원인 파투마타 코나테는 “현 정권은 불법이다. 이번에는 우리 차례다. 우리가 이겼다. 우리는 현 정부가 물러날 때까지 행진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세는 또 상급 법원에 이번 대선 결과 일부의 무효를 청원하는 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유럽연합(EU)과 아프리카연합(AU) 선거감시단은 이번 선거가 크게 손상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앞서 대선 1차 투표가 끝나고서 3명의 야당 후보가 결과에 대해 헌법 법원에 이의를 제기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내달 4일 취임이 예정된 케이타는 지난 2015년 말리 정부와 동맹 단체, 그리고 투아레그 반군단체가 맺은 평화협정을 이행해야 할 책무를 지고 있다. 최소 20여 개의 종족으로 구성된 말리는 대다수 국민이 하루 2달러 미만으로 연명하는 가운데 종족 분쟁에다 다수 반군의 도발로 정국이 혼란을 이어가고 있다. 말리에서는 4년째 비상계엄령이 이어지는 가운데 최근 무장세력의 폭력이 북부를 넘어 중부와 남부에까지 이르고 있으며, 최근에는 인근 부르키나파소, 니제르까지 번져 지역사회 간 분쟁의 도화선이 되고 있다.

난민 반대자들은 흔히 ‘가짜 난민·불법 체류자 즉각 추방’을 주장한다. 가짜 난민, 불법 체류자, 테러리스트 등은 국가안보와 치안을 위해 확실히 걸러내고 추방하는 것이 당연하다. 그러나 진정한 난민과 가짜 난민을 동일시해서는 안 된다. 이는 비이성적인 난민 혐오다. ▲ 우리는 기후변화 정책을 일찍 수립한 나라이다. 이명박 정부 중반에 녹색성장을 정책으로 들고 나왔다. 예산도 그 방향으로 투입했고, 관련 조사도 하고, 정책도 수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실천 면에서 볼 때 실제로 되어가는 것은 미미하다.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인터넷 서점 알라딘은 움베르토 에코 소설 ‘장미의 이름’ 리커버 특별판이 주간 베스트셀러 송고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여성은 쾌락을 위한 섹스에 저항해야 합니다. 섹스는 출산을 위해서만 존재해야 합니다.” ‘인도 건국의 아버지’ 마하트마 간디의 여성관이다. 금욕적인 삶을 산 것으로 유명한 간디가 여성의 권리, 성생활 등에 어떤 생각을 지녔는지 엿볼 수 있는 일화가 공개됐다. 영국 BBC방송은 14일(현지시간) 역사가 라마찬드라 구하가 최근 새롭게 낸 간디 전기 ‘간디:세계를 바꾼 세월’을 토대로 관련 내용을 소개했다. 전기는 간디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인도로 돌아온 1915년부터 1948년 암살될 때까지의 상황을 짚었다. 특히 이 책은 다른 전기에서 깊게 다루지 않은 간디의 여성관에 얽힌 에피소드를 담았다는 점에서 흥미롭다. 책은 간디가 1935년 미국 사회운동가 마거릿 생어와 만나 나눈 이야기에 여러 지면을 할애했다. 두 사람은 여성은 해방돼야 하며 자신의 운명을 스스로 결정해야 한다는 점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하지만 섹스 등에 대해서는 이견이 있었다고 BBC는 설명했다. 생어는 “피임기구가 (여성) 해방을 위한 안전한 길”이라고 주장한 반면 간디는 “남성은 동물적 욕망을 제어해야 하며 동시에 여성은 남편(의 성적 욕망)에 저항해야 한다”고 말했다. 간디는 “섹스는 오로지 출산을 위해서만 존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부부는 피임기구를 사용하는 대신 가임기간을 피해 섹스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그러자 생어는 “아내들도 남편과 마찬가지로 육체적 결합을 원하는 때가 있다”며 “남녀가 사랑하고 함께 있기를 원하는데, 출산을 위해서만 2년에 한 번씩 섹스하도록 억제하는 게 가능한 일이냐”고 반박했다. 이에 간디는 “모든 섹스는 욕정”이라며 자신의 결혼 생활을 예로 들었다. 그는 아내와의 관계가 성욕의 즐거움에 작별을 고한 뒤 정신적인 것으로 변했다고 설명했다.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대전오월드 사육장을 탈출했다 사살된 퓨마가 교육용 표본(박제)으로 되살아날 것으로 보인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한국판 홀로코스트’로 불리는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이 검찰의 비상상고를 통해 30여 년 만에 대법원의 판단을 다시 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대검찰청 산하 검찰개혁위원회는 13일 1년여의 활동을 마무리하면서 문무일 검찰총장에게 형제복지원 사건에 대한 비상상고를 권고했다. 검찰개혁위는 “위헌·위법인 내무부 훈령 410호를 적용해 형제복지원 원장 박인근 등의 원생들에 대한 특수감금 행위를 형법상 정당한 행위로 보고 무죄로 판단한 당시 대법원 판결은 형사소송법이 비상상고 대상으로 규정한 ‘법령위반의 심판’에 해당한다”고 권고 사유를 밝혔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공화당 내 대북 강경파 중진인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송고 이 돌다리가 왜 육거리시장 밑에 묻혀 있는 것일까. 그 원인은 1906년 발생한 대홍수에서 찾을 수 있다. 청주를 남북으로 가로지르는 무심천은 지금보다 훨씬 동쪽인 육거리시장 쪽으로 흘렀다. 무심천은 청주읍성으로 적군이 침입하는 것을 막는 일종의 해자(垓字·성 둘레 연못) 역할도 했는데,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청주읍성 남문과 연결된 남석교 주변에는 주막과 시장이 생겨 사람들로 북적거렸다고 한다. 그러다가 1906년 대홍수가 나면서 무심천의 물길이 서쪽으로 이동했고, 물이 흐르지 않게 된 남석교 바닥에는 매년 흙이 쌓이면서 돌다리로서의 효용 가치를 잃고 말았다. 일제는 1932년 청주 석교동 일대 제방공사를 하면서 이 돌다리를 흙으로 묻어버렸다. 도시 정비를 내세웠지만 실제로는 민족문화를 말살하려는 의도로 남석교를 묻어버렸다고 보는 시각이 많다. — 민간교류의 장애라면. ▲ 이명박·박근혜정부 때 남북교류에 큰 어려움을 겪었다. 북한 주민 접촉은 신고 사항이다. 제3국에서 북한 대표단을 만나려면 사전 신고를 하고 접촉한 뒤 결과 보고서를 내면 된다. 그 과정에서 범법행위가 있었다면 처벌하면 된다. 그런데 당시 정부는 북한 주민 접촉 신고를 하면 아예 접수하지 않았다. 그렇게 해놓고 북측 인사를 만나면 사전 신고를 하지 않았다며 과태료를 부과했다. 과태료가 1인당 100만 원이었는데 2년 전부터 200만 원으로 올랐다. 그동안 쌓인 과태료가 1억 원 가까이 된다. 6·15위원회는 남과 북이 승인한 합법적 통일단체다. 결성 당시에는 정부의 재정적 지원도 있었으나 이명박·박근혜정부 시절에는 재정적 지원은커녕 북측과 접촉조차 철저히 막았다.

— 개성공단 현황과 장기 계획은. ▲ 개성공단은 ‘6·15 남북 공동선언’에 따라 계획이 세워졌으며 2003년 6월에 착공식을 했다. 당초에는 10년간 3단계로 공단 800만 평(26㎢), 배후도시 1천200만 평(40㎢) 등 2천만 평(66㎢)을 개발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1단계 100만 평만 조성되고 확장이 멈췄다. 이명박 정부가 들어선 2008년부터 추가나 신규 투자 허가를 내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6년 2월에는 기존 공단마저 전면 폐쇄됐다. 개성공단은 2015년 말 기준으로 124개사가 입주해 연간 32억3천만 달러의 생산실적을 올렸다. 입주기업 비율은 섬유·봉제가 가장 많아 59%, 기계·금속(19%), 전기·전자(10%), 화학, 종이·목재, 식품 순이다. 당시 북측 근로자 수는 5천400여 명이었다. 개성공단은 ‘평화 프로젝트’이자 ‘경제 프로젝트’다. 평화를 제도화하기 위한 경제협력의 한 방식이다. 남과 북이 정치·군사적 적대관계에서 벗어나 평화와 번영을 누리려면 경협밖에 없다. 북측은 단순히 개성공단 재개를 넘어서 경협의 고도화를 원하고 있다. 우리 기업도 마찬가지다. 경협을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동력을 얻을 수 있다. 개성공단을 활성화해서 남북경협의 디딤돌로 만들어갈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똑똑한 행동이라고 봅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명가’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독일) 감독이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반칙을 당하면 과장된 ‘할리우드 액션’을 펼쳐 팬들의 조롱을 받은 ‘브라질 간판스타’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를 두둔하고 나섰다. 클롭 감독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월드컵에서 네이마르의 경기 모습을 봤다. 사람들은 네이마르의 행동이 과하다고 이야기하지만 내 생각에는 정상적인 모습이었다”라며 “실제로 다른 선수들이 네이마르를 거칠게 대했다”라고 말했다. 리버풀은 한국시간으로 19일 오전 4시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파리 생제르맹(PSG)과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C조 1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이런 가운데 PSG의 골잡이인 네이마르의 ‘할리우드 액션’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클롭 감독은 오히려 네이마르 편들을 들어줬다. 그는 “네이마르는 자신을 보호하고 싶어한다. 만약 상대 선수가 경고를 받을 상황이었다면 네이마르의 과장된 행동으로 퇴장에 가까워질 수 있다. 내 관점에서는 그렇게 이해된다”라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똑똑한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공안은 사고 직후 경찰차 10대를 동원해 현장을 통제했지만, 내외신 취재진 200여 명이 몰려오자 소수 인원만 남기고 대부분 철수했다. 취재 기자들로 인산인해를 이룬 현장에서는 사고현장을 정리하려는 차오양 구 환경미화원들과 일부 취재진이 잠시 마찰을 빚기도 했다. 공안은 장씨가 어떤 동기로 폭발사고를 일으켰는지와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아직 발표하지 않은 상태다. 사고 당시 현장 인근 식당에서 점심을 먹던 한 목격자는 “폭발사고가 있기 전에 오늘 오전 11시께 한 여성이 같은 위치에서 휘발유를 뿌리다가 붙잡혔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두 사건이 연관된 것인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사고 발생 3시간여가 지난 오후 4시께 무장경찰들은 나머지 폭발물 파편들과 사고 흔적들을 모두 깨끗이 치웠다. 비자 업무 마감 시간인 오후 5시가 되자 미국대사관 영사부 사무실에 기다랗게 서 있던 민원인들도 모두 사라져 미국대사관 앞 전경은 평소와 같은 모습을 되찾았다. 벌떼처럼 몰렸던 취재진마저 철수하자 용의자가 폭발물을 터뜨린 자리에 핏자국을 지우려고 뿌린 석회 가루만이 이날 사고 현장을 표시하는 것처럼 덩그러니 남았다. 김 위원장이 “조선반도를 핵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나가기로 확약했다”고 언명한 것은 첫 비핵화 육성 메시지로 의미가 있다. 4ㆍ27 판문점 선언이나 6ㆍ12 싱가포르 공동성명에도 ‘완전한 비핵화’가 명문화돼 있고, 여러 계기에 비핵화 뜻을 밝힌 게 간접적 방식으로 전달된 바는 있지만 김 위원장이 전 세계로 생중계되는 기자회견에서 핵 문제를 언급한 것은 비핵화 의지를 더욱 분명하게 전달하려는 뜻으로 보인다. (경산=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경일대는 학부 재학생들이 자동차 종류에 따라 주차면 크기를 조절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송고 최근 수년간 Yili는 혁신을 자사 발전을 위한 “핵심” 동력으로 인식하고 있다. 산업 사슬 내에서는 1차, 2차 및 3차 산업을 위한 여러 가지 혁신 방식이 마련됐다. 국제적인 지혜를 조정하고, 미래를 계획하고자 조직 구조를 둘러싼 여러 혁신 기관이 국내외에 설립됐다. Yili는 RABOBANK가 발표하는 “20대 국제 낙농업 기업 명단”에서 수년째 세계 상위 10위 낙농 기업 중 하나로, 아시아 제1의 낙농 기업으로 선정되고 있다. ▲ 문화일보(서울) = 韓銀, ‘집값 급등 금리 탓’ 주장 정면반박 ▲ 내일신문(서울) = 종부세인상, 국회통과 ‘험난’ 예고 ▲ 아시아경제(서울) = “투기 잡으려 ‘강남 특별구’ 만드나” ▲ 헤럴드경제(서울) = “디자인, 상상을 넘어 세상의 변화에 전념하라” ▲ 이투데이(서울) = 시장은 비명 지르는데… 정부는 “괜찮아 잘 될거야”

