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광저우 바이윈 국제공항은 중국에

광저우 바이윈 국제공항은 중국에서 세 번째로 큰 공항이다. 포럼 개막식에서 행사 주최측인 광둥 공항청이 7개 중국 및 해외 항공사와 노선 개발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또한, 머지않아 마드리드, 밀라노, 상트페테르부르크 및 이슬라마바드로 가는 주요 노선이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통계에 따르면, 바이윈 공항은 신규 노선이나 비행편 주기가 증가한 국제노선이 23개나 되고, 작년 9월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207 세계노선개발포럼에서 열린 인수인계식 이후 7개 도시를 추가했다고 한다. 바이윈 공항은 거의 80개에 달하는 중국 및 해외 항공사를 유치했으며, 210개가 넘는 목적지와 노선을 연결했다. 이 중 거의 90개가 해외 목적지다. 원자력 우리의 미래인가?·일본 국수에 탐닉하다(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 적과의 대화 = 히가시 다이사쿠 지음. 서각수 옮김. 베트남 전쟁에서 서로 총부리를 겨눈 미국과 베트남이 1997년 6월 하노이에서 3박4일 동안 진행한 ‘하노이 대화’의 현장과 의미를 생생하게 전한다. Agnew 대표는 “자사가 시행한 실험에서는 회원과 지역사회가 참여할 길을 제시하는 것이 중요했다. 2015년 RAC Intellibus(R) 여정을 시작한 이래로 참가자로부터 받은 피드백이 중요한 통찰을 제공했다”라며 “이 기술은 물론 이 기술이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에 대해 갖는 의미를 제대로 이해함으로써 자율주행 차량의 미래로 안전하게 전환할 수 있는 로드맵을 구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화사(Xinhua News Agency) 뉴스정보센터 국제비즈니스개발부 국장 Sun Jing은 국내 성 및 도시로부터의 풍부한 국제 교류 사례를 공유했다. 그는 국제 교류를 잘하려면 분명한 이미지를 구축하고, 관심을 사로잡는 이야기를 하며, 생각을 혁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OUE Limited 소개 싱가포르증권거래소(Singapore Exchange Securities Trading Limited) 메인 보드에 상장된 OUE Limited(SGX-ST: OUE)는 아시아와 미국의 좋은 입지에 위치한 부동산 포트폴리오를 보유한 다각화된 부동산 소유, 개발 및 운영업체다. OUE는 상업, 환대, 소매 및 주거 부문에서 랜드마크 자산을 개발하고 관리해온 자사의 브랜드와 입증된 전문지식을 활용함으로써 자사 사업을 꾸준히 확장하고 있다. 2017년 3월, OUE는 상장된 통합 건강관리 서비스 & 시설 공급업체 OUE Lippo Healthcare Limited(전 International Healthway Corporation Limited)를 인수하고, 건강관리 부문으로 자사의 포트폴리오를 확장했다. OUE는 여러 가지 특징적인 부동산에 투자하고, 이를 향상시키는 핵심 전략을 바탕으로 견고한 반복 수입 기반 및 개발 수익과의 균형을 특징으로 하는 포트폴리오를 개발하는 데 전념한다. 그 목표는 장기적인 주주 가치 증대다. OUE는 OUE Hospitality Trust와 OUE Commercial Real Estate Investment Trust의 후원사다.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북한 측이 최근 비핵화 관련 북미협의에서 북한 북서부 영변의 우라늄 농축시설을 파괴할 용의가 있다고 타진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북미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이는 북한이 핵무기 제조에 필요한 농축 우라늄 생산시설을 파괴할 의향을 보임으로써 미국 측의 양보를 끌어내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신문은 “우라늄 농축시설 파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의향을 반영한 것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신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달 김 위원장으로부터 서한을 받았으며 그가 서한을 ‘긍정적’이라고 평가한 만큼 김 위원장의 의향이 전달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변에 있는 우라늄 농축시설은 2009년에 건설이 시작돼 2010년께에 가동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2010년 11월에 우라늄 농축시설을 미국 전문가에게 공개하고 2천기의 원심분리기가 가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시설은 연간 핵폭탄 약 2개분에 상당하는 40㎏의 고농축 우라늄 생산능력을 지닌 것으로 전해졌다. 신문은 “다만, 미국 정부는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조치로 핵·미사일 개발과 관련된 모든 내용을 신고하도록 요구하고 있다”며 “우라늄 농축시설 파괴로는 불충분하다고 판단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 조선화에 관심을 두게 된 계기는. ▲ 미국에서 화가로 활동하던 내가 조선화를 처음 접한 때가 2010년이다. 나 역시 반공교육을 받고 자란 세대여서 북한 예술작품에 대한 선입견이 컸다. 그런데 작품을 처음 보는 순간 전율이 왔다. ‘공산주의 체제하의 북한 그림이 이렇게 시적이고 낭만적일까’하는 느낌이 들었다. 충격이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규정하는 사회주의 사실주의와는 다른 작품이었다. 창작의 자유가 없는 척박한 환경에서 인간 내면의 깊은 감성을 담아낸 조선화가 패러독스(역설)로 내게 다가왔다. 그래서 광주비엔날레 기획전의 이름도 ‘북한미술 : 사실주의의 패러독스’로 달았다. 화가로서 궁금증이 샘 솟듯 했다. ‘이런 미술을 하는 작가들이 있구나’, ‘어떻게 이런 그림이 나오나?’, ‘북한미술에는 또 뭐가 있을까?’하는 느낌과 물음이 꼬리를 물었다. 그래서 지난 8년간 북한을 드나들며 연구를 시작했다. 북한미술을 ‘빨갱이 그림’이라고 무조건 외면할 일이 아니다. 북한은 자유세계에서 표현하는 미술과는 완전히 다르다. 그 ‘다름’을 인정하면 조선화가 제대로 보인다.

The experimental results that will be presented strongly suggest that pre-treatment with 5-Azacytidine and Decitabine enhances the cell killing activity of MEN1112/OBT357 on SKNO-1, HL60 and K052 cell lines.”올 초 동구타·이들립서 세차례”…누적 보고 33건으로 늘어”반군 1만명 잡겠다고 300만명 위태롭게 해선 안돼” 이들립 공격 자제 촉구 송고’완전한 비핵화’ 합의되면 ‘3축체계’ 수정 불가피육군 드론봇, 공군 스마트 전력 등 ‘소프트 파워’ 주력 OceanSITES는 유네스코 산하의 정부간해양학위원회(IOC)와 세계기상기구(WMO)의 공동 기술위원회인 JCOMM에 속해 있으며 1999년 출범했다. 대양의 주요 해역에 위치한 고정형 해양관측 시스템들로부터 바다 표층에서 저층에 이르는 전층의 해양물리·생물·화학·지구물리 등 다양한 분야의 관측 자료를 생산해 공유한다.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우즈홀 해양연구소(WHOI)·스크립스 해양연구소(SIO), 영국 국립해양학센터(NOC), 일본 해양연구개발기구(JAMSTEC) 등 세계 최고 수준의 해양연구기관들이 운영하는 300여 개 사이트가 등록돼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서울대학교가 울릉도~독도 사이 수심 2천250m의 심층 해류 관측을 위해 설치한 수중계류선인 EC1이 2011년에 등록돼 활동 중이다. 우리나라 해양과학기지가 국제적인 해양관측 활동에 공식 참여함으로써 기후변화 등 전 지구적인 현안 대응에 기여하게 됐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해양과학기술원은 설명했다. 이에 Deloitte는 Jupiter Chain이 구상한 데이터 거래소 모델에 데이터법과 잠재적인 GDPR 고려 같은 관련 규정에 관한 자문을 제공할 예정이다. 기술 측면에서는 Jupiter Chain의 블록체인 구조, 설계 및 과정을 검토하게 된다.(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17일 충남 천안 우정힐스CC에서 특장사(특수장비 장착차량 제작사) 대표 80여 명을 초청해 ‘2018 특장 CEO 초청 골프대회’를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특장차는 트럭의 뼈대 위에 각각의 목적에 맞는 특수장비를 장착해 제작한 차량으로, 내수 중형·대형 트럭 시장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핵심 분야다. 현대차는 최근 건설 경기 악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특장사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의 중요한 비즈니스 파트너인 특장사와 함께 협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ROME, September 19, 2018/PRNewswire/ — Menarini Ricerche will present tomorrow, September 20th, at the 60th Annual Meeting of the Italian Cancer Society (SIC), new preclinical data showing that pre-treatment with 5-Azacytidine and Decitabine enhances the Antibody-dependent cellular cytotoxicity (ADCC) of the clinical candidate MEN1112/OBT357 on several Acute Myeloid Leukemia (AML) cell lines. AutoMobility LA is an annual event that showcases the latest in automotive innovation and aims to further the discussion around an ever-changing industry. Each year, the show gathers leading automakers, technology companies, designers, entrepreneurs, government officials and more. Tuesday’s AutoMobility LA Conference is where attendees can gain insight from a diverse mix of experts, explore auto-tech exhibits and meet the winners of the Top Ten Automotive Startups Competition and Hackathon at AutoMobility LA. The show’s Wednesday and Thursday lineup will feature vehicle debuts by established automakers and startups, award announcements and several networking events.일부 업체, 생산지 전환 검토…”비중 크지 않아 영향 제한적”(서울=연합뉴스) 이승관 정성호 김동현 기자 = 미중 무역분쟁이 확산일로로 치달으면서 우리 기업들도 대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미국의 3차 대중(對中) 관세로 인한 타격은 제한적이라고 판단하면서도 우리 기업이 중국에서 생산하는 일부 가전제품 등이 관세 부과 대상에 포함된 데다 향후 추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우려에서다. 특히 중국에서 생산되는 완제품에 들어가는 한국산 중간재가 상당수 영향권에 들 경우 상황이 심각해질 수 있다고 보고 정부와 업계는 생산지 전환 등 향후 대응 방안을 놓고 머리를 맞대기로 했다. 19일 업계와 관계 부처 등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20일 업종별 단체, 수출지원 기관 등과 공동으로 ‘민관 합동 실물경제 대응반 회의’를 열고 업계 영향을 분석하면서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앞서 산업부는 미국의 관세 부과 발표 직후인 지난 18일에는 강성천 통상차관보 주재로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정부와 업계는 미국이 전날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으나 당장 충격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미 지난 7월부터 예고됐던 내용인 데다 관세 부과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지 않았고, 해당하는 일부 기업도 일찌감치 대응책을 마련해 실행에 옮기는 단계이기 때문이다. 다만 삼성전자[005930]와 LG전자[066570], SK하이닉스[000660] 등 주요 가전, 반도체 업체들은 관세 부과로 인한 가격 경쟁력 차질에 대비해 생산지 전환 등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의 경우 미국에서 판매되는 냉장고의 약 10%를 중국에서 생산하고 있는데, 중국산 냉장고가 관세 부과 대상에 포함됨에 따라 생산지를 멕시코 등으로 옮기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냉장고와 가정용 에어컨 물량의 일부를 중국에서 생산하는 LG전자도 우리나라와 베트남, 멕시코 등 관세 영향권 밖으로 옮기는 방식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우리나라 경제를 떠받치고 있는 반도체의 경우 이번 관세 부과 대상에는 거의 포함되지 않았으나 D램 모듈 일부가 해당됨에 따라 일부 업체는 생산지 조정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에서 생산되는 D램 제품은 현지에서 모두 소화하고, 미국으로 수출하는 것은 우리나라에서 생산하면 된다”면서 “이미 대책을 마련하고 있었기 때문에 별다른 영향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로 구성된 ‘반도체 코리아 연합군’이 사실상 장악하고 있는 상황에서 미중 양국이 PC 등 완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확대할 경우 타격은 불가피하다는 게 업계의 우려다. 미국의 이번 대중 제재 품목에는 타이어, 자동차부품 등 우리나라의 주요 대미 수출 제품도 포함됐지만 영향은 거의 없다는 게 관련 업계의 설명이다. 현대·기아차의 경우 미국에서 판매하는 차량은 거의 모두 국내에서 수출하거나 미국 현지에서 생산·조달하고 있다. 중국을 거쳐서 미국에 납품하는 형태로 수출이 이뤄지는 게 없기 때문에 ‘안전지대’에 들어 있다는 것이다. 타이어 업계도 몇년 전까지만 해도 중국에서 생산해 미국으로 수출하는 물량이 일부 있었으나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 적용 문제 등으로 말썽이 돼서 지금은 생산기지를 인도네시아 등으로 옮긴 상태다. 이밖에 조선 업종도 완제품을 통째로 수출하는 형태이기 때문에 미중 무역전쟁의 ‘유탄’을 맞을 가능성은 없다고 전문가들은 전했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미중 양국은 산업 연관성이 워낙 크기 때문에 전면전으로 치달을 경우 모두 엄청난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수출 의존도가 높은 개별 기업의 입장에서는 영향권에 드는 것만으로도 충격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대책을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과학 도시’ 대전의 대표적인 과학문화축제인 사이언스페스티벌이 다음 달 송고나흘간 엑스포시민광장서 열려…태양광 비행기 제작 등 전시체험행사 대폭 확대 그럴 수 있다. 그러나 샌델 교수가 제시한 사례에서 나왔던 구명보트의 일반선원도 소년을 희생시키는 행위에 직접 가담하지는 않았다. 그래서 법적 처벌은 받지 않았다. 그렇지만 도덕적 책임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않는다. 그는 어떤 일이 벌어질지 일찌감치 눈치챘을 가능성이 있다. 그런데도 적극적으로 나서서 살인을 막지 않았다. 암묵적으로 동의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그는 살인의 수혜를 거부하지 않았다. 바로마켓은 매주 수·목요일 전국 130개 농가가 직접 생산한 농축수산물을 판매한다. 이 총리는 “유통단계를 축소, 가격 측면에서 농업인과 소비자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상생모델인 ‘1도1대표 직거래장터’를 더욱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관계기관에 당부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 유물론 = 테리 이글턴 지음. 전대호 옮김. 마르크스주의 문화 비평가인 저자가 물질을 중시하는 유물론에 대한 생각을 정리한 책. 저자는 인간의 ‘몸’에 주목하는 사상은 모두 유물론으로 간주한다. 심지어 기독교인 중세 철학자 토마스 아퀴나스도 몸의 부활을 믿는다는 점에서 유물론자로 분류한다. 그는 유물론에 반대되는 개념으로 관념론뿐만 아니라 ‘신유물론’을 제시한다. 신유물론은 생명이라는 신비로운 용어에 취해 인간을 망각하는 경향이 있다고 비판하면서 “인간이 고슴도치보다 창조적이라는 사실을 부정하면 인간이 고슴도치보다 더 파괴적이라는 것도 무시할 위험이 있다”고 강조한다. 결론적으로 저자에게 인간은 분열적이고 창조적이며 초월적인 몸이다. 그는 “우리가 우리 자신과 불화하는 것은 몸과 영혼이 불화하기 때문이 아니라 우리가 창조적이고 개방된 동물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한다. 갈마바람. 224쪽. 1만4천원. ▲ 왜 우리만이 언어를 사용하는가 = 로버트 C. 로윅·노엄 촘스키 지음. 김형엽 옮김. 언어 습득과 언어 처리를 공학으로 분석하는 로버트 C. 로윅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와 저명한 변형생성문법 언어학자인 촘스키 MIT 명예교수가 인류만 언어를 사용하는 이유를 연구했다. 저자들은 아프리카에 출현한 인류가 외부로 이동할 무렵인 6만∼8만 년 전에 두뇌에 놀랄 만한 변화가 일어나면서 언어가 발생했다고 추정한다. 구체적으로는 두뇌 위쪽과 아래쪽에 있는 언어 연계 부위를 연결하는 섬유 노선이 둥근 고리를 형성함으로써 언어 처리가 가능해졌을 확률이 높다고 설명한다. 이어 언어를 사용하는 능력이 진화에 유리하기 때문에 인류 후손들에게 전해졌다고 주장한다. 한울엠플러스. 320쪽. 3만2천원. (양산=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경남 양산시는 최근 정부의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대책이 발표됨에 따라 이에 발맞춰 내수부진과 경영여건 악화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대책을 송고▲ 송잠술씨 별세, 박영훈(TBC 기자)씨 조모상 = 17일 오전 5시, 대구전문장례식장 특108호, 발인 19일 오전 8시. ☎053-961-4444 (대구=연합뉴스) 송고▲ 송잠술씨 별세, 박영훈(TBC 기자)씨 조모상 = 17일 오전 5시, 대구전문장례식장 특108호, 발인 19일 오전 8시. ☎053-961-4444 (대구=연합뉴스) 송고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군의 로힝야족 학살 문제를 조사한 유엔 진상조사단의 마르주키 다루스만 단장은 18일(현지시간) 제네바에서 열린 인권이사회 총회에서 “미얀마군 장성들이 계획한 작전의 잔혹함과 민간인 생명 경시는 가늠하기조차 어려울 정도”라고 개탄했다. 그렇다면 유엔 조사단은 미얀마군에 의해 얼마나 많은 로힝야족이 학살됐다고 추정하는 걸까. 조사단은 인권이사회에 제출한 최종 보고서에서 미얀마군의 탄압으로 1만 명가량의 로힝야족이 학살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조사단은 이 수치가 보수적인 추정치라는 견해도 덧붙였다. 미얀마군은 지난해 8월 경찰초소를 습격한 로힝야족 반군 토벌을 빌미로 로힝야족 거주지역에서 대대적인 군사작전을 펼쳤다. 이 과정에서 많은 민간인이 학살됐다는 주장이 있었지만, 그 규모는 종잡을 수 없었다. 다만, 국경없는의사회(MSF)는 난민들을 인터뷰해 사태 발생 초기 한 달간 6천700여 명이 학살됐을 것이라는 추정치를 내놓은 적이 있다. 학살된 로힝야족을 최소 1만 명으로 추산한 조사단은 미얀마군이 로힝야족을 궤멸시킬 의도를 지니고 학살과 성폭행 등 잔혹 행위를 저질렀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국제법정에서 기소할 수 있는 제노사이드(집단학살) 범죄 의도가 명백하다는 뜻이다. 다루스만 단장은 “사람들이 체계적으로 학살됐다. 아이들은 총격을 당한 뒤 강물에 던져지거나 불구덩이에 던져졌다”며 “여성들과 소녀들은 집단성폭행을 당한 뒤 불타는 집에 갇혔다. 생존자들의 몸에는 일종의 표식과도 같은 물어뜯긴 자국이 있다”고 말했다.

둘째, 52시간제가 한국 민주주의의 가속페달이 될 가능성에 주목한다. 아리스토텔레스의 말처럼 여가가 늘면 국민은 자신을 넘어 사회 문제를 고민한다. 이미 ‘촛불혁명’에서 시민 정치는 과거와 다른 차원으로 펼쳐졌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정치 참여가 확대되고 비정규직, 성차별, 환경 등으로 관심 분야가 다양해졌다. 머스크 일본국기 트윗…스페이스X 17일 첫 민간여행자 공개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창립한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최초의 민간 달 여행객과 계약한 뒤 오는 17일(현지시간) 그 주인공을 공개하겠다고 밝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스페이스X는 13일 트위터에 “우리 BFR(빅 팰컨 로켓)을 타고 달 주변을 여행하게 될 민간 탑승자와 서명했다. 모두가 꿈꿔온 우주 여행을 가능하게 하는 중요한 전진”이라면서 “누가 날아갈지 월요일(17일)에 찾아보라”고 밝혔다. 스페이스X는 “역사상 단 24명 만이 달에 갔다. 그리고 1972년 아폴로 미션이 끝난 이후에는 아무도 방문하지 못했다”며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트위터에서 ‘누가 스페이스X의 1호 탑승객’이 될지 질문이 나오자, 머스크는 뜬금없이 일본국기 이모티콘을 올려 응답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 IT 기업 소프트뱅크의 손 마사요시(孫正義·한국명 손정의) 회장을 의미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중국에 있는 독립운동 사적지 관리는. ▲ 중국 내 독립운동 사적지는 대부분 독립기념관에서 관리한다. 직접 관리는 못 하고 현지 사람을 내세워 간접적으로 관리한다. 한중관계가 어려워지면 사적지 관리도 어렵다. 최근 들어 한국 독립운동 사적지를 중국 정부가 직접 조성하고 관리도 직접 하는 경우가 나오고 있다. 중국이 일방적으로 사적지를 복원하고 시설물을 설치하면 한국의 독립운동은 중국의 지원이 없었으면 불가능했다는 식으로 자신들의 관점을 내세울 가능성이 있다. 중국과 한국의 독립운동은 쌍방향 관계였다. 중국이 지원했지만, 우리도 할 만큼 했다고 본다. 중국의 역사해석이라는 것이 항상 중국 중심이기 때문에 우려가 된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지난해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지난해 송고 표준연 연구팀은 저온전류 비교기를 이용해 초정밀 저항값을 측정해 냈다. 이미 확립된 양자홀 저항 표준과, 새롭게 제작한 양자 고저항을 직접 비교한 게 핵심이다. 저울 양팔에 물체를 올려놓고 무게를 가늠해 보는 것과 같은 이치다. 연구팀은 조만간 ㏁급에서 불변의 양자저항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채동훈 책임연구원은 “미세먼지 농도나 암 치료 방사선량 등 고도의 전류 측정이 필요한 많은 분야에 혁신을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며 “새로운 전류표준 확립에도 기여하는 바가 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채 연구원은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클라우스 폰 클리칭 교수 지도로 박사 후 과정을 밟았다. 송고표준과학연구원, ㏁급 양자 고저항 측정 성공 Commenting on the agency’s latest appointment, Scott Cullather, CEO, INVNT said: “We’re incredibly excited to have Brea join our tribe, and to be bringing this role in-house. More and more of our clients are looking to us to strategize and deliver unexpected and unforgettable experiences for them around the world, and this new global role represents another step forward in INVNT becoming the best live brand storytelling agency in the world. 그는 또 “평양시 각계 각층 인민들이 오늘 이렇게 뜻깊은 자리에 모여 모두가 하나와 같은 모습, 하나와 같은 마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남측 대표단을 따뜻하고 열렬하게 환영해 맞아주시는 모습 보니 감격스러움으로 하여 넘쳐나는 기쁨을 다 표현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오늘 나와 문재인 대통령은 북남관계 발전과 평화 번영의 여정에서 또 하나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소중한 결실을 만들어냈다”면서 “오늘의 이 귀중한 또 한걸음의 전진을 위해 평양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지칠 줄 모르는 열정과 노력에 진심어린 감사의 뜻을 표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평양시민 여러분. 문재인 대통령에 다시 한번 뜨겁고 열렬한 박수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라고 박수를 유도하기도 했다.”협상은 지금부터 시작…하나하나 차분하게 풀어나갈 것”NSC도 신중기조 재확인…”5·24 등 기존 입장변화 없다” 朴대통령은 개혁·경제 행보로 신속 전환 무게중심 이동(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을 통해 안보위기를 해소한 청와대가 북한의 진정성을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하다며 남북관계 개선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속도를 조절하며 ‘숨고르기’에 나서는 양상이다. 여론의 관심은 후속 남북회담 및 5·24 조치 등 의제로 빠르게 이동하고 있지만, 흥분하지 않고 차분하게 남북관계를 관리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청와대는 무엇보다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을 확인할 수 있는 첫 시험대로 추석계기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꼽고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7일 남북간 합의사항 중 우선순위와 관련, “당장은 이산가족 상봉 문제부터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해서 할 일이 한두 개가 아니며 하나하나 풀어가야 한다”면서 “마치 금방이라도 5·24 조치를 해제할 것처럼 하면 이상하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이산가족 상봉을 우선 과제로 보는 것은 이산가족들이 고령이라는 점 외에 남북간 6개 합의 사항 중 군사적 긴장 완화 관련 내용 외에 이산가족 상봉이 내용이 가장 구체적이고 실현 가능성이 큰 합의사항이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남북이 합의한 당국회담이나 남북 민간교류 활성화 문제는 구체 사항을 앞으로 남북간 협의를 통해 정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이산가족의 경우 실무적 준비만 하면 되는 상황이다. 남북은 이를 위해 다음 달 초에 적십자 회담을 갖기로 한 상태다. 그러나 이산가족 상봉도 합의대로 이행될지는 실제 상봉행사가 열리기 전까지는 불투명하다는 게 대체적 지적이다. 북측의 일방적인 통보로 행사가 예정일 직전 취소되거나 연기된 적이 많기 때문이다. 실제 북한은 2013년 9월 25~30일 박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제안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진행키로 합의했으나 직전(21일)에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연기한다고 일방적으로 발표하기도 했다. 특히 시기적으로 실무 절차 등을 고려하면 이번 이산가족 상봉이 10월 중순에 열릴 것으로 보이는 점도 변수다. 북한은 노동당 창건일(10월10일)을 계기로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도발을 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는 점에서다. 만약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이를 계기로 남북간 대치 국면이 다시 조성되게 되며 이산가족 상봉도 불발될 가능성이 있다. 이런 차원에서 이산가족 상봉은 북한의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진정성을 확인하는 첫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게 청와대 관계자들의 인식이다. 여기에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도 진행되지 않은 상태에서 남북 당국 회담의 형식과 내용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너무 앞서나가는 것이라는 판단도 깔려 있다. 북한의 호응이 있어야 합의를 이행할 수 있는데 북한의 적극적 호응을 기대하기 어려운 현안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가령 금강산 관광 중단이나 5·24 조치는 각각 박왕자씨 사건이나 천안함 사건에 따른 대응으로 이에 대한 북한의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 등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는 여론이 적지 않다. 나아가 급격한 남북 관계 개선 추진 전망에도 불구, 북한이 호응하지 않으면서 실제 남북관계에 별다른 변화가 없거나 북한이 추가 도발해 남북관계가 다시 긴장국면으로 원위치될 경우 현재의 호의적 여론이 비판 여론으로 바뀔 수 있다는 점도 신중 기조의 배경으로 분석된다. 박 대통령이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 합의에도 국민적 관심이 쏠린 남북관계 관련 행보가 아닌 경제·개혁 행보로 신속하게 전환하는 흐름도 같은 맥락으로 분석된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남북간 협상은 앞으로도 계속되니 차분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청와대) 내부 기류가 있다”면서 “(남북 간) 협상은 끝난 게 아니라 지금부터 시작”이라고 말했다. 이런 측면에서 정부는 남북 당국 회담 등도 시간을 갖고 발전시킨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이날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 합의 이후 처음으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합의사항 이행과 정부의 대북 기조 등과 관련해 포괄적인 논의를 했다. NSC 상임위는 5.24 조치 및 금강산 관광 문제 등에 대해선 기본 입장에 변화가 없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청와대 참모는 “이제 겨우 급한 불을 끈 것으로 어떻게 할지 설계도 하고 차분하게 해야 한다”면서 “이는 시간이 꽤 걸리는 작업”이라고 말했다.