이와 함께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정상화와 함께 서해경제공동특구와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한 대목도 주목된다. 물론 남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라는 단서를 붙였다. 금강산 관광이나 경제특구 등은 현 대북제재 상황에서 바로 추진하기에 논란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서해 쪽에는 남한의 기업들이 입주하는 산업단지 형태의 경제특구가, 동해 방면에는 금강산 관광지와 연계된 관광 중심 특구가 구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서해경제특구는 남한의 기술과 자본에 북한의 노동력을 결합한 형태의 개성공단과 같은 경제 공동체가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경제특구는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제안한 ‘통일경제특구’ 방안과 연결된다. 통일경제특구는 남북간 평화가 정착됐을 때 경기도와 강원도의 접경지역에 조성되는 남북 경제 공동구역으로, 이를 추진하기 위한 법률 제정안은 이미 국회에 제출된 상태다. 그러나 이들 경제특구는 북한의 핵문제가 완전히 해결되고 대북제재가 철폐되고 나서야 본격적으로 추진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포스코 최고경영자(CEO) 선출 과정이 진행되고 있다. 이전 정부들은 주식 1주도 갖고 있지 않으면서 이 기업의 CEO 선임에 관여해왔다. 이번에도 정부가 개입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이전 정부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공기업 경영진 인사에서도 낙하산을 배격하는 개혁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공기업은 권력을 잡은 사람들의 전리품이 될 수 없다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 그래야 역사가 앞으로 나아간다. 개혁은 구호나 선언으로 이뤄지는 게 아니다. 이런 것부터 묵묵히 실천해야 가능한 일이다. (윤근영 논설위원) 송고 25일 현재 최다승 부문에서 현역선수 1위는 137승을 올린 배영수(37·한화)이고, 2위는 129승의 장원준(33·두산)이다. 나이를 고려하면 배영수보다 장원준이 송진우의 기록에 도전할 가능성이 높지만 장원준도 81승을 추가하려면 향후 5년 이상 15승씩 거두거나, 8년 이상 10승씩 올려야 하는데 쉬운 일은 아닐 것이다. 현재 KBO리그의 간판 투수인 양현종(30·KIA)과 김광현(30·SK)은 나란히 115승을 기록 중이다. 이들도 6년 연속 15승씩 올린 후 7년째 6승을 추가하거나, 10년 연속 10승씩을 거둬야 하는데 나이에 따른 구위 저하와 부상 등의 변수를 감안하면 장담할 수 없는 도전이다. 투수 부문 중 통산 최다 세이브 기록은 이르면 내년쯤 기록 경신이 예상되는 부문이다. 최다 세이브는 전성기에 해외로 진출한 오승환(36·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보유한 277세이브인데 현재 임창용(42·KIA)이 258세이브, 손승락(36·롯데)은 244세이브로 뒤를 쫓고 있다.(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넷마블[251270]은 18일 자사 새 모바일 어드벤처 RPG(역할수행게임) ‘팬텀게이트(개발사 레벨9)’를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 출시했다. 팬텀게이트는 영웅과 팬텀을 수집하고 성장시키는 게임이다. 주인공 ‘아스트리드’가 북유럽 신화 속 최고의 신인 ‘오딘’으로부터 세계를 구해가는 스토리를 담았다. 넷마블은 팬텀게이트 출시를 기념해 팬텀게이트 스테이지 안에 숨겨진 ‘이스터 에그’를 찾으면 포인트를 주는 이벤트를 한다. 넷마블 이정호 본부장은 “팬텀게이트의 개성 있는 그래픽과 완성도 높은 스토리는 국내는 물론 전 세계 이용자에게 신선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벚꽃 잔치는 10일간 펼쳐진다. 전야제에 맞춰 진해시가지는 36만여 그루 벚나무가 만들어낸 벚꽃 천지다. 시가지 벚나무 80%가량이 활짝 개화했다. 손꼽히는 벚꽃 명소인 여좌천 일대는 수십 년생 벚나무들이 솜사탕 같은 연분홍 벚꽃 터널을 만들었다. 경화역, 중원로터리, 제황산 공원 등 다른 벚꽃 군락지에도 벚꽃이 앞다퉈 피었다. 창원시는 전야제에 앞서 활짝 핀 벚꽃이 4월 초순까지 절정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18일 중국 관영 중앙(CC)TV 등 중국 현지매체들은 이번 회담 일정과 남측 방문단 규모 등을 상세히 소개하고, 남북 현지 분위기를 전하는 등 큰 관심을 보였다. CCTV는 이날 아침 뉴스에서 서울과 평양 특파원을 생방송으로 연결하는 등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5꼭지에 걸쳐 집중 보도했다. CCTV 평양 특파원은 “북한이 아직 구체적인 일정을 공표하지는 않았지만, 회담 장소는 북한 노동당 본부청사나 이전 정상회담이 열렸던 백화원초대소가 될 가능성이 크다”며 “지난 16일 남측 선발대가 북한 측과 일정 조율을 위해 미리 도착했다”고 전했다 이 특파원은 이어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이 전 세계에 생중계된 적은 이전에 없었던 특별한 일”이라며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합의문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CCTV 서울 특파원 역시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한국의 분위기를 전하면서, 이번 남측 방문단의 구성과 출발 일정 등을 자세히 전했다. 이 특파원은 “오전 중에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으로 출발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번 방문단에는 삼성, 현대 등 기업 대표들을 비롯해 문화계 인사들이 다수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전용기를 타고 서해 상공을 거쳐 1시간 30분 만에 평양 순안 공항에 도착할 것”이라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항에 직접 영접을 나올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정상회담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한반도 비핵화 문제”라며 “어느 정도 진전이 있을 것인지 세계가 주목하고 있고, 한국 국민 역시 오랜 긴장관계가 해소돼 영구적인 평화가 찾아오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CCTV는 이밖에도 북한 노동신문의 남북정상회담 보도를 자세히 전하고, 이번 회담 성공에 대한 한국 국민의 목소리 등을 별도 뉴스를 통해 보도했다. 또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되고, 긍정적인 성과를 거두기 원한다는 중국 외교부 대변인의 발언도 소개했다. 중국망(中國網)과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 등 현지매체들도 이번 회담이 ‘4·27 판문점 선언’을 이행하는 정상회담이라고 의미를 부여하면서 남북관계 개선, 비핵화 대화 촉진, 군사긴장 완화 등 세 가지 이슈가 이번 회담의 주요 의제라고 전했다.

최근 잠재력이 큰 아프리카 시장을 둘러싼 주요국의 경쟁이 치열한 양상이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지난달 송고 천주교 신자가 아니더라도 큰 성당 위쪽으로 산책길이 아름답게 꾸며져 있어 꼭 한번 가볼 만한 곳으로 손꼽고 싶다. 이천을 벗어나기 전에 약간 재미있는 간판을 발견해 우발적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바로 ‘공룡 수목원’이다. 수목원과 공룡을 어떻게 매치시켰을까 호기심이 일었다. 사실 공룡이란 존재는 딱 초등학교 입학 전의 유아들에게 잘 먹히는 것이지만, 수목원은 적어도 50∼60대 장년층에게 어울리는 여행 목적지이기 때문이다. 마이클 샌델 하버드대 교수가 저서 ‘정의란 무엇인가’에서 제시한 사례다. 실제로 일어났었던 일이다. 이들 생존자 3명 가운데 살인에 직접 가담한 선장과 일등항해사는 재판에 넘겨졌다. 법정에서 이들은 한 사람을 죽여서 세 사람을 살릴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나약하고, 병에 걸렸고, 가족도 없는 고아 소년 1명을 희생시켜 나머지 3명이 살아남는 게 올바른 선택이었다는 것이다. 4명 모두가 죽는 것보다는 1명이 죽는 게 낫다는 논리였다. 샌델 교수는 이런 ‘공리주의적’ 관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독자들에게 묻는다. 민변 “재산권 침해 법률근거 필요”…정부 상대 공개질의(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정부는 송고학생 20명 참여…누에보레온주립대는 한국어 강좌 운영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에 진출한 기아차가 현지 사회로 파고들고 있다. 11일(현지시간) 기아차 멕시코 법인에 따르면 북부 누에보 레온 주에 있는 몬테레이 공과대학교는 지난 6일 ‘기아차 학기'(KIA SEMESTER)를 처음으로 개설했다. 기아차 학기는 오는 12월까지 한 학기 동안 기아차를 비롯한 자동차 산업과 경영 일반을 공부한 후에 기아차와 관련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프로그램으로, 20명이 참여 중이다. 몬테레이 공과대는 이번 학기에 기아차의 사회공헌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기아차 학기 개설은 지난해 운영한 ‘기아 주간'(KIA WEEK)이 큰 인기를 끈 데 따른 것이다. 기아차 멕시코 법인과 몬테레이 공과대는 지난해 9월 학생들이 한 주 동안 기아차의 생산, 판매, 물류, 인사 등의 경영 프로세스를 공부하고 실제 생산 현장을 방문하도록 지원한 바 있다. 몬테레이 공과대는 “학생들이 기존 수업과 달리 기아차 프로젝트 수행을 위해 특별히 구성된 수업을 듣게 된다”면서 “산학 협력을 통해 기업에서 필요한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 생산공장이 들어선 북부 누에보레온주에 있는 몬테레이 공과대는 멕시코국립대학교와 함께 멕시코를 대표하는 사립대학이다. 세계 대학 순위를 해마다 발표하는 영국 고등교육 평가기관 큐에스(QS : Quacquarelli Symonds)와 월스트리트 저널(WSJ) 등의 세계 대학 평가에서 100위권 안에 드는 명문 대학이다.건설·엔지니어링 부문서 ‘인더스트리 리더’ 선정(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현대건설[000720]은 2018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지수(DJSI)의 건설 및 엔지니어링 부문에서 6년 연속 세계 1위(Industry Leader)에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DJSI는 세계 최대 금융정보 제공기관인 미국 다우존스와 스위스 국제투자회사 로베코샘이 공동개발한 지속가능 투자지수다. 양사는 기업의 경제적 성과뿐만 아니라, 환경 및 사회적 지속가능성을 평가한 결과를 매년 발표한다. 현대건설은 2010년부터 줄곧 DJSI 월드(DJSI World)에 포함됐으며 2013년부터는 연속해서 업종 1위인 인더스트리 리더(Industry Leader) 자리를 지키고 있다. 현대건설은 2010년 이후 매년 글로벌 기준에 맞춰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6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는 것은 현대건설의 지속가능경영 경쟁력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대외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단기적 경영성과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도 지속가능한 성장과 발전을 추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 정부가 국회의원의 봉급을 1년간 동결하고 국회의원 봉급 책정기준을 강화하기 위한 검토 작업에 착수할 것이라고 20일 발표했다. 저신다 아던 총리는 이날 각료회의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올해 3%로 계획했던 국회의원 봉급 인상을 백지화하기로 했다며 의원 봉급이 그 정도 인상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밝혔다. 뉴질랜드에서 국회의원 등 공직자들의 봉급은 독립기관인 봉급책정위원회에서 책정기준에 따라 독자적으로 인상 폭을 정하지만, 정부는 봉급책정위원회가 적용하는 기준을 정할 수 있다. 뉴질랜드 언론은 올해 국회의원 봉급 인상 폭이 3%로 책정돼 지난달 1일부터 소급 적용될 예정이었으나 국회가 봉급 인상안을 1년간 동결시키는 긴급 법안을 처리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아던 총리는 이날 발표에 앞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지난 정부 때 정해진 기준에 따라 마련된 3% 봉급 인상안을 유보하겠다는 자신의 구상을 장관들에게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던 총리는 또 제1야당인 국민당의 사이먼 브리지스 대표 등 다른 정당 대표들에게도 국회의원 봉급동결과 책정기준 재검토 계획을 설명하고 동의를 구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들이 전적으로 이해를 표시했다며 “현재의 책정기준은 우리들의 기대에 맞지 않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언 리스-갤러웨이 작업장관계안전 장관은 국회의원 봉급동결을 위한 법안을 되도록 이른 시일 내에 상정하고 새로운 책정기준을 만들어낼 것이라며 정부의 봉급동결 조치는 국회의원들의 봉급은 물론 연금 보조금, 경비, 수당 등에 모두 적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질랜드 납세자연맹은 정부의 국회의원 봉급동결 조치에 환영의 뜻을 표시했다.

“올해는 마스가 원재료 공급망의 혁신적인 변화, 핵심적인 파트너십 구축, 새로운 접근방법들의 시험과 함께 시작한 일들에 박차를 가하기 시작한 첫 번째 해다. 향후 몇 년 동안 마스의 활동들과 마스가 지상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게 확대될 것이다”고 배리 파킨은 덧붙였다. ◇ 연간 2만두 거래된 수원 우시장 수원 우시장의 형성 배경을 논할 때는 개혁과 효의 상징인 조선 22대 왕 정조(正祖·재위 1776∼1800)를 빼놓을 수 없다. 수원에 화성(華城)을 축조한 정조는 수원이 자립 도시로 기능할 수 있도록 둔전(屯田·군량을 충당하기 위해 요지에 설치한 땅)을 경영했다. 농민들에게 종자와 소를 나눠주고, 농사를 짓게끔 했다. 수확기가 되면 수확의 절반을 거둬들이고, 소는 3년에 한 마리씩 갚게 했다. 이후 소의 숫자가 늘어나면서 거래를 할 마땅한 장소가 필요해지자 성 안팎에 우시장이 하나둘 생겼다. 장이 열리는 4·9일 닷새 간격으로 우시장에는 소 장수와 농민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지리적인 요건도 수원 우시장 발전에 한몫했다. The poster, “The ADCC-mediated activity of the de-fucosylated monoclonal antibody MEN1112/OBT357 is increased by pre-treatment with 5-Azacytidine and Decitabine in acute myeloid leukemia cell lines,” will be presented on September 20th, 2018, 12:00 – 13:00 and on September 21st, 2018, 12:00 – 13:00.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2000년 9월 24일, 당시 북한 김일철 인민무력부장 등 북한군 대표단은 긴장을 풀려는듯 애써 웃는 표정을 지으면서 제주공항에 내렸다. 제1차 남북 국방장관회담의 북한군 대표단은 성남 서울공항에서 우리 공군 수송기인 CN-235 특별기편을 이용해 제주에 도착했다. 당시 국방부는 CN-235의 비행고도를 최대한 낮춰 제주까지 비행하도록 공군에 지시했다. 이 특별기에 ‘풀 기자’ 자격으로 동승했던 기자의 눈에도 지상의 공장 선간판의 글씨가 선명하게 들어올 정도로 특별기는 낮은 고도를 유지하며 날았다. 남녘 땅을 처음 밟아본 북한군 대표단에게 남측의 발전상을 각인시키려는 국방부의 계산에 따른 것이었다. 북한군 대표단 중 일부는 특별기 창밖을 흘끔흘끔 곁눈질했지만, 대부분 정면을 응시하면서 애써 잠을 청하려는 모습이었다. 제주공항에 도착한 특별기에서 내린 김일철은 공항을 빠져나와 당시 조성태 국방부 장관과 같은 승용차의 뒷좌석에 나란히 앉았다. 김일철은 회담장인 서귀포 중문단지로 향하는 75분 중 상당 시간을 ‘주한미군과 미국의 대북 단독공격’ 가능성을 우려하는 발언을 쏟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김일철은 실제 회담에서도 이런 우려를 표명했다. 회담이 끝나고 한참 지나 조 전 장관은 ’75분간의 밀담’ 가운데 핵심적인 내용을 군 관계자들에게 소개했다고 한다. 군의 한 관계자는 9일 “당시 김일철은 남북이 신뢰를 구축한다고 해도 남쪽에는 미군이 있지 않으냐, 남쪽에서 대규모 연합훈련도 한다. 미국이 남한을 제치고 단독으로 우리를(북한을) 공격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우려를 표시했다”고 전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미국은 사전 협의 없이 남한을 배제하고는 절대로 단독으로 북한을 공격하지는 않는다는 등의 말로 김일철을 달랬다고 한다. 그러면서 미국의 군사공격에 대한 걱정은 상호 불가침과 영토존중 등이 포함되는 대미 국교정상화를 통해 풀어나가면 될 것이라며 미국과 수교하려면 핵과 미사일, 생화학무기 등의 개발을 중지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1차 국방장관회담이 끝난 지 18년 세월의 무게감만큼이나 미국이 언제든 자신들을 때릴 수 있다는 북한의 체제 불안감은 더 커진 것으로 보인다. 이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북미정상회담 의제를 조율한 6차례의 판문점 북미 실무회담에서는 북한의 체제안전 보장 방안이 구체적으로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체제안전 보장 방안으로 북미 불가침협정 체결, 북미 수교 등 다양한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한미상호방위조약에 따라 주둔하게 된 주한미군을 북한 체제안전 보장 방안 중 하나로 ‘거래’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현재 공식적으로 2만8천여명 수준인 주한미군을 일부 감축해 북한의 체제안전 우려를 덜어주자는 주장은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주한미군 감축론에 대해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은 “주한미군은 아무 데도 가지 않는다”고 거듭 진화를 하고 있지만, 주한미군 문제는 동네북 신세가 된 지 오래다. 황병서 군복 차림…김양건·통일차관 차량 동승(영종도=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북한의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과 최룡해·김양건 노동당 비서가 송고 경찰은 달아난 탈주범을 조기에 검거하기 위해 동원 가능한 인력을 모두 투입하는 한편, 인근 지역 주민에게 탈옥범 신고를 요청했다. 파안 교도소에는 대략 송고

단기용선 선박 투입…”석탄운송 장애 없는지 확인”(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 남북한과 러시아 송고 왜 이런 일이 발생했을까. 이유는 복지부의 탁상행정이었다. 복지부가 시행령을 만들 때 말초혈 이식 전문가나 학회로부터 의견수렴 과정을 거치지 않은 채 심장이나 폐 등의 장기에 적용되던 송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조혈모세포는 혈액 내 적혈구와 백혈구, 혈소판을 비롯한 각종 면역세포를 만든다고 해서 ‘어머니 세포’로 불린다. 보통 병든 조혈모세포를 빼내고 건강한 조혈모세포를 이식하는 방식으로 백혈병이나 악성 림프종을 치료하는 데 쓰인다. 조혈모세포는 주로 골수와 말초혈에 들어있다. 이중 말초혈은 골수 내 조혈모세포를 뼈 외부로 유도해 채혈하는 방식으로 채취한 혈액을 말한다. 전신마취가 필요한 골수보다 채취과정이 훨씬 편리하면서도 다량의 조혈모세포를 포함하고 있어 난치성 혈액 종양을 치료하는 데 많이 쓰인다. 실제 말초혈 이식을 받은 사람은 2007년 230명, 2008년 315명, 2016년 526명 등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복지부는 이처럼 말초혈 이식이 보편화함에 따라 최근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개정해 환자에게 이식될 수 있는 장기에 말초혈을 추가했다. 개정안에는 손과 팔도 이식 가능한 장기로 함께 지정됐다. 이 법률 시행령은 오는 9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균일가 생활용품숍 아성다이소가 추석을 앞두고 저소득층 가정 지원을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에 생활필수품이 든 ‘행복박스’ 3천여개를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다이소는 최근 춘천시를 비롯해 서울 중구청, 수서경찰서, 청주시, 순천 SOS 마을, 충주시 등에 행복박스 총 3천여 개를 전달했고, 용인시 사회복지협의회 나눔 행사에 2천만원 상당의 바자회 상품을 지원했다. 다이소 행복박스에는 주방용품, 식기, 욕실용품 등 생활필수품이 들어 있다. 행복박스는 각 기관을 통해 지역 내 저소득 가정 및 탈북민 가정에 배포됐다. 다이소는 설날이나 추석 등 명절에 행복박스를 전달해 오고 있다.”동창리 발사장 폐쇄는 북핵폐기 핵심 아냐…군 정찰 능력 무력화”(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9월 평양공동선언과 관련, “북한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이 없는 공허한 선언”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한이 핵 리스트를 제출하거나 국제사회의 검증을 받겠다는 내용이 없다”며 “9월 평양공동선언은 지난 1·2차 회담에서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 핵 폐기의 핵심은 동창리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장 폐쇄가 아니다”라며 “합의문에 명시된 ‘영변 핵시설 폐기’의 경우도 ‘미국이 상응 조치를 먼저 취하는 경우’라는 매우 애매한 조건이 달렸다”고 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이에 비해 비행금지 구역을 설정한 것은 북한의 위협이 제거되지 않은 상황에서 우리 군과 동맹국의 정찰 능력을 완전히 무력화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Kaspersky Lab의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후반기 업계 자동화 시스템에는 거의 18,000개에 달하는 변종 멀웨어가 발생했으며, 그중에서 가장 큰 피해를 본 부문은 에너지 부문이라고 한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을 당나귀로 비유한 동영상을 제작해 유포한 소방관 송고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을 당나귀로 비유한 동영상을 제작해 유포한 소방관 송고 올해는 BMW, 도요타, 폭스바겐과 같은 유수의 기존 자동차 제조사들과 바이튼 및 리비안과 같은 신생 전기차 회사들이 나흘 동안의 본 행사에서 전 세계 및 북미 지역을 상대로 자신들의 여러 신차를 공개할 예정이다. BMW는 공격적으로 사상 최대의 차량을 통해 오토모빌리티LA를 다시 찾는데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양산 차량 세 종과 이 독일 자동차 제조사의 미래 비전을 미리 보여줄 새로운 컨셉트 차량을 가지고 온다. 그 외에도 올뉴 BMW X5 스포츠카가 올뉴 BMW 8 시리즈 쿠페 및 BMW Z4 M40i 로드스터와 함께 북미 지역 데뷔를 하게 된다. 무엇보다 오랜 세월 켜켜이 쌓였을 그 아픔과 상실의 기억에도 불구하고, 담담하기 그지 없는 그의 어조가 가슴 아프게 받아들여졌습니다. 해방 직후 월북한 그의 외조부 이만규 선생. 조선어학회 사건에도 연루됐던 대표적인 한글학자의 한 명으로, 북에 넘어가서는 교육상과 로동신문 주필 등을 지냈습니다. 어머니와 쌍둥이인 이모 이각경 씨. 어머니 이철경 씨와 함께 서예가 남궁억 선생을 사사한 한글 서예가로, 두 사람은 공히 남북을 대표하는 서예가로 활동하였다고 합니다.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지방의원의 활발한 입법활동을 위해서는 의원 개인별 보좌인력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송고 반(反)난민 정서가 득세하는 최근 유럽 분위기를 나치즘과 파시즘이 창궐한 1930년대에 비교한 모스코비치 위원이 비록 이탈리아를 직접 거명하지는 않았으나, 그의 이런 말은 즉각 이탈리아 정부의 반발을 불렀다. 난민 강경 정책에 앞장서며 EU 집행부와 상당수 유럽 국가에서 ‘공공의 적’이 된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 겸 내무장관은 “모스코비치는 이탈리아와 이탈리아인, 이탈리아인들이 뽑은 합법적인 이탈리아 정부를 모욕하기에 앞서 입을 씻어야만 할 것”이라고 응수했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1시 35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관 426명과 헬기 등 장비 37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 소방당국은 불길이 잡히는 대로 정확한 피해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우리는 비정규직의 눈물에 책임이 없을까. 어떻게 보면 경영진, 주주, 정규직 사원의 묵시적 담합이 비정규직의 고통을 만들어냈을 수도 있다. 이번 인수 제안과 관련해 OUE 회장 Dr Stephen Riady는 “자산관리 사업은 자사의 사업과 성장 전략에서 핵심 요소 중 하나”라며 “자사의 기존 REIT 포트폴리오와 OUE Commercial REIT로의 OUE Downtown 투입 완료에 이어 Bowsprit 인수가 성사될 경우, 자사의 총 관리자산은 올 연말까지 80억 싱가포르 달러로 증가할 전망이다. 자사는 2019년까지 자사의 총 관리자산을 100억 싱가포르 달러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손흥민(26)이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첫 경기에 시즌 첫 선발 출전했으나 소속팀 토트넘(잉글랜드)은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손흥민은 1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의 산 시로에서 열린 인터밀란과의 2018-2019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1차전 원정 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후반 19분 루카스 모라와 교체될 때까지 뛰었다. 이번 시즌 손흥민의 첫 선발 출전 경기였다. 손흥민은 지난달 11일 뉴캐슬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 교체 출전한 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나섰다.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에 걸어 병역 문제를 해결한 그는 파울루 벤투 감독 체제의 국가대표팀에 합류해 두 차례 평가전을 치른 뒤 지난주 토트넘에 복귀했다. 15일 리버풀과의 프리미어리그 경기 교체 출전으로 컨디션을 조절한 그는 이날 처음으로 선발로 나섰으나 공격 포인트는 올리지 못했다.시야트로, 헝가리 난민 정책 비판하는 유엔인권전문가 비난(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유엔인권이사회(UNHRC)에 참석한 헝가리 외무장관이 헝가리 난민 정책을 비판하는 유엔 인권 전문가들을 두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페테르 시야트로 헝가리 외무장관은 19일(현지시간) 유엔인권이사회에서 유엔 이 헝가리의 반난민 정책과 관련한 비판을 하고 있지만 모두 거짓말이라면서 “헝가리는 결코 이민자의 나라가 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친난민 성향의 유엔 관계자들이 이런 거짓말을 퍼뜨리는 게 분명하다며 “단 한 명의 불법 이민자도 우리 영토에 들어오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야트로 장관은 “헝가리는 헝가리인들의 나라로 남아 있을 것이고 천 년 이상 이어온 기독교 문화와 전통을 지킬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현지인들에 따르면 일손 부족은 키위 농장뿐만 아니라 사과 주산지인 북섬 아래쪽의 호크스 베이의 사과농장도 마찬가지다. 이러다보니 일자리를 구하기가 전 보다 쉬워졌지만 환상은 금물이다. 농장 일이 고된 만큼 육체적, 정신적으로 단련이 돼 있지 않으면 힘들다. 숙소도 농장 지역에 있기 때문에 기대에 미치지 못할 수도 있다. 한시적인 데다 취업할 수 있는 지역이 키위 농장에 한정돼 있다는 점도 고려해야할 대목이다. 나이 제한이 없다는 점은 워킹 홀리데이 보다 매력적인 조건이다. (인천=연합뉴스) 인천시 미추홀구는 추석을 앞두고 관내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해달라며 쌀을 기부하는 이웃들의 선행이 잇따르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전국24시콜화물은 이날 10㎏짜리 쌀 2천200포를 기부했다. 용현2동 사랑나눔회는 20㎏짜리 쌀 20포를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해달라고 미추홀구에 부탁했다. 25년간 폐지를 모아 판매한 수익금으로 어려운 이웃을 돕는 김춘선(75)씨는 전날 주안3·7동 행정복지센터에 각각 10㎏짜리 쌀 30포씩을 전달했다. 미추홀구는 기부된 쌀을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관내 저소득층 가정에 전달할 방침이다. 송고석 달 만에 검찰 재소환…올해만 네 번째 포토라인에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수백억원대 상속세 탈루와 비자금 조성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조양호( 송고 이날 오후 평양 인민문화궁전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구광모 LG그룹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주요 그룹 총수들이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과 함께 들어서자, 먼저 와 기다리던 북측 인사들이 한 줄로 일어나 서서 남측 경제인들을 반갑게 맞았다. 리 부총리는 “오늘 이렇게 처음 뵙지만 다 같은 경제인”이라며 “통일과 평화 번영을 위한 지점이 같아 마치 구면인 것 같다”며 반가움을 표했다. 특히 남측 경제인들이 돌아가며 자신을 소개할 때는 각 기업의 사업 특성을 짚으며 구체적으로 관심을 표현하기도 했다. 그중에서도 가장 적극적인 반응을 보인 사업 부문은 ‘철도’였다.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이 “앞으로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한반도 평화가 정착돼 철도도 연결됐으면 좋겠다”고 말하자, 리 부총리는 “현재 우리 북남관계 중 철도협력이 제일 중요하고 제일 큰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으로 1년에 몇 번씩 와야 할 거다”라는 리 부총리의 말에 좌중이 웃음으로 답했는데, 이는 그만큼 철도사업이 향후 경협 중 가장 구체적인 청사진이 이른 시일 내에 실행에 옮겨질 수 있는 분야라는 뜻을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현재 남북 사회간접자본(SOC) 경협의 핵심 내용은 경의선과 동해선 등 철도 연결과 현대화다. 동해선 남측 구간에 대해선 국토교통부가 올해 중 연결 공사에 착수하기 위해 총사업비(2조3천490억원)까지 책정해 놓은 상태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광복절 경축사에서 철도 연결을 통한 ‘동아시아 경제공동체’와 접경지역에 제2의 개성공단을 짓는 ‘통일경제특구’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작년 감사보고서에서 외부 회계감사인의 의견거절·감사범위 제한 등을 받아 상장폐지 대상이 됐던 코스닥 15개 법인 가운데 12곳이 한국거래소의 ‘조건부 상장폐지’ 결정을 받았다. 나머지 3곳은 ‘적정’ 의견을 포함한 재감사보고서를 제출해 증시 퇴출 위기를 모면했다. 거래소는 19일 기업심사위원회 회의 결과 우성아이비[194610], 엠벤처투자[019590], 넥스지[081970], 에프티이앤이[065160], 감마누[192410], 지디[155960], 트레이스[052290], C&S자산관리[032040], 위너지스[026260], 모다[149940], 레이젠[047440], 파티게임즈[194510] 등 12개사의 ‘조건부 상장폐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들 기업은 앞서 외부 감사인으로부터 감사의견 범위제한을 받아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했으며 이날 현재도 재감사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았다고 거래소는 설명했다. 12개사 가운데 파티게임즈를 제외한 11개사는 마지막 기한인 21일까지도 ‘적정’ 의견을 포함한 재감사보고서를 내지 못하면 상장폐지가 확정된다. 상장폐지가 확정된 기업은 27일 상장폐지 사실이 공시되고, 그다음 날인 28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7거래일) 정리매매 후에 최종 상장 폐지된다. 파티게임즈는 회계감사인이 28일까지 재감사보고서를 제출하겠다는 확인서를 보내와 조건부 상장폐지 일정을 28일까지로 유예했다고 거래소는 설명했다. 한편 수성[084180], 한솔인티큐브[070590], 디에스케이[109740]는 이날 재감사보고서를 제출해 상장을 유지했다. 이에 따라 한솔인티큐브와 디에스케이는 20일부터 바로 거래가 재개된다. 수성은 감사의견 외에도 또 다른 상장폐지 사유인 ‘횡령·배임 혐의’가 발생한 상태여서, 이 사유가 해소될 때까지 거래정지를 계속한다고 거래소는 덧붙였다. 과거 한 기무사령관은 ‘기무사는 군내 서비스 기관’이란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기도 했다. 지휘관이 작전을 제대로 하고 부대를 잘 운용하도록 기무부대가 측면 지원하는 서비스맨의 자세로 복무하자는 운동이었다. 일종의 특권의식을 버리자는 것이었지만, 얼마 안 돼 흐지부지됐다. 기무사는 이석구 현 사령관 부임 이후 군 인사 정보와 동향을 파악하는 업무를 총괄했던 송고 Liaoning once made great contributions to the development of new China and it is still an important national advanced equipment-manufacturing base. Liaoning still has great advantages in aviation, machinery, automobile, electronics, automation. Liaoning has witnessed the difficulties in the reform and extrication of state-owned enterprises in the previous years of the development of the market economy, and also experienced the pain of economic growth which was once ranked the bottom among the provinces in China.금강산관광 정상화·동해선 철도 연결…지역 경제 발전 ‘지렛대’포사격 중단·역사유적 공동조사·전사자 유해공동발굴 ‘환영’ (고성·철원=연합뉴스) 이종건 임보연 양지웅 기자 = 19일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동해선 철도 연내 착공, 금강산관광 재개 등 경제협력을 담은 내용이 발표되자 강원 접경지역 주민들은 기대감을 숨기지 못했다. 남북경제협력의 동력은 지역 경제 발전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이날 남북 정상은 금강산관광 사업 정상화, 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연결 등 경제협력을 위한 조치에 합의했다. 그동안 금강산관광 중단과 각종 군사시설로 인한 개발 제한 등으로 불편을 겪어온 고성, 철원 등 강원 접경지 주민들은 이 같은 합의 내용을 크게 반기는 모습이다. 고성지역 주민들은 금강산관광이 조만간 재개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을 나타냈다. 주민들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라는 단서가 붙기는 했지만, 금강산관광이 선언문에 언급된 것만으로도 큰 성과라며 환영하고 있다. 또 “공동선언에서 금강산관광 재개가 구체적으로 언급된 만큼 ‘조건’, 즉 유엔의 대북제재 해제 등이 해제되면 금강산관광은 언제라도 재개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그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주민 김모(55·거진읍)씨는 “북핵 문제 등이 잘 해결된다면 유엔의 대북제재도 변화가 있지 않겠느냐”며 “금강산관광 재개는 결국 시간문제가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경일 고성군수도 “공동선언에 금강산관광이 포함된 데 대해 전적으로 환영한다”며 “금강산 관광중단으로 인한 고성군의 경제적 피해가 엄청난 만큼 조건이 하루빨리 성숙해 관광이 재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랄리아 원장은 이에 대해 “라틴어는 과거 유럽에서 과학, 학술, 법학 분야의 언어로 널리 사용됐을 뿐 아니라, 현재도 가톨릭 교회에서 쓰이고 있다. 아울러, 고전문학이나 철학, 역사학은 라틴어를 모르고는 제대로 공부할 수 없다”면서 “이런 점에서 라틴어는 ‘불멸의 언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수백 년 전 한국, 중국, 일본 등 아시아에 진출한 가톨릭 선교사들이 교황청에 보고하던 언어가 라틴어였다는 점에서 라틴어는 서양의 전유물만이 아닌, 동양과도 깊은 인연을 맺고 있는 언어”라고도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아쉽게도 지금까지 우리의 정규 수업 과정에 한국 학생이 없었다”며 “서머 스쿨을 거친 사람들의 면면을 보고, 한국인들이 어느 나라 사람들보다도 학문에 열의가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 한국 학생들에게도 문이 활짝 열려 있는 만큼 많이 도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랄리아 원장은 또 비바리움은 현재 유럽, 미주, 아프리카 등의 대학 100여 곳과 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며, 한국 대학과의 협력도 추진하고 싶다는 바람도 내비쳤다. 아시아 나라 중에서는 베이징외국어대학 등 중국 대학들이 비바리움과 이미 협력 관계를 구축, 활발하게 교류하고 있다.(서울=연합뉴스) 국세청이 고소득 사업자에 대한 세무조사에 들어갔다고 17일 발표했다. 조사대상에는 연간 최대 2천%에 달하는 고금리를 차명계좌로 받은 불법 대부업자, 현금매출에 대한 전산 기록을 삭제해 탈세한 유명 맛집도 포함됐다. 배우자에게 강사료를 지급한 것처럼 꾸며 법인자금을 빼낸 고액 기숙학원 대표도 이번 조사대상에 들어갔다. (속초=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송고 (속초=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송고 (속초=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송고 (속초=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송고(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18일 독일의 자동차 제조업체인 BMW와 다임러, 폴크스바겐 그룹이 자동차 배기가스를 줄이는 기술을 경쟁적으로 개발하거나 출시하지 않기로 불법 담합한 의혹이 있다며 이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그린벨트는 박 시장의 말대로 녹색 서울을 지키는 ‘최후의 보루’다. 가능한 정책적 수단을 모두 동원하고도 어쩔 수 없는 경우에 제한적으로 풀어야 한다. 서울의 그린벨트를 풀면 다른 택지공급 수단에 비해 양질의 택지를 공급할 수 있지만, 서울 집중을 부추기고 시민들의 휴식공간은 점점 사라진다. 무분별한 도시확장과 난개발을 막아온 것은 그나마 그린벨트다. 그린벨트가 풀리다 보면 추가 해제의 기대가 커지면서 비닐하우스나 가건물 설치 등 각종 불법 개발행위로 이어질 수 있다. 당정은 최후의 보루로서 그린벨트의 가치를 공유하고 어쩔 수 없이 그린벨트를 해제하더라도 최소한으로 신중하게 해제해야 한다. 송고 시험에 대하여 시험 응시자들은 듣기, 읽기, 쓰기, 말하기 능력을 측정 받게 됩니다. 모든 시험 응시자들은 1(non-user)에서 9(expert user)까지 점수를 부여받게 됩니다. 중국 주재 오스트리아 대사 Friedrich Stift는 “판다는 중국의 우정을 상징한다. 예로부터 중국과 오스트리아는 우호적인 교류를 유지해왔다. 올해는 오스트리아 대통령과 수상이 중국을 국빈 방문해 풍부한 결과를 낳았다”고 말했다. 입국장에서 이상 징후를 보이는 승객에 대해서는 따로 입국수속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차제에 승객들이 형식적으로 작성하는 경향이 있는 검역신고서에 대해서도 진실성을 높이기 위한 개선작업을 고민해보라는 의견도 검토할 만하다. 아울러 공항에 감염병 의심환자용 격리병동을 설치하라는 주장도 일리가 있다. 출발 당시 또는 기내에서 의심환자로 분류된 경우라면 공항에 내리자마자 지체 없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이와 함께 국가 소속의 감염병 예방 전문가를 하루빨리 양성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여전히 귀기울여야 할 대목이다. 이번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을 보면 환자 주치의인 감염내과 전문의가 배석했지만, 이제는 방역과 관련한 국가 전체의 큰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예방의학 전문가가 이런 자리에서 함께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측면에서 나오는 얘기다. 물론 정부 대응을 칭찬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송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3년 전 한국을 강타했던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가 또 발생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지난 8일 오후. 서울대병원 격리병실에 메르스 환자가 입원 치료 중이라는 사실 외에 아무것도 확인된 게 없던 상황이었다. 주마등처럼 떠오른 건 2015년의 ‘악몽’이었다. 중동을 다녀온 메르스 감염환자가 병원을 전전하다가 수많은 2차 감염자를 양산했던 그때처럼 이번 환자도 혹시 지역사회나 다른 병원에서 무방비 상태로 노출된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스쳤다. 때문에 이 환자가 어떤 동선을 거쳐 서울대병원까지 가게 됐는지가 가장 궁금했다. 바로 의료진들을 상대로 취재를 시작했다. 환자에 대한 단서는 조각조각으로 모아졌다. 서울대병원 격리치료실에 오기 전 삼성서울병원을 경유했고, 일부 밀접접촉자가 격리됐다는 사실이 새롭게 파악된 것이다. 이후 질병관리본부는 공식 브리핑을 통해 이 환자가 메르스 오염지역으로 지정되지 않은 쿠웨이트를 거쳐 입국했고, 10일 전에 설사 증상으로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다는 사실을 발표했다. 다만 이 환자는 검역신고서에 기침과 가래 등 메르스 감염환자의 특징인 호흡기 증상이 없다고 기록했으며, 입국 당시 체온도 정상 범주인 36.3도로 측정돼 의심환자에서 제외됐다는 게 당국의 설명이었다. 어찌 보면 환자의 검역신고서에 메르스로 의심할만한 내용이 기록되지 않고, 체온 측정에서도 정상으로 나오는 경우 의심환자로 분류되지 않는 건 당연하다는 입장으로 해석된다.