— 한국 팬들이 축하 광고도 걸었는데, 혹시 알고 있었나요? ▲ (석두) 그런 게 있는 줄 몰랐어요. 알려주셔서 정말 감동이네요. 한국에 자주 오진 못했지만 앞으로는 페이스북이나 웨이보로 자주 교류했으면 해요. 오월천을 통해 대만과 한국 사이에 축제 같은 분위기가 만들어졌으면 합니다. 한국에서 공연할 기회가 더 많아졌으면 좋겠어요. — 이번 투어의 콘셉트가 오월천 멤버들이 지구를 지키는 영웅이고, 인생유한공사(人生有限公司)라는 회사에 다닌다는 것이잖아요. 공연 마지막 영상엔 회사 이름이 인생무한공사(人生無限公司)로 바뀌던데 특별한 의미가 담겼나요? ▲ (아신) 유한하다는 건 말 그대로 한계가 있다는 거잖아요. 이번 ‘라이프 투어’에 담긴 메시지는 자기가 살고 싶은 대로 살라는 거예요. 무한한 인생을 살라는 의미를 표현하고 싶었어요. 오늘이 라이프 투어의 108번째 공연이었는데요, 앞으로 14번 남았습니다. (선양, 중국 2018년 8월 21일 AsiaNet=연합뉴스) 8월 18일, 제7회 Shenyang Faku AOPA(Aircraft Owners and Pilots Association of China) International Flight Convention이 선양 시 정부의 주최로 Shenyang General Aviation Industrial Base와 Senyang Caihu Holiday Resort에서 개최됐다. 이번 대회에서 다양한 공연을 선보이기 위해 우수한 항공운항팀과 항공 협회가 초청을 받았다. 동력형 패러슈트, 견인형 패러슈트, 고정익 비행체, 헬리콥터 등을 포함해 약 100대의 항공기가 관중에게 멋진 공연을 선보였으며, 국내외 총 10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모여서 이를 관람했다.AU, 반난민 선봉 살비니에 “발언 철회하라”…살비니 “사과할 이유 없어”(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지난 6월 취임 이후 강경 난민 정책을 밀어붙이며 유럽연합(EU) 및 주변국과 갈등을 빚고 있는 마테오 살비니(45) 이탈리아 부총리 겸 내무장관이 난민을 노예에 빗댄 발언으로 아프리카 국가들에게도 집단 반발을 사는 처지가 됐다. 아프리카 나라 55개국이 참여한 국제기구인 아프리카연합(AU)은 18일 밤(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살비니 부총리가 최근 아프리카 이주자들을 노예에 비교한 것에 불쾌감을 드러내며, 해당 발언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터키의 유명 식당에서 고급 스테이크를 먹고 시가를 피우는 동영상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살인적인 물가상승 속에 음식과 생필품 부족으로 많은 국민이 고통을 겪고 있지만 정작 대통령은 호사를 누리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터키의 유명 셰프 누스레트 고크제(Salt Bae·소금연인)가 최근 이스탄불에 있는 자신의 고급 스테이크 식당을 찾은 마두로 대통령 부부 앞에서 고기를 자르는 장면 등이 담긴 3개의 동영상이 베네수엘라 국민의 공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AFP 통신 등 외신이 18일(현지시간) 전했다. 마두로 대통령 부부는 당시 투자자금을 유치하려고 중국을 방문한 뒤 귀국하는 길에 고크제의 식당을 찾았다. 고크제는 인스타그램에 3개의 관련 동영상을 게시했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했지만 많은 소셜미디어 사용자들이 해당 동영상을 공유했다. 동영상에는 “이것은 일생에 한 번 있는 순간”이라고 말하는 마두로 대통령의 육성이 담겨 있다. 또 마두로 대통령이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명판이 있는 상자에서 시가를 꺼내 피우고 부인 실리아 플로레스가 고크제의 얼굴이 있는 티셔츠를 들고 있는 모습도 담겼다. 이는 베네수엘라의 곤궁한 삶과 대조를 이루고 있다. 외신은 식량난으로 많은 베네수엘라인이 쓰레기통을 뒤지고, 고양이 등을 잡아먹고 있다고 전해왔다. 실제 베네수엘라에서는 국민의 64%가량이 극심한 식품 부족으로 체중이 평균적으로 11㎏ 줄어든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어린이 영양실조는 사상 최악 수준이며 2014년 이후 230만 명의 베네수엘라인이 새로운 삶을 찾아 고국을 등졌다. 우파 야권 지도자로 콜롬비아로 망명한 훌리오 보르헤스 전 국회의장은 트위터에서 “베네수엘라인들이 굶주리고 있는 가운데 마두로 대통령 부부는 국민한테서 훔친 돈으로 세계에서 가장 비싼 식당 중 한 곳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비난했다. 베네수엘라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온 마코 루비오 미 공화당 상원의원도 마두로 대통령을 비난하는 트위터 글을 올렸다. 마두로 대통령은 귀국 후 방송 기자회견을 통해 “셰프가 개인적으로 우리를 환대했다”며 해당 사실을 시인했다.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현행 난민법의 난민 인정자 처우에 관한 규정이 추상적이어서 난민 인정자들이 실질적인 사회보장 서비스를 받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슬 난민인권센터 활동가는 19일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국가인권위원회와 한국난민인권연구회 주최로 열린 ‘인권위 이주 인권 가이드라인 모니터링 결과보고회’에서 ‘사회보장서비스에의 접근성 및 정보제공의 필요성’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이렇게 밝혔다. 현행 난민법은 난민 인정자에 대해 우리 국민과 같은 수준의 사회보장을 받는다고 규정하면서 처우와 관련된 9개 조항을 두고, 구체적인 내용은 대통령령이나 관련 법령에 위임한다. 이 활동가는 “해당 규정이 너무 포괄적이어서 실제로 얼마만큼 난민 인정자의 처우에 영향을 미치는지 알 수 없다”며 “난민 인권단체들도 인정자 개별 사례를 일일이 문의해야 하는 정도로, 인정자들은 스스로 사회보장 서비스에 접근하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OUELH has announced to acquire the remaining 40% stake in Bowsprit and 10.63% interest in First REIT’s total issued units. Please refer to OUELH’s announcement dated 18 September 2018 for further details.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신라시대 금관, 백제의 향로, 고려의 청자를 홍보하는 영상을 제작해 유튜브(https://youtu.be/1H-FOykp92o)에 올렸다고 12일 밝혔다. 이 영상은 반크의 스페셜 시리즈인 ‘한국의 보물’ 제2탄으로 7분 19초 분량이다. 제1탄에서는 ‘고대국가 고조선과 고구려의 보물’로 고인돌, 다뉴세문경, 인면조 등을 다뤘다. 반크는 전 세계 교과서에 왜곡되고 잘못 소개된 한국의 역사를 시정하는 것을 넘어 한국의 유구한 역사와 찬란한 문화를 적극적으로 알리기 위해 ‘한국의 보물’ 시리즈를 기획했다. 제2탄 영상은 전 세계에서 발견된 13점의 금관 중 7점으로 가장 많은 금관을 보유한 나라, 신라에 대한 이야기로 문을 연다. 경주의 작은 무덤에서 BC 6세기 로마 기법으로 만들어진 황금 보검인 ‘계림로 보검'(보물 635호)을 소개하면서 동로마 제국 또는 동유럽에서 제작한 것으로 보이는 이 검이 경주까지 오게 된 사연을 알려준다. 고대 아랍국가 사이에서 황금의 나라라고 불리던 신라는 ‘이상향’, ‘천국’으로 묘사됐으며 경주에서 출토된 유물 중에는 아랍인의 얼굴을 한 형상이 다수 발견되는 것이 이를 입증한다고 한다. 영상은 이어 서양보다 1천 년 앞선 기술로 제작한 백제의 향로를 설명한다. 1993년 12월 충남 부여에서 발굴된 향로는 높이 61.8cm, 무게 11.8kg으로 동아시아에서 가장 크다. 무려 1천400여 년 동안 고분에 잠들어 있던 이 향로는 ‘수은아말감법’으로 제작한 것으로, 오늘의 과학기술로도 재현하기 힘든 기술이라고 평가한다. 세계 최고 수준의 명품인 고려의 청자도 영상에 담았다. 고려는 중국으로부터 청자를 만드는 기술을 배워 10∼11세기 독창적 기법으로 개발했고, 그것이 세계 최고 명품인 ‘상감 청자’라고 소개한다. 이 청자는 도자기 표면에 다양한 형태의 무늬를 파서 그 부분에 흙을 채워 넣어 문양을 만드는 기법으로 만들어졌다. 영상은 국보 제68호인 ‘청자상감 운학문 매병’이 고려의 높은 문화 수준을 엿볼 수 있게 한다고 알려주면서 끝을 맺는다. 그랬더니 케아가 덫 상자를 열려고 막대기를 사용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나뭇가지를 주워 상자를 여는 데 알맞은 크기로 만들거나 막대기를 다듬어 완전히 다른 모양으로 만들기도 했다. 뉴질랜드에서 인간이 아닌 동물이 도구를 만들고 사용하는 증거가 포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헌트 박사는 케아가 도구 출장서비스 사용 기술을 습득하는 데는 여러 해가 걸렸을 것이라며 “아주 독특한 경우로 보인다. 도구를 사용하지 않던 새가 아주 광범위하게 도구 사용 행동을 습득해 여러 해에 걸쳐 반복적으로 도구를 사용하는 경우”라고 설명했다. 그는 케아가 도구 사용을 생각해냈을 만큼 일반적인 지능이 대단히 높다는 걸 의미한다며 케아가 새장 속에 갇혀 있을 때는 종종 도구를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야생에서 도구를 사용하는 모습이 목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다 자라면 몸길이가 송고 페트로프는 “친구들이 오래전부터 이 멋진 도시(솔즈베리)를 가보라고 권했다”고 말했고, 보쉬로프는 “솔즈베리는 유명한 사원이 있어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있는 소도시”라고 설명했다. 보쉬로프는 “이것은 사업 출장이 아니었다. 우리는 처음부터 런던에 가서 좀 있다가 솔즈베리를 다녀오려고 계획을 세웠었다”고 소개했다. 이들은 영국에 갈 때 어떤 독극물도 휴대하지 않았으며 솔즈베리 어디에 스크리팔의 집이 있는지도 몰랐다고 주장했다. 보쉬로프는 자신들이 독극물을 ‘니나 리치’ 향수병에 넣어 갔다는 영국 당국의 발표에 대해 “정상적인 남자가 여자 향수를 갖고 다니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세관을 통과할 때 모든 물건을 검사하는데 만일 무엇인가가 있었으면 문제가 됐을 것이다. 왜 남자 짐에 여자 향수가 있냐고(캐물었을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전에 스크리팔 부녀에 대해 전혀 몰랐다면서 “우리에게 이같은 악몽이 시작되기 전까지 그런 성을 들어보지도 못했고 그들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다”고 말했다. 이들은 자신들이 영국 당국이 공개한 CCTV 영상 사진 속의 인물들이 맞다면서 이름도 본명이라고 소개했다. 직업에 대해선 비타민, 단백질 등의 스포츠 식품을 취급하는 중소사업가라면서 자세한 신원은 자신들과 거래하는 사람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이유로 공개를 거부했다. 두 사람은 영국 측 발표대로 러시아 군정보기관 총정찰국(GRU) 소속 장교인지를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보쉬로프와 페트로프는 전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스크리팔 사건 용의자들에 대해 “그들이 스스로 언론사나 어딘가로 찾아갔으면 좋겠다. 직접 나타나 자신들에 관해 얘기하길 바란다”고 종용한 뒤 시모니얀 국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인터뷰를 자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정부는 그러나 이날 인터뷰 내용이 거짓과 노골적인 날조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러시아 정부가 지원하는 TV 방송국의 인터뷰에서 나온 거짓말과 노골적인 날조는 대중의 지적 수준에 대한 모욕”이라며 “더욱 중요한 것은 그들이 이번 끔찍한 공격의 피해자들을 매우 불쾌하게 한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대변인은 “슬프게도 이는 우리가 예상했던 것”이라며 “경찰은 매우 분명하게 이들에 대한 증거를 제시했다. 지명 수배자인 이들이 러시아 밖으로 나오기만 하면 체포한 뒤 영국 내에서 재판에 회부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영국 검찰은 지난 5일 러시아 출신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66)과 그의 딸 율리야(33)가 지난 3월 초 영국 솔즈베리의 한 쇼핑몰에서 신경작용제인 ‘노비촉’에 중독돼 쓰러진 사건과 관련 보쉬로프와 페트로프 등 2명을 용의자로 지목하고 이들을 살인공모와 살인미수, 화학무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한다고 발표했다. 영국은 이들이 러시아 군정보기관 GRU 소속 장교들이라고 주장했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하면서 중국에 진출한 유럽 기업들이 생산기지를 중국 밖으로 옮기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중도입국청소년을 위해 서울시와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운영하는 서울온드림교육센터는 지난 송고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중도입국청소년을 위해 서울시와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운영하는 서울온드림교육센터는 지난 송고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중도입국청소년을 위해 서울시와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운영하는 서울온드림교육센터는 지난 송고 자료 제공: CPC 하이난성위원회 홍보국(The Publicity Department of the CPC Hainan Provincial Committee) (*2) Appium Automated Testing Cloud 영어: https://appkitbox.com/en/testkit/support/automation/appium/ 한국어: https://kr.appkitbox.com/testkit/support/automation/appium/▲ 경향신문 = 아파트 따라 가격 뛰는 다가구주택 ‘세금 사각’ ▲ 서울신문 = “경기 이미 하강”… 성장 엔진은 규제 혁신 ▲ 세계일보 = 일자리 사라진 조선소 폐허로 변한 주변 동네 ▲ 조선일보 = 공무원 확 늘리고 통계조작… 그 정책의 비극 ▲ 중앙일보 = 하위 20% 식당소득 한 달 113만원 줄었다 ▲ 한겨레 = 얼굴뼈 부러졌는데…달려올 보건교사가 없었다 ▲ 한국일보 = 문정인 “김정은, 美 중간선거 전 트럼프에 큰 선물 줄 수도” ▲ 디지털타임스 = 서울 집값 25%↑… 세계 부동산 狂風 ▲ 매일경제 = G2에 낀 韓 ‘미들파워연합’으로 활로 ▲ 서울경제 = 밥그릇싸움에 산으로 간 건물안전법 ▲ 전자신문 = 삼성SDI, 폴더블 스마트폰 핵심소재 OCA 개발 ▲ 파이낸셜뉴스 = 대출받아 투자보다 ‘투기’ 열올린 기업들 ▲ 한국경제 = 공급 후 방치 ‘2기 신도시 실패’서 배워라 ▲ 건설경제 = 건설산업 ‘집중 저격’ ‘이재명 리스크’ 확산 ▲ 매일일보 = 공공ㆍ민간건설 분양원가 공개 ‘도미노’ ▲ 신아일보 = 국회에 ‘평양行 공개초청장’ 날린 靑 ▲ 아시아타임즈 = 추석 코앞인데 휘발유 값 연일 ‘고공행진’ ▲ 아시아투데이 = 트럼프의 반색… 北美대화 새 국면 ▲ 아주경제 = 韓ㆍ인니, 인프라ㆍ방산 협력 확대 ▲ 에너지경제 = ‘新북방의 땅’ 야말 LNG 수출량 급증 ▲ 이데일리 = 청년 일자리 없어 난리 中企 일손 못구해 비명 ▲ 일간투데이 = ‘메르스’ 만난 항공사들 “추석장사 어쩌나” ▲ 전국매일 = 경기지역 아파트 경매시장도 과열 ▲ 경기신문 = “서울 집값 잡으려 왜 우리가 희생”… 성난 민심 ▲ 경기일보 = “난민 오면 떠나겠다” 안산시민의 분노 ▲ 경인일보 = 종합병원 무산 ‘알짜배기 부지’ 십수년째 방치 ▲ 기호일보 = 오리ㆍ괭이갈매기 삶의 터전, 거침없는 개발에 제 모습 잃어 ▲ 인천일보 = ‘경제특구 인천’ … 남북 정상회담 때 못 박자 ▲ 일간경기 = “과천, 베드타운 안돼” ▲ 중부일보 = 아파트값 올리기 ‘담합’ 극성 ▲ 중앙신문 = 아파트값 들썩이자 경매시장 ‘과열’ ▲ 현대일보 = 수도권 산단 공시지가 너무 올랐다 ▲ 강원도민일보 = ’70년 침묵 깨는 침목’ 동해선 철도는 희망이다 ▲ 강원일보 = 메르스 음압격리병실 3년간 절반 확보 그쳤다 ▲ 경남도민일보 = 경부울, 김해신공항 재검토 ‘마지막 승부수’ ▲ 경남매일 = “교육청 조직이 당선자 전리품” ▲ 경남신문 = 주력산업 경쟁력 키우고 미래산업 잠재력 깨운다 ▲ 경남일보 = 진주성, 역사를 만나다 ▲ 경북매일 = 경기지수마다 ‘뚝’… 기업 투자도 ‘뚝’ ▲ 경북연합일보 = 道, 원전해체산업 4대 전략 추진 ▲ 경북일보 = 지자체 인구 늘리기 부작용 많다 ▲ 경상일보 = 울산 시민신문고위원회 본격 활동 ▲ 국제신문 = 만덕터널 20년 묵은 체증 풀린다 ▲ 대경일보 = 포항 송도 해양산업 신도시로 종합개발사업 청사진 나왔다 ▲ 대구신문 = 대구시 ‘청년수당’ 도입 ▲ 대구일보 = 2030년의 대구 4부도심ㆍ5성장거점 ▲ 매일신문 = 원로 예술인 유품, 고물상에 팔릴 판 ▲ 부산일보 = 백사장이 사라진다 ▲ 영남일보 = 黨政 지방분권 고삐…기대반 우려반 ▲ 울산매일 = 메르스 확진 환자와 비행기 동승 ‘일상관찰자’ 울산에도 5명 있다 ▲ 울산신문 = 조금이라도 싼 이자에 밤 새운 서민들 ▲ 울산제일일보 = 울산 경제자유구역 지정 ‘청신호’ ▲ 창원일보 = “경남 발전 여ㆍ야 힘 모아야” ▲ 광남일보 = 광주음악산업진흥센터 ‘주먹구구 운영’ 왜 이러나 사업 잇단 파행… 문화수도 ‘먹칠’ ▲ 광주매일 = 도시철도 2호선 ‘좁혀지지 않는 간극’ ▲ 광주일보 = 한전공대 설립 비용 지자체에 손벌리기? 한전, 글로벌 기업 인재양성 적극 투자를 ▲ 남도일보 = 광주시의회, 의원실 냉방기 구입 예산 집행부에 떠넘기나 ▲ 전남매일 = 도시철도 2호선 공론화 결국 무산 ‘수렁 속으로’ ▲ 전라일보 = 경기불황 장기화 ‘개인 도산’ 다시 증가 ▲ 전북도민일보 = 전북 ‘금융+농생명’ 공공기관 유치 총력 ▲ 전북일보 = 고창-부안 ‘해역 확보’ 총력전 ▲ 호남매일 = 광주 도시철도 2호선 공론화위 무산…장기화 우려 ▲ 금강일보 = ‘메르스 포비아’ … 3년 전과 다를까 ▲ 대전일보 = 與 세종시 행정수도 명문화 강력 의지 ▲ 동양일보 = 세종 ‘KTX세종역’ 신설 여당에 공식건의 ▲ 중도일보 = 국회세종의사당, 집권당 힘 받았다 ▲ 중부매일 = 세종시 ‘KTX역’ 공식 건의…충청권 갈등 ‘격발’ ▲ 충청일보 = 충청 광역단체장 중하위권 ▲ 충청투데이 = “민주당이 만든 세종시… 완성까지 최선” ▲ 제민일보 = 지표 악화…제주경제 ‘경고등’ ▲ 제주매일 = 내장객 60% 급감…제주골프산업 ‘휘청’ ▲ 제주신문 = 14개 분야에 4조 9016억원 투자 ▲ 제주新보 = 2022년까지 4조9016억 투자 ▲ 제주일보 = 道 교통체계 개편 2라운드 ‘시험대’ ▲ 한라일보 = 민선7기 14개분야 115개 정책공약 확정

▲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13~17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제34회 한-아세안교육자대회(ACT+1)에 하윤수 회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아세안교육자대회는 1979년부터 열려왔다. 교총은 2009년부터 한국을 대표해 참여하고 있으며 2012년 정식 회원국 자격을 획득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신미·병인양요 벌어진 강화해협, 강산 어우러진 평화누리길 가을풍경도 손짓(김포=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서울에서 한 시간 남짓 거리에 갯내음 물씬 풍기는 포구가 있다. 바로 경기 김포시 대곶면 대명리의 대곶포구다. 서울 시내에서 최근 잘 뚫린 48번 국도를 따라 한 시간을 달리다 보면 대명포구에 닿는다. 그러나 우선 대명포구를 알리는 입간판을 무시하고 먼저 덕포진(德浦鎭)으로 발길을 돌렸다. 사적 292호인 덕포진은 한양으로 통하는 바닷길의 한가운데 자리 잡고 있다. 이곳은 인천시 강화도와 마주 보고 있는 강화해협 가운데서도 폭이 가장 좁은 곳이다. 아름다운 온실을 마련하고 있어 예쁜 곳을 찾는 사람들이라면 한 번쯤 찾아볼 만하다. 실제로 화훼농업을 하는 곳은 아닌 듯해서 사진만 몇 장 찍고 길을 재촉했다. 중미산 휴양림을 지나 서종면사무소로 가는 길에 작은 갤러리가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VVDN with its wide offerings in product development caters to customer requirement for product engineering, cloud, mobile, manufacturing services. In the past few years, VVDN has witnessed an extraordinary demand for its services that has grown rapidly and consistently in APAC region, especially S. Korea.현지 기업인·노동자와 간담회…고용·산업 위기지역 체감경기 점검새만금 투자, 대체산업 발굴 등 건의 쏟아져…”고용창출 안되면 회생불능”(군산=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고용·산업 위기지역인 군산을 방문해 “정부가 할 수 있는 지원이라면 지금까지 방식·절차를 벗어나서 하고 싶다”고 말했다.(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우리 정부의 불허 방침에도 7일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에서 ‘6·15민족공동위원회 남·북·해외 위원장 회의’가 개최됐다. 남측에서 이창복 상임대표를 비롯한 10명, 북측에서 박명철 위원장 등 6명, 미국·일본·중국 등 해외측에서 손형근 위원장 등 6명이 참석했다. 회의에서 6·15 남·북·해외 위원장들은 올해 10주년이 된 10·4 남북정상선언 기념행사, 6·15와 광복절 공동행사, 남북 노동자 통일 축구대회 개최 등 남북 민간교류 활성화 방안을 주요 안건으로 다룰 것으로 알려졌다. 또 내년 강원도 평창에서의 동계올림픽 남북공동응원에 관해서도 논의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앞서 6·15 남측위원회는 지난달 26일 통일부에 제3국에서의 대북접촉을 신청했으나,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을 포함한 엄중한 도발위협 등을 들어 허용하지 않았다. 이승환 남측위 대변인은 “지난 9년간 남북간 최소한의 소통조차 가로막힌 단절 상태를 더는 지속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민간 차원에서라도 접촉과 교류를 유지해야 한다는 취지로 위원장 회의를 열게 됐다”고 밝혔다. 남측위는 “정부의 대북제재 기조를 변경하라고 요구하는 것이 아니며 부분적인 민간 교류 허용을 촉구한다”며 “정부는 민간의 자율성과 독자성을 존중하고 소통과 대화 속에 북핵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 Investing in its Sustainable in a Generation Plan: Mars is investing $1 billion over the next few years to accelerate progress against urgent threats. – A new sourcing strategy: the company will move away from a traditional commodity approach, changing the way it sources key agricultural materials to help address key sustainability challenges – including GHG emissions, water stress, land use, human rights and income. It will initially focus on 10 key ingredients where the impact is greatest, including cocoa, fish, rice, and mint, among others. – Putting sustainability at the core of our business: Mars is combining procurement and sustainability to bring sustainability into the core of the business and to balance decision-making. – Deepening collaboration: to deliver change at scale, there is a focus on deepening existing industry collaboration and NGO partnerships, and on starting new ones.

Share and Enjoy:
  • Print
  • Digg
  • Sphinn
  • del.icio.us
  • Facebook
  • Mixx
  • Google Bookmarks
  • Blogplay
  • LinkedIn
  • MySpace
  • Ping.fm
  • Posterous
  • RSS
  • StumbleUpon
  • Technorati
  • Twitter
  • Yahoo! Buzz
Read More
TOP

군 소식통 “사망자 숫자 더 늘어날

군 소식통 “사망자 숫자 더 늘어날 수도”(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나이지리아에서 지난주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보코하람의 군 캠프 공격으로 희생된 군인의 숫자가 48명으로 늘어났다. 3일(현지시간) AFP 보도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현지 군 소식통은 “구조팀이 인근 숲 속에서 17구의 시신을 추가로 발견해 희생자 숫자가 48명에 이른다”라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지난달 31일 니제르와 국경을 접한 나이지리아 북동부 보르노 주(州)에 있는 자리 마을에서 전날 트럭을 타고 중화기로 무장한 보코하람 대원 수십 명이 군기지를 공격해 최소 30명의 군인이 목숨을 잃었다고 전한 바 있다. 소식통은 “수색작전이 계속 진행되고 있어 시신이 추가로 발견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군 관계자도 희생자 숫자를 48명이라고 확인하고서 “수적으로 열세에 몰린 군인들이 사방으로 흩어졌다”라고 전했다. 나이지리아 북동부에 이슬람 신정국가 건설을 꿈꾸는 보코하람은 최근 몇 달간 나이지리아 군기지에 대한 공격을 부쩍 강화하고 나서 보코하람이 패퇴했다는 군의 공식 발표를 무색하게 하고 있다. 나이지리아에서는 지난 9년간 이어진 보코하람의 공격으로 북동부 지방을 중심으로 2만여 명이 사망하고 260여만 명이 피란길에 올랐다. 보코하람은 인근국 차드와 니제르에서도 군인과 민간인을 겨냥한 공격을 지속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우리나라 예비군 전력의 콘트롤타워 격인 육군동원전력사령부가 우여곡절 끝에 닻을 올렸다. 지난 6일 경기도 용인의 제3야전군사령부에서 창설된 동원전력사령부에는 기존 육군 전방군단 예하 5개 동원사단과 제2작전사령부 예하 향토사단들의 동원지원단이 배속된다. 육군은 동원전력사령부가 창설되면 동원사단과 동원지원단을 단일 지휘체계로 묶어 지휘 효율성이 높아지고 전방군단과 지역방위사단의 지휘부담 감소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아울러 동원계획 통합, 정예자원 우선 지정·관리, 예비전력 예산 집중 운용, 예비역 간부 활용 등 동원 실효성도 제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런 기대감과 함께 275만 예비군 전력을 유사시 상비전력과 유사한 전투력을 발휘하도록 만들어야 하는 막중한 책임과 임무를 수행해야 할 동원전력사령부의 앞날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무엇보다 ‘공룡 같은 조직을 표범처럼 날쌘 군대로 만들겠다’는 송영무 국방장관의 지휘방침에 부합하도록 사령부가 그 역할을 해낼 수 있느냐는 것이다. 잘못하다간 ‘옥상옥’이라는 지적을 받을 수도 있다는 우려도 있다. 동원전력사령부는 지난해 10월 1일 국군의 날에 맞춰 창설될 예정이었으나, 송 장관이 부임하면서 창설식을 불과 10여 일을 앞두고 전격 중지됐었다. ‘육군동원전력사령부령’의 입법화 작업까지 마친 상태에서 중지된 배경을 놓고 다양한 관측이 나왔지만, 전체적으로 육군조직을 ‘슬림화’하는 차원에서 재검토해 보자는 송 장관의 의지 때문이라는 것이 정설이었다. 군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당시 송 장관이 육군인사사령부의 실정을 사례로 들었다는 얘기도 돌았다. 중장이 지휘하는 ‘거대 조직’인 인사사령부가 육군본부에 별도로 창설했지만, 군 인사 시스템에 대한 잡음은 아직도 계속되고 있는 데 왜 이런 지적들이 나오는지 되짚어보아야 한다는 목소리에 송 장관이 귀를 기울였다는 것이다. 군 조직 가운데 또 다른 옥상옥이란 비판이 나오지 않도록 고민해보자는 취지에서 중지했다고 하지만 어찌 됐건 예비전력의 콘트롤타워는 출범했다. International English Language Testing System (IELTS) IELTS는 International English Language Testing System의 약자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영어 능력 평가 시험이며 더 높은 교육 기회와 넓은 세계로의 이주를 위해서 작년 한 해만 3백만 명이 넘는 응시자들이 시험을 경험했습니다.(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 최대 항공사인 에어캐나다의 모바일 앱이 해킹을 당해 고객 2만여 명의 개인 정보가 유출됐다고 캐나다 통신이 29일(현지시간) 전했다. 에어캐나다는 이날 성명을 통해 지난 22~24일 자사 모바일 앱에 비정상적 접속이 있었던 사실을 탐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통신은 말했다. 에어캐나다는 이에 따라 모바일 앱의 전체 이용자 170만 명의 계정을 폐쇄하고 각 이용자가 앱을 재설정해 비밀번호를 바꿔 접속할 것을 당부하는 등 보안 조처를 했다. 그러나 앱을 재설정한 후 접속을 시도한 고객들이 일시에 몰리면서 작동이 원활하지 않아 고객들의 불편이 이어졌다. 해킹으로 유출된 정보는 이용자의 성명, 이메일 및 전화번호 등 앱에 담긴 기본적인 개인 정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용카드 정보의 경우 암호화 상태로 보호되기 때문에 해킹에도 안전하다고 에어캐나다 측은 설명했다. 그러나 여권번호, 출생일, 국적, 거주지 등 여권 관련 정보가 이용자의 계정에 저장돼 있으면 해킹에 노출될 수 있다고 항공사는 밝혔다. 이와 관련, 정부 관계자는 앱 이용자가 유효한 여권을 소지한 상태로 관련 문서를 확보하고 있으면 이용자 명의로 타인이 여권을 발급받을 수 있는 가능성은 작다고 설명했다.

르몽드는 남북 합의가 트럼프 미 대통령을 설득할 수 있을지는 두고 봐야 한다면서도 “이번 발표가 새로운 북미 정상회담의 가능성을 열 수 있다”고 평가했다. 공영 프랑스 24 방송도 서울 특파원을 현장 연결해 평양정상회담 소식을 상세히 전했다. 이 방송의 콩스탕탱 시몽 서울특파원은 회담종료 직후 리포트에서 “미국과의 협상이 교착에 빠져 있었는데 놀라운 소식”이라면서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현장 참관에 외신기자들을 부른 적이 있는데, 이번에 전문가들을 불러 시설을 폐기하기로 한 것은 큰 진전”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북미정상회담이 무산될 뻔한 위기가 있었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두 정상을 설득해 만남을 가능케 한 바 있다”면서 문 대통령이 이번에도 북한과 미국 사이에서 중재자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공영방송 라디오프랑스앵테나시오날(RFI)도 ‘북한: 김정은이 문재인에게 준 아름다운 약속’이라는 제목의 인터넷판 기사로 회담 내용을 상세히 보도했다. 방송은 “중재자로 온 문재인이 미션을 달성했는가. 남북 화해와 비핵화 논의의 재개를 위해 18일 평양에 도착한 한국의 대통령은 김정은이 두 개의 주요 핵·탄도미사일 시설을 폐기할 준비가 됐다고 선언했다”고 보도했다. 일간 르 파리지앵 역시 회담 소식과 함께 “김정은이 역사적인 한국 방문 의사를 밝혔다”고 전하는 등 프랑스 주요언론들은 이번 평양정상회담 소식을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문화재청은 지방자치단체 공모를 통해 내년 지역문화유산 교육사업 송고 스퇴거 박사는 “인간 유전자에 관한 현재의 연구들은 의학적 중요도를 반영하지 않고 있다”면서 “인간 질병과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많은 유전자가 아직 연구되지 않고 있으며, 대신 사회적 영향력과 연구비 지원 방식이 현재의 연구를 과거와 같은 주제로 이끌고 있다”고 강조했다. 논문 공동저자인 루이스 아마랄 박사도 “인간 게놈프로젝트로 모든 것이 바뀌었어야 하는데 그대로며, 과학자들은 같은 자리에 똑같은 유전자를 연구 중이다”면서 “우리가 모든 관심을 송고규제프리존법·지역특구법 등도 큰 틀 합의…상임위별 논의 남아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김보경 이슬기 기자 = 여야 3당 원내대표는 19일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 회동을 하고 상가임대차보호법과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을 비롯한 규제완화 법안을 20일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키로 했다. 다만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이 본회의 처리에 합의한 법안들 가운데 일부는 추가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상가임대차보호법,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 규제프리존법과 지역특구법, 기업구조조정 촉진법, ICT(정보통신기술) 융합 촉진법 등의 처리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내일 처리에 원칙적으로 합의했으나, 상임위별로 논의를 더 해야 하므로 실제 처리 여부는 안갯속”이라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내일 처리하기로 한 법안들과 관련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조정하고 있는데 하나하나 설득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을 제외한 법안들에 대해 여야 3당 간 큰 틀의 합의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그는 “규제프리존법과 지역특구법을 병합 심사하는 내용은 다 합의됐다”며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은 못 하겠지만, 상가임대차보호법 등 나머지 법안은 다 합의될 것”이라고 전했다.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20일 오후 2시로 예정됐으나, 쟁점 법안을 두고 상임위 단위에서 여야 줄다리기가 이어질 경우 개의 시간이 늦어질 수도 있다.올해는 추석 앞두고 2대 전달…19일 강원도 인제·횡성군 찾아 목욕봉사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효녀 가수’ 현숙이 올해로 15년째 거동이 힘든 어르신들을 위한 이동식 목욕 차량을 기증한다. 2004년 고향인 전북 김제를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전국 곳곳에 14대를 기증한 그는 올해 강원도 두 지역에 15번째, 16번째 차량을 전달한다. 19일 오전 9시30분 인제군청, 오후 1시30분 횡성군청을 잇달아 방문해 총 2대를 기증하고 마을 어르신들을 위한 목욕 봉사에 참여한다. 현숙은 18일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올해도 꿈이 이뤄졌다”며 “추석 전에 부모님 생각이 정말 많이 나는데 명절 전 어르신들을 만나니 내 마음이 위로된다”고 특유의 시원한 웃음을 지었다. 매년 어버이날이 있는 5월 이동식 목욕차량을 한 대씩 기증하던 그는 올해 2대의 차량을 마련한 이유를 묻자 “제가 평소 하던 것에, 올해 치매 전문 요양센터 광고를 찍어 그 돈을 전액 들여 한대를 더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원도 지역은 정선군에 이어 이번까지 총 3곳을 방문하게 됐다. 그는 “‘정말로’를 부를 때인 1980년대부터 군부대 위문 행사를 1천회 이상 다녀 인제는 좀 각별한 곳”이라며 “연예인 중 군부대는 이상용 씨 다음으로 많이 간 것 같다.(웃음) 인제에 갈 때마다 군인과 고령 어르신들을 주로 만났다. 현재 5천800여 명의 어르신이 계시다는데 그분들의 불편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횡성군을 찾는 이유로는 “평창동계올림픽으로 인근 주민들이 다들 고생하시지 않았나”라며 “1월에 횡성에 봉사 활동을 갔는데 어르신들이 반겨준 기억도 났다”라고 덧붙였다.

오페라 가수 바바라 헨드릭스는 고인의 자유정신을 기리는 노래를 불렀다. 또 아쿠포 아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코피 아난은 유엔 사무총장으로 가나에 상당한 명성을 안겼다”며 “그는 분쟁이 있는 곳에서 평화를 만들려고 삶을 바쳤다”고 칭송했다. 스위스에 있던 아난 전 총장의 시신은 지난 10일 가나에 도착했고 아크라에 있는 군 묘지에 묻힌다. 앞서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아난 전 총장은 지난달 18일 스위스 베른의 한 병원에서 80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기자 = “모감주나무의 나무 말은 ‘번영’입니다.” — 스크린 독과점 문제가 심각하다. ▲ 먼저 해야 할 일은 한국영화에 대한 통계를 제대로 정리하는 것이다. 막연히 아는 것에서 벗어나 스크린 독과점, 상영 독과점에 대한 정확한 데이터를 분석해야 한다. 그런 다음 하반기부터 공청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독과점, 수직계열화를 바라보는 시각은 비슷한데, 해결 방안에 대해서는 조금씩 생각이 다르다. 이들을 하나로 묶어 영진위의 공식적인 입장을 정할 것이다. 영진위는 영화인들의 입장에서 태도를 정해야 한다. 세 번째가 법 개정이다. 이를 위해 논의구조를 만들고 여론화해야 한다. 영진위가 할 수 있는 부분은 여기까지이다. 불공정거래와 관련된 문제들, 예를 들어 초대권 남발 같은 사례들을 영진위가 수집해서 공정거래위원회와 함께 해결해야 한다. 정책연구와 공정환경 조성이 영진위가 중요하게 해야 할 일이다. Silver3TG’s bridge and event-driven lending strategy originates U.S. CRE lending in the range of $70 million to $200+ million per transaction related to ground-up new construction, renovations, redevelopments, repositionings, and recapitalization of existing real estate properties, where traditional capital is unavailable or not capable of fully satisfying the sponsor’s needs, without employing external leverage. Targeting real estate assets that are in transition and without the requirement of a syndication process, the Silver3TG CRE lending platform delivers capital for borrowers with speed and certainty. “For consistency, efficiency and quality, we turned to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said Christopher Hospidales, Manager, Anatomic Pathology, Wisconsin Diagnostic Laboratories.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helps us to consistently provide the highest quality slides to our pathologist. It is important to know the staining quality of the first slide will be the very same on the 1600th slide. It provides a level of confidence that we did not fully experience before.” 아마존이 제작하는 ‘마블러스 미세스 메이즐’도 최우수 코미디 시리즈상을 포함해 모두 8개의 상을 받았다. 올해 처음으로 후보로 지명을 받은 작품으로서는 대단한 성과였다. 레이철 브로스너핸과 알렉스 보스타인이 각각 최우수 코미디 주연배우상과 조연배우상을 받음으로써 출연진들에게도 상복이 터졌다. 반면에 지난해 최우수 드라마 시리즈상을 받았던 ‘핸드메이드 테일'(시녀 이야기)의 제작.출연진들은 빈 손으로 행사장을 떠나야 했다. 스릴러 드라마 ‘디 아메리칸스’의 매튜 라이스가 최우수 드라마 배우상을 받았고 최우수 드라마 여우상은 ‘더 크라운’에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으로 분한 클레어 포이에게 돌아갔다.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대전오월드 사육장을 탈출했다 사살된 퓨마가 교육용 표본(박제)으로 되살아날 것으로 보인다. 송고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천문학적 규모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는 말레이시아 전임 총리가 두 달여만에 또다시 현지 반부패 당국에 체포됐다. 송고 About Honor Honor is a leading smartphone e-brand. In line with its slogan, “For the Brave”, the brand was created to meet the needs of digital natives through internet-optimized products that offer superior user experiences, inspire action, foster creativity and empower the young to achieve their dreams. In doing this, Honor has set itself apart by showcasing its own bravery to do things differently and to take the steps needed to usher in the latest technologies and innovations for its customers.

인터넷기업협회 주최 토론회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내·외 인터넷 기업 간 역차별 해소를 위해 ‘국내 진출한 외국 기업에 대한 세제 등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과 ‘국내 기업 규제 완화 쪽에 초점을 맞추고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 맞섰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19일 연 ‘2018 굿인터넷클럽’ 행사에 참석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은 “현재 기울어진 운동장인 인터넷산업을 평평하게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해외사업자는 한국에서 마음껏 장사하는데, 정작 한국 사업자는 규제로 못 한다”며 “구글 1년 광고사업비가 5조원 가까이 되는데, 세금은 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IT/과학 본문배너 그는 이어 “영국은 법인세와 별개로 구글세(稅)를 25% 매기고 있다”며 “우리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반면 성균관대 이대호 교수는 “기울어진 운동장을 맞추려다 자칫 우리 기업이 해외진출하는 데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며 “규제를 글로벌사업자 수준으로 낮추는 것이 해법”이라고 밝혔다. 테크앤로 구태언 변호사도 “한국과 해외 기업 간 규제가 너무나 다른 것이 역차별”이라며 “한국 기업들에 대한 규제를 해외 기업 수준으로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성호 인터넷기업협회 사무총장은 “정밀하고 꼼꼼하게 규제 체계를 점검할 필요가 있다”며 “사업자들이 창의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두면서 문제 발생 시에만 개입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국 사람들은 자기 나라의 유구한 문화에 대해 자긍심을 갖고 있고, 이에 집착한다.(중략) 한국 사람들은 일본의 통치를 달가워하지 않는다. 그러나 그들은 모든 일이 잘되어 가고 있음을 알고 있고, 일본이 한국의 번영을 위해 대단한 일들을 성취했고 더 큰 가능성을 창조해냈음을 인정할 준비가 되어 있다. 만약 일본이 한국을 병합하지 않았다면 이 나라는 혼란한 상태가 되어 돌볼 수 없는 상황이었으므로 러시아나 중국이 합병했을 것이다. 개화된 한국 사람들은, 비록 여러 면에서 조선이 너무 멀리 사라졌다고 느낄지 모르겠으나, 일본과의 합병은 한국의 복지를 위한 유일한 수단이었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신복룡·변영욱 역주) ▲ 서울 혜화경찰서는 추석을 앞둔 18일 종로구 창신동 일대 쪽방촌과 ‘쪽방상담소’를 방문해 라면 등 물품을 전달했다. 경찰은 올해 8월 쪽방촌을 집중특별순찰지역으로 지정해 순찰을 강화했다. 아울러 종로5가 파출소는 추석에 대비해 광장시장 상인들과 합동으로 ‘범죄예방캠페인’을 실시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사업 안정성 대응책 강구…내년 상반기까지 본계약 마칠 것”(서울=연합뉴스) 옥철 이정진 기자 = 남북한과 러시아 송고 신문은 천룡훈련 이후에 실시되는 해군 주도의 ‘해강'(海强) 훈련 역시 연합작전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공군의 지원을 받아 실전 방식의 대항 훈련으로 치러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송고 올여름 ‘신과함께-인과 연’, ‘공작’으로 누구보다 바쁜 여름을 보낸 주지훈은 순박한 듯하면서도 치밀하고, 때로는 섬뜩한 모습을 내비치는 태오역을 맡아 열연했다. 접견실에서 두 사람이 ‘허허실실’의 두뇌 전을 펼치는 장면은 영화의 백미. 김 감독은 두 사람의 연기에 대해 “두 사람이 현장에 동시에 서면 묘한 긴장감이 흘렀다. 한마디로 용호상박이었다”고 평했다. 형민은 피해자에 대한 연민과 형사로서의 사명감을 무기로 냉철하고 집요하게 증거를 수집해 태오가 걸어온 불리한 싸움에 나선다. 엔딩 장면에서 광활한 낙동강 하구를 배경으로 “어디 있노? 니”라고 읊조리는 형민의 모습은 진한 여운을 남긴다. 10월 3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에서 신생아의 자동 국적취득을 노린 외국인의 ‘원정출산’을 둘러싼 논란이 다시 일고 있다. 캐나다에서 ‘여권 아기(Passport Babies)’로 불리는 원정출산 논란이 새로운 것은 아니지만 최근 제1야당인 보수당이 외국인의 원정출산을 금지하는 국적법 개정 결의안을 채택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새삼 부각되는 모습이다. 28일(현지시간) CBC 방송에 따르면 보수당은 지난주 말 노바스코샤 주 핼리팩스에서 열린 하계 당원대회에서 출생으로 자동 취득하는 국적 제도를 폐지키로 하는 내용의 국적법 개정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결의안의 성격이 차기 정부에서 반드시 정책화하겠다는 구속력을 가진 것은 아니지만 당원 투표를 통해 채택된 만큼 당의 의지는 분명히 담고 있다는 평가다. 결의안은 외국인이나, 영주권자가 아닌 부모에게 태어난 아동의 국적취득 권리를 폐지하는 정책을 지지하면서 이를 위한 국적법 개정을 촉구하고 있다. 캐나다는 미국을 비롯한 다른 서방 국가처럼 국적취득 원칙으로 속지주의를 채택하고 있는 대표적 나라에 속한다. 결의안은 특히 자녀의 국적취득만을 목표로 관광 여행을 위장해 캐나다로 입국, 제도를 악용하는 외국인이 너무 많다는 문제의식을 담고 있다. 보수당 앤드루 쉬어 대표는 “많은 캐나다인이 이 땅에 이주해 국가에 헌신한 부모 아래 태어났다”며 “우리는 이런 사실을 담고 있는 정책의 핵심을 없애자는 것이 아니라 남용을 막아 이를 지키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보수당 정부는 캐나다 이민 제도의 질서와 공정성, 온정성을 복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집권 자유당 정부와 제2야당인 신민주당(NDP)등 다른 정파는 일제히 보수당의 입장을 반박하며 현행 국적법을 옹호하고 나섰다. 총리실 핵심 관계자는 “그들은 캐나다에서 태어난 사람들에게 국적을 박탈하는 권한을 정부에 부여하려 한다”며 “놀랍다”고 말했다. 또 재그밋 싱 NDP 대표는 나아가 “보수당이 분열과 증오를 조장하고 있다”며 “엄중히 규탄한다”고 강력한 어조로 비난했다. 반대론자들은 원정출산의 문제가 현실이긴 하지만 국적법의 핵심 가치를 바꿀 만큼 광범위하거나 중대한 현상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실제로 지난 2016년 전체 신생아 3만8천315명 중 외국인 산모에게 태어난 아기는 313명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밴쿠버 근교 도시로 중국인 밀집 지역인 리치몬드의 한 병원에서는 2016~17년 외국인 산모의 출산이 383건으로 전체의 17.2%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 광역 밴쿠버 보건 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관내 외국인 출산이 469건으로 전체 출산의 22.2%를 차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부분 원정출산은 주로 중국인이 논란의 대상이다. 보수당의 한 중국계 의원은 당원대회 토론에서 “원정출산 신생아들, 소위 ‘여권 아기’들이 우리의 제도적 자원을 빼앗아 가고 있다”며 “자유당 정부는 이를 지지하면서도 공정한 국적 제도를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토론에서 다른 보수당 의원은 “누구라도 캐나다 법에 따라 캐나다에서 태어난 사람은 캐나다 시민이 될 자격이 있다”며 “이는 기본적인 평등의 문제”라고 반대 입장을 개진하기도 했다.

(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김희선 기자 = ○…북쪽 종교인 대표로 나온 강지영(61) 협회장은 지난 10월 전임 장재언(81) 협회장이 뇌출혈로 쓰러지며 그 자리를 이어받은 인물.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사무국장으로 그동안 남쪽과 협상을 해 온 강 협회장은 임수경 새천년민주당 의원이 지난 1989년 방북했을 때 임 의원과 함께 평양 장충성당에서 단식을 한 북한 대학생의 대표였다. 당시 김책공대 총학생회장이었던 강 협회장은 임 의원이 단식을 하자, 함께 단식을 하며 남북 청년 간 우의를 과시하기도 했다. 강 회장은 조선카톨릭협회 중앙위원장도 겸직하고 있다. 강 회장은 “임 의원을 기억하느냐?”는 질문에 반갑게 웃으며 직접적인 답변은 하지 않았다. IELTS on computer의 결과는 시험의 모든 네 개의 부분이 완전하게 끝난 후 5~7일 사이에 발표됩니다. 중국국제상회 부사무총장 Zhang Yi는 이 행사에 참석해 “Yili의 유럽연구개발센터는 설립 후 이번 업그레이드까지 다양한 분야를 다루고, 국가와 대륙 간에 연결 고리를 만들었으며, 여러 문화를 통합했다”라며 “이를 통해 기업의 기술 수요를 충족시킬 뿐만 아니라 연구소의 혁신을 직접 이전하기까지 했다. Yili의 연구개발센터는 중국과 외국 간의 비정부 협력을 보여주는 우수한 사례로서, 세계 경제가 통합되는 미래 상황에서 기업의 발전을 도모하는 새로운 기준을 세웠다”라고 말했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코카콜라가 마리화나(대마초) 제조업체인 오로라 캐너비스와 마리화나 주입 음료를 개발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미 경제매체 CNBC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BC는 캐나다 매체 BNN 블룸버그를 인용해 코카콜라와 오로라 캐너비스가 염증, 통증, 경련 등에 작용하는 일종의 건강음료 개발을 논의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코카콜라는 “신경에 작용하지 않는 CBD(캐너비디올)를 건강음료의 성분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주의 깊게 들여다보고 있다”면서 “우리뿐만 아니라 많은 음료업체가 CBD 시장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CBD는 마리화나에서 추출하는 고체 성분이다. 코카콜라 측의 설명은 통증 해소에 도움이 되는 일종의 의료용 마리화나 성분 음료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코카콜라와 오로라 캐너비스는 그러나 “아직 어떤 결정도 내려지지 않았다. 최종 결정 이전까지는 구체적으로 음료 개발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CNBC는 코카콜라와 오로라 캐너비스의 협업은 메이저 음료 시장에서 최초로 마리화나 관련 제품을 상용화하는 시도가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앞서 코로나 맥주를 만드는 콘스텔레이션 브랜즈가 마리화나 제조업체인 캐노피 그로스에 40억 달러를 투자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윤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 남북 평양공동선언과 관련,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Nuclear inspections)을 허용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평양 정상회담을 마친 뒤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고 곧바로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합의문 내용을 공개한 지 약 1시간 만인 19일 0시께(미국 동부시간 기준)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다만 ‘최종 협상에 부쳐질'(subject to final negotiations)이라는 표현은 북한의 핵사찰 허용이 북미가 진행하는 비핵화 최종 협상 의제로 포함된다는 뜻인지, 아니면 평양공동선언 합의문에 담긴 내용, 즉 ‘미국이 상응조치를 취하면’이라는 부분을 언급한 것인지는 확실치 않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러는 동안에 로켓과 핵 실험은 더 없을 것”이라며 “전쟁영웅들도 계속 송환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남북이 2032년에 공동으로 올림픽 개최를 신청할 것”이라고 전한 뒤 끝으로 “매우 흥미롭다”(very exciting)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이날 트윗에서 ‘비핵화’라는 표현은 쓰지 않았다. 응원단의 치어리딩을 따라 하기 위해 힘차게 팔을 뻗는 아이들의 표정에는 즐거움이 묻어났다. 참가 가족들은 응원단과 함께 몸풀기를 끝낸 후 출발선으로 이동했다. 오전 출장안마야한곳 송고 (양산=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경남 양산시는 최근 정부의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대책이 발표됨에 따라 이에 발맞춰 내수부진과 경영여건 악화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대책을 송고 사고 당시 길가에 세워진 차량 유리창의 파편으로 보이는 유리 조각들은 사고현장 전체에 걸쳐 흩어져 있어 폭발의 위력이 상당했음을 짐작게 했다. 공안이 발표한 이번 폭발사고의 용의자 장 모(26·네이멍구) 씨가 흘린 것으로 추정되는 혈흔도 사고현장 앞 횡단보도에 고스란히 남아 있었다. 요란한 흔적에도 미국대사관에 둘러쳐진 외벽과 철제 펜스 등은 크게 훼손되지 않았다. 미국대사관 측의 발표를 통해서도 대사관 시설물과 폭발물을 터뜨린 용의자 외에는 사상자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공안 발표에 따르면 장 씨는 미국대사관 앞에서 폭죽 형태의 폭발물을 터뜨렸다. 그는 손 부위에 상처를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폭발 당시 사고현장 건너편 커피숍에서 있었던 한 목격자는 “‘펑’보다는 ‘쾅’하는 대포 소리 비슷한 소리가 났다”며 “연기가 보이길래 밖으로 나가보니 현장이 연기에 둘러싸여 아수라장이 돼 있었다”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그는 “특히 폭발물을 터뜨린 것으로 보이는 한 남성은 이미 얼굴이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상했고, 손을 심하게 다친 것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또 다른 목격자는 “마치 예포(禮砲)를 쏘는 것처럼 큰 소리가 났다”면서 “연기가 끝도 없이 하늘 높이 올라가는 것을 당시 비자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던 대부분의 사람이 봤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사고가 난 뒤 비자 발급 업무가 중단됐다는 안내를 받았지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미국대사관 측에서 설명해 주지 않았다”면서 “혹시 업무가 재개될지 몰라 아직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9월 22일 처음 운행을 시작한 이후 9개월 만에 4만 명을 넘겼다. 창원 시티투어 버스는 2층 천장 일부가 없는 하프 탑(Half Top) 형태다. 1층에 17명, 2층에 53명 등 모두 70명을 태울 수 있다. 창원중앙역을 출발해 용지호수공원∼창원의 집∼시티세븐∼마산 상상길∼마산어시장∼진해 제황산공원∼속천항∼진해루∼창원 중앙역 등 관광지 12곳을 순환형으로 운행한다.여수시의회·전남도의회 희생자 위령 본격화…시민단체 “진실규명·희생자 명예회복 촉구”(여수·무안=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현대사의 비극으로 기록된 여순사건 70주년을 맞아 희생자를 추모하고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여수시의회와 전남도의회 등 지방의회를 중심으로 위령사업 지원을 위한 조례와 특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체계적인 추모사업 준비도 속도를 내고 있다. 출생 후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송고”환경 영향 평가 부실· 원주민 권익 고려 미비”…장기 표류 불가피(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연방 정부의 승인 아래 추진되던 캐나다 서부 송유관 ‘트랜스 마운틴’ 확장 사업이 법원의 파기 결정으로 중단 위기에 처했다. 캐나다 연방 항소법원은 30일(현지시간) 트랜스 마운틴 송유관 확장 사업의 정부 승인이 환경영향 평가와 원주민 권익에 관한 충분한 의견 수렴 절차기 부실했다고 밝히고 정부 승인 절차를 다시 실시해야 한다고 판결했다. 이날 판결은 그 동안 사업 추진 과정에서 제기된 20여 건의 각종 소송을 병합해 다룬 심리 결과로 재판부 3인의 전원일치 결정으로 이루어졌다. 이에 따라 74억 캐나다달러(약 6조4천억원) 규모의 송유관 확장 사업은 정부 승인 단계부터 원점으로 돌아가게 돼 현재 진행 중인 공사 일정 전면 중단은 물론 사업 자체가 상당 기간 표류할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재판부는 송유관 확장이 해당 지역 원주민의 권익에 미칠 영향에 대해 정부가 적정한 협의를 거치지 않았고 국립에너지청이 송유관 확장에 따른 유조선 운항 확대 등 해상 교통량 증가를 적절하게 평가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트랜스 마운틴 송유관 확장 사업은 산유지인 앨버타 주 에드먼턴에서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버나비로 연결되는 길이 1천150㎞의 건설 프로젝트로 기존 송유관을 따라 쌍둥이 형으로 나란히 확장된다. 앨버타산 원유 수출을 미국 일변도에서 아시아로 넓혀 시장 확대를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추진돼 왔으나 순조롭지 못했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의 자유당 정부는 지난 2016년 11월 송유관 확장이 환경에 미칠 영향이 최소한에 그친다는 에너지청의 결론에 따라 사업을 승인했으나 이후 환경 단체와 원주민 사회의 거센 반대에 부딪혀 애로를 겪었다. 특히 올해 들어 좌파 성향의 BC주 신민주당(NDP) 정부가 공식적으로 사업 반대와 법원 제소에 나서 앨버타 주 정부와 충돌하는 등 혼란이 가중됐고 급기야 사업자인 킨더 모건측이 사업 중단을 선언하자 정부가 45억 캐나다달러를 들여 이를 매입, 건설을 계속 추진해 왔다. 빌 모노 재무장관은 이날 토론토에서 회견을 통해 재판부의 결정을 면밀하게 검토할 것이라면서도 국익과 경제를 위해 사업을 계속 추진한다는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원주민 단체는 “엄청난 법적 승리”라고 환호하며 판결에 크게 기뻐했다. 또 존 호건 BC 주총리는 “사업에 반대하던 환경단체와 원주민에 승리를 안겨 주었다”며 “이들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반면 앨버타 주 레이철 노틀리 주총리는 긴급 회견에서 “앨버타 주민이 분노하고 나도 분노한다”며 “앨버타 주는 할 바를 다했으나 배신당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송유관 사업의 좌초로 연방 정부의 기후변화 정책에 동참할 수 없다며 기후 정책 공조 철수 의사를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9거래일째 자금이 빠져나갔다. 1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155억원이 순유출됐다. 168억원이 새로 설정됐고, 323억원이 환매로 이탈했다. 코스피가 주춤하자 추가 하락을 염두에 둔 매물이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해외 주식형 펀드는 66억원이 빠져나가면서 사흘째 순유출세를 이었다. 수시 입출금식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에서는 1조6천377억원이 순유출됐다. MMF 설정액은 106조4천173억원, 순자산은 107조3천310억원으로 각각 줄었다.(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미국은 북한과 이란의 미사일 위협에 따라 미사일 방어 시스템에 더 많은 예산을 투입해야 한다고 맥 손베리 미 하원 군사위원장(공화·텍사스)이 6일(현지시간) 말했다. 손베리 위원장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여러분이 세계 도처에서 벌어지는 일에 주목하고자 한다면, 나는 이란과 북한을 언급하고 싶다”면서 “미사일 방어의 중요성이 증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사일 기술은 제자리에 멈춰있는 게 아니다. 세계 다른 국가들은 막기 어려운 미사일을 만들고 있다”면서 미국도 미사일 방어 시스템을 확장하고 기술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지난달 29일 이란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대응해 최근 개인 13명과 단체 12개를 제재 대상에 새로 추가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첫대 이란 제재다. 북한이 새로운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준비할 수 있다는 것도 미국이 우려하는 점이다.

송고(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지난 8월 수출에서 수입을 뺀 일본의 무역수지는 4천446억엔(약 4조4천523억원) 적자로 집계됐다. 일본의 무역수지 적자는 2개월 연속이다. 이는 경기 회복에 따른 수출액 증가에도 불구하고 원유 등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수입액이 수출액을 크게 웃돈데 따른 것이다. 19일 일본 재무성이 발표한 무역통계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은 전년 동월보다 6.6% 증가한 6조6천916억엔이었다. 수출 증가는 21개월 연속이다. 수입액은 전년 동월보다 15.4%나 늘어난 7조1천362억엔에 달했다. 수입 증가도 5개월 연속이다. 국가·지역 별로는 미국에 대한 무역수지 흑자액이 전년 동월보다 14.5% 줄어든 4천558억엔이었다. 대미 무역수지 흑자는 2개월 연속 줄었다. 미국 정부에 의해 수입제한 대상으로 지정된 철강의 대미 수출액은 15.8% 감소했다. 재무성은 “수입제한의 영향이 곧바로 반영됐는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밝혔다. 중국에 대한 무역수지는 휴대전화와 컴퓨터 등의 수입이 늘면서 1천810억엔 적자로 집계됐다. 대중 무역적자는 5개월 연속이다. 유럽연합(EU)에 대한 무역수지도 항공기와 석유 제품 수입이 늘면서 874억엔 적자였다. 이런 신뢰저하를 어떻게 해결할까? 그 방법의 하나는 종합적인 통계개혁에 나서는 것이다. 통계 산정방식에 문제가 있다면 보완해야 한다. 전문가 의견, 외국 사례 등을 참고하고 공청회 등 세심한 과정을 거쳐 고칠 것은 고쳐야 한다. 다만, 기존 산출 방식의 통계도 일정 기간 함께 발표해야 정부에 유리하게 바꿨다는 의심을 차단할 수 있다. 통계청장 임기를 법으로 명시하는 것도 고려해 볼 만하다. 언제든지 교체될 수 있는 통계청장은 정부를 의식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정부 기관은 현행법에 따라 통계치를 공식발표 전날 낮 12시 이후에는 받아볼 수 있는데, 이것도 그대로 둬야 하는지 고민해봐야 한다. 통계수치가 밖으로 나갈 수 있어서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하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중국의 노력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산업화의 열매가 기업에 많이, 노동자에게 적게 돌아간 것은 지연된 경제 민주화다. 국가 경제를 위해 노동자보다 기업이 먼저라는 논리가 지배했고, 정부는 기업 중심 정책을 폈다. 사회도 기업도 장시간 공짜 노동을 당연시했다. 여가를 갖고 정치에 참여하는 계급이 시민이고, 여가 없이 노동만 하는 계급이 노예라는 아리스토텔레스식 정의에 따르자면 한국인은 노예의 삶을 살았다. 이를 고려하더라도 통계청장 교체는 적절치 않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애당초 통계청은 분기별 가구소득 통계의 불완전성을 이유로 올해부터는 아예 없애버릴 계획이었다. 그 대신에 연간단위로 나오는 가계금융·복지조사를 통해 가구별 소득 격차를 파악하고자 했다. 그러나 정부와 학계가 기존의 분기별 가계소득 조사가 필요하다고 했고 정치권도 관련 예산을 편성함에 따라 통계청은 기존입장을 철회했다. 정부는 작년 4분기 가구소득 통계가 좋게 나오자 올해 2월에 공식 보도자료까지 내놨다. 이렇게 해서 통계청은 당초 계획과 달리 분기별 가구소득 통계를 유지했던 것이다. 다음 순서로 등장한 봉녕사 승가대학 ‘화엄 행자 가즈아’ 팀은 ‘법성게, 화엄성중정근’ 염불에서 월드컵 응원가로 유명한 가요 ‘오 필승 코리아’ 멜로디를 접목하고 응원 도구까지 사용해 흥겨운 무대를 꾸몄다. 이 외에도 통기타를 활용해 포크송처럼 꾸민 염불 무대 등 다양한 악기와 진솔한 가사로 구성한 창작염불들이 이어졌다. 본선 무대에는 오르지 못했지만 동화사 승가대학 ‘팔공산 봉황알’ 팀은 이날 오전 예선에서 세월호 희생자 추모 염불을 선보였다. 이들은 “미웠던 일 용서하고 원망일랑 덮어두고/ 맺고 쌓은 사랑 우정 가시는 길 짐 되오니/ 염불하는 인연으로 남김없이 놓고 가소”라며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응원전도 뜨거웠다. 객석에는 응원용 막대풍선을 든 열띤 응원전이 펼쳐졌으며, ‘우승 가즈아~’와 같은 응원 문구도 곳곳에 보였다. 경연 결과 단체팀 대상은 운문사 봉청 금강팀과 해인사 사미십명팀, 개인 대상은 동학사 현태 스님과 법주사 정륜 스님에게 돌아갔다. 이번 염불시연대회는 2014년에 이어 두 번째로 마련됐다. 조계종 교육원은 2014년부터 시대 흐름에 맞춰 학인들의 전법 역량을 강화하고 교육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염불시연대회(2014년), 외국어스피치대회(2015년), 토론대회(2016년), 설법대회(2017년) 등을 열었다.”김위원장 제안하고 문대통령 수용…김정숙 여사 동행, 리설주 여사 미정””文대통령, 우리땅 통해 백두산 가고 싶다고 해…수행원 함께 이동”▲ 윤석재씨 별세, 윤소윤(포시즌스 호텔 홍보팀장)씨 부친상 = 17일,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11호, 발인 19일 오전 9시. ☎ 010-3339-9925 (서울=연합뉴스) 송고 이날 안보리 회의가 18~20일 평양에서의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가운데 열렸다는 점에서 일각에서는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남북관계 개선, 이를 통한 남북경협 가속화 가능성에 대한 미국의 우려가 섞여 있는 것 아니냐는 조심스러운 관측도 나온다. 헤일리 대사가 이날 러시아가 자국산 석탄 수출을 위해 북한과 철도를 연결하고, 궁극적으로는 한국으로까지 연장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면서 “러시아에 아무리 수익이 나더라도 아직 북한에 대한 압박을 완화할 때가 아니다”고 지적한 것이 눈길을 끌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최근 제재 지속에 대한 목소리를 높여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안보리 회의와 관련해 트위터를 통해 “미국은 오늘 북한에 대한 제재 및 러시아의 적극적인 제재 준수 약화 시도를 논의하기 위해 안보리 회의를 소집했다”면서 “전 세계적인 제재는 비핵화 달성을 위한 노력에 있어 필수적 부분”이라면서 제재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지난 14일에도 기자회견을 통해 비핵화를 위해서는 제재 유지가 매우 중요하다면서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이행 관련 패널 보고서에 대한 ‘수정 압력’ 논란이 빚어진 러시아를 강력하게 성토한 바 있다. 그러나 바실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는 이날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만으로 핵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반박하고, 헤일리 대사를 향해 “장애물을 만들 것이 아니라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을 촉진해야 한다”고 공격했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카타르 국영 카타르항공은 지난 회계연도( 송고(영동=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충북 영동군은 지난달 26일부터 지난 1일까지 군내에 쏟아진 집중호우 피해 주민에게 1억8천90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19일 밝혔다.(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핵은 그대로 두고 우리의 군사적인 부분은 무력화했다. 과연 정부가 이렇게 해도 되는지 심각한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말 한마디에 우리 국방을 해체하는 수준으로 가도 되는지 걱정”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김 위원장이 육성으로 비핵화를 약속한 점은 일단 변화된 부분이라고 말할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기본적으로 미국에 대해 상응하는 조치를 요구한 부분을 보면 오히려 1·2차 선언보다도 후퇴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핵에 대해서는 아무런 진전이 없는데 비행금지 구역을 정해서 정찰행위를 못 하게 한 것은 상당히 위험한 것 같다”며 “수천억 원을 투자해 정찰기를 구매했는데, 그런 것을 못 하게 되면 북한의 도발 징후를 전혀 감지할 수 없는 상태에 놓이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발이란 게 단순하지 않고, 북한 내부에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우리는 잘 모른다”며 “국민의 안위를 위협하고 국가의 예산을 한순간에 무력화하는 일을 했다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과 최 회장은 재벌가의 2·3세 경영인으로서 예전부터 돈독한 친분을 유지해온 사이다. 일례로 이재용 부회장은 2013년 아시아의 다보스포럼으로 불리는 보아오포럼의 이사직을 맡았는데, 이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맡아오던 자리를 승계한 것이었다. 최 회장이 당시 구속수감되면서 이사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되자 이를 물려준 것이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은 최 회장이 보아오포럼 이사직을 추천해 물려줄 만큼 각별히 아끼는 재계 후배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는 BMW, 도요타, 폭스바겐과 같은 유수의 기존 자동차 제조사들과 바이튼 및 리비안과 같은 신생 전기차 회사들이 나흘 동안의 본 행사에서 전 세계 및 북미 지역을 상대로 자신들의 여러 신차를 공개할 예정이다. BMW는 공격적으로 사상 최대의 차량을 통해 오토모빌리티LA를 다시 찾는데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양산 차량 세 종과 이 독일 자동차 제조사의 미래 비전을 미리 보여줄 새로운 컨셉트 차량을 가지고 온다. 그 외에도 올뉴 BMW X5 스포츠카가 올뉴 BMW 8 시리즈 쿠페 및 BMW Z4 M40i 로드스터와 함께 북미 지역 데뷔를 하게 된다. (2) 시간: 10월 3일(수): 10:30 am ~ 2:00 pm, 3:30 pm ~ 6:30 pm 10월 4일(목): 10:30 pm ~ 3:00 pm STARWEST 2018 정보: https://starwest.techwell.com/윤상직 의원실 자료…카카오(다음) 게시글 852건 최다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가 국가보안법을 위반했다고 판단한 온라인 게시물이 최근 5년간 9천건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9일 방송통신위원회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윤상직 의원(자유한국당)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방심위가 국가보안법 위반 정보로 판단해 시정요구한 인터넷 게시글은 2014년 이후 지난 7월 말까지 8천777건을 기록했다. 국가보안법 위반 정보는 경찰청과 국가정보원 등 관계 중앙 행정기관의 요청에 따라 방송통신위원회가 방심위에 심의를 요청해 집행하고 있다. 시정요구 건수는 2014년 1천137건에서 2016년 2천570건으로 증가한 뒤 작년 1천662건으로 줄었고 올해 1~7월 1천572건을 기록 중이다. 해당 글이 게재된 매체별로는 카카오(다음)가 852건으로 가장 많았고 네이버 102건, 유튜브 13건, 기타 국내외 사이트 7천810건이었다. 위반 게시글들은 주로 북한 찬양, 주체사상 홍보, 이른바 ‘남남갈등’ 등과 관련된 것으로 분석됐다. 윤 의원은 “인터넷 공간 내 국가보안법 위반 정보의 불법유통은 국가안보를 위협할 수 있는 요인”이라며 “방심위의 철저한 모니터링과 관리, 통제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불법성 판단이 명확하지 않을 수 있는 국가보안법 위반 소지 정보에 대한 시정요구 건수가 늘어나는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방심위가 심의한 뒤 시정요구를 하지 않은 게시글은 2015년 12건에서 2016년 1건으로 줄었고 작년과 올해는 모든 심의 글이 시정요구 대상이 됐다.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금강산관광 사업이 언급된 것과 관련해 금강산 길목에 있는 강원 고성지역 주민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당시 댐 건설로 논밭과 집이 수몰된 농민들은 농기구를 들고 저항했으나 경찰력을 앞세운 일제에 굴복할 수밖에 없었다. 1942년 1차 준공식에서 경상남도지사 오오노 대야가 축사하고 가위로 준공테이프를 끊을 때 한 농민은 “그 가위는 우리 농민들이 창자를 자르는 가위요, 수원지 물은 우리 농민들의 피눈물”이라고 울부짖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1966년에 보강공사가 이뤄진 현재의 회동수원지 댐은 길이 168m, 높이 35.8m 규모다. 1971년 극심한 가뭄으로 바닥 일부가 드러나 오륜대 고분군이 발견돼 석실묘, 옹관묘, 철재류 등 많은 유물이 출토되기도 했다. 수려한 산세에 둘러싸인 회동수원지는 2010년 1월 전면 개방됨과 동시에 입소문이 나면서 많은 이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다. 회동동 동대교-오륜대-선동 상현마을로 이어지는 오륜대 구간(6.8㎞)과 회동동 동대교-아홉산-선동 상현마을로 이어지는 아홉산 구간(12.4㎞) 등 총 19.2㎞ 산책코스가 잘 조성돼 있다.