바로마켓은 매주 수·목요일 전국 130개 농가가 직접 생산한 농축수산물을 판매한다. 이 총리는 “유통단계를 축소, 가격 측면에서 농업인과 소비자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상생모델인 ‘1도1대표 직거래장터’를 더욱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관계기관에 당부했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천지검 외사부(김도형 부장검사)는 19일 허위로 난민 신청을 도와주는 브로커를 근절하기 위해 인천출입국·외국인청과 함께 아카데미를 열었다. 이날 두 기관은 난민 브로커 수사 현황과 단속사례를 공유하고 난민 문제 해결 방안을 함께 모색했다. 난민 브로커는 주로 국내에 체류하는 외국인으로 신청자를 모집한 뒤 행정사나 변호사 사무장 등과 연계해 허위 난민신청 절차를 전문적으로 대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전국의 누적 난민 신청자 수는 3만2천733명이다. 2011년 처음 1천명을 넘은 이후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 신청자 수는 9천942명에 달했다. 지난해 3월 인천출입국·외국인청이 난민심사 거점사무소로 지정된 이후 인천에서 접수되는 난민신청 건수도 크게 증가했다. 인천 난민신청자는 2015년 292명, 2016년 639명, 지난해 2천320명 등으로 해마다 늘다가 올해 8월말 현재까지 4천115명으로 급증했다. 이는 전국 난민신청자의 37%에 이르는 수준이다. 국제범죄 중점 검찰청인 인천지검은 향후에도 인천출입국·외국인청과 협력체제를 구축해 수사역량을 강화함으로써 갈수록 지능화하는 허위 난민신청에 엄정히 대처할 방침이다. 노정환 인천지검 2차장 검사는 “최근 난민 알선 브로커들은 모집책 외 (신청자의 과거 이력을 만드는) 스토리 메이커를 별도로 두는 등 점차 지능화·조직화하고 있다”며 “이에 대해 대응하기 위해서는 검찰과 출입국·외국인청이 유기적으로 협조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무역은 제로섬 게임이 아니기 때문에 나로서는 낙관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제로섬 게임은 한쪽이 이득을 얻으면 다른 한쪽은 반드시 손해를 보게 돼 있는 경기의 룰을 말한다. 쿡은 “우리는 어떤 것을 교역함으로써 둘 다 이길 수 있다. 두 나라가 이걸 정리할 수 있다고 낙관한다”고 말했다. 애플은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부과를 실행에 옮기기 전 미국무역대표부( 송고 문제는 SFTS가 진드기에 물리지 않아도 이미 감염된 사람이나 동물을 통해 2차적으로 감염될 수 있는 사실이 간과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런 경우 진드기에 물렸을 만한 야외활동 경험이나 물린 자국이 없어 관련 증상이 나타나도 SFTS를 의심하지 못해 조기진단이 늦어지고 치료가 어려워지는 문제가 생길 수 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는 집에서 진드기에 물린 환자를 돌보던 가족과, 병원에서 SFTS 환자를 진료하던 의료진이 각각 2차로 감염된 사례가 보고된 바 있다. 이들 2차 감염은 모두 환자의 체액 등 분비물과 밀접한 접촉이 이뤄졌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2015년 국내에서 처음 확인된 의료진 감염의 경우 감염 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하던 의사와 간호사 등 4명이 혈청검사에서 SFTS 바이러스에 2차 감염된 것으로 확진됐다. 또 그해 SFTS로 숨진 남편과 가정 내 접촉이 많았던 아내에 대한 혈청검사와 SFTS 바이러스 유전자검사(RT-PCR)를 거쳐 가족 간 2차 감염이 처음으로 규명됐다. 세계적으로도 SFTS의 2차 감염 사례 보고가 잇따르고 있다. 이미 중국에서는 우리보다 앞선 2012∼2013년 사이에 3건의 가족 간 2차 감염 사례가 국제학술지를 통해 보고된 바 있다. 특히 지난해 일본에서는 개와 고양이를 통한 SFTS 2차 감염 사례가 세계 처음으로 발표돼 충격을 줬다. 이 포럼은 국제 민간 항공업계의 “올림픽”이자 “세계 엑스포”로 불린다. 2108 세계노선개발포럼은 전례 없는 규모로 개최될 전망이다. 이번 포럼에는 115개국의 항공사, 공항 행정기관, 정부 및 여행사의 귀빈 3,500명 이상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1995년 제1회 포럼 이후 신기록이다. 이 대형 행사는 국제 시장에서 광저우와 중국을 위한 주요 기회를 창출했으며, 광저우가 국제 항공 허브로 부상하는 것을 목격하게 된다. 한국당 이장우 의원은 취업자 수 증가 폭을 포함해 최근 악화한 고용지표를 나열하고 “(최저임금을) 급격히 올리기 때문에 국민들 한쪽에서 곡소리가 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피눈물을 흘리는데 이 정부는 눈물을 닦아줄 생각을 안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 후보자는 “고용 문제가 엄중한 상황”이라며 “고용정책과 노동정책의 균형이 있어야 하고 사용자와 근로자의 관계에서도 균형적 시각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동철 의원도 “기업과 시장이 감당할 수준에서 최저임금이 결정돼야 한다”며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는 친기업 입장에서 (최저임금 인상을) 너무 인색하게 했고 이 정부는 시장 현실을 너무 무시하며 이상만 좇는 게 문제”라고 쓴소리를 했다. 이 후보자는 최저임금 산정 기준이 되는 노동시간에 주휴시간도 포함하도록 하는 최저임금법 시행령 개정안을 경영계가 반대하는 데 대해서는 “과거에 해온 것을 명확하게 하기 위해 규정한 것이지, 소상공인들에 대해 과거에 없던 새로운 부담을 주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야당 의원들은 이 후보자의 비상장주식 취득을 둘러싼 의혹 등을 거론하며 도덕성 문제도 파고들었다. 강효상 의원은 이 후보자가 바이오 기업 ‘에이비엘바이오’ 비상장주식 취득 과정에서 내부 정보를 이용했을 의혹을 제기하고 “사실로 밝혀지면 사퇴할 용의가 있는가”라며 압박했고 이 후보자는 “그러겠다”고 답했다. 이장우 의원도 이 후보자의 주식 취득 과정을 집중적으로 캐물었고 이 후보자는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열린 배우자 동창 모임에서 주식의 추천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 의원은 “이런 고급 정보는 내부자나 고위공직자, CEO(최고경영자)가 아니면 줄 수 없다”며 “(해명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서진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 상무는 “판문점 선언에서 빠진 ‘개성공단’ 자체가 이번 선언문에 들어갔다는 점에서 기대감이 크다”며 “직접 언급이 됐다는 것은 두 정상이 관련 사안에 대해 합의를 봤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 방문이 이뤄지면 개성공단 재개 문제도 곧 매듭이 지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은 방북 전에 “평양에서 현장을 보면서 기회가 되면 개성공단 기업들의 현 상황과 바람, 준비계획 등을 전달하겠다”며 “개성공단 연내 정상화에 대한 기대를 품은 채로 차근차근 재가동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연내 방북해 시설을 점검하고서 바로 공단 재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입주 기업 관계자는 “공단 내 시설물 상태를 점검하고 가능하다면 연내 공단 재가동 목표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공단 입주 기업들은 다만 여전히 불확실성도 있는 만큼 추이를 신중하게 지켜보기로 했다. 공단 관계자는 “남북 경제 교류는 국제사회 북한 제재가 완전히 풀려야 가능하므로 추이를 보면서 차분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실제로 수목원 곳곳에는 일반적인 공룡 모형들과 달리 동작 센서가 장착돼 사람들이 접근하면 움직이며 포효하는 공룡들로 가득 차 있다. 사실 조금만 어두컴컴했다면 성인들조차 무서움을 느낄 정도였다. 산기슭에 자리 잡아 오르내리기에 불편한 점은 단점이었다. 마지막 미션은 이천 먹거리 가운데 가장 유명한 쌀밥을 먹는 것이었지만, 일단 혼자 다닌다는 점이 부담으로 다가왔다. 이번 평양공동선언문에 담긴 공동어로구역 설정은 아직 구체적인 범위와 조업방식, 조업 통제방안, 자원조사 계획 등 세부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볼 때 남북 공동 어로를 시작으로 서해는 물론 동해안까지 우리 근해어선의 북한수역 입어도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부산지역 수산업계는 기대하고 있다. 북한수역에는 송고 AGC의 Fluon+ EA-2000 불소수지는 내열 및 전기적 특성을 포함한 불소수지의 특수한 특성을 보유하는 한편, 추가로 접착성 및 분산성을 지닌다. PCB에 이 제품을 사용하면 기존 소재보다 전송 손실을 30% 이상 줄일 수 있다(28GHz 대역 비교). 또한, 제품이 가진 접착성 및 분산성이 낮은 전송 손실 특성이 있는 불소수지를 소비자 프로세싱 포맷과 관계없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해준다.경기도 “다른 남북교류협력 사업에도 영향 있을 듯”(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남북 스포츠 교류의 불씨로 기대를 모아 온 국제 유소년( 송고 이문규 감독은 출국에 앞서 “일단 프랑스와 1차전을 철저히 준비했다”며 “프랑스가 세계 랭킹 3위의 강호지만 첫 경기는 어느 팀이든 힘들기 때문에 우리로서도 해볼 만하다고 생각한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국은 2010년 세계선수권 5∼8위전에서 프랑스에 46-61로 졌고, 2014년 대회에서는 상대할 기회가 없었다. 이 감독은 “남들은 (프랑스를 잡겠다는 말이) 미친 짓이라고 얘기할 수 있지만 그런 미친 짓이 상황을 바꿀 수 있다”며 “그걸 우리 선수들이 만들어내려고 하는 것”이라고 첫 경기부터 좋은 경기를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에서 한 시즌을 보낸 박지수(20·196㎝)의 가세가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감독은 “박지수처럼 크고 기동력이 있는 선수가 있으면 수비 형태를 다양하게 가져갈 수 있다”며 “변칙 수비 등을 통해 공격력에도 좋은 영향을 가져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2002년 중국에서 열린 세계선수권에서도 한국을 4강까지 이끌었던 이 감독은 “프랑스가 공을 주로 다루는 선수들을 제외하면 전체적으로 개인 기술이 좋지 못하다”며 “최근 중국, 일본, 캐나다 등과 연습 경기 등을 보면서 프랑스전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오찬에 참석한 특별수행원들은 저마다 평양냉면 맛을 호평했다. 가수 지코는 “제가 먹어온 평양냉면 맛의 최대치를 생각하고 먹었는데 전혀 다르더라”라며 “소스를 가미해 먹는데 밍밍하지 않고 매콤하면서도 맛이 확실히 느껴지되 자극적이지는 않은 균형 잡힌 맛”이라고 평가했다. 차범근 전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은 “음미해 보면 깊은 맛이 있는 것 같다”며 “집사람에게 여기서 먹은 냉면의 맛을 전해주겠다고 얘기하고 왔으니 그 맛을 잘 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오찬에는 평양냉면 외에도 약쉬움떡, 콩나물김치, 잉어달래초장무침, 삼색나물, 록두지짐, 자라탕, 소갈비편구이, 송이버섯볶음, 수박화채, 우메기, 아이스크림 등이 올랐다. 한편, 문 대통령과 수행원들은 삼삼오오 모여 대동강을 배경으로 단체 사진을 찍으며 잠시나마 망중한을 즐기는 모습도 보였다.(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고양시의 복합놀이시설인 원마운트는 추석을 맞아 22∼25일 온 가족이 함께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한가위 한마당’을 연다고 19일 밝혔다.디자이너 “획일적 모습의 여성만 아름다운게 아니다” (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기자 = 다운증후군을 앓는 스페인의 모델이 세계 4대 컬렉션의 하나로 꼽히는 미국 뉴욕패션위크의 무대에 섰다. 주인공은 스페인 동부 휴양도시 베니돔 출신의 마리안 아빌라(21). AP통신은 아빌라가 8일(현지시간) 저녁 뉴욕 맨해튼의 한 호텔에서 열린 미국 패션 디자이너 탈리샤 화이트(25)의 패션쇼 런웨이에 섰다고 보도했다. 빨간색과 금색의 드레스를 입고 등장한 그를 부모를 비롯한 가족들이 객석에서 지켜봤다.