연방하원 연설…”무슬림·유대인도 우리 사회의 일부”EU 회원국 상대로 난민 문제 연대 촉구시리아서 화학무기 사용 시 군사개입 가능성 열어놔 한국의 경우 경제 발전과 북핵위기 해결이라는 두 가지 주요목표를 갖고 있으며, 이를 위해 문재인 대통령은 비군사적 수단을 이용해 대화를 계속 촉진해야 한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문재인 정부 내 진보주의자들은 가능한 한 빨리 북한의 경제성장을 촉진하는데 관심이 있지만, 북한에 대한 지원과 경제협력은 핵무기 프로그램 해체를 위한 단계적 절차가 취해진 뒤에야 가능하다는 점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은 북한 체제가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한 비핵화 노력을 지지할 것으로 보고서는 내다봤다. 특히 중국의 대북 압박이 최근 지속되고 있는 비핵화 협상의 성공을 위한 필수적인 요소가 될 것으로 보고서는 전망했다. 다만 최근 미국과 중국 간 경제적·군사적 긴장 고조가 방해가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일본 아베 정권이 납북자 송환과 송고 안반데기는 고지대 특성상 봄은 늦게 오고 겨울은 일찍 찾아온다. 능선을 끼고 넓게 펼쳐진 대지에는 계절마다 독특한 풍경이 펼쳐진다. 봄에는 호밀초원, 여름엔 감자 꽃과 고랭지 채소, 가을에는 산야의 단풍, 그리고 겨울에는 하얀 설경이 감탄을 자아낸다. 농사를 위한 경작을 하고 있지만 그 모습은 하나의 관광지만큼이나 아름답고 경이롭다. 겨울이면 일부 주민은 많은 눈과 혹한으로 생활이 불편해 이곳의 집을 떠나 강릉 시내에서 생활하기도 한다. 예전 어르신들은 대기리에 산다고 하면 ‘산골하고도 산골에 산다’고 했을 정도로 오지 산골 마을로 유명했다. 하지만 415번, 410번 지방도와 35번 국도 등 연결도로망 확충으로 강릉, 정선, 동해, 태백, 평창으로의 교통이 편리해지며 산골 마을은 옛말이 됐다. 이제는 사계절 많은 이들이 찾는 ‘힐링의 고장’이다. 계절따라 피는 각종 고산식물과 다양한 야생화, 자연 그대로 마실 수 있는 맑은 물이 흐르는 계곡이 있는 울창한 산세, 끝이 보이지 않는 넓은 채소밭은 상념과 번민을 깨끗이 사라지게 한다. 사진 좀 찍는 사람치고 안반데기를 찾지 않은 사람이 없을 정도다. 마스(Mars, Incorporated) 마스는, 사람들과 사람들이 사랑하는 애완동물들을 위한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한 세기 이상 공급해온 긴 역사를 자랑하는 가족 소유 기업이다. 미화 350억 달러에 이르는 매출을 기록하는 마스는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는 브랜드들인 엠앤엠(M&M’s(R)), 스니커즈(SNICKERS(R)), 트윅스(TWIX(R)), 밀키웨이(MILKY WAY(R)), 도브(DOVE(R)), 페디그리(PEDIGREE(R)), 로얄 캐닌(ROYAL CANIN(R)), 위스카스(WHISKAS(R)), 엑스트라(EXTRA(R)), 올빗(ORBIT(R)), 5™, 스키틀즈(SKITTLES(R)), 엉클 벤스(UNCLE BEN’S(R)), 마스 드링크(MARS DRINKS), 코코아비아(COCOAVIA(R))를 생산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또한, 밴필드 동물병원(BANFIELD Pet Hospitals), 블루 펄(Blue Pearl(R)), VCA(R), 펫 파트너스(Pet Partners™)를 포함하는 기관 및 조직들에 동물 건강 서비스들을 제공한다. 마스는 버지니아주 매클린에 본부를 두고 전 세계 80개 이상의 국가들에서 비즈니스를 운영하고 있다. 마스에서는 십만 명 이상의 직원들이 다섯 가지 원칙인, 품질, 책임, 공동체 정신, 효율과 자유를 기반으로 파트너들의 이익을 창출하고 날마다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성장을 이룩하고자 진력한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페루에서 10일(현지시간) 축구 경기장 옆에 있는 광장 소유권을 둘러싸고 축구팬과 복음주의 기독교도들 간에 무력 충돌이 발생했다. 이날 새벽 수도 리마에 있는 알레한드로 비야누에바 경기장 옆 광장에서 복음주의 기독교 단체 회원들과 알리안사 리마 축구클럽 팬들이 패싸움을 벌였다고 RPP방송 등 현지언론이 보도했다. 복음주의 기독교 단체인 ‘엘 아포센토 알토’ 회원들이 건물에 들어가 교회를 설립하려고 축구클럽 상징물에 그림을 그린 것이 발단이었다. 성난 일부 축구 팬들이 건설안전용 모자와 단체 티셔츠를 입은 기독교도 인들을 향해 각목을 휘두르는 장면이 현지 TV에 방영됐다. 경찰은 충돌로 최소 1명이 다치고 여러 명이 체포됐다고 전했다. 엘 아포센토 알토와 알리안사 리마 축구클럽은 수년째 알레한드로 비야누에바 경기장 옆에 있는 광장 소유권을 서로 주장해왔다. 현재 이 광장에는 축구클럽이 세운 주차장과 창고 용도의 시설이 들어서 있다. 이날 폭력사태에 대해 기독교 단체 측 변호인은 합법적으로 광장을 구매한 사실을 입증할 수 있는 서류를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구단 측은 불법적인 사유재산 침해라고 반발하는 한편 팬들에게 자중해달라고 촉구했다.”대체로 큰 흠결 없고 도덕성·전문성 지니고 있어” 평가 기무사 후신 국감 두고 여야 공방…국감일정 합의 실패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회 국방위원회는 19일 전체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적격 의견을 담은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국방위는 보고서에서 “후보자는 대체로 큰 흠결 없이 국가를 보위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군인의 임무에 전념해 공직자로서 도덕성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후보자는 군내 주요 직위를 거치면서 다양한 정책적, 군사적 경험을 쌓아 장관 후보자로서 전문성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국방위는 또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등이 국가안보에 미치는 파급효과에 대한 인식이 충분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있었으나, 후보자가 굳건한 대비태세의 필요성을 재확인하고 종전선언 등이 주한미군 철수, 한미동맹 와해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 점은 긍정적”이라고 언급했다. 국방위는 “국방예산의 안정적인 확보를 통해 관련 정책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답변해 국방개혁과 장병복지 증진에 대한 의지를 보인 것으로 평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방위는 이날 여야 간 이견으로 국정감사 일정을 확정하지 못했다. 여당은 국군기무사령부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기무사 후신인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 대한 국감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밝힌 반면, 야당은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 대한 단독 국감을 요구했다.

Share and Enjoy:
  • Print
  • Digg
  • Sphinn
  • del.icio.us
  • Facebook
  • Mixx
  • Google Bookmarks
  • Blogplay
  • LinkedIn
  • MySpace
  • Ping.fm
  • Posterous
  • RSS
  • StumbleUpon
  • Technorati
  • Twitter
  • Yahoo! Buzz
Read More
TOP

티켓 홀에서, 유도 챔피언 Sun Fuming

티켓 홀에서, 유도 챔피언 Sun Fuming과 Yuan Hua, 배구 챔피언 Liu Yanan, 조정 챔피언 Tang Bin, 레슬링 챔피언 Wang Jiao, 에페 챔피언 Sun Yujie가 방문객들과 함께 단체 사진을 촬영하고 이들에게 사인을 해줬다. 올림픽 챔피언들은 Red Beach National Scenic Corridor에 기명하고 관광버스를 찾았다. “올림픽 챔피언”이라 새롭게 이름 붙여진 이 버스는 랴오닝성 제13회 게임의 마스코트 패턴으로 장식돼 있으며, 명승지를 돌게 된다. 중앙의 정치 독과점과 지방 정치 실종은 한국 민주주의의 현주소다. 시민집회와, 탄핵이라는 헌법 절차를 통해 평화적 최고권력 교체의 민주주의 과정을 몸으로 겪었지만 풀뿌리 민주주의는 여전히 먼 현실임이 드러났다. 유권자들은 동네 문제에 무관심하다는 꾸지람을 들었다. 공허한 질타다. 유권자들이 내 고장 정치에 무심한 것은 그것이 민생과 따로 돌아가기 때문이다. 한 줌의 중앙 정치 지도자들이 지방 정치권력 배분을 좌우한다. 유권자들이 굳이 들러리 서고 싶지 않은 것은 당연하다. 이번에 투표율이 높았던 것은 지방 정치와는 무관했다. 싱가포르 방송인 채널뉴스 아시아 역시 “김정은이 미사일 발사장을 폐쇄하고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는 제하의 서울발 기사를 홈페이지 최상단에 편집하고, 두 정상의 공동선언 서명과 기자회견 등을 상세하게 보도했다. 방송은 “두 정상이 올해 들어 세번째로 연 회담에서 한 약속은 정체된 북미간 핵협상에 새로운 모멘텀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고 논평하고 특히 북한의 국제사찰단 입국 허용 약속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하지만 방송은 전문가들이 여전히 북한의 비핵화 약속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인다는 점도 강조했다. 태국의 유력 신문인 방콕포스트는 남북이 올림픽 공동개최를 추진한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이를 위해서는 오랜 분단을 겪은 남북한이 전례 없는 수준의 협력과 상호 신뢰 형성을 해야 한다”고 논평했다. 베트남 국영 뉴스통신사인 베트남통신(VNA)은 이날 공동선언 소식을 홈페이지 머릿기사로 전하면서 “남북한 정상이 양측 관계를 한 단계 높이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보도했다. 미국의 이런 주장에 러시아는 강하게 반발했다. 바실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는 “제재가 외교를 대체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중국도 대북 압박에 대한 거부감을 분명히 했다. 마차오쉬(馬朝旭) 중국 대사는 중국은 대북제재를 이행하고 있다면서도 “북한과 대결하는 것은 막다른 길(dead end)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힘에 의존하는 것은 재앙적인 결과 외에 아무것도 가져오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마차오쉬 대사는 북미 협상에서의 진전을 요구하는 한편, 안보리는 이 이슈에서 단합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헤일리 대사의 이날 발언은 러시아는 물론 중국을 향한 강력한 경고이자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 조치가 있을 때까지 대북제재는 지속해야 한다는 의지 표현으로 보인다. 특히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가 러시아의 반대로 대북제재 위반 사례 등을 담은 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직접적인 배경이 된 것으로 평가된다. 헤일리 대사는 지난 13일 “(대북제재위가) 러시아의 압력에 굴복해 독립적이어야 할 보고서에 수정을 가했다”면서 러시아를 비판한 바 있다. 대북제재위는 보고서에서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중단하지 않았으며, 북한이 안보리 결의를 위반해 해상에서 선박 간 이전 방식 등으로 정제유 등 금수품목에 대한 밀매를 지속하고 있다는 지적과 함께 중국과 러시아도 도움을 주고 있다는 취지의 내용을 적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델리의 경우 낮은 시민 의식과 처리 시설 부족 등으로 인해 상당수 쓰레기가 제대로 처리되지 못한 채 거리 곳곳에 쌓여 있다. 아울러 뉴델리는 인근 주에서 물을 끌어오고 있지만 도시 개발과 인구 증가 속도를 감당하지 못해 일부 지역에서는 여전히 상수도 공급이 원활하지 못한 상태다. 송고국제사법재판소에 제재 가능성 ‘엄포’…美·이스라엘 조사 문제삼아미국의 親이스라엘 행보 가속…볼턴 “미국은 항상 이스라엘 편”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연구재단은 국내 연구계의 가장 큰 화두로 떠오른 연구윤리 확립을 위해 송고(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민간인으로는 인류 최초로 달 탐사여행에 나서기로 한 일본인 억만장자 마에자와 유사쿠(前澤友作·42)가 일론 머스크와 스페이스X 팀에 대한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양사 간의 이 관계는 연구와 기술 협력 요소도 포함한다. 그에 따라 Deloitte는 Jupiter Chain 네트워크에서 유효화 노드 중 하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동남아시아 Deloitte와 블록체인 기업 간에 형성된 동종 최초의 결합이다. 최근 서울 집값 문제를 바라보는 당정의 인식은 심각하다. 그도 그럴 것이 집값을 떨어뜨리려고 내놓은 8.27 부동산 대책에도 서울 집값은 2주 연속 주간 단위로는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다주택자 중과세, 강력한 대출규제, 종합부동산세 강화 등 규제 중심의 투기수요 억제 정책만으로는 서울 집값을 잡는 데 한계를 드러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공급확대의 기치를 든 이유다. 이번 집값 상승은 수도권 극히 일부 지역을 빼고는 서울에 집중된 것이 특징이다. 서울 집값을 잡으려면 서울에 주택공급이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배경이다. 서울에서 주택공급을 늘리는 방법은 딱 두 가지다. 재건축·재개발·상업지구 주거 관련 기존 규제를 완화하거나, 신규 택지를 조성하는 것이다. 규제 완화는 정책 변경의 의미로 시장에 전달돼 엄청난 후폭풍을 불러올 수 있다. 대안으로 거론되는 신규 택지 공급도 서울에 남아 있는 땅이 거의 없어 여의치 않다.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오는 7일 오전 11시 전주 우석대 문화관에서 학생, 시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특강을 연다. 강 장관은 강연에서 정부의 ‘국민외교’ 정책과 한반도 정세 등을 소개하고 청중 질의에 답한다. 강 장관은 강연 이후 주한외교단과 함께 전주 한옥 마을을 시찰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선거의 의미를 승패에 국한해선 안 된다. 정당은 촛불 혁명으로 봉인이 해제된 다원적 가치들과 변화의 흐름에 감응해야 한다. 선거는 패자인 한국당에만 보수 재건의 과제를 던진 게 아니라, 승자인 민주당에도 변화를 제도화할 책임을 과제로 부여했다. 승리로 커진 파이를 어떻게 나눠 먹을지 다툴 게 아니라, 민심을 직시하며 변화를 수용하고 정치 의제도 확장하도록 움직여야 한다. 에스카 아시아 콘퍼런스에서, 에어비퀴티는 절충-복원형 업탄 보안 프레임워크(Uptane Security Framework) OTA(over-the-air)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데이터관리 서비스를 시연한다. OTA매틱은 차량에서 전송 및 설치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의 신뢰성과 무결성을 보장할 수 있도록 서명 관리 도구 및 프로세스를 탑재한 업테인(Uptane)을 활용, 클라우드로부터 차량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및 데이터관리를 안정적이고 안전하게 조정 및 자동화한다.(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세계 각국에서 활약하는 동포 경제인들이 개성공단의 국제화를 도우려고 발벗고 나섰다. 세계한인상공인개성공단투자방문단(단장 김명찬)은 송고 당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도 김 여사와 함께 궁전을 둘러본 뒤 함께 오찬장인 옥류관으로 향할 것으로 관측됐으나, 궁전 방문에는 동행하지 않았다. 만경대학생소년궁전은 평양에 거주하는 학생들을 위해 운영하는 방과 후 교육·문화 시설로, 북한의 대표적 영재교육기관으로 꼽힌다. 리 여사 역시 예체능 전문 영재학교인 금성중학교를 다니면서 궁전에서 교육을 받은 바 있어 사실상 모교나 다름없는 곳이라고 한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정부는 중국이 미국 기업들의 기술을 훔치고 국영 기업에 불법 보조금을 지급한다며 그동안 잇따라 보복 관세를 부과했다. 저우 전 행장은 중국이 송고이재민들 차가운 창고 바닥에서 칼잠 자며 구호 손길 기다려 “마구잡이 댐건설이 참사 불러…라오스 정부·SK건설 책임져야”(참파삭·아타프[라오스]=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댐이 붕괴해 홍수가 났을 때 물이 1분에 1m씩 높아져 어찌할 바를 몰랐다. 지붕 위로, 나무 위로 몸을 피할 수밖에 없었다.” 지난 23일 밤 라오스 남동부 아타프 주에서 SK건설이 건설 중인 수력발전댐 보조댐에서 사고가 발생했을 때 아랫마을로 쏟아진 물의 위력을 생존자들이 이렇게 말했다고 현지 주민이 26일 전했다. 당시 공포에 휩싸인 주민들이 너도나도 지붕 위로 올라갔지만, 거대한 파도처럼 덮친 물살로 집이 통째로 쓸려 내려가는 바람에 사망자와 실종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났다는 소식도 들렸다.”비핵화 행동 있어야 종전선언 가능”…’평양빅딜’ 성사 가이드라인 제시 남북정상 비핵화 논의 겨냥…제재고삐 조이며 ‘가시적 행동’ 압박 기조 (영동=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충북 영동군은 지난달 26일부터 지난 1일까지 군내에 쏟아진 집중호우 피해 주민에게 1억8천90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19일 밝혔다.동해선 철도 ‘동아시아 철도공동체’의 핵심…예타 조사 면제 검토동해관광특구, 설악∼금강 국제관광자유지대 조성 연계 관심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남북이 19일 평양공동선언에 동해선 철도 연내 착공, 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 금강산관광 재개 등을 포함하면서 강원도 경제 현안 해결에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남북경제협력의 동력은 도의 경제적 발전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이렇다 할 성장동력을 찾지 못하고 있는 도 입장에서 이번 평양공동선언은 실질적인 도 발전의 지렛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남북이 올해 내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하기로 못 박은 것에 주목하고 있다. 강원도 관련 대상 사업은 동해선 철도 연결과 동해선(고성∼원산 구간) 도로 현대화 사업이다. 도는 우선 동해선 철도 남측 구간 중 유일하게 단절된 강릉∼고성 제진(104.6㎞) 구간의 복원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동해선 철도는 부산에서 강원도, 북한, 중국, 러시아 시베리아횡단철도(TSR)를 거쳐 영국 런던까지 이어지는 철로 가운데 일부 구간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광복절 경축사에서 제안한 ‘동아시아 철도공동체’의 핵심 노선이다. 이 공동체가 실현되기 위해서는 동해선 연결이 필수적이다. About IELTS on computer IELTS on computer was launched in Australia in December 2017 and is being introduced across the IELTS testing network in 2018. 면담에서는 변화된 남북관계 상황에 맞춰 시민사회와 종교계 등의 민간교류가 속도를 낼 방안에 대해 남북 관계자들이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을 것으로 보인다. 김영대 위원장은 북한 노동당의 ‘우당'(友黨)인 사회민주당 중앙위원장이지만 북측 민화협 회장도 맡고 있다. 김희중 대주교는 국내 7대 종단 연합체인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회장을 맡고 있고, 북측 배석자 중 강지영도 조선종교인협의회 회장 직함이지만 민간교류 분야를 중심으로 활동해 온 대표적 대남 간부다.

미국의 Ambo 그룹, 일본 삿포로 상공회의소, 핀란드 Orrin 그룹, 유럽 연합 상공회의소, 선양 Board 그룹 및 선양 관광 단체 등을 포함해 18개국에서 48개 사업 협회와 랴오닝의 60개 관련 기업이 겨울도시사업협력회의(Winter Cities Business Cooperation Meeting)에 참석하고, 약 150명이 이 회의에 합류했다. 이 회의에서 20개가 넘는 해외 기업과 50개가 넘는 중국 기업이 관광사업, IT, 환경 보호 및 기타 분야와 관련해 1:1 프로젝트 교류를 했다. 정부 “실무자 협의 통해 보건의료분야 협력 우선순위 정할 것”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남북 정상이 19일 평양 정상회담에서 보건·의료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2008년 이후 사실상 중단된 대북 보건의료지원 사업이 다시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남과 북은 전염성 질병의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조치를 비롯한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남북 간 보건·의료 분야 협력은 북한이 대응 능력을 상실한 감염병 관리와 모자보건 등을 중심으로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북한의 결핵 문제는 심각하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2015년 북한의 인구 10만명당 결핵 유병률은 561명에 달한다. 세계적으로 남아프리카 공화국(834명)과 레소토(788명) 다음으로 높은 수준이다. 환자의 상당수가 최소 2가지 이상의 치료제에 내성을 가진 결핵균에 감염돼 치료도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관계 경색으로 우리 정부로부터 지원이 끊기자 북한은 결핵과 말라리아 퇴치프로그램을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세계기금(Global Fund)의 지원을 받아왔지만, 세계기금이 최근 지원 중단을 선언하면서 ‘북한발 슈퍼결핵’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방역체계 붕괴와 백신 부족으로 수인성 질환과 신종 전염성 발생에도 사실상 무방비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의료 협력 주무 부처인 보건복지부는 남북이 앞으로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는 등 사회기반시설(SOC) 건설을 본격화하면 전염병 관리가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의료 인프라가 부실한 상황에서 북한으로 감염병이 유입될 경우 북한 주민뿐만 아니라 남쪽에서 파견한 인력도 타격을 입기 때문이다.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인공적, 자연발생적인 생물학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새로운 전략을 공개했다고 AP와 AFP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생물학적 위협은 미국과 전세계가 직면한 가장 심각한 위협에 속한다고 말하고 이를 효과적으로 예방하고 대비하는 것이 전략을 수립한 목적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를 통해 고의적인 생물학적 공격과 전염병의 자연 발생에 더욱 포괄적으로 대비하는 접근방식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2004년 12월 저도 연륙교 바로 옆에 차도와 인도를 갖춘 신 연륙교가 생기면서 다리로서 기능을 거의 상실했다. 창원시는 옛 연륙교 콘크리트 바닥을 일부 걷어내고 길이 80m, 폭 1.2m짜리 투명 강화유리를 깔아 지난해 3월 28일 ‘저도 연륙교 스카이워크’로 재개장했다. 수면에서 유리 바닥까지 거리는 13.5m다. 유리 바닥에 서서 아래를 내려다보면 시퍼런 바닷물이 출렁이거나 고깃배가 지나가는 모습을 그대로 볼 수 있다. (테헤란·카이로=연합뉴스) 강훈상 노재현 특파원 = 19일 남북 두 정상이 발표한 ‘평양공동선언’과 관련, 중동 지역 주요 언론도 이를 매우 주목하면서 신속하고 자세히 보도했다. 특히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시설을 영구적으로 폐기하겠다는 점에 대부분 언론이 주목했다. 시리아, 예멘 내전이 진행 중인 중동 지역은 현재 지구 상에서 유일하게 여러 종류의 탄도미사일이 실전 무기로 사용되는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중동 뉴스채널 알자지라는 이날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이 핵심적인 미사일 시험 시설을 폐기하기로 합의했다’는 제목의 보도를 매시간 정시 뉴스의 첫머리로 보도했다. 알자지라는 “북한이 외국 전문가가 참관한 가운데 주요 미사일 시설을 폐기하는 데 동의했다”면서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또 남북 두 정상이 핵무기와 핵 위협 없는 한반도로 향하기로 했다면서 “북한의 비핵화로 가는 구체적인 진전을 두 정상이 합의한 것은 매우 의미있는 성취”라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이 북한 최고 지도자로서는 처음으로 조만간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는 소식도 비중있게 다뤘다. 프랑스는 또한 의과대학 교육 시스템도 대대적으로 개편한다. 현재처럼 의대 송고지난달말 서아프리카 방문 이어…영국·중국도 아프리카에 공들여(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오는 17일(현지시간) 북아프리카 알제리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알제리 국영 APS통신이 전했다. 메르켈 총리가 알제리를 방문하기는 2008년 이후 10년 만이다. 메르켈 총리는 알제리 방문 기간 압델 부테플리카 대통령과 아흐메드 우야히아 총리를 만날 계획이다. APS통신은 “메르켈 총리의 방문은 알제리와 독일의 경제적 관계를 평가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AFP에 따르면 현재 알제리에는 자동차, 화학, 제약 등의 분야를 중심으로 200여 개의 독일 기업이 진출해 있다. 올해 1∼7월 알제리가 수입한 독일 상품은 19억 달러(약 2조1천억원)나 될 정도로 양국 간 무역이 활발하다.

당시 노태우 정부는 1986년 아시안 게임을 계기로 남북을 대표하는 두 자매 서예가의 공동 전시회를 추진합니다. 헤어진 두 자매가 남북을 대표하는 서예가로 만나 함께 전시회를 연다! 그 설렘은 고스란히 서 씨의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어머니가 얼마나 흥분했겠어요? 있는 글씨도 다 젖혀두고, 새로 글씨를 다시 쓰셨어요. 그로 인해 얼마나 진이 빠졌는지 모릅니다. 그 이상의 영광이 어디 있을까요. 그러다 못 온다는 통보를 받으니, 그 충격은 말로 할 수 없었어요. 그 여파로 돌아가시게 된 것 같아요.” 서 씨는 교통방송 ‘푸른 신호등’ 진행으로 잘 알려진 33년 이력의 방송인이기도 합니다. 탄압을 마다치 않는 용기와 비판 정신은 여느 언론인 못지않았습니다. 1973년 4월 동양방송 ‘밤을 잊은 그대에게’ 진행을 맡았던 때입니다. 베트남 파병 논란이 거셌던 시절, UPI통신사 종군기자가 쓴 ‘어글리 아메리칸’의 내용을 소개하며 “누구를 위한 전쟁이냐”고 청취자들에게 물음을 던졌습니다. 물론 그 여파는 적지 않았고, 그로 인해 3년간 방송을 떠나야 했습니다. 이후에도 비판의 날카로움을 잊지 않았던 그는 매번 클로징 멘트였던 “물러갑니다”를 가장 기억에 남는 말로 꼽았습니다. 청취자들을 매료시켰던 건, 당장 내일이라도 방송을 접을 수 있다는, 그 말에 담겼던 ‘기개’와 시원함 아니었을까요? 베네수엘라의 주요 재계단체인 ‘페데카마라스’의 리카르도 쿠사노 회장은 마두로의 일련의 경제 정책은 “형언할 수 없을 정도로 최악”이라고 비난했다. 이러한 ‘징벌적’ 조치들은 투자를 유발하거나 신뢰를 주지 않을뿐더러 생산을 오히려 감소시키게 될 것이라고 쿠사노는 지적했다. 베네수엘라 상공회의소 간부를 지냈던 빅토르 말도나도는 “도대체 경제 개혁 정책이 이렇게 순식간에 대실패로 끝난 사례는 본 적이 없다”고 한탄했다. 베네수엘라 송고 Shenyang General Aviation Industrial Base는 항공 산업을 지원하며, 향후 3년에서 5년 사이에 살기 좋고 편하며 편리한 산업을 개발해 항공에 특화된 도시의 건설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국내외 항공 및 무인 항공 기업 프로젝트에 점점 더 많은 사람의 관심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Shenyang General Aviation Industrial Base는 “아시아 항공의 수도”라는 큰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호주 멜버른을 떠나 뉴질랜드 웰링턴으로 갈 예정이던 싱가포르항공 여객기가 조종사의 음주측정 실패로 운항이 취소됐다. 16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싱가포르항공의 칼 슈버트 대변인은 전날 낮 멜버른을 떠나 웰링턴으로 가려던 SQ247편이 운항 승무원의 상태가 비행하기에 부적절하다는 판단이 내려짐에 따라 운항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그는 “호주 민간항공안전국(CASA) 관리들이 승무원들에 대해 비행 전 마약과 음주 검사를 무작위로 실시했다”며 “문제가 된 조종사는 혈중알코올농도가 허용치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남에 검사를 통과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 조종사가 즉시 모든 업무에서 정직 조처돼 싱가포르로 돌아갔다며 “그는 그곳에서 전면적인 조사를 받게 될 것이다. 우리는 호주와 싱가포르 당국에 필요한 정보를 모두 제공하는 등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로 인해 웰링턴행뿐 아니라 웰링턴에서 다시 멜버른으로 돌아갈 예정이던 싱가포르항공편도 취소됐다. 슈버트 대변인은 싱가포르항공은 항공편 취소로 불편을 겪은 승객들에게 사과한다며 하지만 싱가포르항공은 승객과 승무원들의 안전을 최우선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 공화당 중진인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송고문정인 “김정은, 서울 방문 독자적 결정…주변 전부 반대” / 연합뉴스 ( 송고”선언문 담지 못한 김위원장 메시지 있어…폼페이오, 이른시일 내 평양 방문”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한승 기자 =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 약속과 관련해 “완전히 김 위원장의 독자적인 결정이었다”고 말했다. 문 특보는 이날 오후 평양 고려호텔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주변에서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전부 반대했지만, 막지 못했다고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특보는 “2000년 6·15 선언 당시 마지막 부분에 ‘답방한다’는 내용이 있었는데 북한에서 반대가 많았다. 당시 김대중 전 대통령이 가까스로 받아냈지만 결국 이뤄지지 못했다”며 “그런 맥락에서 김 위원장이 어려운 결정을 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독려했다”고 설명했다. 문 특보는 “6·15 선언은 총론적인 성격이 강하다고 보고, 10·4 선언은 각론적 성격이 강하며 9·19 공동선언은 실천적 성격이 강하다는 느낌이 들었다”며 “3개의 선언문이 상당히 보완적인 성격이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에서 우발적 충돌을 막고, 그렇게 함으로써 핵 충돌을 막으며, 그 과정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룬다는 기본인식이 있는 것 같다”며 “우발적인 재래식 군사 충돌을 막을 수 있는 최소한의 조치를 갖췄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Handelsblatt(독일 경제일간지) 중국 대표 Frank Sieren은 하이난이 우월한 자연환경과 급성장 모멘텀을 자랑한다고 언급했다. 이러한 두 이점은 이 지역의 특색이다. Sieren 대표의 관점은 우크라이나인으로서 건축가였던 그의 경력에서 나온 것이다. 그는 뉴욕, 로스앤젤레스, 상하이 및 하이커우에 머무른 뒤, 종착역만이 그에게 이상적인 삶과 작업 환경을 제공해 줄 수 있다는 확신을 얻게 됐다. 그는 “거의 모두에게 그런 꿈이 있다”라며 “살만한 환경과 만족스러운 직업을 갖는 것, 그것이 하이난이 가진 가장 설득력 있고 매력적인 광고 이미지이”라고 설명했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고상민 기자 = 여야 3당 대표와 북한 고위급 인사들의 면담이 불발 하루 만인 19일 재성사됐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날 오전 9시 50분께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최금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만나 면담했다. 전날 남측의 일정 착오로 발길을 되돌려야 했던 북측 인사들은 이날도 만수대의사당 접견실에 먼저 나와 기다리는 배려를 보였다. 이들은 접견실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한 뒤 회의장으로 이동해 약 50분간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여야 대표는 연내 남북 국회회담 개최와, 아울러 3·1 운동 100주년 행사 공동 개최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면담에 앞서 이정미 대표는 김영남 상임위원장에게 민주노동당이 고군분투하던 시절을 담은 고(故) 노회찬 전 원내대표의 저서 ‘힘내라 진달래’와 추모객들이 만든 책갈피, 정의당 로고가 새겨진 만년필 등을 박스에 넣어 선물했다.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전날 면담 취소를 상기하며 “학수고대의 보람이라는 게 바로 오늘 같은 광경을 놓고 예로부터 쓰던 의사표시라고 생각된다”며 전날 면담 불발에 대해 크게 개의치 않는다는 듯한 의사를 전달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글로벌 디자이너 브랜드 준지( 송고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 내 위구르인들이 중국 신장(新疆) 웨이우얼 자치구 내 위구르족 이슬람교도에 대한 중국 정부의 탄압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평양 방문 이틀째인 문 대통령은 현지 5·1 경기장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집단체조를 관람한 뒤 인사말을 통해 “김 위원장과 나는 북과 남, 8천만 겨레의 손을 굳게 잡고 새로운 조국을 만들어나갈 것이다. 우리 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면서 이같이 밝혔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여당은 에너지전환 정책을 옹호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에너지전환을 산업정책으로 밀고 가겠다는 것을 반갑게 생각한다”며 “에너지전환은 새로운 에너지산업이자 성장동력으로, 건강한 재생에너지 생태계를 구축하고 이를 통해 일자리 창출의 중심에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어기구 의원도 “에너지전환은 천천히 단계적으로 수명이 다하고 경제성이 없는 원전을 하나하나 제거하겠다는 것으로 2023년까지는 오히려 신규 원전이 5개 는다”며 “문재인 정부만 놓고 보면 탈원전이 아닌 친원전 정부다”라고 말했다. 성 후보자는 원전 안전성에 대한 국민 요구가 높아짐에 따라 원전의 단계적 감축을 포함한 에너지전환을 추진하고 있다며 에너지전환은 세계적 추세이며 2022년까지는 에너지전환에 따른 전기요금 인상 요인이 없다는 정부의 현 입장을 견지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오전 국회의사당 후문 안내실 앞에서는 조모(65·여)씨가 ‘천지 원전 백지화 철회 없는 탈원전은 불가하다’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시위하다 자해를 시도해 경찰에 연행됐다. 이날 여야 모두 그동안 산업부가 제대로 된 산업정책을 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산업부에 자랑스럽게 내놓을 산업정책이 있느냐고 물으면 많은 분이 회의적으로 반응한다”며 “대통령이 성 후보자를 지명한 이유는 혁신성장을 제대로 이뤄내 달라는 바람”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 곽대훈 의원은 “그동안 산업부가 기업 목소리를 전달하는 역할에 소홀했다”며 “산업정책이 없는 산업부, 심하게 말하면 에너지청에 지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성 후보자는 기업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한국당 정유섭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성 후보자가 서울대 행정학과 석사학위를 취득하면서 작성한 ‘과학기술 연구개발체제의 분석과 개선방안에 관한 연구’ 논문을 분석한 결과 상당 부분이 정부 보고서와 다른 논문을 표절했다고 주장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담배 연기 등에 많이 들어있는 중금속 카드뮴이 시야에서 색과 명암을 구별하는 능력인 대비 감도(contrast sensitivity)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위스콘신 대학 의대 안과 전문의 애덤 폴슨 박사 연구팀이 1천983명을 대상으로 10년에 걸쳐 진행한 시력검사와 함께 카드뮴, 납 등 중금속의 혈중 수치를 측정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로이터 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이들은 처음엔 시력의 대비 감도가 정상이었으나 10년 후에는 약 25%가 대비 감도가 손상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중요한 이유는 혈중 카드뮴 수치 상승이었다고 폴슨 박사는 밝혔다. 혈중 납 수치는 대비 감도 저하와 연관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는 납이 대비 감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의미는 아닐 것이며 아마도 연구 대상자들의 납 노출 정도가 워낙 미미했기 때문일 수 있다고 폴슨 박사는 설명했다. 카드뮴과 납은 모두 눈의 망막에 축적되며 출장최고시 특히 카드뮴은 담배 연기 속에 비교적 많이 들어있다. 이에 대해 존스 홉킨스 대학 안 연구소의 만데프 싱 박사는 시력검사표의 가장 작은 글자를 읽을 수 있을 만큼 시력이 좋아도 대비 감도가 떨어지면 시력이 정상이라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의사협회(AMA) 학술지 ‘안과학'(Ophthalmology)’ 최신호에 실렸다.