엄청난 사회적 비용과 갈등을 초래한 쌍용차 사태가 매듭지어진 것은 다행이다. 쌍용차 갈등 봉합을 끌어내는 과정에서 사회적 타협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의 역할에 주목한다. 우리 사회에는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얽혀있는 갈등 현안이 많다.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이해관계 조정, 대ㆍ중소기업 사이의 분절적 임금 격차 개선,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은 선의를 가진 중립적 중재자가 나서 이해 당사자들의 양보와 절충을 끌어내지 않으면 해결되기 어렵다. 경제사회노동위가 다음 달 청년, 여성, 비정규직, 중견ㆍ중소기업, 소상공인까지 아우르며, 기존 노사정위원회를 대체할 명실상부한 사회적 대타협 기구로 공식 출범하는 만큼 기대가 크다. 이번 해고자 전원복직 합의가 사회적 대타협을 통한 사회갈등 해소의 새 모델이 되길 바란다. 송고▲ 문화일보(서울) = 세번째 포옹…이제는 ‘평양 核담판’ ▲ 내일신문(서울) = 2018 평양, 일상처럼 만난 두 정상 ▲ 아시아경제(서울) = 평화, 새로운 미래를 포옹하다 ▲ 헤럴드경제(서울) = 남북의 사흘 ‘결정의 시간’ ▲ 이투데이(서울) = 文ㆍ金 첫 ‘평양 核담판’…’종전선언-경협’과 빅딜 — 국제통화기금(IMF)에서 일할 때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지켜본 것으로 안다. 금융위기의 원인을 한마디로 하면. ▲ 결국은 유동성 문제다. 글로벌 유동성 과잉 문제가 있었고 시스템 리스크를 정책 당국자나 시장에서 제대로 평가하지 못하고 안이하게 대응했다. 자산 버블이 꺼지는 과정에서 (영향이) 자본·금융 채널을 통해 신흥국으로, 전 세계로 퍼졌다. — 2008년 4분기와 2009년 1분기에 우리 경제에서 가장 심각한 타격을 받은 분야는. ▲ 실물, 대외, 금융, 재정 가운데 대외 파트였다. 급격히 디레버리징(부채 축소)이 이뤄지면서 자본 유출이 빨라지고 자금조달 여건이 굉장히 악화했다. 외환보유고가 2천581억 달러(2008년 6월)에서 반기 만에 2천12억달러(2008년 12월)로 줄어들어서 2천억 달러 선이 깨지지 않도록 노력을 많이 기울였다. 대외 부문 채널을 통한 자금조달 악화가 내수에도 영향을 줬다. 당시 미국과 통화스와프를 체결하면서 심리가 빠르게 개선됐다. — 한국이 세계에서 가장 빨리 금융위기를 극복한 나라로 꼽혔다. 주효했던 정책과 그 이유는. ▲ 기본적으로 우리 경제 펀더멘털이 강했다. 내수가 부진하니 재정적으로 뒷받침해야겠다고 생각했고 확장적으로 (예산 편성을) 했다. 28조원 추경과 감세를 같이 했다. 기준금리를 300bp 내리면서 두 개 정책의 시너지가 있었다. 체질 개선도 같이했다. 경쟁력이 떨어지는 중소기업에 대해 상시 구조조정을 하고 부실 저축은행을 퇴출하고 거시건전성 3종 세트(선물환포지션 제도, 외국인 채권투자 과세, 외환 건전성 부담금)를 통해 나름대로 균형을 잡았다고 생각한다. — 경제위기 10년 주기설이 있고 신흥국 위기 조짐이 있다. 우리 경제에서 가장 약한 고리는. ▲ 경상수지나 외환보유고는 과거보다 좋고 재정도 전체적으로 흑자며 금리는 확장적이지만 취약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정책 여력이 상당히 있다. 약한 고리는 경제·사회 구조에 있다. 양극화 문제가 있다 보니 사회갈등의 원인이 된다. 정책을 추진할 때도 생각이 달라서 추동력 한계가 있다. 주력 산업의 구조적 경쟁력 문제도 있다. 기술격차 줄면서 구조적 리스크가 크다. 그간 압축적으로 다른 이들을 추격해왔는데 이제는 압축적으로 추격당하고 있다. — 한국경제가 직면했거나 예상되는 리스크 요인은. ▲ 일단 가계부채를 보고 있고 대외적으로 미·중 통상 마찰이 있다. 우리나라 대외 의존도가 높은 상황에서 교역상대국 1·2위인 중국과 미국 마찰이 심해지면 중국으로 중간재 수출이 줄어든다. 또 중국과 기술격차가 줄어들면 수출이 어려워진다. 중국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으로 시장을 다변화해야 하고 빠르게 성장하는 신산업으로 (수출품목) 다변화도 해야 한다. — 현 경기에 대한 판단은. ▲ 심리는 안 좋지만, 소비와 수출은 견조해 보인다. 소비 부문은 최저임금으로 임금상승률이 굉장히 높아졌고 1·2분기 소비가 굉장히 견조했다. 수출도 안 좋다는 이야기가 없다. 투자 활력은 금년 들어 좋지 않은 데 (전체적으로) 혼재된 상황 같다. 하방 위험이 상방보다는 큰 것 같다. 그래서 하방 위험에 대비해 (거시 정책을) 확장적으로 할 필요가 있는 것 같다. 심리 지표가 나쁜 것은 고용과 주가 하락이 작용해서라고 본다. 불확실성과 하방 리스크 커지는 것에 대해선 미리 준비 중이다. — 글로벌과 한국경제 저성장에 대한 해법은. ▲ 글로벌 경제는 (향후) 1년은 걱정을 크게 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미국, 중국, 동남아시아 경제가 좋고 대외 여건상으로 당분간 괜찮다. 이럴 때 투자 활력 제고, 혁신 성장하면서 분위기를 올려둬야 나중에 어려워져도 내수가 버틸 수 있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세번째 정상회담에 대만 언론도 주목하고 있다. 대만 TTV는 18일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 부부를 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영접하는 모습을 생중계했다.

일단 호흡과 혈압이 안정되면서 한시름 놓았다. 하지만 아직도 체온은 40도에 가까운 상태였다. 더 빠르게 체온을 낮추기 위해 소변줄이라고도 부르는 폴리카테터과 비위관 삽입술을 활용하기로 했다. 특수 제작된 소변줄에 차가운 수액을 달아 방광 세척을 진행함과 동시에 위장관으로는 최대한 굵은 콧줄을 넣어 차가운 생리식염수로 열기를 씻어내는 치료법이다. 환자의 위에서는 저녁이 다 되어가는 시간인데도 음식물이 함께 씻겨져 나왔다. 세척돼 나오는 50㏄ 실린지를 바라보는 최 전문의의 머릿속은 복잡했다. 점심을 먹은 지 얼마 되지 않아서인지, 아니면 너무도 심한 더위에 위장도 지쳐 소화하기를 포기한 건지 모를 일이었다. 이런 의료진의 정성으로 이 환자도 어느덧 체온이 정상을 되찾아가고 있었다. 이럴 때 의사들은 보람을 느끼며 잠시 숨을 돌린다. 얼마나 지났을까. 다시 119 앰뷸런스 사이렌 소리가 가까워져 왔다. 우당탕하는 소리와 함께 실려온 환자는 초로의 할아버지. 심박동이 없어 현장에서부터 심폐소생술을 했다며 구급대원이 다급한 목소리로 환자를 인계했다. 함께 도착한 아들은 “잠깐 밭일을 하러 나가셨는데 기다려도 소식이 없어 가보니 밭 가운데에 쓰러져 있었다”고 전했다. 일하러 나간 지 무려 3시간이나 지난 시각이었다. 언제부터 심장이 정지했는지 확인조차 불가능한 절망의 상황이었다. 아들은 연신 머리를 쥐어뜯으며 괴로워하고 있었다. 여러 상황을 볼 때 이제는 심장기능이 돌아와도 뇌기능 회복을 기대할 수 없었다. 불편한 마음을 뒤로한 채 의료진은 아들에게 더는 기대할 여지가 없음을 설명했다. 사망시각은 오후 7시 10분. 다른 사람의 생명이 다했음을 선고하는 이 순간이 의사에게는 가장 괴롭다. 사망선고와 함께 아들의 괴로움 섞인 통곡이 응급실을 울렸다.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 송고’3차 관세 공방’서 미·중, 예고보다 세율 낮춰…대화 신호도11월 美중간선거 결과 주목…미·중 살얼음판 속 탐색전 이어질 듯(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도는 도민과 관광객 모두가 건강하고 편안한 추석 명절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22∼26일 5일간 도 보건건강위생과와 각 보건소를 중심으로 응급진료 종합 대책상황실을 설치·운영한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정부가 전세자금대출을 활용한 부동산 투기 수요를 억제하기 위해 전세보증상품 이용 대상을 부부합산 연소득 7천만원 이하로 제한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지자 수도권에 거주하는 젊은층을 중심으로 반발이 일고 있다. 주택금융공사가 전세보증상품 이용 자격을 무주택자나 1주택자로 제한하는 데는 대체로 수긍하는 분위기지만, 소득 기준을 연 7천만원 이하로 정하는 것은 현실과 동떨어진 정책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전세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는 소득 기준은 신혼 맞벌이부부는 8천500만원, 1자녀 가구는 8천만원, 2자녀 9천만원, 3자녀 1억원 이하로 차등 적용될 전망이다. 이러한 소식을 전한 연합뉴스 포털 게재 기사에는 2천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이중 대다수는 “전세 대출을 막아버리면 월세로 가라는 것이냐. 그러면서 출산 안 한다고 난리다. 탁상행정이다” “가진 게 없어도 열심히 공부해서 좋은 대학가고 대기업 취직해서 결혼하고 애 낳고 대출 좀 받아서 집 사보려 했지만 집값이 올라 살 수가 없다. 전세자금대출도 못 받게 하니 이제 지금 사는 곳에서도 살 수가 없어서 외곽으로 가야 한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르면 오는 송고9일 양재천서 공연하는 ‘서초컬처클럽’ 남궁옥분·민해경·김승현”수시로 만나 마음 터놓고 지내는 서초동 동네친구들…가족 같아요”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하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중국의 노력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베네수엘라가 올해 여름부터 정치적 우방국인 쿠바에 석유를 다시 수출하기 시작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송고 Video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91/Mars.mp4 Photo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88/Mars_Cocoa_Harvest_Cote_d_Ivoire.jpg Photo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89/Mars_Vanilla_Preparation_Centre_Madagascar.jpg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절대적 신임을 보내온 측근인 제라르 콜롱( 헌재 판결로 남아공에서 대마초 재배와 소비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대마초 합법을 지지하는 남아공 활동가들은 “대마초가 자유를 얻었다”며 환호했고 이번 판결이 국가 경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공개적 장소에서 대마초를 사용하거나 거래하는 행위는 여전히 불법이다. 그동안 남아공에서 대마초를 재배하거나 소지·사용하다가 적발되면 징역형, 벌금형 등 처벌을 받았다. 대마초는 많은 국가에서 불법 마약으로 분류되지만, 일부 국가에서는 기호나 의료 목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 콜로라도 등에서는 기호용 대마초가 합법이며 캐나다는 오는 10월부터 기호용 대마초의 소비와 재배를 합법화할 예정이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중동 국가 레바논은 막대한 무역적자를 해소하려고 의료용 대마초를 합법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도는 철새 도래기를 앞두고 구제역이나 고병원성 인플루엔자(AI) 유입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구제역ㆍAI 특별방역대책상황실’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필리핀 재난당국은 이에 따라 해안가 저지대와 섬 주민 82만4천 명에게 대피령을 내리고 콜걸업소 선박을 모두 대피시킨 가운데 각급 학교에는 휴교령을 내렸다. 당국은 적어도 520만 명이 태풍 영향을 받을 것으로 추산했다. 필리핀 적십자사는 1천만 명이 태풍 영향권에 들어가 있다고 밝혔다.(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7거래일째 자금이 빠져나갔다. 1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3일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88억원이 순유출됐다. 340억원이 새로 설정됐고, 429억원이 환매로 이탈했다. 코스피가 반등하자 차익 실현 매물이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해외 주식형 펀드는 355억원이 들어오면서 하루 만에 순유출세로 돌아섰다. 수시 입출금식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에는 834억원이 순유입됐다. MMF 설정액은 108조201억원, 순자산은 108조9천586억원으로 각각 늘었다. 한화는 NC 다이노스와의 창원 방문경기에서 9회 김태균의 결승 내야안타로 7-4로 승리했다. 4-2의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동점을 허용한 한화는 9회 1사 후 이용규가 우전안타를 치고 나가 2루 도루에 성공하며 기회를 잡았다. NC 투수 강윤구가 흔들리며 송광민과 재러드 호잉이 연속 볼넷을 골라 1사 만루가 됐다. 대타 백창수가 3루수 파울 플라이로 물러났으나 김태균의 3루수 쪽 내야안타로 결승점을 올렸다. NC 3루수 지석훈의 1루 송구 실책까지 겹쳐 나머지 주자 둘도 모두 득점해 승부를 기울였다. 9회말 등판해 세 타자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경기를 매조진 정우람은 시즌 33세이브(5승 3패)째를 챙겼다. 옛 알카에다 시리아지부에 뿌리를 둔 ‘하야트타흐리르알샴'(HTS) 등 급진 조직이 비무장지대에서 퇴각을 거부하거나 공격을 감행한다면 러시아·시리아군은 급진 반군을 분리해 내지 못한 터키에 책임을 돌리고 다시 공세에 나설 수 있다. 지난해 이들립은 휴전이 시행되는 ‘긴장완화지대’로 지정됐으나, 러시아·시리아군은 테러조직을 소탕한다는 명분으로 수시로 이들립을 공격했다. 따라서 이날 합의는 러시아가 한배를 탄 터키의 체면을 살려주기 위해 공세를 일시적으로 연기한 것에 불과하다는 회의적인 시각도 제기된다. 불과 열흘 전 열린 러시아·이란·터키 정상회의에서는 푸틴 대통령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테러조직 소탕이 우선이라며 에르도안 대통령의 휴전 제안을 거부했다. 한은이 독립성을 강조하지만 실제로 정부의 눈치를 전혀 안 보는 것은 아니다. 한은 총재를 대통령이 임명하고 있는 데다 금통위원들 인사에도 정부의 영향력이 미치는 현실에서는 피할 수 없는 일이다. 이런 구조에서 정부가 이런저런 발언으로 금리의 방향을 제시하면 금통위의 존재 자체가 무의미해진다. 두말할 것도 없이 당·정·청 관계자들은 금리에 대해 말조심을 해야 한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기록적인 폭염으로 각종 물놀이 시설을 갖춘 워터파크가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구명조끼에 의지해 둥둥 떠다니는 파도 풀은 기본, 짜릿함으로 무장한 다양한 놀이기구들이 더위에 지친 관람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2m가 넘는 초대형 파도 풀과 튜브를 타고 하는 정글체험, 최고 68도 경사에서 낙하와 수직상승을 반복하며 무중력 상태를 느끼도록 하는 물놀이까지…. 폭염 속 시원하고 짜릿한 워터파크의 모습을 VR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개미 트랩 150개 설치…인근 주거지까지 범위 넓혀 개미 차단조치석재 주변 굴착기로 흙벽 쌓아…가스 주입 훈증소독 착수 한편 문 대통령의 방북 이틀째인 이날도 남북 정상은 다수의 행사를 함께 소화하며 두터운 신뢰관계를 확인했다. 이날 오전부터 문 대통령의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한 것은 물론, 평양 옥류관에서도 ‘냉면 오찬’을 함께했고 저녁에는 평양 5·1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 공연을 동반 관람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특히, 방북 마지막 날인 20일 백두산을 함께 방문하기로 했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이 귀국 직전 백두산을 찾는 것에 대해 “백두산은 우리 민족의 영산이자 가장 상징적인 산”이라며 “문 대통령은 그동안 여러 차례 중국을 거치는 것이 아닌 우리 땅을 밟고서 백두산을 오르고 싶다고 강조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백두산 방문은 전 세계에 ‘민족 동질성’을 강조하려는 메시지도 담겨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몇몇 분야에서만 고정된 이념을 가지고 있을 뿐”이라며 “만약 그가 자신이 스마트해 보일 수 있다고 생각하고, 이전과 다른 방식으로 일을 처리할 수 있다면 그는 열린 사고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무부의 외교 및 원조와 같은 ‘소프트파워’가 ‘하드파워’의 필요성을 줄여준다는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의 주장에 트럼프 대통령이 영향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매티스 장관은 “만약 국무부를 위한 전폭적인 자금 지원을 하지 않는다면 내가 더 많은 무기를 사야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게이츠는 송고”아프리카 빈곤 지원 안하면 서방국가에 큰 위협될 수도”

북한 최고지도자의 방남은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간 정상회담에서도 합의했던 사항이다. 당시 합의문인 ‘6·15 공동선언’에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앞으로 적절한 시기에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돼 있다. 그러나 답방은 한 번도 진지하게 추진되지 못했고 김정일 위원장은 2011년 사망했다. 2007년 정상회담 합의문인 10·4선언에는 ‘남북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정상들이 수시로 만나 현안들을 협의하기로 했다’고만 담았을 뿐 답방은 적시하지 못했다. 그러나 미국 전문가들은 중국의 미 채권 보유량 감소가 본격적인 무역 전쟁을 의미하진 않는다고 분석했다. 증권사 내셔널 얼라이언스의 채권담당 이사 앤드루 브레너는 “이건 반올림 오차 수준의 미미한 감소다. 만약 중국이 미국의 관세에 반발을 표시하고 싶다면 곧장 채권을 매각하는 식으로 대응하진 않을 것”이라고 미 송고 고려대 학생 송고총학-법인, 총장선출 제도개선 간담회…28일 재논의하기로(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고려대가 학교 법인과 총학생회, 교수회, 교우회 등이 모인 간담회를 열어 총장직선제 도입여부를 장시간 논의했지만 별다른 결론을 내지 못한 채 학교 구성원 간 입장 차이만 확인했다. 고려대는 19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 인촌기념관에서 법인과 교수회, 교우회, 총학생회장이 참석한 ‘총장 선출제도 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김태구 총학생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총장 직선제 도입을 강력하게 요구했으나 학교 측으로부터 명확한 답변을 듣지는 못했다. 김 총학생회장은 다음 달 1일로 예정된 총장 선거 공고 전까지 규정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고, 학교 측은 이날 간담회가 논의 테이블일 뿐 결정 권한은 없다고 답했다. 양측의 의견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오후 3시부터 시작한 회의는 총 5시간가량 이어졌고, 오후 6시 30분께 다른 학생들도 회의실에 들어가 의미 있는 답변을 요구했다. 학교 측은 이달 28일 재차 간담회를 열어 선출제도 개선을 논의하기로 했다.’비핵화’ 관련 영변 가동중단 약속할지 주목…종전선언 논의됐을 듯남북군사공동위 가동·금강산 이산가족 상봉 상시화 등 논의 개연성 남북 두 정상 간 신뢰가 최고조로 달한 지금이 북핵 문제를 풀어갈 가장 좋은 기회다. 문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북미 대화의 ‘중재자’와 ‘촉진자’ 역할을 자임하는 이유다. 문 대통령의 입장에서는 단순한 중재 역할을 넘어 북핵 문제를 풀어야 할 절박성이 또 있다. 비핵화 진전이 없이는 남북-북미 관계의 선순환이 어렵고, 따라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과 남북 간의 대대적인 경협 추진도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위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를 방문해 방명록에 ‘평화와 번영으로 겨레의 마음은 하나!’라 쓴 뜻도 여기에 담겼다. 회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우리가 지고 있고, 져야 할 무게를 절감하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8천만 겨레에 한가위 선물로 풍성한 결과를 남기는 회담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전 세계인에게도 평화와 번영의 결실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조미(북미) 상봉의 역사적 만남은 문 대통령의 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면서 “이로 인해 주변 지역 정세가 안정되고 더 진전된 결과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화답은 평양회담에 대해 기대감을 더 크게 갖게 한다. 이날 오후 진행된 첫 회담은 예상보다 30분을 넘겨 2시간 동안 진행됐다. 문 대통령의 평양방문 이틀째인 19일 오전에 두 번째 회담이 열릴 예정이어서 비핵화에 대한 깊이 있는 논의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 한 집 건너 한 집마다 순대 식당…청화집 4대째 영업 중 병천에 들어서면 줄줄이 늘어선 순대 식당의 간판들이 손님을 반긴다. 길이 1km에 이르는 아우내순대길 주변에서 영업 중인 순대 식당은 23곳이나 된다. 왕복 2차선 양쪽에 한 집 건너 한 집이 순대 식당으로 들어차 있다. 주중, 주말 가리지 않고 순대 거리는 그 맛을 찾아 나선 사람들로 늘 북적인다. 1950년까지만 해도 순대를 파는 곳이 극히 적었다고 한다. 이들 국밥집은 장날이 되면 야외에 좌판을 깔고 손님을 맞았다. 솥을 거는 부뚜막만 있으면 어디서나 팔 수 있는 음식이 바로 순대국밥이어서다. 가난하고 배고프던 시절에 값싸고 영양 많은 순대국밥은 서민들에게 사랑받는 대표 음식이었다. 국밥 한 그릇이면 끼니를 해결하기에 충분했다. 지금의 식당 중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진 곳은 청화집이다. 1968년 현 위치에 간판을 처음 걸고 출발해 현재 김정수(44)씨가 4대째 운영하고 있다. 이어 충남집, 돼지네 등 식당들이 하나둘 뒤따라 들어선 것이다. 윤웅렬(41) 병천순대협회장은 “옛날에는 배고파서 먹었던 순대가 오늘날에는 별미 음식으로 자리를 잡으면서 남녀노소 가리지 않는 누구나 좋아하는 음식이 됐다”고 말했다. 대만의 종전 교육부령에는 ‘정치’라는 용어가 없었으나 최근들어 ‘하나의 중국’ 원칙을 놓고 양안 갈등이 격화되자 정치적 논란을 원천적으로 제거하기 위해 관련 규정을 개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 송잠술씨 별세, 박영훈(TBC 기자)씨 조모상 = 17일 오전 5시, 대구전문장례식장 특108호, 발인 19일 오전 8시. ☎053-961-4444 (대구=연합뉴스) 송고▲ 송잠술씨 별세, 박영훈(TBC 기자)씨 조모상 = 17일 오전 5시, 대구전문장례식장 특108호, 발인 19일 오전 8시. ☎053-961-4444 (대구=연합뉴스) 송고문대통령·김위원장, 동반 방문…한민족 동질성 강조하려는 듯백두산 둘러싼 동북공정 겨냥 메시지 해석도 ‘백두산 트래킹’ 문대통령의 숙원이기도…김위원장 제안·성사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박경준 기자 = 4·27 남북정상회담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도보다리 독대’라는 명장면을 남겼다면 9월 평양 정상회담은 ‘백두산 동반 방문’으로 기억될 전망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남북정상회담 평양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20일 백두산을 함께 찾는다”고 발표했다. 김 위원장의 제안을 문 대통령이 받아들여 백두산 방문이 성사됐다는 게 김 대변인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이미 4·27 남북정상회담 때 백두산에 오르고 싶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당시 회담 후 만찬 건배사에서 “내가 오래전부터 이루지 못한 꿈이 있는데 바로 백두산과 개마고원을 트래킹하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그 소원을 꼭 들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번에 평양으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도 문 대통령은 “나는 백두산에 가되 중국이 아닌 북쪽으로 올라가겠다고 공언했다”며 “중국 동포가 백두산으로 나를 여러 번 초청했지만 늘 사양했는데, 그 말을 괜히 했나 후회하곤 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두 정상의 백두산 방문 배경에는, 세 차례의 정상회담으로 진전된 남북관계를 바탕으로 남북이 같은 민족이라는 동질감을 확인하고 이를 대내외에 알리고자 하는 의도도 일부 깔려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백두산은 민족의 정기를 언급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백두대간의 시작점으로, 백두산이 한반도의 역사에서 가지는 의의나 상징성은 매우 각별하다고 할 수 있다. 교묘하고 은밀한 학교폭력, ‘사이버 불링’ 지난 13일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중학생이 유서를 남기고 투신해 숨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온라인 공간에서 비난 댓글이 많이 달렸고 이를 비관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올 초 호주에서도 유명 모자 브랜드의 광고모델로 나와 유명해졌던 14세 소녀가 온라인상의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스스로 목숨을 끊는 등 국내외에서 비슷한 사례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그러면서 ‘사이버 불링’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온라인상의 집단 따돌림이나 괴롭힘(bullying)을 뜻하는 ‘사이버 불링’은 최근 대표적인 학교폭력 유형으로 꼽힐 정도입니다. 학생들 대다수가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요즘, 모바일 메신저 등 사이버 공간에서의 공격은 24시간 벗어날 방법이 없는 데다 아이가 피해를 보고 있다는 사실을 어른들이 알아채기도 쉽지 않습니다. 지난달 교육부가 발표한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에서는 학교폭력을 경험한 5만 명의 초중고생 중 ‘사이버 괴롭힘’을 당했다는 학생이 ‘신체 폭력’을 경험했다는 학생보다 많았습니다. (그래픽: 학교폭력 피해유형 응답/ 출처: 교육부) 언어폭력 34.7% 집단따돌림(17.2%) 스토킹(11.8%) 사이버 괴롭힘(10.8%) 신체 폭행(10.0%) 성추행·성폭행 5.2% 단체 채팅방에서 괴롭히는 ‘카톡 감옥’ 등은 이미 고전적인 수법입니다.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에 공개 비난 글을 올리는 등 늘어나는 SNS 채널만큼 ‘사이버 불링’도 다양해지고 있죠. 소리 없는 폭력, ‘사이버불링’에 대한 경계의 목소리가 점차 높아지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형식적인 사이버불링 예방 교육이 아니라 사이버공간에서도 폭력은 올바르지 않다는 것을 인식할 수 있도록 가르쳐야 한다고 말합니다. 친정부 언론 “카타르 군주가 에르도안에 선물” 보도야당 의원 “카타르 왕실이 내놓은 매물, 터키 대통령실이 구입”소셜미디어 ‘하늘의 궁전’ ‘오스만 왕조’ 등 비판글 ※ ‘통일을 준비하는 탈북자협회’ 전주명 회장은 북한에서 공업대를 졸업했다. 2004년 두만강을 건너 탈북한 뒤 중국과 베트남을 거쳐 남한에 들어왔다. 2006년에는 ‘정착인신문’을 창간해 4년간 운영하면서 탈북민의 어려운 현실에 눈을 떴다. 중국에서 광물을 수입해 국내 기업에 납품하면서 경제적인 자립을 할 수 있었다. 탈북민의 정착에 도움을 주기 위해 2014년부터 탈북자협회 회장직을 맡고 있다. 특히 탈북민을 채용할 김치 공장 설립 등 일자리 창출에 적극적이다. 송고 김 위원장, 김여정 북한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가장 먼저 대담할 언론은 어디일까. 세계 언론들이 이 티켓을 거머쥐기 위해 지금 이 시각에도 치열한 물밑 경쟁을 벌이고 있다. 마지막 남은 냉전의 섬, 북한의 최고 지도자 인터뷰는 세계적 특종을 넘어, 동북아 안보 질서의 변화를 알리는 상징으로 기록될 것이다. 이 티켓은 사실을 보도하고 진실을 추구함으로써 가장 공정하고, 객관적이며, 한반도 긴장완화에 기여할 수 있는 언론에 주어질 것이다. ‘평화 운전자’가 될 언론에 말이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송고(서울=연합뉴스) 동북아시아 역사의 대반전 기대를 낳은 4·27 남북정상회담의 호소력은 어디에서 왔나.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서 비롯됐을 것이다. 그러나 언론의 생중계가 없었다면 그만한 공감을 받았을까. 판문점 정상회담은 이례적으로 거의 모든 과정이 생중계됐다. 이처럼 많은 부분이 생중계된 정상회담은 찾기 어렵다. 세계인들은 회담을 두 눈으로 지켜보고 스스로 성공 여부를 판단했다. 카메라는 도보다리 ‘벤치 회담’을 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진지한 표정과 태도, 눈빛까지 생생하게 전했다. 한반도 문제를 다루는 언론의 역할은 벤치 회담의 진정성을 전달한 카메라와 같아야 한다.