— 해법의 실마리는 어디서 찾아야 하나. ▲ 철저한 진상규명이다. 류경식당 지배인 허강일 씨와 종업원들의 진술은 일관된다. 지배인 허 씨는 우리나라 정보기관에 매수된 인물이다. 허 씨는 지난 5월 JTBC 인터뷰, 7월 4일 킨타나 보고관 면담, 7월 15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폭로한 것처럼 정보기관의 조종에 따라 “종업원들을 협박해 함께 탈북 길에 올랐다”고 말한다. 종업원들도 “지배인 허 씨에게 속아서 탈북했다”면서 “한국 정부가 철저한 진상규명을 하고 책임을 인정하면 모든 문제가 풀릴 것”이라고 주장한다. 탈북 종업원을 면담한 국회의원 등 국내 정치인은 물론 유엔 등 국제기구가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 낙관하는 것 아닌가. 대북제재가 쉽게 풀리지 않을 전망이다. ▲ 개성공단 폐쇄 전에도 유엔 안보리 제재가 있었으나 개성공단은 예외사항으로 인정을 받았다. 북한에 대한 미국의 경제봉쇄나 유엔 제재로 인해 공단이 폐쇄된 게 아니다. 2016년 2월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일방적인 지시로 공단이 하루아침에 문을 닫았다. 개성공단 재개에 대한 국민의 공감대가 형성되고 정부가 적극적인 의지를 보이면 당장에라도 문을 열 수 있다.단속 반복·처벌 강화에 “문만 열어놨지 영업 못 해” 푸념최근 5년간 집창촌 성매수 1천485명 적발…전국 22곳 여전히 영업 이러한 이야기들은 남아프리카의 신문 The Star가 발행한 특별 이슈 기사 From Chinese Dream to African Dream: Stories about Dongguan’s Manufacturing Companies in Africa의 관점과도 일맥상통한다. 이는 “가난한 사람에게 물고기 하나를 주면 하루의 양식을 준 것이지만, 낚시하는 방법을 가르쳐 주면 평생 먹고 살 수 있는 직업을 제공한 것”이라는 중국 속담의 의미와도 닿아 있다. 아프리카에 비즈니스를 확장한 둥관 기반의 회사들은 현지 산업을 개발하고, 더욱 중요한 의미로는 양측의 회사가 모두 번영하는 데 기여했다. 미국 해군은 2005년부터 2억1천100만 달러를 투입, 개발에 착수해 작년 말 분당 10발을 발사할 수 있는 레일건을 개발했다. 앞으로 분당 1천 발을 발사할 수 있는 레일건 포신을 제작할 계획이다. 현재 재래식 5인치 함포는 분당 20발, 16인치 함포는 분당 2발을 각각 발사할 수 있는 것과 비교하면 엄청난 성능이다. 미 해군이 개발한 레일건은 무게 16㎏인 탄체를 음속의 6배로 발사할 수 있고 포구 속도는 32메가줄(MJ)에 이른다. 1MJ은 1t 차량을 시속 275㎞ 속도로 이동시키는 힘이다. 이런 속도와 위력을 갖춘 레일건 탄환에 맞는 구축함급 함정은 격파된다. 지금은 10발을 발사하는 데 전력 20㎿가 소요되어 줌왈트급 구축함에 탑재할 수 있다. 미국은 레일건 소형화 기술 확보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러시아는 작년 초보적인 레일건 시험에 성공했다. 15g의 플라스틱 원통형 탄체로 수㎝의 알루미늄판을 관통했다고 한다. 이후 러시아의 레일건 개발 과정은 베일에 싸여 있다. 외신들에 따르면 일본도 최근 자위대용 레일건 개발 사실과 함께 시제품 영상을 공개했다. 일본은 2021년까지 900만 달러를 투입해 개발한 레일건을 차세대 구축함(27DD)에 장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이 개발 중인 레일건은 사거리 161㎞, 포구 속도는 20MJ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도 지난 1월 함정에 레일건으로 추정되는 무기가 탑재된 사진이 여러 장 공개되면서 레일건 개발 사실이 드러났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대형 탱크 상륙함인 ‘하이양산(海洋山)함’의 뱃머리에 기존 37㎜ 구경 함포를 대신해 레일건으로 추정되는 대형 함포가 장착됐다. 함정 중앙에 전력공급 및 통제용 컨테이너가 최소 3개 배치된 것으로 보인다. 해상에서 레일건을 시험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만약 시험이 이뤄졌다면 해상에서 레일건을 시험한 최초 국가로 기록된다. 중국 관영 매체인 과기일보는 2월 5일 중국의 첫 차세대 구축함인 ‘055형’ 미사일 구축함에 레일건이 장착될 것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우리나라도 2010년대 초반부터 레일건 개발에 착수했다. 국방과학연구소(ADD)는 레일건 개발 사실을 공개하고 있다. 회의에 참석한 리야드 알-말리키 팔레스타인 외무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송고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18일(현지시간) 전면전으로 치닫는 미중 무역전쟁에 대해 “중국은 미국에 보복할 실탄(bullets)이 없다”고 밝혔다. 로스 장관은 이날 미 경제매체인 CNBC에 출연해 대중 수입은 수출보다 거의 4배나 많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미국의 대중 수출액은 1천304억 달러, 중국의 대미 수출액은 5천56억 달러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전날 2천억 달러(약 224조 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5천745개 품목에 24일부터 10%, 내년 1월 1일부터 25%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중국은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 5천207개 품목에 5∼10%의 관세를 24일부터 부과할 것이라며 보복을 예고했다. 미중은 이미 500억 달러 규모의 상대방 제품에 대한 관세폭탄을 주고받았다. 로스 장관의 언급은 이번에 추가 관세폭탄을 주고받으면 중국은 더 이상 관세를 부과할 미국산 제품이 없기 때문에 무역전쟁에서 미국이 중국에 대해 전략적 우위에 있다는 자신감을 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행정부는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에 중국이 보복하면 2천67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관세를 경고하고 있다. 로스 장관은 “기존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가 (중국과의) 더 건설적인 대화로 귀결되지 않은 것에 대해 약간 실망”이라면서 그러나 이번 관세는 그 같은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로스 장관은 특히 중국과 협상이 재개될지는 중국에 달려있다고 밝혔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는 당초 오는 27∼28일 워싱턴DC에서 협상을 재개할 것으로 전해졌지만 미국의 추가관세 부과 결정으로 회담 전망은 불투명해졌다.

파주 출판포럼에 일본·중국 서점대표 오치아이 게이코·첸샤오화 (파주=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평화의 기본 조건은 모든 사람이 성별이나 직업, 연령, 자라온 환경, 신체조건에 따라 등급 매겨지지 않고 살아갈 수 있어야 합니다. 적극적인 의미의 평화는 가능한 한 경제적 격차가 없고 폭력이 존재하지 않는 것입니다. 다음 세대가 책을 통해 이런 것을 생각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일본의 유명 작가이자 어린이·여성도서 전문서점 ‘크레용하우스’를 운영하는 오치아이 게이코(落合惠子)는 송고재무장관 예고 후 보름만에 관보 발표…”외화 수요 꺾으려는 조처”에르도안 ‘추가 대책’ 예고…외환 잔고 강제환전 방안 거론(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미국은 북한과 이란의 미사일 위협에 따라 미사일 방어 시스템에 더 많은 예산을 투입해야 한다고 맥 손베리 미 하원 군사위원장(공화·텍사스)이 6일(현지시간) 말했다. 손베리 위원장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여러분이 세계 도처에서 벌어지는 일에 주목하고자 한다면, 나는 이란과 북한을 언급하고 싶다”면서 “미사일 방어의 중요성이 증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사일 기술은 제자리에 멈춰있는 게 아니다. 세계 다른 국가들은 막기 어려운 미사일을 만들고 있다”면서 미국도 미사일 방어 시스템을 확장하고 기술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지난달 29일 이란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대응해 최근 개인 13명과 단체 12개를 제재 대상에 새로 추가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첫대 이란 제재다. 북한이 새로운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준비할 수 있다는 것도 미국이 우려하는 점이다. ◇ 도로·철도 연결하고 공동특구로 벨트형 개발 평양공동선언(이하 평양 선언)의 내용은 5개월 전 판문점 선언보다 한 발짝 나아갔다. 판문점 선언에 담긴 경협 관련 내용은 “10·4선언(2007년)에서 합의된 사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가며 1차적으로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와 도로들을 연결하고 현대화하여 활용하기 위한 실천적 대책을 취해나가기로 했다”는 문구가 사실상 전부였다. 이날 평양 선언의 2항은 사업명을 특정하며 내용을 더 구체화했다. 크게 보면 ① 동·서해선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을 연내 개최하고 ② 조건이 마련되면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 문제를 협의하며 ③ 자연생태계의 보호·복원을 위한 환경협력을 추진하고 산림협력이 성과를 내도록 노력한다는 3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교통망 연결이나 개성공단 정상화와 금강산 관광 등은 기존에 하던 사업을 재개하는 구상인 만큼 가시적인 움직임이 상대적으로 빨리 나올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철도·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연내에 연다고 남북이 명언한 점에 비춰볼 때 이를 위한 실무 작업은 상당히 구체화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삼성 측에서 거액을 받고 삼성전자서비스 노동조합 소속인 아들의 장례를 노동조합장 대신 가족장으로 치른 의혹을 받는 아버지가 재판에 넘겨졌다. 19일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김수현 부장검사)는 17일 위증 등 혐의로 고(故) 염호석씨 부친 염모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염씨는 2014년 8월 아들의 장례식을 방해한 혐의로 구속된 나두식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지회장의 재판에서 “삼성 관계자와 만난 적이 없다”, “돈을 받은 적이 없다”고 거짓 증언을 한 혐의를 받는다. 나 지회장은 장례방해 및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형을 받았다. 삼성전자서비스 양산센터 분회장이던 아들 호석씨는 파업 중이던 2014년 5월 17일 삼성의 노조탄압에 반발하며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는 “지회가 승리하는 그 날 화장하여 뿌려주세요”라고 적힌 유서를 남겼다. 사측은 호석씨의 장례가 노동조합장으로 치러지는 것을 막기 위해 아버지 염씨에게 6억원을 건넨 것으로 검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물괴’는 이틀간 32만8천26명을 불러들이며 ‘서치’에 이어 2위에 랭크됐다. 중종 22년을 배경으로 물괴라 불리는 괴이한 짐승과 이에 맞서는 이들의 사투를 그린다. 박보영·김영광 주연 ‘너의 결혼식’은 11만5천832명을 불러들이며 3위에 올랐다. 누적 관객 수는 277만1천597명. 영화는 10여 년에 걸친 두 남녀의 다사다난한 연애사를 현실적으로 그려내 호응을 얻었다. 미디어 연락처: Todd Fogarty 혹은 Aduke Thelwell KEKST todd.fogarty@kekst.com 혹은 aduke.thelwell@kekst.com + 1 212 521 4800 송고정밀 측량으로 살포 정확도 높여”(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LG유플러스[032640]는 지난 18일 농약 제조사 팜한농과 U+드론 관제시스템을 이용한 드론 야간 정밀방제를 시연했다고 19일 밝혔다. 시연은 충남 논산시 팜한농 작물보호연구센터 연구농장에서 진행됐다. 드론은 오후 6시부터 고도 3m에서 초속 3m의 속도로 약 1시간 동안 비행하며 작물보호제를 살포했다. LG유플러스는 U+드론 관제시스템을 이용해 ▲ 기체 두 대로 작업지역을 조종사 없이 자동으로 방제하는 패턴 방제 ▲ 장애물 회피 방제 ▲ 핀포인트 방제 등을 시연했다. 이 시스템은 이용자가 작업지역을 설정하고 시작 버튼만 누르면 자동으로 드론이 비행하는 방식이다. 이번 시연을 위해 LG유플러스는 항공안전법에 따라 비행계획서를 제출하고, 국토교통부로부터 드론 야간 특별비행을 허가받았다. LG유플러스는 “드론을 활용한 작물보호제 살포는 많은 농가에서 시행하고 있지만, LTE망을 이용한 U+드론 관제시스템과 실시간 이동측량 시스템(RTK)을 접목해 정밀한 야간 드론 방제를 시도한 것은 이번이 국내 최초”라고 밝혔다. 또 “RTK 기술을 이용하면 실시간으로 작물보호제 살포가 필요한 지역을 2∼3cm 오차 범위 안에서 정확하게 측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주택구입태도지수는 서울 동북권(성동, 광진, 동대문, 중랑, 성북, 강북, 도봉, 노원구)을 제외한 모든 권역에서 상승했다. 종로·용산·중구 등 도심권( 송고2개 분기 연속 상승…30대 이하 주택구입 의사 큰 폭 상승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카리브 해에서 표류하던 자메이카 국적의 선원 송고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카리브 해에서 표류하던 자메이카 국적의 선원 송고◇ 2018 아시아배구연맹(AVC)컵 여자부 A조 1차전 전적(16일·태국 나콘라차시마) 한국(1승) 21 25 29 25 – 3 일본(1패) 25 18 27 23 – 1 (서울=연합뉴스) 송고 인근인 마장면 장암리에 도자기 전시와 카페 등이 복합된 공간인 이진 상회가 뜬다는 소식을 접하고 발걸음을 옮겼다. 앞쪽에는 멋스러운 도자기 작품들이 즐비해 기쁨을 줬다. 또 작은 뜰마다 차지하고 있는 소품들을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했다. 취향에 맞는 밥집도 구석마다 자리를 잡고 있었다. 인도 음식과 서양 음식 등을 골라 먹을 수 있는 재미도 있다. 송고 송고광주 고려인마을 형성…동포·시민단체·지자체 함께 정착 지원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국내에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 노동자들을 지원하는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 한국주재사무소가 12일 광주에 문을 열었다. 우즈베크 정부가 수도권이 아닌 광주에 사무소를 연 배경에는 광주 고려인마을이 큰 역할을 했다. 광주 외국인 근로자 문화센터를 운영하던 이천영 새날 학교 교장과 고려인 3세인 신조야 고려인마을협동조합 대표 등을 주축으로 2005년 광산구 월곡동 일대에 고려인공동체가 설립됐고 이후 많은 고려인 동포들이 이곳에 정착했다. MEN1112/OBT357 is a monoclonal antibody targeting CD157, a myeloid marker present on leukemia cells. Menarini has partnered with Oxford BioTherapeutics to conduct the development of the compound. A comprehensive work of preclinical characterization has been already fulfilled and MEN1112/OBT357 is currently in phase I clinical trial for the treatment of patients with relapsed/refractory (R/R) Acute Myeloid Leukemia (AML). 이렇게 되면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과 한미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을 거쳐 연내 종전선언까지 마무리해 ‘돌이킬 수 없는’ 정도로 진도를 내겠다는 구상에 더욱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번 ‘ 송고▲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20일부터 내년 3월 31일까지 충남 서천군에 있는 국립생태원 에코리움에서 ‘어린 왕자와 함께하는 지구별 여행’ 체험 전시를 개최한다. 국립생태원이 보유한 보아뱀, 사막여우, 바오바브나무 등 소설 ‘어린 왕자’에 나오는 동식물을 소설의 명대사와 함께 볼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폴란드 정부가 자국에서 불법 임대 활동을 하는 북한대사관에 적법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미국의소리( 송고(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관세청은 19일 서울세관 대강당에서 ‘2018년 관세청 정부 혁신 우수사례 공유대회’를 열었다.”블록체인 기술로 에너지거래·국가재난망 등 B2B·B2G 영역 개척”(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올해 IPTV에 세계 최초로 VR(가상현실) 콘텐츠를 서비스하고, 내년 초 5G를 상용화할 계획입니다.” KT 황창규 회장이 모바일월드콩그레스아메리카(MWCA)가 열리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로 날아왔다. 미 육군 교육사는 레이저무기와 무선주파수 무기, 군집드론, 레일건, AI, 로봇, 합성생물학(Synthetic Biology) 등을 30년 후 전쟁의 판도를 바꿀 수 있는 기술로 전망했다. 특히 전장 사물인터넷(IoBT) 기술도 미래 전장을 지배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미래 병사가 착용한 스마트기기 센서와 무인기 센서, 고성능 정찰장비를 탑재한 무게 1.3㎏의 초소형 위성(큐브위성) 센서 등이 수집하는 데이터를 상호 연결하는 기술이다. 수천 개의 큐브위성을 띄우면 적은 숨을 곳이 없어진다. 전문가들은 큐브위성이 전력화되면 첨단 무인기인 프레데터와 글로벌호크는 구시대 유물로 전락할 것으로 전망한다. 군사 전문가들은 전자전(EW)과 AI, 극초음속 미사일 등의 분야는 중국이 미국을 앞선 것으로 평가한다. 중국은 미국보다 20여 차례 더 많이 극초음속무기 실험을 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중국은 국방 분야 AI 기술 적용을 촉진하고자 국방부 산하 연구소에서 근무할 인력 120여 명을 전군에서 차출했다는 얘기도 들린다. 이들 인력은 95% 이상이 박사 학위를 보유하고 있고, AI 분야의 전문성을 갖췄다고 한다. 이에 미국 교육사는 중국을 미국의 라이벌이 될 것으로 평가했다. 미국 국방부가 그간 여러 기관에 흩어져 있는 AI 사업을 한 곳으로 통합하고자 AI센터 설립을 추진 중인 것도 중국이 AI 분야에 투자를 더욱 확대하고 있는 것을 우려한 조치로 분석되고 있다. 아울러 미국은 8륜 구동 스트라이커 장갑차와 중형전술차량에 출력 50~100㎾의 레이저무기를 탑재할 예정이다. 미 교육사는 2035년까지 로봇공학, 첨단 컴퓨팅, 극초음속, 우주체계 분야에 투자와 연구를 집중하는 러시아에 대해서는 미국의 가장 정교한 적국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우리나라도 지난 16일 국방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방위사업청과 공동으로 발표한 ‘과학기술 기반 미래국방 발전전략’을 통해 미래 전장에 본격 대비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 전략은 “4차 산업혁명 등 기술변화 영향으로 이전과는 다른 양상으로 전개될 미래 국방환경에 첨단 과학기술을 적용해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는 것이 정부의 설명이다. 이에 정부는 과학기술이 주도하는 미래 전쟁에 대비하고자 8대 미래국방 기술을 발굴하고, 관련 기술 개발의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하기로 했다. 8대 기술은 무인 경계감시 로봇(무인화), 표적식별 센서 네트워크(센싱), 스텔스 및 투명망토(특수소재), 무인체계 통합 통신망(초연결), 개인 전투형 소형 전원(미래동력), 인간-기계 협동 기술(뇌인지 컴퓨팅 기술), 생화학 무기 조기탐지(생존성), 레일건 및 레이저무기(에너지 무기) 등이다. 해리 포터의 마법 무기인 투명망토 기술도 개발해 국방 분야에 적용하겠다는 것이 눈에 띈다. 투명망토 기술이 전투복 소재에 적용되면 입어도 눈에 띄지 않는 전투복 개발이 가능해진다.

◇ 르완다 지리·교통 르완다는 탄자니아와 콩고민주공화국 사이에 낀 아프리카 중서부의 작은 국가다. 면적은 2만6천㎡밖에 안 되며 인구도 1천2백만 명에 불과하다. 적도에 가깝지만, 고원지대라 선선하다. 빨갛게 타들어 가는 숯가루가 바람에 날리면서 불꽃을 만들어 바닷가로 떨어지는 장면이 환상적이다. 진동 주민들은 옛날부터 동네에 경사나 축제가 있으면 낙화놀이를 했다. 일제강점기 때 명맥이 끊겼다가 진동면 민속보존회와 청년회가 송고 금리에 대한 언급은 여당과 청와대에서도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같은 날 오전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는 “당장은 아니더라도 대세적인 금리 인상에 직면했다”고 밝혔다. 지난달에는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미국이 금리를 올리더라도 우리는 우리에게 맞는 정책을 써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Bowsprit가 관리하는 부동산 포트폴리오의 규모는 2018년 6월 30일 현재 약 13억 싱가포르 달러다. 때마침 오래된 나무 구유 같은 형태의 작품을 사포로 잘 다듬어 참기름을 바르는 중이었다. 캐놀라유와 함께 섞어서 바른다고 했다. 전통적인 도예작품뿐만 아니라 각종 재료를 현대적으로 해석한 작품들이 눈에 많이 띄었다. 또 다른 작업소로 발걸음을 옮기는데, 길가로 불쑥 튀어 나온 굴뚝이 눈에 띄었다. 공방마다 가마를 안에 들이고 그 가마에서 직접 도자기를 만들고 있다는 뜻이다. 거리 자체가 흔하디흔한 놀이공원의 떠들썩함과는 다른 우아함과 품격이 넘쳤다. 건물도 하나하나 신경 썼다는 느낌이 강했고, 조경 또한 멋스러웠다.(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미래 먹거리를 준비하고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부처라는 자부심이 넘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활동에서 정작 미래 먹거리와 혁신성장에 가장 중요한 ‘과학’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다. 과기정통부는 매일 적게는 송고(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미래 먹거리를 준비하고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부처라는 자부심이 넘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활동에서 정작 미래 먹거리와 혁신성장에 가장 중요한 ‘과학’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다. 과기정통부는 매일 적게는 송고(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미래 먹거리를 준비하고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부처라는 자부심이 넘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활동에서 정작 미래 먹거리와 혁신성장에 가장 중요한 ‘과학’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다. 과기정통부는 매일 적게는 송고58만㎡에 가족공원, 뷰티·메디컬센터, 복합엔터테인먼트 등 조성(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개발계획 수립 후 20년째 답보상태에 있던 청주 밀레니엄타운 개발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클라이너 퍼킨스에서 분리된 ‘성숙 단계’ 투자 전문 VC 운용”(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매년 5월 말께 나오는 글로벌 인터넷 동향 보고서 ‘메리 미커 인터넷 트렌드 리포트’는 실리콘밸리 기술 업계 종사자들의 필독물로 여겨진다. 뉴욕타임스(NYT)는 15일 “실리콘밸리의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투자자 가운데 한 명인 메리 미커(58)가 8년간 몸담았던 ‘클라이너 퍼킨스’를 떠나 연내에 새로운 투자회사를 설립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구혜선이 한국미술협회 홍보대사로 위촉됐다고 소속사 파트너즈파크가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구혜선이 한국미술협회 홍보대사로 위촉됐다고 소속사 파트너즈파크가 송고 (보령=연합뉴스) 보령해양경찰서는 가을철 낚싯배 안전사고 예방과 해양 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다음 달 14일까지 낚싯배 5대 안전 위반행위를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낚싯배 5대 안전 위반행위로는 ▲ 구명조끼 미착용 등 기초 안전질서 위반 행위 ▲ 영업구역(시간) 위반 ▲ 음주운항 ▲ 항내 과속 운항 ▲ 낚싯배 불법 증·개축 등이다. 이번 특별단속은 경비함정·파출소·해상교통관제센터(VTS) 및 관할 지자체와 합동 단속반을 편성해 주요 출·입항 지역과 취약 시간대 위주로 단속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보령해경 관계자는 “바다낚시 성어기를 맞아 안전 위반행위 특별단속을 통해 불법행위를 근절해 해양 안전문화가 정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성 당서기, 北 9·9절 행사 첫 참석…”우의증진” 천명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북중접경인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에서 열린 북한 9·9절(정권 수립 기념일) 행사에 이례적으로 성 최고위 간부인 당서기가 직접 참석해 양측의 밀착이 재차 확인됐다. 6일 접경지역 소식통에 따르면 전날 저녁 선양시내 6성급 호텔에서 주 선양 북한총영사관 주최로 열린 70주년 9·9절 행사에 천추파(陳求發) 랴오닝성 당서기가 참석해 축사를 했다. 랴오닝성 성도 선양에서 열린 북한 정권 수립일 기념행사에 성 최고위직인 당서기가 직접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군·민간단체 등 각계각층에서 모든 일을 공산당이 주도하는 중국에선 당서기가 지방정부 책임자인 성장(省長)보다 서열이 높은 지방의 1인자이기 때문에 이날 천 서기의 참석은 최근 급격히 강화된 북중관계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천 서기는 축사에서 “70년 전 북한 인민은 김일성 주석과 북한 노동당 지도하에 나라를 세웠고 부강한 사회주의국가 건설에 줄곧 분투했다”며 “현재 김정은 국무위원장 지도로 북한이 정치안정, 경제발전, 민생개선을 이뤘고 인민의 노력으로 국가건설, 생활향상 성과를 이루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랴오닝성은 중조(中朝·중국과 북한) 우호관계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양측 지방 간, 특히 평안북도와 각 영역에서 교류·협력을 확대해 상호이해와 우의를 증진하겠다”며 “중조 변경의 평화·안정을 지켜나가면서 양국관계가 신시기에 다양하게 발전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구영혁 북한총영사는 “중국 동지들과 즐겁게 한 자리에 모여 국가 성립 70주년을 경축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우리는 중국 동지들과 함께 우리나라와 랴오닝성 등 동북3성, 양측 성(省)·도(道) 간 관계를 강화하고 각 영역에서 우호소통, 교류협력 확대를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날 행사엔 북한과 중국 측 인사 5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북한 측은 매년 기념행사를 북중 합작기업으로 선양시내 4성급 호텔인 칠보산호텔에서 개최했으나 지난 1월 중국 정부가 자국 내 북한기업 폐쇄명령을 내리면서 호텔이 문을 닫고 중국인 명의로 소유를 바꿔 재개장한 탓에 다른 호텔로 장소를 옮겨 열었다.

Share and Enjoy:
  • Print
  • Digg
  • Sphinn
  • del.icio.us
  • Facebook
  • Mixx
  • Google Bookmarks
  • Blogplay
  • LinkedIn
  • MySpace
  • Ping.fm
  • Posterous
  • RSS
  • StumbleUpon
  • Technorati
  • Twitter
  • Yahoo! Buzz
Read More
TOP

※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일반대

※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일반대학원 에코과학부 석좌교수는 서울대학교 동물학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학교 대학원 생태학과를 졸업하고 송고”환경보호가 경제적 손실을 주는 것은 아니라는 점 인식해야””기후변화 폭 커지고 예측 불가능…생물다양성 고갈되면 인류 생존 어려워”금융계 전망 “대미 수출 위축·소비 저조할 것”(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난항을 겪고 있는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나프타) 개정 협상이 타결되더라도 이후 캐나다 경제는 부진에 빠져 경제 성장률이 1%대로 떨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6일(현지시간) 캐나다 유수 금융기관들 분석에 따르면 나프타 타결 이후 기업 투자와 수출이 위축되고 가계 소비도 저조한 수준으로 둔화해 경제 전반에 파급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CBC 방송이 전했다. CIBC캐피털마켓의 로이스 멘데스 수석연구원은 나프타 타결 이후 경제 전망 분석에서 내년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1.8%로 떨어지는 데 이어 2020년 성장률이 1.3%까지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같은 수치는 캐나다 중앙은행의 올해 성장률 전망 2%보다 부진하며 지난해 성장률 3%와 크게 대비되는 수준이다. 멘데스 연구원은 “나프타 타결 이후 캐나다 상품에 대한 미국의 수입 관세 공세와 같은 새로운 역풍이 나타날 것”이라며 이는 캐나다 내 자본투자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기업 투자가 활발하지 못하면 경제 성장의 동력으로 수출을 기대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이 곧 단행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로 인한 소비 지출 및 주택 시장 위축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몬트리올은행 BMO캐피털마켓의 살 과티에리 수석연구원도 소비 지출 감소와 주택 시장 부진을 예상하면서 내년도 성장률이 1.8%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과티에리 연구원은 2020년 성장률을 1.6%로 다소 높게 보면서 “나프타 타결로 투자가 이루어지고 어느 정도의 성장은 뒷받침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TD은행의 수석연구원은 “나프타 재협상 타결은 우리가 이미 누리고 있는 이득을 지키는 데 의미가 있는 것이지 경제에 새롭게 보태지는 것은 아니다”고 평가했다. 창원시는 30일 기준으로 진해시가지 벚꽃이 80%가량 개화했다고 밝혔다. 경화역, 여좌천, 중원로터리, 제황산 공원 등 벚꽃 군락지마다 벚꽃이 흐드러지게 폈다. 창원기상대는 여좌천 벚꽃이 지난해보다 하루 이른 지난 29일부터 만발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창원기상대는 “벚나무 한 그루에서 80% 이상 꽃이 피었을 때를 ‘만발’로 보는데 여좌천 일대 벚꽃은 군항제 개막 이틀을 남겨놓고 활짝 폈다”고 말했다. 여좌천을 따라 심어진 수십 년생 벚나무들은 벌써 연분홍 벚꽃 터널을 만들었다. 여좌천 일대는 미국 CNN방송이 ‘한국에서 꼭 가봐야 할 50곳’으로 꼽은 벚꽃 명소다. 철로 변을 따라 벚나무가 군락을 이룬 경화역을 비롯해 제황산 공원, 해군진해기지사령부, 해군사관학교에 심어진 아름드리 벚나무들도 꽃망울을 활짝 터뜨렸다.(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내 여성 인권운동가 석방을 요구, 외교분쟁을 벌이고 있는 캐나다가 사형위기에 처한 여성 활동가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며 대 사우디 인권 공세를 계속하고 있다. 22일(현지시간) 글로브앤드메일 지에 따르면 캐나다 외교부는 성명을 내고 사우디에서 처음으로 사형에 처해질 위험을 맞은 여성 인권 활동가에 대해 공개적으로 우려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나섰다. 앞서 국제 인권단체들은 최근 사우디 검찰이 반정부 여성 활동가 이스라 알-곰감(29)에 사형을 구형한 것으로 밝혀졌으며 재판 결과 형이 확정되면 위험한 선례가 될 것이라며 구명운동에 착수했다. 알-곰감은 ‘아랍의 봄’ 시위 이후 반정부 시위를 주도하고 소셜미디어를 통해 인권운동을 벌인 혐의로 지난 2015년 12월 남편과 함께 체포된 후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이번에 알-곰감을 포함해 모두 5명에 사형을 구형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애덤 오스텐 대변인은 성명에서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장관이 이미 밝힌 바대로 캐나다는 사우디의 여성 인권활동가 구금에 대해 극히 우려하고 있다”며 “이 같은 우려를 사우디 정부에 제기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캐나다는 전 세계 여성의 권리와 표현의 자유를 포함한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언제나 일어나 옹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캐나다 외교부는 이달 초 다른 여성운동가의 체포, 구금을 비난하며 ‘즉각 석방’을 요구했고 사우디 정부는 ‘즉각 석방’이라는 표현을 주권 침해로 규정, 각종 경제 제재 조치로 맞섰다. 이번 외교부 성명은 사우디가 문제로 삼은 ‘즉각 석방’이라는 문구는 사용하지 않았다. 사우디 정부는 지난 6일 발표한 대 캐나다 제재를 통해 캐나다 대사 추방 및 자국 대사 소환, 캐나다 내 투자 자산 회수, 사우디 항공편 운항 철수 등에 돌입했다. 또 캐나다 내 국비 장학생과 자비 유학생 등 사우디 학생 1만6천 명에 대해 즉각 학업 중단 및 본국 귀환을 명령했다. 유학생 중에는 의과 대학과 종합 병원에서 전문·수련의 과정을 밟고 있는 의대생 1천100명이 포함돼 캐나다 의료계에 급격한 인력 부족 사태가 초래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이와 관련, 양국 정부는 막후 협의를 하고 의료 인력의 철수 및 사우디 귀국 시한을 내달 22일까지 연기, 해당 병원들이 인력 공백 대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합의했다고 글로브지는 전했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과테말라 헌법재판소가 최근 입국이 금지된 반부패 국제기구 수장의 입국을 허용하는 예비 결정을 내린 가운데 정부가 불복 방침을 밝혀 행정부와 사법부 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SK텔레콤[017670]은 미국 AT&T, 중국 차이나모바일, 유럽 오렌지 등 글로벌 통신사와 5G 장비 간 연동을 위한 ‘검증 규격’을 마련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규격을 활용하면 네트워크 설계 단계에서 각기 다른 장비제조사가 개발한 5G 기지국, 교환기, 단말기 간 상호 연동성을 시험하고 연동을 최적화하게 한다. 복수의 장비 제조사 제품으로 5G 망을 구성해도 안정적이고 높은 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단말 제조사 입장에서는 통신장비 연동을 위해 시험해야 할 요소가 줄어 5G 단말기 출시 시점이 빨라질 수 있다. SK텔레콤은 올해 4분기부터 이 규격을 바탕으로 상용 장비 연동 시험에 나설 예정이다. SK텔레콤은 협력 통신사와 함께 연동 시험을 통해 도출된 개선 방안을 국제 표준에 반영하고, 내년까지 5G 단독표준(SA)에 기반한 5G 장비 연동 검증 규격도 개발할 계획이다. 이번 규격은 이동통신표준화단체 3GPP가 작년 12월에 정한 5G-LTE 복합 표준(NSA)에 기반한다. SK텔레콤 박종관 네트워크기술원장은 “5G 장비를 연동할 수 있는 검증 규격을 완성해 5G 상용망 구축, 단말기 출시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며 “다양한 장비사와 이동통신사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규격 개방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는 강하게 반발했다. 바실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는 “제재 그 자체가 목적이 될 수는 없다. (북한을) 건설적인 협상에 끌어들이기 위한 도구가 돼야 한다”면서 “장애물을 만들 것이 아니라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을 촉진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만으로 핵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면서 “제재는 외교를 대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협상은 “쌍방향 길이 돼야 한다”면서 북한이 대가로 아무것도 받지 못하면 합의는 불가능하다며 북미 협상에서 미국의 양보를 사실상 촉구했다. 네벤쟈 대사는 안보리가 남북 협력사업에 잠정적인 제재 면제를 위해 대북제재위원회에 ‘특별한 조건’을 둘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대북제재위의 보고서에 러시아가 압력을 가했다는 헤일리 대사의 지적에 대해서도 보고서를 작성한 전문가 패널은 객관적이고 불편부당하게 움직여야 하는데 그들이 처음 준비한 보고서는 그런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MBC TV 역시 2박 3일간 특보 체제로 전환하며 심도 깊은 진행, 평양 독점 양상 공개 등을 예고했다. MBC TV는 첫날 오전 7시 50분부터 ‘남북정상회담 특별생방송 평화, 새로운 미래’라는 타이틀을 내걸고 평양 현지의 일거수일투족을 입체적으로 보도하겠다고 강조했다. ‘뉴스데스크’ 앵커인 왕종명, 김수진 앵커를 비롯해 ‘2시 뉴스외전의 성장경 앵커가 진행을 맡는다. 이와 함께 김현경 북한 전문기자가 스튜디오에서 함께하며 시시각각 평양 현지에서 전해오는 모습들에 깊이 있는 설명을 더한다. 아울러 이관세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장, 김지운 아산정책연구원, 정성장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등 전문가들이 회담 이모저모와 성과에 대한 의미를 짚는다. 밤 11시 10분에는 ‘특집 MBC 100분 토론’을 통해 남북회담 의미를 짚고 한반도 평화 정착 가능성을 분석한다. MBC는 이외에도 평양의 현재 모습을 가상 스튜디오로 구현한 ‘평양 가이드’, 빅데이터로 실시간 회담 이슈를 전하는 ‘정상회담 콕’ 등 코너를 준비했다. 아울러 최근 평양에 다녀온 김재영 기자가 미방송 촬영분을 독점 공개한다.스위스 검찰, 타리크 라마단 교수 별건 성폭행 혐의 수사(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프랑스에서 성폭행 혐의로 구속된 저명 이슬람 학자가 스위스에서도 성폭행 혐의로 고소를 당해 검찰이 수사를 시작했다고 현지 언론과 AFP통신 등이 17일(현지시간) 전했다. 스위스 일간 트리뷘 드 쥬네브는 제네바 검찰이 2008년 시내 한 호텔에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영국 옥스퍼드대 교수인 타리크 라마단(56)에 대한 수사를 개시했다고 보도했다. 제네바 검찰 대변인은 고소 내용을 검토한 결과 추가 조사 가치가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라마단 교수를 고소한 여성은 올 4월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위스 국적인 라마단 교수는 2009년, 2012년 프랑스 리옹과 파리의 호텔에서 각각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작년 10월 프랑스에서 피소됐다. 그는 모든 혐의를 부인하면서 명예훼손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반박했지만 올 2월 경찰에 체포된 뒤 구금됐다. 외조부가 이집트 보수 이슬람 정치조직 ‘무슬림 형제단’을 창설한 하산 알 바난인 라마단 교수는 중동과 서방의 무슬림 사회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가진 종교학자이자 철학자이다. 라마단 교수는 18일 크리스텔로 알려진 두 번째 피해여성이 출석한 가운데 2009년 사건과 관련해 심문을 받는다.

The Robot World (eng.robotworld.or.kr/wp), celebrating its 13th anniversary this year, consists of four main programs: ‘International Robot Industry Exhibition’ for the robotics industry, ‘International Robot Contest’, ‘International Robot Conference’ and ‘Promotion Hall’ for the exhibition and demonstration of commercial robots. 마스에 대한 상세한 정보는 기업 웹페이지(www.mars.com) 또는 페이스북(Facebook)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성직자 성 학대 혐의를 수사 중인 칠레 사법당국이 SEU-TUBS(중국 둥난 대학 / 브라운슈바이크 기술 대학) 팀이 작물 줄기를 혼합해 주택에 사용할 벽돌을 만들었다(줄기 혼합비율 65%). 이렇게 만들어진 벽돌은 일반 주택용 벽돌보다 더 단단하고 가볍다. THU(칭화대학) 팀은 빗물을 식수로 효율적으로 전환하기 위해 집수와 자동 세척 시스템을 통합했다. B&R(홍콩 대학 / 베이징 토목공학 및 건축 대학) 팀이 설계한 (S)LOW House는 사람들이 자연과 단순한 삶으로 돌아가도록 장려한다. XJTU-WNEU-POLIMI(시안교통대학 / 웨스턴 뉴잉글랜드 대학 / Politecnico di Milano) 팀이 설계한Generations는 고령자를 위한 빌라 주택단지와 스마트 홈 설계에 중점을 뒀다.▲ 문화일보(서울) = 두달에 한번…내성만 키우는 부동산대책 ▲ 내일신문(서울) = ‘형제복지원 사건’ 비상상고 권고 ▲ 아시아경제(서울) = 세폭탄 정책… 서울 ‘그린벨트 해제’는 제외 ▲ 헤럴드경제(서울) = 고용 쇼크…예고된 분배악화 ▲ 이투데이(서울) = ‘미친 집값 잡기’ 고강도 규제… 종부세 3% 인상 유력 기술 혁신에서 세계적으로 진행되고, 흥미진진한 행사가 이곳에서 뿌리를 내린다. 장쑤 성의 수도인 난징은 역사적인 친화이 강이 흐르는 도시이자, 혁신 기술의 지혜와 활력을 구현한 도시다. 제조업이 깊이 뿌리 내린 난징은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을 개최할 만한 자신감과 힘이 있다. 난징은 국제 교류가 진행되는 이번 회의를 통해 지능형 제조의 재발전을 위한 더 나은 해결책을 제시할 전망이다. 그는 “우리가 질 것 같아서” 거부했다면서 이달고 시장이 구상한 노선들에서 “기회주의가 보인다”고 비난했다. 이달고 시장은 쥘리아르 부시장의 사의를 즉각 수용했다. 그는 트위터에서 “부시장이 지난 송고 송고(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담배 연기 등에 많이 들어있는 중금속 카드뮴이 시야에서 색과 명암을 구별하는 능력인 대비 감도(contrast sensitivity)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위스콘신 대학 의대 안과 전문의 애덤 폴슨 박사 연구팀이 1천983명을 대상으로 10년에 걸쳐 진행한 시력검사와 함께 카드뮴, 납 등 중금속의 혈중 수치를 측정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로이터 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이들은 처음엔 시력의 대비 감도가 정상이었으나 10년 후에는 약 25%가 대비 감도가 손상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중요한 이유는 혈중 카드뮴 수치 상승이었다고 폴슨 박사는 밝혔다. 혈중 납 수치는 대비 감도 저하와 연관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는 납이 대비 감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의미는 아닐 것이며 아마도 연구 대상자들의 납 노출 정도가 워낙 미미했기 때문일 수 있다고 폴슨 박사는 설명했다. 카드뮴과 납은 모두 눈의 망막에 축적되며 특히 카드뮴은 담배 연기 속에 비교적 많이 들어있다. 이에 대해 존스 홉킨스 대학 안 연구소의 만데프 싱 박사는 시력검사표의 가장 작은 글자를 읽을 수 있을 만큼 시력이 좋아도 대비 감도가 떨어지면 시력이 정상이라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의사협회(AMA) 학술지 ‘안과학'(Ophthalmology)’ 최신호에 실렸다.(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개성공단에 2만8천평 규모의 시범단지 준공식이 열리고 남북 화해협력의 대표적 사업인 개성공단이 본격화되기 시작한 지 30일이면 10년이 된다. 다음은 개성공단 관련 일지. ▲ 개인의 역할이 가장 크다. 이 문제만큼은 정부가 단독으로 해결하는 데 한계가 있다. 개인 한 사람 한 사람이 달라져야 한다. 일회용 플라스틱 컵 문제가 대표적이다. 나는 비닐 사용을 줄이기 위해 가방에 언제나 장바구니를 접어서 넣고 다닌다. 또한, 집에서 학교까지 8년째 걸어서 출퇴근한다. 왕복 7㎞이다. 나도 건강해지고 지구도 건강해진다. 물론 불편할 때도 많다. 그런 정도의 불편은 감수해야 한다. 올해 전시회에서는 일상생활과 다양한 산업 부문에서 로봇을 응용하기 위한 ‘전문관’과 방문객이 산업 현장을 위한 안전 솔루션을 비롯해 협력 로봇 시장과 규제를 엿볼 수 있는 ‘협동 로봇관’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러나 명상이 동기부여를 방해하며, 비생산적인 작업 환경을 조성할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행동과학자인 미네소타대 칼슨 경영대학원의 캐슬린 보스 박사와 카톨리카 리스본 경영대학원의 앤드루 송고 평양 남북정상회담까지 남은 기간이 중요하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이번 주 한·중·일 3개국을 방문한다. 특사단으로 방북했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주말 중국을 방문해 후속 협의를 벌였고,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일본을 방문해 아베 총리와 만난다. 중국의 서열 3위인 리잔수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은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다. 평양 정상회담 때까지 남은 기간 정부는 한반도의 운전자이자 비핵화 협상의 촉진자로서 외교력을 배가하기 바란다. 송고(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내 간병인력 양성학교에 입학한 외국인 유학생이 2배 가까이 늘었다고 교도통신이 18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공익사단법인 ‘일본개호복지사양성시설협회’가 올해 4월 일본내 간병인력 양성 전문학교와 대학에 입학한 외국인 유학생을 집계한 결과 총 1천142명으로, 지난해 591명에서 2배 가까이 늘었다. 출신국을 살펴보면 베트남이 542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중국 167명, 네팔 95명, 인도네시아 70명, 필리핀 68명 등의 순이었다.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이스라엘인 남성 1명이 16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인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졌다고 하레츠 등 이스라엘 언론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인 아리 풀드(40)는 이날 요르단강 서안의 구쉬 에트지온 지역에 있는 한 쇼핑센터 입구에서 팔레스타인 17세 소년의 흉기 공격을 받아 병원으로 이송된 뒤 사망했다. 풀드는 크게 다친 상태에서 가해자를 향해 총을 발사했고 팔레스타인 소년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풀드는 미국에서 이스라엘로 이주한 뒤 유대인 정착촌에 살고 있고 미국과 이스라엘의 이중 국적자다. 특히 소셜미디어인 유튜브, 페이스북에서 이스라엘 입장을 적극적으로 옹호해온 극우 활동가로 파악됐다. ▲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13일 부산을 찾아 부산항 현안에 대해 지역 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자갈치 시장에 들러 추석 물가동향을 점검한다. 김 장관은 이 자리에서 부산항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부산항 컨테이너 터미널 운영사 체계 개편 방안’을 설명한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가수 박기영이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가수 박기영이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가수 박기영이 송고 송고민주 “평화의 시금석”, 평화 “비핵화 진일보 합의”, 정의 “기대이상 성공”한국 “비핵화 진전 없어”, 바른미래 “잔치 요란했는데 먹을 것 없어”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차지연 김보경 이슬기 기자 = 여야 5당 지도부는 19일 오후 정부로부터 남북 정상이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과 관련한 브리핑을 청취했다. 브리핑은 남북정상회담 서울 상황실장을 맡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비롯해 여석주 국방부 국방정책실장,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 3명이 여야 5당 지도부를 찾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천 차관은 “평양공동선언과 군사분야 합의서 등 굉장히 의미 있는 합의가 이뤄졌다”며 “후속 조치 추진 과정에서 국회 협조가 필요한 부분이 있어서 관련된 내용도 보고드리러 왔다”고 인사했다. 정부의 설명을 들은 여야의 반응은 그 성향에 따라 180도 엇갈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진보성향 정당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의미 있는 합의가 이뤄졌다고 반겼으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성향 정당은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이 없었다는 비판적인 입장을 내놨다.(영종도=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아무도 없을 줄 알았다. 무인도에 가까운 인천 앞바다 작은 섬에서의 백패킹. 그러나 그곳에서 만난 이는 한국사람도 아닌 파란 눈의 자연인이었다. 무의도는 세계로 열린 한국의 창 영종도 인천공항과 가까운 작은 섬이다. 뜨고 내리는 항공기 소음으로 잠도 못들 것 같았지만 정작 찾아가보니 조용하기 이를 데 없었다. 아무리 작은 섬이라도 해안이 암반으로 이뤄지지만 않았다면 반드시 작디작은 해변이 있기 마련이다. 그런 작은 해안을 찾는다면 그것은 행운이다. 숨은 장소를 찾는 것으론 구글맵을 한번 뒤져보는 것도 방법이다. 송고(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브라질의 통화인 헤알화 약세로 브라질주식펀드 투자자들이 울상을 짓고 있다. 16일 펀드평가사 KG제로인이 운용 순자산 10억원 이상, 운용 기간 2주 이상인 해외 주식형 펀드의 유형별 최근 1개월 수익률(13일 기준)을 조사한 결과, 브라질주식 펀드가 -13.67%의 수익률로 성과가 가장 저조했다. 그다음으로는 아시아신흥국주식(-10.29%), 남미신흥국주식(-9.97%), 글로벌신흥국주식(-8.53%), 중국주식(-8.46%) 등의 순으로 성적이 나빴다. 같은 기간 전체 해외 주식형 펀드의 평균 수익률이 -4.56%인 점에 비춰보면 브라질펀드의 손실은 더욱 두드러진다. 상품별로 봐도 수익률 하위 10개 해외 주식형 펀드 중 6개가 브라질주식 펀드였다. 미래에셋브라질업종대표자 1(주식)종류A가 -14.95%의 수익률로 가장 큰 손실을 기록했고, 미래에셋연금브라질업종대표자 1(주식)종류C-P(-14.95%)가 그다음으로 성과가 나빴다. 브라질펀드의 최근 부진은 무엇보다 헤알화 가치의 급락에 따른 환차손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실제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달러화에 대한 헤알화 환율은 1달러당 4.196헤알로 마감해 1994년 헤알 플랜(Plano Real) 도입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전고점은 2016년 1월 21일의 4.166헤알이었다. 결국, 브라질 통화 가치가 24년 만의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것이다.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세계 최대의 반도체 위탁생산업체인 대만 TSMC가 메모리 칩 시장에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고 대만 언론이 7일 보도했다. 연합보는 류더인(劉德音) TSMC 회장이 최근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메모리 칩 업체 한 곳의 인수 가능성을 배제하고 있지 않다”고 말한 것으로 전했다. 류 회장의 이번 발언은 TSMC가 메모리 시장 진출 등 사업 다각화를 염두에 두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업계 안팎의 관심이 집중된다.(서울=연합뉴스) 성기홍 논설위원 = 오바마 행정부 1기 때 특파원을 했던 필자가 6년 만에 다시 찾은 지난주 워싱턴은 트럼프 스타일 대외정책의 파장이 넘실댔다. 트럼프의 좌충우돌 언행은 새삼스러운 뉴스가 아니었다. 과거 행정부에선 전례가 없고 예상을 뛰어넘는 외교 노선 급변침으로 인한 충격파가 워싱턴을 휘감았다. 트럼프의 행태(behavior)가 아니라 그의 정책(policy)이 핵심 이슈라는 게 더욱 뚜렷해지고 있었다. 육군은 올해 내로 초소형 감청드론, 수류탄 및 액체폭탄 투하용 전투드론, 자폭드론, 감시정찰드론, 화력유도드론 등 우선 개발할 드론 품목을 선정할 계획이다. 특히 선정된 드론에 대해서는 이르면 내년부터 전투실험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육군은 이들 임무형 드론을 개발해 유사시 지상작전 지원을 위해 적지에 긴급 투입해야 하는 데 일일이 공군작전사령관의 승인을 받는 절차를 밟게 되면 장병 생존이 달린 ‘작전 골든타임’을 놓칠 수도 있다는 생각인 것 같다. 육군교육사령부는 당시 발표 자료를 통해 “협조고도(800피트) 이상으로 전력을 운용할 때는 공군작전사령부의 승인이 필요하다”면서 “유사시에 육군과 공군 간의 C4I(지휘통제체계) 연동과 소통에 제한이 생긴다면 공역 사용 요청에서 승인, 예하부대 전파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는 문제점이 발생한다’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육군은 ‘육군공역통제체계(AACS:Army Airspace Control System)’가 필요하며, 여기에 필요한 관제레이더와 공역통제관리 C4I체계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런 체계가 구축되어 육군이 공군의 승인을 구하지 않아도 되는 자체 공역통제권을 갖고, 관련 장비를 도입하게 된다면 ‘하늘을 나는 육군’이 될 수도 있다. 이런 움직임에 공군은 냉가슴만 앓는 표정이다. 중국, 일본,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아시아 5개국에 거주하는 재외 한인 동포 작가 25명이 참여해 작품 110여점을 출품했다. 이번 전시는 작품에서 나타나는 주제 의식과 모티브를 분석해 4개 부분으로 구성된다. ‘기억, 이산의 역사’ 주제에서는 강제 이주에 대한 후손들의 기억이 다뤄진다. 1951년 카자흐스탄 우슈또베시에서 태어난 문 빅토르의 캔버스 유채화 ‘1937년 강제이주열차’는 연해주에서 부유하게 살고 있던 고려인들이 화물열차에 실려 고통을 겪는 모습을 담았다. 서양 사람들에게 한국을 소개한 푸른 눈의 이방인 중에는 스웨덴의 동물학자이자 탐험가 스텐 베리만(1895∼1975)도 있었다. 그가 주목한 것은 사람보다 한반도에 사는 야생동물이었다. 1935년 2월부터 이듬해 11월까지 한국에 머물며 수많은 동물을 잡아 스웨덴에 보냈으며 모국으로 돌아간 뒤 1938년 4월 ‘한국의 야생동물지'(In Korean Wilds & Villages)를 펴냈다. 그는 한국의 야생동물들을 처음으로 바깥세상에 알린 공로가 있긴 하나 한반도 생태계 파괴에 앞장섰다는 오명을 벗어날 수는 없다. During the summit, the signing ceremony for 76 projects was held at the “Private Enterprises Boost Liaoning High-quality Development Conference”. The total amount of these projects’ contracts were 300 billion yuan. Among these projects, there are more than 10 large projects with investment of more than 10 billion yuan. Mr. Wang Xiaochun, the general manager of the strategy and investment department of Changjiang & Jinggong Steel Building (Group) Co. Ltd., said that Liaoning has a strong industrial foundation and obvious regional advantages. With the development of northeast China strategy, Liaoning will bring a lot of opportunities to investors. 남북 정상은 19일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 및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해나가기로 했다. 이에 따라 고성지역 주민들은 금강산관광이 조만간 재개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다. 주민들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라는 단서가 붙기는 했지만, 금강산관광이 선언문에 언급된 것만으로도 큰 성과라며 환영하고 있다. 주민들은 “공동선언에서 금강산관광 재개가 구체적으로 언급된 만큼 ‘조건’, 즉 유엔의 대북제재 해제 등이 해제되면 금강산관광은 언제라도 재개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그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주민 김모(55·거진읍)씨는 “북핵 문제 등이 잘 해결된다면 유엔의 대북제재도 변화가 있지 않겠느냐”며 “금강산관광 재개는 결국 시간문제가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경일 군수도 “공동선언에 금강산관광이 포함된 데 대해 전적으로 환영한다”며 “금강산 관광중단으로 인한 고성군의 경제적 출장안마야한곳 피해가 엄청난 만큼 조건이 하루빨리 성숙해 관광이 재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군수는 아울러 “관광이 재개되면 관광객들이 단순히 금강산을 다녀오는 데 그치지 않고 고성군을 비롯한 설악권 관광지도 둘러보는, 이른바 설악과 금강을 연계한 관광프로젝트 개발도 필요하다”며 “이를 준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1998년 11월 시작된 금강산관광은 2008년 7월 11일 중단됐다.

모든 영업점 직원을 대상으로 금융사기 예방 교육을 벌이는 한편 의심거래에 대한 경찰 신고 체계를 강화했다. 이런 노력 덕에 올해 들어 송고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대선이 2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판세가 2강 구도로 흘러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MDA가 전국교통연맹(CNT)의 의뢰로 진행해 17일(현지시간) 발표한 대선후보 투표의향 조사 결과 극우 성향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28.2%로 선두를 유지한 가운데 좌파 노동자당(PT)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가 17.6%로 2위를 기록했다. 좌파 성향의 민주노동당(PDT) 시루 고미스 후보가 10.8%로 뒤를 이었다. 중도 브라질사회민주당(PSDB)의 제라우두 아우키민 후보는 6.8%, 중도 좌파 지속가능네트워크(Rede)의 마리나 시우바 후보는 4.1%였다. 나머지 후보 8명의 지지율은 3%를 넘지 못했고, 부동층으로 분류될 수 있는 응답은 15.7%였다.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결선투표가 성사되면 보우소나루 후보와 아다지 후보, 고미스 후보가 강세를 보일 것으로 관측됐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롯데 자이언츠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롯데 자이언츠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롯데 자이언츠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롯데 자이언츠 송고 영화는 무엇보다 낯선 제목으로 관객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암수살인’은 암수범죄(暗數犯罪)의 일종으로 실제로 범죄가 발생했지만, 수사기관이 파악하지 못했거나 증거불충분 등의 이유로 공식 범죄통계에 잡히지 않는 범죄를 뜻한다. 연출을 맡은 김태균 감독은 ‘암수살인’을 소재로 2010년 ‘그것이 알고 싶다’가 방영한 김정수 형사의 실화를 재구성해 영화로 옮겼다. 부산지방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 소속 ‘김형민'(김윤석 분) 형사는 살인 혐의로 수감된 살인범 ‘강태오'(주지훈 분)로부터 접견 요청을 받게 된다. 접견 자리에서 태오는 형민에게 자신이 죽인 사람이 모두 7명이라고 자백한다, 태오의 구체적인 진술과 형사의 직감으로 그의 자백이 사실임을 확신하게 된 형민은 태오가 적어준 7개 살인 리스트를 믿고 수사에 들어간다. 그러나 사건을 파헤칠수록 형민은 태오가 거짓과 진실을 교묘히 뒤섞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공소시효는 얼마 남지 않았고 증거는 부족한 상황. 암수사건을 뒤집고 다니는 탓에 동료들마저 형민을 곱게 보지 않는다. 형민은 지방경찰청에서 일선 경찰서로, 다시 말단 파출소로 전출되는 수모를 겪지만 수사를 포기하지 않고, 태오는 그런 형민에게 두뇌 싸움을 걸며 재판을 유리하게 이끌어나가고자 한다. 스퇴거 박사는 “인간 유전자에 관한 현재의 연구들은 의학적 중요도를 반영하지 않고 있다”면서 “인간 질병과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많은 유전자가 아직 연구되지 않고 있으며, 대신 사회적 영향력과 연구비 지원 방식이 현재의 연구를 과거와 같은 주제로 이끌고 있다”고 강조했다. 논문 공동저자인 루이스 아마랄 박사도 “인간 게놈프로젝트로 모든 것이 바뀌었어야 하는데 그대로며, 과학자들은 같은 자리에 똑같은 유전자를 연구 중이다”면서 “우리가 모든 관심을 송고 언론 교류가 판문점 선언에서 언급되길 바랐다면 욕심인가. 남북 당국이 언론 교류에 적극적인 것 같지 않다. 언론 교류가 화해를 촉진하기는커녕 걸림돌이 될까 염려하는지 모르겠다. 표현의 자유를 감당하지 못하는 남북 지성의 한계를 보여주는 것 같아 안타깝다. 언론이 함께 하지 않는 한반도 평화나 통일이 가능할까. 양국이 오랜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손을 잡은 데는 아흐메드 에티오피아 총리의 역할이 크다. 42세의 젊은 지도자인 아흐메드 총리가 올해 4월 취임한 뒤 에리트레아와 관계 정상화를 추진하면서 양국이 해빙기를 맞았다. 앞서 에리트레아는 1952년 에티오피아에 합병된 뒤 30년에 걸친 투쟁 끝에 1993년 독립을 선포했다. 그러나 1998년 국경도시 바드메를 둘러싼 전쟁으로 양국에서 7만 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고 2000년 평화협정이 체결됐지만, 갈등이 계속됐었다. (울산=연합뉴스) 울산해양경찰서는 낚시객들이 증가하는 가을철을 맞아 낚시 어선 5대 안전 위반 행위 종합 단속을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5대 안전 위반 행위는 ▲ 기초 안전 질서 위반(구명조끼 미착용, 출입항 허위 신고, 정원 초과) ▲ 영업 구역 및 영업시간 위반 ▲ 음주 운항·선내 승객 음주 ▲ 항 내 과속 운항 ▲ 선박 불법 증·개축 및 안전 검사 미필 등이다. 해경은 23일까지 홍보·계도 기간을 거쳐, 10월 14일까지 3주간 울산시와 부산시 기장군 등 지자체와 공조해 합동 단속을 할 예정이다. 해경 관계자는 “안전한 바다낚시를 위해서는 자율적 안전관리 문화 정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사업자와 이용자는 안전 의식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고(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프리카 우간다의 야권지도자 보비 와인(36·본명 로버트 캬굴라니)이 미국에 우간다에 대한 군사적 지원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13일(현지시간) 카타르에 본부를 둔 아랍권 매체 알자지라방송에 따르면 미국을 방문 중인 와인은 이 매체와 인터뷰에서 우간다 정부가 미국의 군사 지원금을 야권을 탄압하는 데 쓰고 있다며 미국 의회가 이를 중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와인은 “우리가 받는 군사적 원조의 상당수가 우간다 시민을 억압하고 비인간적으로 만드는 데 사용된다는 사실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미국 납세자들에게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내 운전기사를 살해하고 나를 아마 죽일 수도 있었던 총은 미국산 총”이라고 덧붙였다. 또 와인은 “우간다는 나의 조국이고 나에게 다른 국가는 없다”며 “나는 위엄있는 나라에서 살아가든지, 아니면 우간다를 더 나은 나라를 만들려다 숨진 사람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사일 구축함도 시운항 “1년 후 해군에 인도, 항모전단 구성”(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의 해양 군사 굴기(堀起·우뚝 섬)가 차곡차곡 진행되고 있다. 두 번째 항공모함이자 첫 자국산 항모가 2차 시험운항에 나섰고, 이보다 이틀 전에는 중국 국내 기술로 만든 첫 번째 1만t급 미사일 구축함이 첫 시험항해를 했다고 중국 관영매체가 보도했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과테말라 헌법재판소가 최근 입국이 금지된 반부패 국제기구 수장의 입국을 허용하는 예비 결정을 내렸다고 엘 페리오디코 등 현지언론이 송고 세월이 흐른 탓도 있겠으나 굳이 일제강점기 아픈 기억을 떠올려야 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탓도 있으리라. 아픈 역사에 대한 자체 기록작업이나 연구활동이 활발하지 않은 이유도 있겠다. 일제강점기 제주에 건설된 비행장 중에는 속칭 알뜨르비행장과 정뜨르비행장, 진드르비행장이 대표적이다. 이들 비행장 외에 당시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 부근에 건설된 육군 비밀 비행장과 현 서귀포시청 일대에 조성된 소규모 비행장이 있었다. ◇ 알뜨르비행장은 중국 폭격용 일본 학자 츠카사키 마사유키(塚崎昌之) 박사의 ‘제주도에서의 일본군 ‘본토 결전’ 준비-제주도와 거대 군사 지하시설'(2004년)이란 논문과 제주대학교 사회학과 조성윤 교수의 논문 ‘알뜨르비행장: 일본 해군의 제주도 항공기지 건설 과정'(2012년)은 제주의 비행장 건설 과정을 잘 설명하고 있다. 제주의 첫 비행장은 알뜨르비행장이다. 일본 해군이 ‘제주도 항공기지’로 명명한 이 비행장은 1933년에 해군 항공기의 불시착륙장으로 처음 건설됐다. 불시착륙장의 면적은 19만8천799㎡다. 이때부터 중국과의 전쟁을 준비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중일전쟁이 전면전으로 발전한 1937년에는 이 비행장이 48만6천800㎡로 2배 이상 늘어났다. 중국 국민당 정부의 수도 난징(南京)을 폭격하는 기지로 활용하기 위해서다. 당시 폭격기의 비행 거리로는 일본에서 이륙해 난징을 폭격하고 나서 되돌아가는 것이 불가능했다. 난징에 가장 가까운 일본 내 기지는 나가사키(長崎)현 오무라 항공기지로, 이곳에서 뜬 폭격기들이 난징 폭격을 하고 나서 알뜨르비행장에 착륙하도록 했다. 알뜨르비행장에 착륙한 폭격기들은 다음날 곧바로 난징 폭격에 나섰다. 일본 해군성은 이 폭격을 ‘세계 항공전 사상 미증유의 대공습’이라고 자화자찬했다. 대규모 폭격기 편대가 바다를 건너 다른 나라를 공습한 첫 번째 ‘도양폭격'(渡洋爆擊) 사례라고 자랑했다.(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지리역사 교과서지침에 논쟁적인 사안에 대해 일방적 견해만 가르쳐서는 안 된다는 원칙을 신설했다고 산케이신문이 19일 전했다. 이는 주변국과 의견이 엇갈리는 사안에 대해 일본 정부 입장을 반영할 수 있는 여지를 준 것이다. 특히 일본이 독도,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등에 대해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포함해 민감한 사안에 대해 자국 입장을 반영, 왜곡을 심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보도에 따르면 문부과학성은 전날 고시한 개정교과서 검정기준을 통해 견해가 엇갈리는 사안에 대해 편향이 없도록 ‘다양한 견해의 제시’를 요구하는 조항을 지리역사 교과서 지침에 신설했다. 동해선 철도 ‘동아시아 철도공동체’의 핵심…예타 조사 면제 검토동해관광특구, 설악∼금강 국제관광자유지대 조성 연계 관심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남북이 19일 평양공동선언에 동해선 철도 연내 착공, 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 금강산관광 재개 등을 포함하면서 강원도 경제 현안 해결에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남북경제협력의 동력은 도의 경제적 발전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이렇다 할 성장동력을 찾지 못하고 있는 도 입장에서 이번 평양공동선언은 실질적인 도 발전의 지렛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남북이 올해 내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하기로 못 박은 것에 주목하고 있다. 강원도 관련 대상 사업은 동해선 철도 연결과 동해선(고성∼원산 구간) 도로 현대화 사업이다. 도는 우선 동해선 철도 남측 구간 중 유일하게 단절된 강릉∼고성 제진(104.6㎞) 구간의 복원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동해선 철도는 부산에서 강원도, 북한, 중국, 러시아 시베리아횡단철도(TSR)를 거쳐 영국 런던까지 이어지는 철로 가운데 일부 구간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광복절 경축사에서 제안한 ‘동아시아 철도공동체’의 핵심 노선이다. 이 공동체가 실현되기 위해서는 동해선 연결이 필수적이다. (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기자 = 영국의 전설적인 밴드 ‘비틀스’의 멤버였던 존 레넌( 송고 송고한의학 진료단 8명, 22일 모로코 찾아 시범진료(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한국 한의학이 의료 여건이 열악한 아프리카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19일 대한한의사협회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승교 심포니한의원 대표원장 등 한의학 진료단 8명이 오는 22일 모로코를 방문해 시범진료에 나선다. 이들은 23일부터 사흘간 모로코 수도 라바트와 탕헤르 등에서 현지 유력 정치인, 의료인, 국가대표 운동선수, 태권도 관장 등 60여 명을 진료할 예정이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에 체류하는 외국인들도 내국인 전용주식인 송고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가 송철호 시장 공약인 가칭 울산국제환경영화제 추진 계획과 관련해 앞으로 미세먼지를 비롯한 다양한 환경문제를 영화 콘텐츠로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울산시는 송고한·이탈리아, 20년만에 문화공동위원회 개최…문화 협력 강화 합의(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로마를 대표하는 대학인 ‘라 사피엔차’에 한국자료실이 개관한다. 한국과 이탈리아는 1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홍석인 외교부 공공문화외교국장과 로베르토 벨라노 이탈리아 외교부 문화언어증진국장을 수석 대표로 하는 ‘제8차 한-이탈리아 문화공동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양국의 문화 교류 확대 방안에 합의했다.남북정상,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문 서명하고 교환 / 연합뉴스 (Yonhapnews)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정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채택한 ‘9월 평양공동선언’은 한반도에 확고한 평화와 번영을 가져오기 위한 다양한 조항들로 채워졌다. 양 정상은 4월 27일 판문점에서 열린 첫 정상회담에서 그동안 단절됐던 남북관계를 정상화하는 데 집중했다면, 이번 회담을 통해서는 남북관계를 되돌릴 수 없는 수준으로 발전시키겠다는 의지를 과시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그 양대 축은 군사적 긴장 완화와 경제협력이다. 4·27 판문점선언에 담긴 합의사항들이 보다 구체화했다. 평양공동선언에는 ‘비무장지대(DMZ)를 비롯한 대치지역에서의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을 한반도 전 지역에서의 실질적인 전쟁위험 제거와 근본적인 적대관계 해소로 이어나가기로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남북은 판문점선언 이후 각종 군사회담을 통해 DMZ를 비롯한 남북 접경지역에서의 대치 상황을 줄이는 데 주력했는데, 남북군사공동위 가동 등을 통해 평화의 기운을 한반도 전역으로 확산하겠다는 것이다. 송고벨기에 “농장사육 돼지에선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미검출”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벨기에에서 지난 주에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확인된 이후 지금까지 한국, 일본을 비롯해 모두 9개 나라가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전면 금지했다고 벨기에 정부가 19일 밝혔다. 벨기에 농무부는 남부 뤽상부르지역의 야생 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이후 지금까지 9개국에서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중단했다면서 다른 수입 국가들도 추가로 이를 금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중단한 나라는 한국을 비롯해 중국, 대만, 벨라루스, 멕시코, 필리핀, 남아프리카공화국, 일본, 싱가포르 등이다. 농무부는 지금까지 야생 멧돼지에서만 ASF 바이러스가 발견됐고 돼지 농장에서 사육되는 돼지에서 발견된 사례는 아직 없다며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벨기에 돼지고기 가운데 94%는 EU 내부로 수출되는데 농장에서 사육된 돼지에서도 ASF 바이러스가 검출되면 거래업자들이 벨기에산 돼지를 수입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가 차원의 수입금지 조치는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농무부는 돼지농장에서도 ASF가 검출돼 돼지산업이 타격을 받게 되면 이를 완전퇴치하고 대외 신뢰를 회복하는 데 2~3년이 걸릴 것이라며 조속한 퇴치를 위해 관련 단체, EU 집행위원회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태백=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강원 태백시 지역현안대책위원회(태백현대위)가 강원랜드 노인요양사업 수요 추정치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송고 이날 5개월 된 남동생을 안고 나무 위로 급히 몸을 피하는 장남을 떠받쳐주다가 한꺼번에 목숨을 잃은 부모의 안타까운 소식도 현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뜨거운 이슈가 됐다고 한다. 댐 아래 13개 마을을 휩쓴 물의 높이가 최고 16∼17m에 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한 사망자는 현재까지 확인된 사람만 27명이고, 실종자도 131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아직 애타게 구조를 기다리는 주민도 3천 명이 넘는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라오스 남부 참파삭 주의 팍세 공항에서 사고 현장인 아타프 주로 가는 16B 도로는 이번에 홍수피해가 없었음에도 곳곳이 패어 있었다. 또 산 중턱에 있던 소형 댐이 붕괴하면서 도로를 덮친 것을 간신히 복구해놓은 흔적이 역력했다. 아타프 주로 들어선 직후에는 폭우로 일부가 유실된 다리를 차량이 가까스로 통과하는 아찔한 순간도 있었다. SK건설 측은 댐 사고가 발생하기 전 10일가량 이 지역에 쏟아진 비가 무려 1천300㎜에 달했고, 사고 전날에는 440㎜의 물폭탄이 쏟아졌다고 밝혔다. SK건설이 재난상황실을 꾸린 호텔에서 수몰 마을과 가까운 현장상황실까지 가는 길도 전날까지 완전히 잠겨 배로 이동해야 했을 정도다. 회사 관계자는 “수몰 사고가 난 마을은 평년에도 우기에는 공사 차량이 다닐 수 없을 정도로 범람하고 사고 전에도 마을 상당 부분이 이미 잠겨 있었다”면서 “라오스 정부도 이번 사고를 자연재해라고 공식 발표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윤근영 논설위원 = 1884년 여름 남대서양에서 영국 선원 4명이 작은 구명보트에 올라탄 채 표류했다. 이들은 선장, 일등항해사, 일반선원, 잡무를 하는 17세 소년이었다. 표류 20일째에 이르러 먹을 것이 바닥나자 선장은 일등항해사에게 몸짓으로 소년의 희생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결국, 이 소년은 살해됐다. 이 살인사건 덕분에 나머지 3명은 살아남았다. 송고백령도 이북 NLL 기준 북쪽 약 50㎞·남쪽 약 85㎞로 확인국방부 “단순 실수” 주장…구역설정 근거 불분명 지적도▲ 박남수씨 별세, 김종인(전 인천대학교 대외협력홍보팀장)씨 모친상 = 19일, 용인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실, 발인 21일 오전 6시 30분 ☎ 031-337-3100 (인천=연합뉴스) 송고▲ 박남수씨 별세, 김종인(전 인천대학교 대외협력홍보팀장)씨 모친상 = 19일, 용인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실, 발인 21일 오전 6시 30분 ☎ 031-337-3100 (인천=연합뉴스) 송고(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의 한국 관련 시민단체인 ‘코리아페어반트’는 15일(현지시간) 베를린에서 정체성에 혼란을 겪고 있는 이민 2·3세들을 위한 워크숍을 열었다. 이날 워크숍에는 재일교포 3세 래퍼인 ‘MC 푸니’가 참석해 20여 명의 이민 2·3세를 상대로 강의하면서 이들이 자신의 정체성을 랩에 담아 표현하도록 해보는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워크숍에는 한국계와 일본계 독일인, 브라질 출신 유대인 이민자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독일과 한국을 무대로 촬영한 ‘매직 지퍼’라는 영화를 보고 정체성 문제를 토론하기도 했다. 이 워크숍은 일본에서도 비슷한 형태로 개최된 바 있다. MC 푸니는 워크숍에서 “본인이 부른 랩을 들었을 때는 부끄럽지만, 다른 사람이 부른 것을 들었을 때는 멋있다고 생각했을 것”이라며 “앞으로 자기 마음속의 생각을 랩으로 표현해 보라”고 조언했다. To visit CRRC at InnoTrans Berlin, please stop by at Hall 2.2 / 310; for more information, please visit: http://www.crrcgc.cc/평양산원·고아원·아동병원 방문…김정은 면담 초미의 관심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송고 ◇ 여성만 HPV 예방접종?…남성 ‘HPV 콘딜로마’ 증가세 HPV 백신 접종이 남녀 사이의 성 문제로 불거지는 것은 이 바이러스가 성 매개 감염병이기 때문이다. 남성과의 성접촉으로 감염되는 HPV를 여성의 책임으로만 여기는 사회 분위기에 여성들이 반기를 든 것이다. 이런 남성 책임론에 무게를 싣는 게 HPV 감염에 의한 ‘콘딜로마’라는 질환이다. 이 질환은 성기에 붉은 돌기의 사마귀가 생겨 닭벼슬이나 양배추 같은 모양으로 점점 퍼지는 게 특징이다. 대부분 출혈과 분비물을 동반한다. 그런데 콘딜로마가 최근 들어 남성에게서만 꾸준히 늘고 있다. 그만큼 남성이 가진 HPV가 여성한테 옮겨갈 위험이 커진 셈이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비뇨기과 김준모 교수팀이 2007∼2015년 사이 국내 콘딜로마 진료 환자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남성은 연평균 11.6%의 증가세가 지속했다. 반면 여성은 2011년 이후 콘딜로마 환자가 줄곧 감소세를 보였다. 이처럼 여성 콘딜로마 환자가 감소한 것은 2007년부터 여성 위주로 HPV 백신 접종이 이뤄졌기 때문이라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HPV 백신을 접종하면서 2011년 이후 여성에게는 실제 질환 예방 효과가 나타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이런 문제를 줄이려면 이제 남성도 HPV 백신 접종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특히 여성에게 전파됐을 때 자궁경부암 등의 심각한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오히려 여성보다 남성에게 HPV 백신 접종을 의무화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온다.(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최근 필리핀에서 한국인에게 총을 쏴 살해하고 달아났던 현지인 피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13일 일간 선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경찰은 한국인 이모(25) 씨를 살해한 혐의로 필리핀인 카사도(35) 씨를 지난 12일 오후 8시께 필리핀 세부시의 한 호텔에서 붙잡았다.(서울=연합뉴스) 진병태 기자 = 중국이 법에 대한 공산당의 우위를 다시 한 번 확인해 법치에 대한 의구심을 자아냈다고 중화권매체 둬웨이(多維)가 19일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중국 사법부는 지난 17일 윈난(雲南)성에서 변호사업 당건설을 위한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 회의에서 푸정화(傅政華) 사법부장은 “꿋꿋하게 변호사업무에 대한 당의 전면적인 영도를 견지해나가라”고 촉구했다. 중국 사법부는 올해 말까지 변호사업종에 전면적인 당조직 건설을 추진키로 했다. 중국 사법부의 이런 조치는 법에 대한 공산당의 우위를 다시한번 확인해주고 있다. 이에앞서 저우창(周强) 최고인민법원장도 최근 법원업무에 대한 당의 영도를 견고하게 유지할 것을 촉구했다. 중국 정부는 2015년부터 중국 23개성에서 수백명의 변호사와 인권단체 인사를 체포하거나 소환, 웨(約談·사전약속을 잡아 진행하는 조사와 교육) 형식으로 조사했으며 외부에서는 이같은 행위가 사법권과 인권을 유린하는 행위라고 비난하고 있다. 푸정화 사법부장도 인권활동가를 강경탄압해온 인물로 알려져있다. 그는 공안부 재직당시인 2015년 7월 9일 300여 명에 달하는 인권 운동가들을 잡아들인 이른바 ‘709 검거’를 주도했다. 중국은 또 2016년에 인권변호사 활동을 억제하기 위한 목적으로 로펌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는 규정을 발표해 변호사들의 반발을 샀다. 이 규정은 소속 변호사가 정부의 사법체계를 공격하도록 사람들을 선동하거나 정부에 불만을 갖게 하는 행위를 할 경우 로펌을 행정처분하는 내용이 골자다. 변호사들은 이런 규정이 표현과 집회, 시위에 관한 변호사의 헌법적 권리를 침해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국무원에 집단 항의서한을 보냈으나 상황을 바꾸지는 못했다.