Tang Yijun 주지사는 “랴오닝은 모든 기업인에게 최고의 정책, 최고의 서비스 및 가장 높은 효율성을 제공할 것”이라면서 “모든 기업인이 이곳에서 편안한 투자, 안정적인 기업가 활동 및 안락한 삶을 즐기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Logo – https://mma.prnewswire.com/media/544592/PULSUS_Logo.jpg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백두산은 우리 민족의 영산이고 상징적인 산”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평양 방문 첫날 만찬사에서 “백두에서 한라까지 남과 북 8천만 겨레 모두의 하나 됨을 위하여”라며 건배를 제의하기도 했다. 통일된 한반도의 기운이 시작되는 곳에서 남북관계 발전의 중대한 전기를 마련한 남북의 최고지도자가 손을 맞잡는다면 그 장면 하나만으로도 남북 사이를 더욱 가깝게 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아울러 중국이 백두산을 창바이산(長白山)이라고 부르며 끊임없이 ‘동북공정’ 논란이 이는 상황에서 남북 정상이 동시에 이곳에 오른다면 백두산의 실효적 지배를 둘러싼 문제에도 시사하는 바가 커 보인다. 한편으로는 백두산 방문이 성사되는 과정을 통해 남북 정상은 과거 어느 남북 지도자들도 쌓지 못했던 두터운 신뢰를 형성한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구체적인 날짜는 알 수 없는데 김 위원장이 백두산 방문을 제의한 것은 어제오늘 사이의 일”이라고 설명했다. 경호나 의전 등 부차적으로 수반돼야 할 사항이 적지 않음에도 김 위원장의 제안을 문 대통령이 흔쾌히 수락한 것은 두 정상의 관계를 잘 보여주는 사례라고 볼 수 있다.(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지난 수 년간 집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아 온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밴쿠버에서 불에 타 폐허더미가 된 주택이 399만 캐나다달러(약 34억원) 매물로 나와 화제다. 23일(현지시간) CTV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밴쿠버 해안가 주택 지역에서 지난해 12월 난 화재로 폐허가 된 채 방치된 단독 주택이 초고가로 시장에서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대지 557㎡ 규모의 이 주택은 밴쿠버 시내에서 가장 높은 가격대를 가진 지역으로 꼽히는 키칠라노 해변에 자리 잡고 있으나 화재 이후 방치돼 잡초가 무성한 상태다. 현재 은행 경매 상태에서 잔해더미를 치울 것을 요구한 시 당국의 행정 명령도 이행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중개업자 헌트 체 씨는 “이 주택은 밴쿠버에서도 최고의 위치에 자리잡고 있다”며 “위치가 모든 걸 말한다”고 말했다. 그는 “잔해를 치운 뒤 곧바로 새집을 지울 수 있는 게 오히려 장점”이라며 “또는 넓은 대지를 분할해 타운하우스 4채를 지어 되팔 수도 있을 면적”이라며 투자가치가 높다고 주장했다. 현재 밴쿠버의 단독 주택 기준가격은 159만 캐나다달러. 세계적으로도 ‘악명’이 높은 고가 수준으로 주택 가격이 주민 평균 소득의 35배에 달할 정도다. 체 씨도 이런 사정을 고려해 현지 주민보다는 외국인 투자자를 구매 대상자로 삼고 있다고 설명했다. 밴쿠버에서는 외국인의 주택 투기를 억제하기 위해 외국인을 대상으로 특별 취득세 15%를 부과하고 있으나 체 씨는 “자본력을 가진 외국인이라면 특별 세금이 10%든 20%든 장애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매물로 내놓은 지 2주일 된 지금까지 문의가 10건 정도 있었다”며 “한 달 내에 집이 팔릴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의 메건 마클 왕자비가 그렌펠타워 화재 참사를 겪은 지역 공동체를 돕기 위한 요리책 발간에 힘을 보태고 나섰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마클 왕자비는 오는 20일 켄싱턴 궁에서 ‘함께 : 우리 공동체의 요리책'(Together : Our Community Cookbook) 발간 행사를 개최한다. 요리책은 ‘홉 커뮤니티 프로젝트’의 지역공동체 주방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지난해 6월 24층짜리 런던 공공 임대아파트 그렌펠타워에서 화재가 발생해 모두 71명이 목숨을 잃었다. 화재 이후 자신의 가족과 친구들을 위해 음식을 만들어주려는 여성들이 프로젝트를 기획했고, 이후 인근 무슬림(이슬람교도) 문화유산 센터에 지역공동체 주방이 만들어졌다. 이번 자선요리책은 지역공동체 주방 이용자 50명의 레시피를 모은 것으로, 마클 왕자비가 서문을 담당했다. 수익금 전액은 주민들이 언제든지 지역공동체 주방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환자 절반이 60세 이전에 ‘신장투석·신장이식’ 필요식이조절 외 예방법 없어…조기 약물치료로 악화 늦추는 게 최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직장인 최모(25.여)씨는 4년전 건강검진에서 ‘다낭성신장병’을 진단받았다. 병명조차 생소할 정도로 질환이 와 닿지 않는 데다 당시에는 특별한 치료법이 없다 보니 막막함이 앞섰다. 더욱이 이 질환이 유전성이라는 사실에 두려움은 커져만 갔다. 그런데도 그가 유일하게 할 수 있는 건 병이 악화하는지를 보기 위한 정기검진뿐이었다. 최씨는 “아직 사회 초년생이고 미혼이다 보니 병으로 겪는 고통보다 미래에 대한 불안감의 무게가 더 무겁게 느껴졌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런 마음의 무게는 지금도 여전하다. 그는 “병이 자식한테 대물림될 수 있다는 사실을 알렸을 때 함께 미래를 약속할 수 있는 사람이 있을지 자신도 없고 막막하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이런 이유로 그는 부모한테조차 질환을 제대로 설명하지 않았다고 했다. 최씨의 부모는 아직도 다낭성신장병이 정기적으로 병원에서 검사만 받으면 큰 문제가 없는 병 정도로만 알고 있다.

Photo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320/HistoCore_SPECTRA_Workstation_Leica_Biosystems.jpg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is the first and only workstation with dual glass coverslip lines, enabling the highest throughput of up to 570 dried slides per hour, to meet the most demanding turnaround times.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서울시 외국인 지원기관 서울글로벌센터는 오는 송고 (Logo: https://mma.prnewswire.com/media/556610/Renault_Nissan_Mitsubishi_Logo.jpg ) Under the technology partnership, vehicles sold by the Alliance members in many markets will utilize Android, the world’s most popular operating system, and will provide turn-by-turn navigation with Google Maps, access to a rich ecosystem of automotive apps on the Google Play Store and have the ability to answer calls and texts, control media, find information, and manage vehicle functions with voice using the built in Google Assistant. 도는 이날 도청 중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와 김은옥 민주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반도 신경제지도’ 대응 추진 전략 보고회를 열고 도의 대응 전략 등을 논의했다. 유재룡 도 경제정책과장은 ‘한반도 신경제지도 대응 전략’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민간 교류·협력 활성화를 통한 파트너십 구축’ 등 도의 4대 추진 전략을 설명했다. 이를 위해 사회문화 분야 교류를 강화하고 산업단지 개발 등 기반 조성을 지원하는 한편 양돈 사육단지 구축을 위해 협력하고 산림 황폐화 복구 사업을 진행하는 등 농·축·수산·임업 분야 개발 지원 사업을 펼 계획이다. 이와 함께 북한 경제개발구 개발에 참여하고 한반도·동북아 고속 교통 물류망을 건설하는 등 22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홍원표 충남연구원 미래전략연구단 팀장이 ‘남북 경제 협력 방안’을 주제로 도의 남북 경협 수요와 북한 경제 상황 등을 소개한 뒤 충남 남북 경협 모델을 제시했다. (방콕·하노이·뉴델리·자카르타=연합뉴스) 김상훈 민영규 김영현 황철환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에서 한반도 완전 비핵화 등을 담은 공동선언을 발표한 데 대해 아시아 주요국 언론들도 깊은 관심을 보였다. 지난 6월 김정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을 개최했던 싱가포르 언론들은 전날부터 남북의 평양 정상회담을 주요 뉴스와 실시간 속보로 전했고, 이날 공동선언 내용도 홈페이지 메인 뉴스로 편집했다. 일간 더 스트레이츠 타임스는 홈페이지 머리에 “북한이 영변 핵시설 폐쇄에 합의하고, 김 위원장은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는 제목의 서울발 기사를 여러 장의 사진과 함께 실었다. 또 신문은 이날 공동선언을 환영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반응과 유엔 총회를 계기로 예정된 한미정상회담 등의 소식도 자세히 전했다. 신문은 “대북제재 유지에 관한 미국의 압력에도 문 대통령이 남북한 철도 연결 및 2032년 올림픽 공동개최 추진 등 협력사업 프로젝트를 강행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진단하기도 했다. — 당시 4·13 총선에 악용하기 위한 기획 탈북이라면 현 정권도 피해자다. 그런데도 박근혜 정부와 마찬가지로 문재인 정부도 ‘종업원들의 자의적 탈북’이라는 주장을 거두어들이지 않는다. ▲ 국가 정보기관이 외국에서 저지른 범죄이기 때문이다. 현 정부가 기획 탈북을 인정할 경우 발생하게 될 국제사회의 비난과 외교 문제 등 후폭풍이 거셀 것으로 예상하는 것 같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으로 본다. 사법당국도 손을 놓고 있다. 민변은 5월 14일 이병호 전 국정원장, 홍용표 전 통일부 장관, 정모 국정원 해외정보팀장 등을 국가정보원법, 공직선거법 위반 등으로 고발했다. 한 달 후에야 검찰이 고발인 조사를 했을 뿐 수사에 전혀 진척이 없다. 이런 점에서 오늘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최저임금 인상 속도 조절에 합리적 대안을 만들기 위해 당·청과 협의를 시작하겠다”고 한 것은 바람직하다. 취약계층의 최저임금을 올려주겠다는 취지는 좋으나 급격한 인상으로 오히려 일자리를 줄이고 있다면 당연히 속도 조절에 대한 검토가 이뤄져야 한다. 주 52시간 근무제가 고용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도 분석해 필요하다면 보완해야 한다. 한국 산업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 정부는 내년에도 일자리 관련 예산을 대규모로 투입할 예정이지만 재정집행만으로 해결될 일이 아니다. 한국 산업의 구조적인 문제점을 정확히 진단하고 정밀한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