Share and Enjoy:
  • Print
  • Digg
  • Sphinn
  • del.icio.us
  • Facebook
  • Mixx
  • Google Bookmarks
  • Blogplay
  • LinkedIn
  • MySpace
  • Ping.fm
  • Posterous
  • RSS
  • StumbleUpon
  • Technorati
  • Twitter
  • Yahoo! Buzz
Read More
TOP

◇ 고무신 생산의 저력, ‘보따리상

◇ 고무신 생산의 저력, ‘보따리상 나이키’를 만나다 신발은 삼국시대에도 있었고 조선시대에도 있었지만, 근대 제조업으로서 신발산업의 시작은 고무신이라고 할 수 있다. 고무신의 생산은 고무나무에서 추출한 생고무에 황을 더하고 가열해서 신발 재료를 만드는 ‘가황(加黃) 기법’이 1839년 미국에서 개발되면서 본격화했다. 가황 기법이 미국에서 일본으로 전해지면서 고무신 공장이 우후죽순처럼 들어섰고, 1919년 8월 1일 서울 용산구 원효로 1가에 우리나라의 첫 고무신 공장인 대륙고무공업주식회사가 설립됐다. 창업자 이하영은 부산 기장 출신이었다. 그는 일본산 고무신의 품귀 현상에 주목해 국내 신발공장 설립을 모색했다. 조선총독부가 3·1 독립운동을 기점으로 유화정책을 펴면서 부산 등 전국에 신발공장이 잇따라 설립됐다. 고무신의 판매 규모는 1921년 한해에만 80만8천 켤레였다. 이중 70만 켤레는 일본에서, 국내 생산은 10만8천켤레였다. 일제강점기를 거쳐 1950년 한국전쟁은 부산을 국내 신발산업의 중심지로 만드는 계기가 됐다. 피란수도 부산에 피란민을 비롯해 물자와 설비가 몰려들었다. 피란민은 노동집약형인 신발산업에 풍부한 노동력이면서 안정적인 수요층이었다. 고무신을 만들던 부산의 신발공장은 군화 등을 납품하면서 사업 기반을 다져나갔다. 1960년대에는 발을 덮는 갑피와 발바닥이 닿은 창으로 구성된 새로운 신발이 등장해 고무신과 세대교체가 진행됐다. 1970년대 생활 수준이 나아지면서 신발 주력제품은 고무신에서 운동화로 바뀐다. 부산을 중심으로 성장한 국내 신발산업은 1965년 한일 국교정상화 이후 일본의 기술과 생산설비가 유입되면서 한 단계 도약하고 베트남 전쟁과 맞물려 급격하게 성장한다. 마차오쉬(馬朝旭) 유엔주재 중국 대사도 대북제재의 원칙에는 공감하면서도 출장샵추천 “힘에 의존하는 것은 재앙적인 결과 외에 아무것도 가져오지 못할 것”이라고 밝혀 제재 거부감을 우회적 표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이에 따라 대북제재를 둘러싼 미국과 중국·러시아 간 간극이 갈수록 커지고, 대북제재 이완현상도 심화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과 중국·러시아는 그동안에도 대북제재를 두고 신경전을 벌여왔다. 중국과 러시아는 지난 6월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 필요성을 담은 안보리 언론성명을 추진하다 미국의 반대로 무산됐다. 또 미국은 북한이 안보리 제재 상한을 위반해 정제유를 밀수입했다면서 대북제재위가 북한에 대한 올해 추가 정제유 공급금지 조치를 취하도록 지난 7월 요청했지만, 중국과 러시아는 6개월간 검토 시간을 달라면서 사실상 제동을 걸었다. 지난달에는 미국이 대북석유 불법 환적을 한 혐의로 러시아 기업과 해당 선박에 대한 안보리 제재를 시도했지만 러시아가 반대하면서 무산됐다. 대북제재를 둘러싼 갈등 속에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과 유엔 제재를 지속해서 위반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유엔 로즈매리 디카를로 정무담당 차관은 이날 안보리 브리핑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일부 긍정적 진전이 있었다”면서도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유지, 개발하고 있다는 징후가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대북제재위 보고서에는 북한이 시리아, 예멘, 리비아 등에 무기를 밀매한 사례가 포착됐다면서 한 시리아 무리 밀수업자가 예멘 후티 반군에 탱크, 로켓추진수류탄(RPG), 탄도미사일 등 북한 무기를 구매하도록 중개했고, 수단에는 북한 대전차시스템 거래를 중개한 증거가 있다고 전했다. 중국과 러시아 선박이 관련된 경고로 북한의 연료 수입이 급증했고, 감시를 피해 북한에서 중국으로 석탄수송이 이뤄진 사례도 다수 파악됐다고 보고서는 적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충북지방경찰청은 의료인 또는 의료법인 자격 없이 병원을 운영한 혐의(사기 등)로 송고(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일명 ‘사무장 병원’을 운영해 6억원이 넘는 요양급여를 받아 챙긴 일당 5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가끔 백로 등과 혼동되기도 하는데, 저어새들을 방해하지 말아 달라는 표지판이 곳곳에 설치돼 있다. 관람객들은 유념해야 한다. 나오는 길에 연잎으로 만든 아이스크림을 샀다. 색다른 맛과 향기가 나들이의 즐거움을 더해줬다. 아이스크림이 더 맛있었던 것은 판매하는 아주머니와 아이스크림을 사러 오는 단골들의 정이 듬뿍 담긴 대화 덕분이었다. 아기를 데리고 온 젊은 새댁의 모습이 행복해 보였다. 연꽃테마파크를 나오면 바닷가와 접해있는 ‘오이도’로 향하는 길이다. 이곳을 그냥 지나치면 안 된다. 잘 조성된 주택가와 접하고 있지만 꽤 아름다운 공원이 두 곳이나 있기 때문이다. 첫번째는 ‘옥구공원’이다. 완성품·원부자재 실은채 ‘남부여대’식 귀환 줄이을 듯공단내 등록설비 반출은 북측과 별도 협상 필요(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정부가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난맥상을 고발하는 현직 고위관리의 뉴욕타임스 익명 기고와 밥 우드워드의 신간 발간에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의 ‘부적절한 관계’를 적나라하게 묘사한 책 내용의 일부가 공개됐다. 영국 출장가격 일간 가디언은 18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성 추문 상대 여성인 전직 포르노 배우 스토미 대니얼스(본명 스테파니 클리포드)가 쓴 책 ‘전면 폭로'(Full Disclosure)’의 사본을 입수했다며 관련 기사를 다뤘다. 대니얼스는 다음달 출간되는 이 책에서 그동안 언론을 통해 수차례 주장했던 2006년 트럼프 대통령과 성관계 당시 상황을 자세하고도 적나라하게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인영화계 유명인사였던 대니얼스는 당시 캘리포니아주 타호 호수 인근에서 열린 유명인사 골프 대회에 참석해 트럼프 대통령을 처음 만났다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NBC방송 유명 리얼리티쇼인 ‘어프렌티스’를 진행하면서 유명세를 떨치고 있었다. 첫 만남에 대해 대니얼스는 “트럼프의 심벌인 빨간 캡 모자를 쓰고 있었다” 회고했다. 대니얼스는 이후 트럼프의 보디가드로부터 트럼프의 펜트하우스로 저녁 초대를 받았고, 이곳에서 트럼프와 성관계를 맺었다면서 당시 상황을 적나라하게 묘사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특히 대니얼스는 책에서 트럼프의 성기 특징까지 자세하게 설명한 뒤 “아마도 내가 가진 성관계 중 가장 덜 인상적인 것이었을 지도 모른다”면서 “그러나 트럼프는 명백하게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대니얼스는 또 2007년에도 트럼프와 호텔 방에 있었다고 책에 적었다. 애초 대니얼스는 트럼프 대통령과 성관계는 한 번 뿐이었다고 주장해 왔다. 당시 그는 트럼프와 한 호텔 방에 머물면서 케이블 방송에서 나오는 상어 프로그램을 시청 중이었는데, 트럼프가 당시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과 민주당 대선후보를 놓고 경쟁하던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으로부터 걸려온 전화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대니얼스는 “정말 더 말도 안되는 이야기지만, 당시 힐러리 클린턴이 전화를 했다”면서 “트럼프는 ‘우리의 계획은’이라는 말을 반복하면서 통화 내내 대선후보 경선 얘기를 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힐러리 클린턴과 통화를 하는 동안에도, 그의 관심은 TV 상어 프로그램으로 계속해서 돌아갔다”고 덧붙였다. 대니얼스는 또 2016년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트럼프가 초반 돌풍을 일으킬 때만 해도 이를 믿지 못했다는 점도 털어놨다. 자신이 2006년 트럼프와 잤다는 이야기를 들었던 전직 성인영화 동료들이 트럼프 승승장구 소식에 놀라 전화를 걸었는데 이때 “(대통령이 되는)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거야”라고 말하고 “그는 대통령이 되는 걸 원하지도 않았다”고 대꾸했다고 적었다. 이밖에도 대니얼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당시 진행했던 유명 리얼리티쇼인 ‘어프렌티스’ 출연 약속을 지킬 것이라는 희망 때문에 (성관계 이후에도) 2007년에도 게속해서 전화 통화를 했다고 적었다. 대니얼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당시 그녀가 이 프로그램에 나와 더 많은 횟수에 출연할 수 있도록 속임수를 사용할 수 있다는 제안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로 하여금 속임수를 쓰게 만들려고 했고, 그것은 100% 그의 아이디어였다”고 언급했다. 대니얼스는 이 책에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관계 외에도 자신의 성장 과정과 포르노 영화에 출연하게 된 계기 등도 함께 적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가디언 보도와 관련, 대니얼스의 변호사인 마이클 애버내티는 트위터를 통해 “이 책의 가장 중요한 점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성관계 묘사가 아니다”라면서 “권력에 대해 진실을 말하기를 두려워하지 않는 현대 여성으로서의 역할이 가장 중요한 점”이라고 주장했다.

포구 바로 앞에 자리 잡고 있는 젓갈 시장은 현대식으로 잘 정비돼 있었다. 특히 폴리카보네이트 재질의 투명 창 내부에 보관돼 있어 젓갈이 위생적으로 관리된다는 느낌을 받았다. 초입의 젓갈 판매장에서 아주머니가 건네준 해삼 젓갈을 맛봤는데, 바다 내음이 입안에서 확 퍼졌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고상민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열린 정상회담을 통해 ‘9월 평양공동선언’에 합의했다. 다음은 남북 정상이 서명하고 공동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 전문이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남북정상회담 경제계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방북한 남측 기업인들이 19일 첫 현장방문 일정으로 양묘장을 찾았다. 남북의 두 정상이 이날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산림분야 협력을 약속한 가운데 남측 기업인들의 현장 행보까지 이어져 남북 산림사업 협력에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경제계 특별수행원 17명은 이날 오찬 이후 평양 개성고속도로 인근에 있는 황해북도 송림시 석탄리의 조선인민군 122호 양묘장을 찾았다. 양묘장은 식물의 씨앗, 모종, 묘목 등을 심어 기르는 장소다. 해당 양묘장의 규모는 47ha 정도이고, 이곳에서 연간 약 2천만 그루의 묘목이 생산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곳은 북한의 산림녹화사업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 장소다. 2015년 12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재건을 지시해 이듬해 5월에 준공됐으며, 김 위원장이 2016년 12월 직접 방문해 현대화 과업으로 과시한 바 있다. 북한이 남측 경제인들의 첫 현장방문 장소로 양묘장을 선택한 것을 두고, 재계에서는 향후 남북 경제협력이 본격화하면 가장 신속하게 진척될 수 있는 사업 중 하나가 산림산업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산림 분야의 협력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대상이 아니란 점도 이런 전망에 힘을 싣는다. 특히 이날 발표된 9월 평양공동선언 내용을 살펴보면 산림사업에 대한 양측의 의지가 적극적으로 드러나 있어 주목된다. 선언문에는 “남과 북은 자연 생태계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며 “우선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산림 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지난 2007년에 이어 이번 방북단에 포함된 최태원 콜걸출장마사지 회장도 전날 리룡남 북한 내각부총리와 면담한 자리에서 “건물도 높아졌지만 나무들도 많이 자란 거 같고 상당히 보기 좋았다”고 산림 문제를 언급했다. 실제로 재계에선 조림기업인 SK임업을 계열사로 출장샵안내 둔 SK그룹이 향후 남북 경협 일환으로 북한에서 산림녹화사업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이날 이재용 부회장과 구광모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 남측 기업인들은 옥류관 오찬을 앞두고 대동강변에서 서로 즐겁게 카메라 촬영을 하는 모습이 공동취재단에 의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카이로서 외무장관 회의…이집트 외무 “지역 불안정 우려”(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랍국가 외무장관들은 11일(현지시간) 이집트 수도 카이로에서 회의를 열고 최근 미국의 유엔팔레스타인난민기구(UNRWA) 지원 중단 결정에 유감의 뜻을 밝혔다고 이집트 언론 알아흐람과 AP통신 등이 전했다. 이집트, 사우디아라비아, 요르단 등 아랍연맹(AL) 회원국 외무장관들은 이날 성명을 내고 “UNRWA를 지키는 것은 난민들이 존엄 있게 살 권리와 어린이 55만여 명이 학교에 등록할 권리를 존중하는 것을 의미한다”며 UNRWA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혔다. 특히 사메 쇼크리 이집트 외무장관은 “UNRWA를 약화시키는 것은 지역의 극단주의와 불안정을 부채질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아이만 사파디 요르단 외무장관은 요르단이 UNRWA 자금 지원을 위해 이달 하순 스웨덴, 독일, 일본, 유럽연합(EU) 등과 회의를 열 것이라고 밝혔다. 결국, 남북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미래핵'(영변 핵물질 생산시설과 미사일 엔진 실험장 폐기)에 대한 논의를 진행해 합의문에 포함시켰고, ‘보유핵'(이미 생산한 핵탄두와 핵물질)은 후속 북미 협의로 공을 넘긴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다만, 이번 합의문에 구체적 표현이 담기지는 않은 다른 비핵화 관련 사안들에 대해서도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지면서 향후 남북, 북미 간 협의는 더욱 폭 넓은 조치를 대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취재진과 만나 “(비핵화 관련) 공동선언 내용 이외에도 많은 논의가 있었다”며 “논의의 결과를 토대로 내주 초 뉴욕 한미정상회담에서 북미 비핵화 협상도 좀 더 속도를 낼 방안들에 관해 양 정상 간 심도 있는 논의가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미국이 요구해온 핵 리스트 신고 등 관련 어느 수준에서 남북 정상 간 논의가 이뤄졌고,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 어떤 메시지를 전할지에 대해서도 시선이 쏠린다.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핵무력 관련 다른 부분에 대해 논의가 있었을 수 있지만, 상세히 남북 합의로 공개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며 “비핵화 관련 우리 정부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을 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평가했다. 결국, 이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공이 넘어간 것으로 보인다.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트럼프 대통령이 얼마나 매력적으로 느끼느냐에 비핵화 협상 진전 여부가 달린 셈이다.

앞서 열린 2018 WTMC 기자회견에서 CNTAC(China National Textile And Apparel Council) 회장 Sun Ruizhe는 중국의 직물 산업이 국제 협력을 강화하고, 제품, 생산 용량, 기술, 자본 및 인재 등과 같은 자원의 국경 간 흐름을 적극적으로 도모하며, 제품 혁신을 강화하고, 산업 변혁과 업그레이드 과정에서 산업 정보와 서비스 변혁을 발전시켜야 한다고 언급했다. 가방 안에는 현금 150만 달러와 20여 개의 보석, 고급시계 등이 있었다고 연방경찰은 밝혔다. 압수된 물품을 시가로 따지면 1천600만 달러(약 180억 원)에 해당한다. 연방경찰 관계자는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은 현금과 귀중품을 전혀 신고하지 않는 터무니없는 행동을 했다”고 말했다. 연방경찰은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의 입국을 허용하지 않았으며, 이틀간 사실상 억류한 끝에 16일 오전 강제귀국 조치를 했다고 말했다. 브라질리아 주재 적도기니 대사관 측은 “부통령은 브라질의 의료기관을 찾아 검진을 받은 후 공식 일정을 위해 싱가포르로 갈 예정이었다”면서 압수된 현금과 귀중품은 공식 업무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었다고 주장했다.(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도 북한산 농수산물이 재래시장을 중심으로 유통됨에 따라 정부가 송고▲ 이차영 충북 괴산군수는 오는 18∼21일 필리핀 비슬릭시에서 열리는 제3회 아시아 유기농대회에 참석한다.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과학 도시’ 대전의 대표적인 과학문화축제인 사이언스페스티벌이 다음 달 송고[로이터 제공] 송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지난 15일 필리핀을 휩쓴 슈퍼태풍 ‘망쿳’으로 인한 인명피해가 최소 157명으로 늘었다. 현지 일간 필리핀스타는 19일 지방 재난 당국의 보고를 종합한 결과 이번 태풍으로 인한 사망자가 100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이 가운데 64명은 산사태로 광부와 가족들의 합숙소와 판자촌이 매몰된 필리핀 북부 벵게트 주 이토곤시에서 희생됐다. 또 18일 현재 이곳에는 아직 57명이 매몰돼 있는 것으로 추산됐다. 그러면서 출장샵예약 조 수석은 “국민의 기대심리가 대단히 높다”면서도 “정부 여당에서 오만한 심리가 작동할 경우 독선과 독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계했다. 오만과 아집, 자신만이 옳다는 독선을 버릴 필요가 있다고 했다. 구체적으로는 “일자리, 소득 증가 등에서 국민의 삶을 변화시키지 못하는 정부는 국민으로부터 버림받는다는 점을 유념해 성과 창출에 역량을 집중적으로 투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회의가 열린 지 두 달이 흘렀다. 여권 내부의 오만과 독선은 없었는지, 국민의 삶은 제대로 변화하고 있는지 현시점에서 되짚어 봐야 한다. — 육아는 여성 책임이라는 전통적인 인식이 여전히 남아있다. 소규모 영세업체나 자영업에서는 현실적으로 여성이 일하면서 아이를 키우기가 어렵다. ▲ 맞춤형 보육확대, 중소기업과 비정규직 육아 지원, 일·가정 양립 등에 관한 제도는 이미 있다. 제도로 할 수 있는 부분과 인식, 문화가 바뀌어야 하는 부분이 있는데 후자는 정부가 손댈 수 없고, 갈수록 어렵다. 선진국에서 100년 걸려 바뀐 인식을 우리는 30년 만에 바뀌기를 원하는 것 같다. — 개별정책들을 집행하는 데 문제는 없는가. ▲ 재원이 문제다. 예를 들어 육아휴직 급여나 출산휴직 급여, 아빠 육아휴직 급여 등은 고용보험기금에서 나온다. 고용보험도 전형적인 사회보험이라서 재원이 세금이 아니라 근로자의 소득으로 만들어진다. 정부는 전액이 아니라 일부만 도와주는 구조로 되어있다. 정책이 확대된 상황에서 재원이 모자라게 되면 결국은 조세에 기댈 수밖에 없다. — 사교육비 지출이 주범으로 지목되는데. ▲ 과도한 사교육비 지출은 저출산의 원인이 아니라 저출산과 함께 일어나는 현상이다. 결혼을 늦게 하고 출산을 최대한 미루다 보니 출산 연령이 30대 후반으로 넘어간다. 나이가 들면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가 높아져 있는 경우가 많아 아이에게 비용을 많이 들인다. 고가의 명품 유모차를 사들이는 것처럼 아이에게 필요 이상의 과잉 투자를 하는 것은 여유가 되기 때문이다. 사교육비 지출을 많이 하는 것도 이런 맥락이다. — 중앙정부나 지자체에서 여러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그런데 주민들은 그런 정책이 있는지 잘 모른다. ▲ 홍보가 확실히 부족하다. 당연히 강화돼야 한다. 아이를 낳으면 바로 등록이 돼서 출산지원금이 나오고 아이사랑카드가 발급된다. 영아들의 예방접종, 병원방문 비용 등이 그 카드로 결제된다. 이런 식으로 홍보가 필요 없이, 주민들이 몰라도 자동으로 주어지는 서비스를 충실히 제공하고 나서 홍보를 강화하는 것이 순서다. — 인구 구조적으로 볼 때 해결방안이 없다. 그렇다고 해서 손 놓고 있을 수는 없다. 현 상황에서 해야 할 일은 무엇인가. ▲ 단기적으로는 지금 나와 있는 정책 중에서 효과가 있는 개별정책들을 모아 다방면으로 묶어서 하나의 정책 목표를 달성하는 단위로 사용하는 방식이다. 예를 들면 아직 혜택을 충분히 누리지 못하는 중소 영세사업장에서 엄마들이 일하면서 아이를 키울 수 있도록 고용보험기금을 확충한다든가, 직장 문화를 바꾸는 근로 감독을 강화한다든가 하는 것 등이다. 장기적으로는 과거의 국가 주도적이고 경제 발전적인 목표에서 가족, 아동을 내세우는 다른 목표로 대체할 필요가 있다. 저출산 정책을 시행하는 정부 조직, 정책 기획부터 집행, 평가하는 체계를 점검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해야 할 일이다. 시대가 달라졌으니 국가가 나서서 할 수 있는 일과 할 수 없는 일을 솔직히 인정해야 한다. 저출산 ‘극복’이라는 표현을 쓰는데 ‘극복’할 문제가 아니라 어느 정도는 ‘적응’할 필요가 있는 문제이다.