송고르몽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빈손으로 만나지 않게 돼”프랑스24 “교착상태였던 북핵협상 놀라운 진전”…문 대통령 중재노력 소개RFI “김정은이 문재인에게 준 아름다운 약속” (PARIS and TOKYO and YOKOHAMA, Japan, September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Renault-Nissan-Mitsubishi and Google today announced a technology partnership to embed the Android operating system in vehicles sold by the world’s leading automotive alliance, providing intelligent infotainment and customer focused-applications across multiple models and brands, scheduled to start in 2021. 산텔리 기자는 “문 대통령은 북한에서 시행할 수 있는 투자계획을 내놓으면서 김 위원장에게 비핵화를 설득해야 한다”며 이런 이유로 한국에서 ‘재벌’이라고 불리는 대기업의 총수, 경영진 등 송고일간 ‘라 레푸블리카’, 삼성 등 주요 기업 총수 방북 동행에 주목(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주요 일간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 정상회담을 소개하면서, 이번 방북단에 남측의 재벌 총수들이 동행한 것에 주목했다. 창원시는 시내에 체험형 관광시설이 부족하다는 판단에 따라 민간투자를 유치하는 방법으로 시민 휴식처인 용지호수에 무빙보트를 띄웠다. 전기 충전식이면서 방향키가 있어 탑승자가 노를 젓지 않아도 원하는 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다. 창원시는 계약한 민간업체로부터 계류장 등 사용료와 연간 이용료 수익 일부를 받는다. 송고(제주=연합뉴스) 제주도는 도내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2018년도 축산악취 현황조사’를 10월 1일부터 실시한다.(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최근 필리핀에서 한국인에게 총을 쏴 살해하고 달아났던 현지인 피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13일 일간 선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경찰은 한국인 이모(25) 씨를 살해한 혐의로 필리핀인 카사도(35) 씨를 지난 12일 오후 8시께 필리핀 세부시의 한 호텔에서 붙잡았다.박은진·나현수는 인삼공사로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이주아(원곡고·센터)가 전체 1순위로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었다. 이주아는 1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한국배구연맹(KOVO) 2018-2019 여자부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순위로 흥국생명의 지명을 받았다. 이주아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과 2018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 국가대표로 발탁돼 이미 시니어 국제무대 경험을 갖춘 고교부 대어로 꼽혔다. 주니어 국가대표로도 활동했고, 2018 전국남녀종별 배구선수권대회에서 블로킹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주아와 함께 아시안게임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국가대표로 활약, 대어로 주목받은 박은진(선명여고·센터)은 1라운드 2순위로 KGC인삼공사의 부름을 받았다. 같은 센터인 이주아와 박은진은 이번 드래프트에서뿐 아니라 2018-2019시즌 V리그에서 신인왕을 둘러싼 경쟁 구도를 형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KGC인삼공사는 트레이드로 양도받은 지명권을 활용해 유망주 선수를 대거 품에 안았다. KGC인삼공사는 한국도로공사에서 양도받은 2라운드 1순위 지명권으로 나현수(대전용산고·라이트·센터)를, IBK기업은행에서 양도받은 2라운드 2순위 지명권으로 이예솔(선명여고·라이트)을 선발했다. 나현수는 2018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뛰었고, 태국에서 개최 중인 아시아배구연맹(AVC컵)에 참가 중이다. 나현수와 함께 AVC컵에 출전 중인 박혜민(선명여고·레프트·센터)과 정지윤(경남여고·라이트·레프트·센터)은 각각 1라운드 3순위로 GS칼텍스, 1라운드 4순위로 현대건설에 들어갔다. IBK기업은행과 한국도로공사는 1라운드에서 각각 문지윤(원곡고·레프트), 최민지(강릉여고·라이트·센터)를 지명했다. — 정착과정의 어려움이라면. ▲ 무엇보다도 취업이다. 탈북민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가 부족하다. 공공기관부터 탈북민의 채용을 꺼린다. 탈북민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서울시 노원·양천·강서구는 탈북민 직원이 한 명도 없다. 탈북민 정착지원사업을 하는 남북하나재단마저도 탈북민 직원 비율이 턱없이 낮다.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재단 측은 10%의 탈북민 직원 비율을 15%로 올리겠다고 한다. 비율을 더 올려야 한다. 탈북민 취업을 위한 실질적 지원이 필요하다. 한 예로 2015년 미래행복통장 지원제도를 실시하면서 기업주에게 지원하던 고용지원금을 없앴다. 이 고용지원 제도의 폐지로 탈북민을 채용하려는 업체가 현저히 줄어들었다. 미래행복통장 가입률 역시 10%대에 머물고 있다. 미래행복통장은 탈북민이 취업해 근로소득의 30% 범위에서 월 10~50만 원을 적금하면 그 액수만큼 지원하는 제도다. 이 통장제도를 잘 활용하면 4년간 최대 5천만가량 모을 수 있다. 탈북민의 정착을 돕는 좋은 제도지만 2016년 가입률이 12.8%, 2017년 10.4%에 불과하다. 가입할 때 절차가 복잡하고 준비해야 할 서류가 많기 때문이다. 주택을 사거나 의료비, 창업비 등 급한 사정으로 중도에 적금을 찾을 때도 어려움이 많다. 탈북민의 불편을 덜어 줄 수 있도록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가수 션과 배우 정혜영 부부가 전 세계 가난으로 고통받는 어린이들을 위한 자선 바자회를 연다고 소속사 송고 마스의 계획과 약속은 9월에 활동들로 더욱 생동감을 얻는다. 9월에 실행 및 예정된 활동들은 마스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약속과 야먕을 반영한다. 다음은 마스의 이번 달 주요 활동들이다.”북한 인권문제는 비정치적, 전문적으로 접근해야””북한 어린이 돕기 위한 활동 준비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청와대가 국회 의장단과 여야 5당 대표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에 동행해달라고 거듭 요청했지만, 의장단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은 3차 남북정상회담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자유한국당 소속 이주영·바른미래당 소속 주승용 국회부의장은 정기국회와 국제회의 참석 등을 이유로 정부의 동행 요청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무용론’을 들어 불참 의사를 표했다. 김 위원장은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하지 않겠다고 언론에 밝히면서 “과연 정당 대표들이 그렇게 갈 이유가 있는가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 문제부터 걸려 있고, 비핵화 조치에 대한 어떤 진전도 없기 때문에 우리가 가서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설명했다. 손 대표도 KBS 라디오 시사프로그램에 출연해 “당 대표, 국회의장이 이런 정상회담에 같이 가는 게 전례가 없었던 것 같다”면서 “여야 당 대표가 가서 뭘 하겠느냐”고 반문했다. 과거 사례에 비춰보면 당 대표와 국회의장이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한 전례가 없었다는 손 대표의 주장은 사실이다. 한반도 분단 이후 처음 개최된 2000년 6월 남북정상회담 방북 대표단에도 의장단이나 각 당 대표는 포함되지 않았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과테말라 헌법재판소가 최근 입국이 금지된 반부패 국제기구 수장의 입국을 허용하는 예비 결정을 내렸다고 엘 페리오디코 등 현지언론이 송고 그렇다면 ‘오지환 논란’은 선수 본인과 감독만의 잘못일까. 오지환의 소속팀 송고 미국 내 북한 전문가들은 북한의 비핵화 실천 약속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반응을 주로 내놓았다. 미국의 핵 신고 요구가 충족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진정성’에 대한 기대를 갖고 협상을 진전시켜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랜드연구소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은 연합뉴스에 보낸 논평에서 “말은 쉽다”면서 “영변 핵시설은 실제로 언제 폐쇄되느냐, 특히 새로운 핵무기 생산을 중단하고 보유 핵무기를 축소하는 것은 언제냐”라며 북한의 실질적인 행동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미국과학자연맹( 송고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진전된 비핵화 실천을 합의함에 따라 비핵화 협상의 공은 다시 미국으로 넘어왔다. 김 위원장은 19일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한 후 공동 언론발표에서 ‘조선반도를 핵무기 없는 땅으로 만들겠다’며 처음으로 비핵화 육성 메시지를 내놓았다. 또 유관국 전문가들이 참관한 가운데 동창리 미사일시험장 영구 폐기, 미국의 ‘상응 조치’ 이후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 등 비핵화 추가 조치를 계속할 용의를 분명히 했다. 성냥 소비가 계속 늘면서 성광성냥의 규모는 갈수록 커졌다. 직원으로 시작한 손진국 대표는 공장장과 상무를 거쳐 주주가 돼 경영에 참가했다. 공장이 번창해 1970년대에는 직원 수가 160명을 넘어서기도 했다. 공장 규모가 제일 컸을 때는 매일 4t 트럭이 성냥을 실어 날랐다고 손 대표는 전했다. “여기서 원목을 깎으면 저쪽 기계로 옮겨가고, 저쪽 기계에서는 이런저런 공정을 한 뒤 옆 건물로 옮겨갑니다. 여기저기 있는 공장 건물을 몇 차례 오가면 성냥이 완성되고 포장해서 실어냈죠.” 손 대표는 공장 운영을 중단하지 5년이 다 돼가지만 지금도 공장 안에만 들어오면 무슨 기계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 뚜렷이 기억한다. 그는 공장 운영은 멈췄지만 공장 터를 보존해 후세에 성냥문화를 전하는 길이 생기기를 바라고 있다. ◇북미 협상국면, 작년보다 훨씬 부드러울 듯 올해도 북핵, 북한 문제가 가장 주목된다. 지난해에는 북미 간에 극도의 긴장이 연출됐지만, 올해는 지난 6월 북미 첫 정상회담 이후 협상 국면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양측 모두 ‘절제’된 모습 속에서 상대의 양보를 압박하는 장으로 활용할 것으로 관측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의 싱가포르 첫 정상회담 이후 미국은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 조치를, 북한은 종전선언과 제재완화 등을 요구하면서 북미협상은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와 관련, 북한의 실질적 조치가 있을 때까지 제재를 지속해야 한다는 미국과 제재완화 및 해제를 요구하는 북한, 중국, 러시아 간의 치열한 신경전이 벌어질 수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유엔총회 연설에서 “미국은 엄청난 힘과 인내가 있지만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만 한다면 우리는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이 없을 것”이라며 초강경 발언을 쏟아냈고, 이에 북측 대표로 참석한 리용호 외무상은 “미국이 선전포고한 이상 미국 전략폭격기들이 설사 우리 영공 계선을 채 넘어서지 않는다고 해도 임의의 시각에 쏘아 떨굴 권리를 포함해 모든 자위적 대응권리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측은 올해 유엔총회 수석대표로 리용호 외무상을 등록했으며, 일반토의 연설은 29일로 잡혀있다. 북미정상회담 이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유엔총회 참석 가능성과 이를 계기로 한 종전선언 여부가 주목을 받아왔지만 현재로서는 이번 유엔총회 개막 기간 실현 가능성은 쉽지 않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단을 이끌고 평양에 다녀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달 말 유엔총회 방문과 관련한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9월 유엔총회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은 실현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문 대통령은 18∼20일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고,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요청했고, 이미 조율하는 과정에 있다고 백악관이 지난 10일 밝힌 바 있어 유엔 무대에서의 남북미 정상외교에 대한 기대는 여전히 가시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도 평양에서의 남북 정상회담 논의 결과를 토대로 유엔총회 무대에서 일반토의 연설, 한미정상회담 등을 통해 북미 간 협상 진전을 촉진하는 외교전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미디어 연락처 : Sanaz Marbley/Devon Zahm JMPR퍼블릭릴레이션즈 (818) 992-4353 smarbley@jmpr.com dzahm@jmpr.com살비니·디 마이오 부총리, 모스코비치 집행위원에 ‘분통'(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유럽연합(EU) 집행위원이 최근 유럽에 불고 있는 포퓰리즘(대중 영합주의) 바람을 경계하며 언급한 ‘리틀 무솔리니’ 발언에 이탈리아 포퓰리즘 정부의 실세인 두 부총리가 단단히 뿔이 났다. 프랑스 출신의 피에르 모스코비치 EU 경제담당 집행위원은 13일(현지시간) 파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포퓰리스트들이 발호하는 요즘 유럽의 분위기는 1930년대와 매우 유사하다”며 “군화 발자국 소리나 히틀러는 없지만, 아마도 ‘작은 무솔리니들’은 존재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가 장단콩웰빙마루 재개를 위한 대체부지를 찾는다. 파키스탄 정부의 통상·섬유·산업·투자 고문인 압둘 라작 다우드는 최근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중국과) 함께 사업을 계속할 수 있을지 살피기 위해 1년간 추진을 보류해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CPEC 사업 기간이 5년가량 연장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키스탄과 마찬가지로 일대일로 프로젝트의 핵심 국가로 꼽혔던 말레이시아는 이미 자국 내의 중국 주도 건설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고 있다. 중국이 사업비 550억 링깃(약 15조원)의 85%를 융자하는 조건으로 추진돼 온 말레이시아 동부해안철도(ECRL)는 공사가 중단된 상태로 재협상이 진행 중이다. 말레이시아는 중국 국영기업이 수주한 3조1천억원 상당의 송유관·천연가스관 공사는 아예 취소하기로 했다. 림관엥 말레이시아 재무장관은 말레이 반도와 보르네오 섬에서 진행되던 “이 파이프라인 프로젝트들을 취소할 것이다. 이미 (중국 측에) 이와 관련한 서한을 보냈다”고 말했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남북 정상 간의 ‘9월 평양공동선언’으로 군사적 긴장관계를 상당 부분 해소하게 됐을 뿐만 아니라 경제, 문화, 스포츠 교류도 상당히 진전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 한반도와 조건과 배경이 다른 만큼 독일의 동서독 통일과정과 직접 비교할 수 없지만, 이 같은 군사적 긴장해소와 다방면에서의 교류는 독일 통일의 밑거름이 됐다는 점에서 시사점을 준다. 동서독은 통일 전 많은 조약과 협정으로 이미 통행·통상·통신 등에서 기초적인 인적·물적·정보의 교류가 이뤄졌다. 애초 동서 베를린 시민은 1961년 8월 베를린 장벽이 세워지기 전까지 서로 오갔다. 이후에도 1963년 서베를린 당국과 동독 당국 간의 통행증협정으로 이산가족과 연금생활자 등의 방문이 제한적으로 가능했다. 양측 간에 총성이라곤 대부분 베를린 장벽을 넘어 서베를린으로 탈출하는 동독 시민에게 향한 총구에서 나오는 등 군사적 긴장 상황도 한반도와 비교해선 느슨했다. 남북한은 모두 통일을 지향하고 있지만, 당시 동서독은 사정이 달랐다. 서독은 통일을 목표지점으로 상정했으나 동독은 서독과 개별 국가로 완전히 국제적인 인정을 받기를 원했다. 서독은 동독을 하나의 국가로 인정하지 않으려 했고, 동독은 서독을 외국 취급했다. 1972년 동서독 간 관계의 전환점이 되는 기본조약은 이런 서로 다른 이해관계를 반영해 체결됐다. 양국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존중하되 여러 분야에서 교류가 이뤄질 수 있는 길을 열었다. 통일 이전에 긴장완화와 평화 질서를 먼저 실현하겠다는 것이다. 현재 남북 관계의 흐름과 유사한 측면이다. 기본조약이 체결되기 전 단계에서 서독은 소련과 폴란드 등 주변국을 안심시키기 위해 치열한 외교전을 펼쳤다. 1975년 미국과 소련, 유럽 국가 등 35개국이 체결한 헬싱키 프로세스 의정서가 체결된 것은 동서독 교류를 촉진하는 계기가 됐다. 사실상 국제적으로 동서독 간의 평화 정착과 교류 확대가 승인된 셈이었다. 헬싱키 프로세스 의정서는 군사적인 신뢰 구축과 대규모 군사훈련의 사전 통보 등의 군사적 긴장완화 내용뿐만 아니라, 경제·과학기술 분야에서의 협력과 이산가족 재결합 및 이산가족 상봉 추진, 체육분야 교류 증대, 청소년들 간의 접촉 증대, 정보교류 및 전파의 개선 등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여행 제한이 완화됐고 동독에서도 서독의 방송과 영국의 BBC 방송을 볼 기회가 늘었다. 이후 동독 측의 지연전술이 있었지만 1980년대 청소년 교류 합의(1982년 9월), 문화협정 체결(1986년 5월), 도시 간 최초자매결연(1986년 10월), 과학·기술협정 체결(1987년 9월) 등이 이뤄질 수 있었다. 다양한 분야에서 폭넓게 동서독 간에 모세혈관이 이어지게 된 것이다. 서독의 청소년들이 정부로부터 여행비를 지원받아 동독으로 수학여행을 다녀올 수 있을 정도였다. Ding Sansan, Deputy Chief of Engineering of CRRC Sifang, said of the new generation train, “Lightweight manufacturing is a metro building concept to achieve better energy efficiency. Carbon fiber is the most advanced material available, and CETROVO incorporates this technology beautifully. The car body, the bogie frame, the driver’s cab equipment cabinets are all made from carbon fiber composite materials. The result is a lighter train and more space for new features.”.

Share and Enjoy:
  • Print
  • Digg
  • Sphinn
  • del.icio.us
  • Facebook
  • Mixx
  • Google Bookmarks
  • Blogplay
  • LinkedIn
  • MySpace
  • Ping.fm
  • Posterous
  • RSS
  • StumbleUpon
  • Technorati
  • Twitter
  • Yahoo! Buzz

Leave a Reply

Your email is never published nor shar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