금제 귀걸이는 원형의 장식이 달린 것으로 백두대간 서쪽 지역에서 처음으로 출토된 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철제고리칼의 손잡이 끝장식 형태가 오각형을 이루고 있는 것이 특징적이다. 삼고리 고분군 발굴조사를 맡은 전주문화유산연구원(원장 유철)은 이번에 조사한 송고 — ‘탈북자’라는 용어에 부정적인 어감이 있다. ▲ 법률용어는 북한이탈주민이다. ‘북한이탈주민의 보호 및 정착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북한에 주소, 직계가족, 배우자, 직장 등을 두고 있는 사람으로서 북한을 벗어난 후 외국 국적을 취득하지 아니한 사람을 말한다. 1962년 첫 월남자를 귀순자로 부르기 시작해서 귀순용사, 귀순동포, 탈북자, 탈북민, 북한자유이주민 등으로 다양하게 불린다. 통일부는 2005년 1월부터 ‘새로운 터전에서 삶을 시작하는 사람’이라는 뜻으로 ‘새터민’이라는 용어를 쓰기 시작했다. 그러나 새터민에 대해서도 단순히 먹을 것을 찾아 남한 사회에 터를 잡은 이주민으로 해석될 수 있다며 탈북민들의 거부감이 강하다. 새터민이라는 용어를 정할 때 탈북민 전체의 의사를 반영하지 않은 탓이다. 감수성이 예민한 청소년에 대한 용어가 더 큰 문제다. 북한이탈주민 자녀, 탈북민 자녀, 탈북 청소년, 새터민 청소년, 탈북 학생으로 불린다. 부모가 탈북 후 제3국에서 태어난 자녀를 가리키는 용어는 ‘제3국 출생 탈북민 자녀’, ‘이주 배경 청소년’, ‘중도 입국 자녀’ 등으로 통일부, 교육부, 여성가족부 등 정부 각 부처가 사용하는 용어가 제각각이다. 콜걸업소 또 이들 용어에 부정적 이미지가 있어 탈북 청소년들의 심리적 위축이 우려된다. 탈북민과 자녀를 지칭하는 용어에 대해 공론화 과정을 거칠 필요가 있다고 본다.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그가 그린 산수의 빼어난 모습, 나무와 바위의 기이한 자태는 형상은 간결하고 의취(意趣·의지와 취향)는 담박하여 때때로 필묵의 형사(形似)를 벗어났다. (…) 참으로 화가들의 이른바 사기화(士氣畵·선비의 기운이 표현된 그림)라 하겠다.” 조선 후기 학자 심재(1722∼1784)는 수필집 ‘송천필담'(松泉筆談)에서 이원령 회화를 이렇게 평했다. 원령(元靈)은 문인화가 능호관(凌壺觀) 이인상(1710∼1760)의 자. 이인상은 서얼 출신이지만, 연암 박지원과 추사 김정희가 모두 존경했다는 인물이다. 지난 2016년 이인상 문집인 능호집(凌壺集) 완역본을 국내 최초로 펴낸 박희병 서울대 국어국문학과 교수가 그동안 모은 이인상 회화와 서예를 분석한 ‘능호관 이인상 서화평석'(돌베개 펴냄)을 출간했다. 연암을 공부하다 이인상의 매력에 빠진 박 교수가 1998년 능호집 번역에 착수한 지 20년 만에 본 결실로, 그동안 학계에 알려지지 않은 작품을 포함해 회화 64점과 서예 127점을 다뤘다. 여기에 이인상이 새긴 전각 30종과 지식인 집단 단호(丹壺)그룹을 이인상과 함께 이끈 단릉(丹陵) 이윤영(1714∼1759)이 그린 회화 12점도 실었다. 영상 – https://cdn4.prnasia.com/002071/mnr/video/20180919CRRC.mov LOS ANGELES, Sept. 18, 2018 /PRNewswire/ — Organizers of the Los Angeles Auto Show’s today announced that more than 50 vehicles are confirmed to make their debut at the 2018 show, taking place Nov. 26-Nov. 29 at the Los Angeles Convention Center.(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8일 오후 5시11분 일본 수도권인 이바라키(茨城)현 남부에서 규모 4.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이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80㎞로, 이번 지진으로 인한 지진해일(쓰나미) 우려는 없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이 지진으로 사이타마(埼玉)현 가조(加須)시에서 진도4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도쿄도(東京都)는 스기나미(杉竝)구에서 진도3의 진동이 관측되는 등 넓은 지역에서 진도1~3의 흔들림이 발생했다. 또 이바라키(茨城)현, 도치기(회木)현, 군마(群馬)현, 지바(千葉)현, 가나가와(神奈川)현 등 수도권 대부분의 지역에서 진도1~3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 한양대 박물관은 10월부터 11월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2시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서울인(人), 서울을 얼마나 아시나요’를 주제로 인문학 특강을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특강은 선착순으로 신청 가능하며 자세한 정보는 한양대 박물관 홈페이지(https://museumuf.hanyang.ac.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주 유엔대사 임기 내내 유엔의 대북 제재문제가 핵심 이슈였다. ▲ 2006년 이후 8차례에 걸쳐 대북제재가 있었다. 앞서 5차례의 제재는 생존에 위협이 될 정도는 아니었다. 그러나 지난해 3차례 제재는 원유와 석유류 제품 수입을 반으로, 수출을 90% 줄이고, 합작ㆍ협력 사업을 중단하며 노동자 송출도 안 된다는 것이다. 이것은 북한의 대외경제활동을 차단한다는 의미이다. 어떤 나라도, 북한처럼 폐쇄적인 나라도 오래 버틸 수 없다. 중국이 제재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있지만, 대세에는 지장이 없다. 북한도 주민들의 삶을 개선해야 하므로 중국식 개방이 필요하고 획기적인 경제발전이 필요하다. 구멍이 조금 뚫리더라도 제재가 계속되는 한은 이러한 경제발전이 불가능하다. 북한 정권이 유지되려면 핵무기가 아니라 경제발전이 있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제재가 완화되거나 해제되어야 한다. 따라서 북한으로서는 비핵화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

그러자 김 상임위원장은 “리해찬 선생이 더불어민주당 대표직에 올라섰다는 희소식이 전파하자 다시금 통일의 여명이 밝아오기 시작하리라는 신심을 가지게 됐다”고 화답했다. 여야 3당 대표는 방북 첫날인 전날 오후 북한 고위급 인사들과 면담하는 일정이 잡혀있었으나 정작 해당 장소에 나오지 않아 면담은 불발됐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단순한 일정 착오가 아니라 “‘급’이 낮은 인사들과의 면담에 불만을 표출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당초 전날 면담에는 북측에서 안동춘 부의장을 비롯해 리금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 부위원장, 림룡철 조국통일위원회 민주주의전선 중앙위 서기국 부국장이 나올 예정이었다. 김 상임위원장은 포함되지 않았었다. 이와 관련해 이 대표는 면담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정상회담 배석자 숫자가 갑자기 예상보다 많이 줄어드는 바람에 장관들이 이쪽에 합류를 했다”면서 “그래서 당 대표 3명과 장관들을 분리하는 과정에서 커뮤니케이션이 잘 안 돼 우리 쪽이 불발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대표는 면담 일정이 다시 잡힌 배경에 대해서는 “어제 연회장에서 ‘(사정이) 이렇게 됐는데 오늘 면담을 해야 한다’고 하니까 김정은 위원장이 ‘당연히 하셔야 한다’며 즉석에서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그리스 아테네에 주재하는 이란 대사관에 17일(현지시간) 오전 6시께 괴한 약 10명이 페인트가 담긴 병을 여러 개 던졌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 일당은 얼굴 전체를 가리는 헬멧을 쓴 채 이란 대사관 정문 경비초소의 창문을 망치로 깨고 공관을 향해 페인트 병을 던진 뒤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났다. 페인트 병은 대사관 안까지는 닿지 못하고 건물 외벽까지 날아갔다. 이들은 루비코나스라는 쿠르드계 무정부주의 단체 소속이라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루비코나스는 페이스북에 자신들이 공격하는 영상과 함께 “쿠르드족에 대한 이란의 야만적 압제에 대응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조직은 올해 7월 그리스 외무부 청사에도 페인트 병을 던지는 등 다국적 기업, 정부 기관, 정당 건물, 외교 공관 등을 겨냥해 인명피해가 없는 소규모 기습을 종종 벌였다. 이들이 그간 팔레스타인 탄압, 고위 정치인의 뇌물 스캔들 등 다양한 사안에 대해 자신들의 정치적 주장을 알리려고 이른바 ‘퍼포먼스 식’으로 습격한 만큼 이번 공격이 이란 정부만을 겨냥한 반정부 단체로 보긴 어렵다. 공교롭게 이달 14일에는 프랑스 파리 주재 이란 대사관도 쿠르드계의 습격을 받았다. 이라크 북부에 근거를 둔 반(反)이란 쿠르드계 조직 코말라당의 일원을 자처한 이들은 대사관 정문에 게양된 이란 국기를 훼손하고 공관에 돌과 오물을 던졌다. 이란 외무부는 15일 프랑스 정부가 외교 공관에 대한 경계에 소홀했다고 항의했다. 인적, 물적 피해가 크진 않았지만 유럽 주재 이란 대사관이 잇따라 습격받은 데는 이란 혁명수비대가 쿠르드계 반이란 분리독립 조직인 이란쿠르드민주당(KDPI 또는 PDKI)을 미사일로 공격한 데 대한 보복성 반응으로 보인다. 혁명수비대는 이달 8일 이라크 북부 쿠르드자치지역에 있는 이 조직의 근거지에 단거리 지대지 미사일 7발을 발사해 조직원 11명을 살해했다. 혁명수비대는 “쿠르드자치정부를 통해 수차례 엄중히 경고했음에도 그 범죄자 집단(KDPI)은 이를 무시하고 외부 세력(미국, 이스라엘)과 결탁해 이란의 안보를 위협했다”며 “이란에 대한 테러분자의 침략 행위를 끝낼 필요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쿠르드계와는 관계없지만 이달 7일 이라크 남부 바스라 주재 이란 총영사관이 시위대 일부의 공격으로 불에 탔다. 당시 바스라에서는 전기, 물 부족과 실업에 항의하는 민생고 시위가 이어졌다. 르몽드는 남북 합의가 트럼프 미 대통령을 설득할 수 있을지는 두고 봐야 한다면서도 “이번 발표가 새로운 북미 정상회담의 가능성을 열 수 있다”고 평가했다. 공영 프랑스 24 방송도 서울 특파원을 현장 연결해 평양정상회담 소식을 상세히 전했다. 이 방송의 콩스탕탱 시몽 서울특파원은 회담종료 직후 리포트에서 “미국과의 협상이 교착에 빠져 있었는데 놀라운 소식”이라면서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현장 참관에 외신기자들을 부른 적이 있는데, 이번에 전문가들을 불러 시설을 폐기하기로 한 것은 큰 진전”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북미정상회담이 무산될 뻔한 위기가 있었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두 정상을 설득해 만남을 가능케 한 바 있다”면서 문 대통령이 이번에도 북한과 미국 사이에서 중재자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공영방송 라디오프랑스앵테나시오날(RFI)도 ‘북한: 김정은이 문재인에게 준 아름다운 약속’이라는 제목의 인터넷판 기사로 회담 내용을 상세히 보도했다. 방송은 “중재자로 온 문재인이 미션을 달성했는가. 남북 화해와 비핵화 논의의 재개를 위해 18일 평양에 도착한 한국의 대통령은 김정은이 두 개의 주요 핵·탄도미사일 시설을 폐기할 준비가 됐다고 선언했다”고 보도했다. 일간 르 파리지앵 역시 회담 소식과 함께 “김정은이 역사적인 한국 방문 의사를 밝혔다”고 전하는 등 프랑스 주요언론들은 이번 평양정상회담 소식을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과학벨트)의 기초연구 성과를 사업화하는 세종시 장영실과학기술지원센터가 19일 문을 열었다. 이날 열린 개소식에는 이춘희 시장, 서금택 시의회 의장, 최교진 교육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병선 연구개발정책실장, 지역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세종시 조치원읍 옛 세종시청 용지에 자리한 센터는 지하 2층·지상 10층, 건물면적 1만749㎡ 규모로 건립했다. ‘사이언스 비즈(SB) 플라자’란 이름의 사업으로 2016년 12월 착공해 지난 7월 31일에 준공했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우리나라 중소·중견 자동차부품 기업 17개사가 파키스탄 시장 공략을 위해 현지 기업과 협력 구축에 나섰다. 코트라(KOTRA)는 12일(현지시간) 파키스탄 경제 중심 도시 카라치에서 ‘한-파키스탄 오토파츠 콜라보 2018’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 행사에서는 자동차부품 분야를 중심으로 참여 기업 간 일대일 비즈니스 상담, 산업협력 포럼, 쇼케이스, 공장 방문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국내에서는 브레이크 등을 만드는 대신기계 등 17개 업체가 참가했다. 현지에서는 기아 럭키, 현대 니샷 등 우리 완성차 브랜드의 현지 제조 협력사도 참석했다. 아울러 현지 승용차 판매 1, 2위 업체인 일본의 스즈키와 도요타를 비롯해 상용차 1위 히노 등도 우리 중소기업과 협력 방안 논의에 나섰다. 이번 행사에 참가한 현지 완성차 업체는 11곳이며, 부품 제조 기업은 42개사에 달했다. 코트라 카라치무역관 관계자는 “일본 완성차 기업은 부품 생산설비 업그레이드, 철강 등 자동차용 원부자재 공급 분야에 큰 관심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행사에서는 대신기계가 스즈키 협력사인 MGA사와 최대 5년간 200만 달러 규모의 핸드브레이크 부품·제조 설비 수출 양해각서에 서명하는 성과를 거뒀다.[로이터 제공] 외관 디자인을 보면 전면에 플래티넘 그레이 색상의 8각형 싱글프레임이 적용됐고 4개의 수평 바(bar)가 처음으로 전조등에 통합됐다. 옵션으로 제공되는 ‘버추얼 익스테리어 미러'(virtual exterior mirror)는 사이드미러 대신 소형 카메라를 이용하는 기능으로, 공기 항력을 감소시킬 뿐만 아니라 디지털 자동차로서의 이미지를 강조한다.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으로는 자동으로 에너지를 회수해 경제적인 주행을 하도록 돕는 ‘효율 보조 시스템’이 기본으로 적용됐으며 ‘어댑티브 크루즈 어시스트’는 옵션으로 제공된다. e-트론의 멀티미디어인터페이스(MMI) 시스템에는 아마존 인공지능(AI) 음성인식 서비스인 ‘알렉사’가 탑재됐다. 별도의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지 않아도 자동차와 아마존 계정을 연동하기만 하면 알렉사의 인공지능 비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e-트론은 브뤼셀 공장에서 생산되며 올해 말 유럽을 시작으로 고객에게 인도될 예정이다. 아우디는 내년에 두 번째 전기차인 e-트론 스포트백을, 2020년에는 순수 전기 콤팩트(소형) 모델을 내놓는 등 다양한 전동화 모델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버라이즌, 美 4개도시 5G 서비스 선제발표…AT&T “LA와 스마트시티 협약”스프린트 “T모바일과 합병 허용하라” 강공…세션주제 온통 5G에 집중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전 세계 주요 이동통신 사업자와 네트워크 블로거, 미디어, 애널리스트, 통신 하드웨어 장비업체 등이 참가하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아메리카 2018이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막을 올렸다. 14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매년 초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펼쳐지는 세계 최대 무선통신박람회인 MWC의 ‘미국판’이다. 지난해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렸는데 올해는 무대를 LA로 옮겼다. 내년에는 다시 실리콘밸리에서 가까운 샌프란시스코로 간다. 미국 외에는 중국에서도 MWC 상하이가 열린다.KBS ‘주관’·MBC ‘독점 영상’·SBS 리퍼트 전 대사 등 출연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지상파 3사가 오는 18일부터 2박3일 개최될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특보 체제로 전환하면서 치열한 중계 경쟁을 예고했다. KBS는 지난 4·27 판문점 정상회담에 이어 이번 평양 정상회담에서도 주관방송사로서의 역할을 한다는 점을 17일 강조했다. KBS는 이번 전 세계에 방송될 생중계를 위해 중계차량 5대와 취재 제작 인력 18명을 평양에 파견했으며 18일부터 20일까지 1TV를 사실상 종일 방송 체제로 전환한다. 또 모든 뉴스와 특보를 KBS 모바일 플랫폼 ‘마이 케이'(my K)를 통해서도 내보낼 예정이다. 정상회담 첫날인 18일에는 오전 6시 특집 ‘뉴스광장’을 시작으로 오후 11시 특집 ‘뉴스라인’까지 문재인 대통령의 성남공항 출발 모습과 평양 순안공항 도착 환영행사, 첫 정상회담 소식을 생중계하는 데 주력한다. 밤 10시에는 특집 ‘시사기획 창’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 멀어도 가야 하는 길’을 방송한다. 19일에는 밤 10시 이후 특집 ‘대담-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가을, 평화의 바람’을 방송한다. 회담 마지막날인 20일에는 공식 환송행사 소식 등을 생중계하고 밤 10시부터 다시 대담을 통해 회담 이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대한 전망을 알아본다. 앞서 KBS는 회담 기간 북한에서 들어오는 모든 중계와 촬영 화면을 국제방송신호로 제작해 전세계로 송출하는 국제방송센터를 개설하기도 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서울 강남의 성형외과 원장 A(50)씨는 기자에게 최근의 경험담을 들려줬다. 보톡스를 맞겠다며 병원을 찾은 30대 남성이었는데, 이 남성이 상담 중 갑자기 마취용 주사제인 ‘프로포폴’을 주사해달라고 요구했다는 것이다. 이때부터 A씨는 이 남성이 보톡스 환자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보통 보톡스 시술은 마취하지 않거나, 마취한다고 해도 크림을 바르는 게 일반적인데 이 남성은 처음부터 대뜸 프로포폴 주사를 언급했기 때문이다. A씨가 난감해 하자 이 남성은 급기야 ‘돈은 달라는 대로 주겠다’며 본색을 드러냈다. A씨는 “언뜻 팔을 보니 혈관에 여러 개의 주사 자국이 선명한 점으로 미뤄 프로포폴 중독자로 보였다”면서 “바로 돌려보내긴 했지만, 요즘 강남 일대에 이렇게 프로포폴 쇼핑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 큰 걱정”이라고 말했다. 아니나 다를까. 최근에는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처방하거나 처방받은 사람들이 사법기관에 구속되는 사건도 잇따르고 있다. 서울 강남에서 B성형외과를 운영하는 홍모씨는 프로포폴 주사를 놔 달라는 내원객에게 20㎖ 앰플 1개당 50만원을 받고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해준 혐의로 최근 검찰에 구속됐다. 검찰에 따르면 홍씨는 이런 식으로 3개월(4∼6월) 동안 환자 10명에게 247회에 걸쳐 투약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 양으로는 총 2만1천905㎖, 돈으로는 5억5천만원에 달했다. 아울러 장모씨는 프로포폴에 중독돼 홍씨 등으로부터 상습적으로 프로포폴을 맞은 혐의로 함께 구속됐다. 그는 최근 6개월간 강남 일대 병원을 돌며 프로포폴 1만여㎖를 상습적으로 투약한 것으로 밝혀졌다. 프로포폴 주사에만 2억원 넘게 쓴 셈이다. 앞서 지난 7월에는 전국 각지를 떠돌며 48개 병원에서 수면내시경 검사, 항문치료 등의 명목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한 이모씨가 경찰에 구속됐다. 이씨는 “이유 없이 체중이 줄었다”는 등의 핑계를 대면서 수면내시경 검사를 해 달라고 요구해 프로포폴 등을 상습적으로 주사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속칭 ‘우유 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은 원래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에 몸담았던 스코틀랜드의 수의-마취전문의 존 글렌(John B. Glen) 박사가 개발했다. 이후 외래 환자의 수술과 내시경 검사 등을 위한 마취제로 폭넓게 처방돼온 약물이다. 미국에서만 1년에 약 6천만회가 투여된다. 하지만 최 감독은 ‘도전자 입장’의 홀가분함을 강조하며 역전 의지를 불태웠다. “초반부터 내려서서 겁먹고 수비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수원 삼성 이병근 감독대행의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서도 최 감독은 “전북을 의식한 인터뷰인 것 같다”며 특유의 여유를 보였다. 그는 “내일 경기는 상대 전력 분석 같은 건 의미 없다고 본다. 우리의 전력을 극대화하고, 준비한 역량을 선수들이 발휘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단판 승부는 선수들의 집중력이 리그보다 훨씬 높다. 초반 분위기와 선제골이 심리적으로 큰 영향을 줄 것”이라며 “우리 선수들이 큰 경기 경험이 많으니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송고 스트르쥐좁스키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1718위원회) 독립전문가 패널 보고서에 그동안 러시아가 여러 차례 요구해온 수정이 가해졌다면서 이로 인해 보고서 질이 높아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문가패널의 독립적 지위를 침해하려는 것은 아니지만 전문가들도 진공상태에서 일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다른 나라의 이익을 위해 일부 국가의 합법적 우려가 고려되지 않는 상황을 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과도한 대북 제재에 반대하는 러시아 등이 대북 제재에 적극적인 미국과 같은 국가들의 압박을 견제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으로 해석된다. 지난달 말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 바실리 네벤쟈는 러시아 측이 안보리 대북 제재위원회의 제재 이행 중간 보고서 채택을 가로막았다고 밝힌 바 있다. 네벤쟈는 “보고서의 여러 조항과 보고서 준비 과정에 동의할 수 없어 보고서 채택 논의를 잠정 중단시켰다”고 설명하면서 상세한 내용은 기밀유지 필요를 이유로 언급하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러시아·중국 등에서 이루어지는 대북 제재 위반 사항이 보고서에 포함되고, 보고서 일부 내용이 사전에 언론에 유출된 점 등을 이유로 러시아가 보고서 채택을 거부한 것으로 분석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외교 소식통은 러시아 측이 보고서 채택을 막은 것은 안보리가 지난해 대북 제재를 가하면서 지정한 연간 정유제품 수입 제한량이 초과된 사실과 관련 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안보리는 작년 12월 북한에 대한 정유제품 공급량을 연간 50만 배럴로 제한하는 대북제재 결의 2397호를 채택한 바 있다. 미국은 지난 7월 북한이 이러한 제재를 위반해 정제유를 불법적으로 밀수입하고 있다고 안보리에 문제를 제기했다. 미국은 중국과 러시아를 배후로 지목하고 올해 남은 기간 북한에 대한 정유제품 공급을 전면 중지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또 AFP, 로이터 통신 등은 지난달 초 안보리 전문가패널이 작성한 보고서 사본을 입수해 북한이 정유제품을 몰래 수입할 뿐 아니라 수출이 금지된 석탄, 철강, 해조류 등을 중국과 인도 등에 수출하고 있다는 내용을 보도한 바 있다.

52시간제로 ‘저녁만 있고 저녁밥 없는 삶’이 될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이를 기우로 만들려면 생산성을 올려야 한다. 생산성은 기업 주도의 기술혁신뿐 아니라 근면, 창의 등 근로자 개인의 노력과 힘으로도 올라간다. 52시간제로 여가만 늘지 않고 곳곳에서 생산성을 높이는 새 관행이 시작돼야 한다. 이 대목이 바로 ‘다이내믹 코리아’의 에너지를 다시 분출해야 할 지점이다. (대전=연합뉴스) 대전시교육청은 추석 연휴 기간 가족, 친지 간 단체 및 야외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수인성·식품 매개감염병과 진드기 매개감염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당부했다. 수인성·식품 매개감염병은 명절 기간 상온에 장시간 노출돼 부패할 수 있는 음식을 섭취해 발생이 우려된다. 또 가을철(10∼11월)은 진드기매개감염병(쓰쓰가무시병,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등)이 많이 증가하는 시기로 성묘, 농작업 등 야외활동 시에는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귀가 즉시 샤워나 목욕을 하는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음식섭취 후 24시간 이내에 수차례 설사 증상이 있거나 야외활동 후 2주 이내 고열, 두통, 구토, 설사, 복통, 메스꺼움 등 증상이 있으면 즉시 의료기관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송고 페덱스컵 현재 1위는 디섐보…로즈·토머스 등 뒤집기 도전20위 우즈도 가능성…우승+페덱스컵 1위 하면 약 130억원(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오규석 부산 기장군수는 19일 오후 청약조정대상지역에서 일광면을 해제해달라고 요청하는 건의문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상임위원장실에 직접 전달했다. 최근 만난 한 일본인 변호사의 이야기가 떠올랐다. 야스쿠니신사 합사 취소 소송을 벌이는 한국 유족들의 일본 소송을 돕는 그는 “대부분의 일본인은 야스쿠니와 상관없는 삶을 살고 있지만 그곳이 어떤 곳인지 모르고 가는 콜걸후기 사람들도 많다”며 “실상을 젊은이들에게 알리는 게 중요한 과제다”고 안타까워했다.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하는 일본인들은 이곳이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을 기리는 곳이라고 강조하지만, 기자가 이날 둘러본 야스쿠니신사는 ‘전쟁 가능한 일본’을 그리워하는 우익들의 해방구였다. 신사 안에 있는 전쟁박물관 유슈칸(遊就館)은 일명 ‘제로센(零戰)’으로 불리는 태평양 전쟁 당시 전투기를 자랑스럽게 전시하고 있었고, 박물관 옆 ‘특공용사의 동상’에는 용사의 노고를 치하하듯 음료수가 놓여있었다. 배우들의 연기는 예상 가능한 선에 머무른다. 장수 역 마동석은 그에게 딱 맞는 옷을 입은 듯한 연기를 펼쳤다. 잘했다는 의미보다 마동석이라면 능히 할 수 있을 법한 연기를 했다는 쪽에 가깝다. 남의 일에 무관심하고 쌀쌀한 듯 보이지만 속은 여린 착한 남자. 무시무시한 근육 폭풍을 일으키면서도 순간적인 위트가 번뜩이는 ‘장수’는 그가 앞서 연기한 캐릭터들과 결이 다르지 않은 인물이다. 태진은 영화의 주인공인 ‘고스트’이면서도 마동석의 장수에 밀려 조력자에 머무르는 모습이다. 연인 현지와 함께 한 신파 연기가 태진의 주 임무로 보일 정도. 오히려 심장병을 앓는 도경 역할을 맡은 최유리 양 연기가 빛을 발했다. 후반부로 갈수록 신파 비중이 급격히 커진다. 잘 쓴 신파는 약이지만 어설픈 신파는 독이 되기 일쑤다. 논리적 모순과 비약을 감수한 신파를 관객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미지수다. 26일 개봉. 12세 이상 관람가.소수 중국인, 일본 극도로 존경…”중화민족 모욕행위” 비판(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1937년 일본군으로부터 악명높은 대학살을 경험한 중국 난징(南京)시가 최근 온라인에 나타나는 일본침략 찬양에 대한 처벌을 추진하고 있다. 29일 중국강소망(中國江蘇網)에 따르면 전날 난징시는 난징대학살의 역사적 사실을 부인하고, 대학살 피해자·생존자 또는 1931~1945년 항일전쟁에서 숨진 영웅들을 모욕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내용의 ‘난징시 국가추모보장조례’ 초안을 만들어 지방의회 격인 인민대표대회(인대)에 제출했다. 난징대학살은 1937년 12월 13일 제국주의 일본침략군이 난징시를 점령하고 6주 이상에 걸쳐 30만명에 달하는 중국 민간인과 비무장 군인을 살해한 사건이다. 난징시 국가추모보장조례 초안은 ‘국가공공추모시설에서 2차대전 당시 일본 군복을 착용하는 행위와 이 같은 행위를 인터넷를 배포하는 것을 금지한다’고 규정했다. 조례 초안은 또한 조례 위반자가 공안 부서의 처벌을 받게 되며 심각한 경우 형법상 책임을 지게 된다고 밝혔다. 초안은 지방당국이 교과서에서 국가공공추모교육을 포함하고, 국가공공추모시설에서 공연히 오락활동을 하지 못하게 제한하도록 하며, 공공추모시설 내 온라인 스트리밍(실시간 송출)은 사전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규정했다. 신문은 “이번 조례 초안은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정일'(精日·일본정신)로 불리는, 일본에 극도의 존경심을 표하는 소수 중국인들의 행위를 방지하려는 목적에서 만들어졌다”고 전했다. 올해 초 중국 청년들이 2차대전 당시 일본군 군복을 입고 일제침략을 찬양하는 사진을 인터넷에 올려 사회적 반발을 일으켰다. 쓰촨(四川)성 출신의 한 남성은 SNS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아빠’라고 불러 경찰에 체포되기도 했다. 주리자(竹立家) 중국 국가행정원 교수는 “일제 침략을 찬양하고 일본 군복을 입는 행위가 중화민족에 대한 모욕이기 때문에 조례 초안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국회격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는 지난 4월부터 일본제국주의 침략을 미화하는 행위를 처벌하기 위한 ‘영웅열사보호법’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5월 말 톈진(天津)에선 2차대전 당시 일본군 군복 차림으로 결혼축하 차량행렬을 이끄는 남성의 모습이 인터넷에 퍼지면서 전국적 비난의 표적이 됐고 결국 이 남성은 인터넷에 사과 영상을 올렸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슈퍼 태풍 ‘망쿳’의 직격탄을 맞은 필리핀에서 인명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당국이 초기에 집계한 사망자는 20여 명에 불과했지만, 태풍이 물러난 뒤 알려지지 않았던 피해 상황이 속속 전파되면서 사상자 수가 크게 늘고 있다. 16일 현지 방송인 ABS-CBN에 따르면 필리핀 마닐라에서 200㎞ 떨어진 벵게트 주(州) 이토겐에서 전날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산사태가 발생했다. 산사태 당시 흘러내린 토사와 암석 등이 광부 합숙소를 덮치면서 지금까지 3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40여 명이 매몰돼 실종상태다. 빅토리오 팔랑단 시장은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흙과 돌무더기가 광부 합숙소를 덮쳤다. 매몰된 광부 수가 40∼50명을 넘을 수도 있다”며 “이곳에서만 사망자 수가 100명에 육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필리핀 재난 당국은 다른 지역의 산사태 등으로 최소 29명이 죽고 13명이 실종됐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 나온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룰라 전 대통령으로부터 대선후보를 넘겨받은 아다지는 뚜렷한 지지율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의 조사에서는 극우 성향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26%로 선두를 달렸고 아다지 후보는 좌파 성향의 민주노동당(PDT) 시루 고미스 후보와 함께 13%로 공동 2위였다. 또 다른 여론조사업체 MDA의 조사에선 보우소나루 후보(28.2%)에 이어 아다지 후보가 17.6%로 단독 2위를 기록했다. 고미스 후보는 10.8%로 밀렸다. 전문가들은 대선 판세가 보우소나루-아다지 2강 구도로 흘러갈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금융시장도 보우소나루 후보와 아다지 후보가 결선투표에서 최종 승부를 가릴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작년 돌연 은퇴 계획을 발표한 아무로 나미에는 작년 11월 내놓은 베스트 앨범 ‘파이널리(Finally)’는 230만장이 팔리며 밀리언셀러가 됐다. NHK 등 일본 방송과 주요 중앙 일간지 등 일본 언론들은 공연장의 모습을 출장오쓰피걸 상세히 소개하며 큰 관심을 보였다. 교도통신은 공연의 시작과 끝을 이례적으로 속보로 타진했으며, 산케이신문은 아무로 나미에의 활동 내용과 헤이세이 시대의 주요 사건·사고를 그래픽으로 대비해 보여주며 그가 헤이세이 시대의 상징임을 부각했다. 도쿄신문은 “헤이세이의 가희(歌姬)가 떠났다”며 은퇴 소식을 전하며 “전국에서 모인 팬들이 비명과 같은 환성을 내질렀다. ‘아무로 나미에’라는 외침이 공연이 끝났어도 사라지지 않았다”고 콘서트장의 분위기를 소개했다. Media Contact: Courtney Hill, Global Brand Marketing Specialist Phone: 847-405-7041 Email: LBS-GlobalMarketing@leicabiosystems.com In addition, all the employees at PULSUS Group have generously raised funds for the cause. Dr. Srinubabu Gedela, CEO, Pulsus & Omics International, addressing the issue has said, “What Kerala has experienced today is unparalleled by any of the disasters that the state had suffered in recent times. We take social responsibility to stand by them. Rebuilding the state can take years to come. Every rupee and contribution donated goes towards the wellbeing and uplifting of the state. Our thoughts and prayers are with flood relief victims, displaced, homeless families and the needs of the hour require our call of action to address their immediate needs to provide shelter, livelihood, and non-food items.” 김씨는 “소예는 대학 홍보대사와 국제학생회 회원, 전공알림단 단원 등으로 활동하며 집보다는 대학에서 살다시피 했다”라며 “그동안 우리 가족과 소예가 받았던 사랑과 도움을 베풀고 싶어 기부를 결심했다”라고 말했다. 김소예양은 중학교 송고단국대 김소예양 어머니, 학교에 2천700만원 전달(용인=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백혈병을 앓다 세상을 떠난 딸 모교에 후배들을 위해 써달라며 장학금을 전달한 어머니의 사연이 감동을 주고 있다. 19일 단국대에 따르면 지난 5월 백혈병으로 세상을 떠난 이 학교 국문과 13학번 김소예양의 어머니 김은양씨가 학교 측에 장학금 2천700만원을 기부했다.

Share and Enjoy:
  • Print
  • Digg
  • Sphinn
  • del.icio.us
  • Facebook
  • Mixx
  • Google Bookmarks
  • Blogplay
  • LinkedIn
  • MySpace
  • Ping.fm
  • Posterous
  • RSS
  • StumbleUpon
  • Technorati
  • Twitter
  • Yahoo! Buzz
Read More
TOP

The “International Robot Contest” to be held

The “International Robot Contest” to be held in Hall 1 of Exhibition Center I is a global event that has been participated in by various types of competitors including students (elementary, middle school, high school, and college) and adults. The theme for this year is “The Coexistence of Humans and Robots.” Based on this theme and a set of contest rules, participants will make robots and compete with each other in the areas of robot performance and in carrying out the missions. The 2018 International Robot Contest consists of 11 competitions and 29 categories. The Alliance, whose member companies last year sold 10.6 million vehicles in 출장아가씨 200 markets, will integrate Google applications and services into infotainment and cloud-based systems to enhance the experience for customers of Renault, Nissan and Mitsubishi Motors brands. While a range of Alliance vehicles will share the Android platform, each brand will have flexibility to create a unique customer interface and specific features on top of the common Android platform.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출판사와 인쇄사의 각종 신고 절차가 간소화한다. 출판사·인쇄사 폐업 신고 절차를 간소화하고 출판사 경영자의 주소 변경을 신고 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출판문화산업 진흥법’, ‘인쇄문화산업 진흥법’ 개정안이 송고 때마침 오래된 나무 구유 같은 형태의 작품을 사포로 잘 다듬어 참기름을 바르는 중이었다. 캐놀라유와 함께 섞어서 바른다고 했다. 전통적인 도예작품뿐만 아니라 각종 재료를 현대적으로 해석한 작품들이 눈에 많이 띄었다. 또 다른 작업소로 발걸음을 옮기는데, 길가로 불쑥 튀어 나온 굴뚝이 눈에 띄었다. 공방마다 가마를 안에 들이고 그 가마에서 직접 도자기를 만들고 있다는 뜻이다. 거리 자체가 흔하디흔한 놀이공원의 떠들썩함과는 다른 우아함과 품격이 넘쳤다. 건물도 하나하나 신경 썼다는 느낌이 강했고, 조경 또한 멋스러웠다. 이번에 중국에서 세 번째로 열린 2018 세계노선개발포럼을 위해 중국에 모인 국제 항공 커뮤니티는 상호 연결성과 윈윈 협력 개선에 대해 크게 기대하고 있으며, 미래 항공 발전을 위한 청사진을 그렸다. ‘협상’은 인질범과 경찰 소속 협상팀이 피 말리는 협상을 벌이는 범죄영화로, 손예진과 현빈을 투톱으로 내세웠다. ‘협상’ 측은 “추석 연휴 유일한 현대극인 만큼, 사극 이외의 장르를 보고 싶은 관객들의 선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세 영화 출연진은 개봉일과 주말 극장을 직접 찾아 장외 홍보전을 벌인다. ‘안시성’의 조인성, 남주혁, 배성우, 엄태구, 김설현 등은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메가박스 코엑스, CGV 용산 등 서울 시내 주요 극장을 돌며 19~21일 관객을 차례로 만난다. ‘안시성’ 측은 “각 극장에서 무대인사 요청이 쇄도해 추석 연휴 때도 추가로 무대 인사를 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명당’의 조승우, 지성, 김성균, 유재명, 이원근 등은 19~23일 주요 극장을 나눠서 돌며 관객을 찾는다. ‘협상’의 손예진, 현빈, 이종석 감독 등도 22~23일 서울 주요 극장을 차례로 돌며 인사할 예정이다. 극장 관계자는 “흥행에 가장 중요한 것은 입소문”이라며 “개봉 당일 SNS나 인터넷을 통해 관람평이 빠르게 돌고 나면 흥행 판도가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Several advanced features reduce hands-on time for Histotechs, helping prevent errors. RFID technology facilitates coverslipper autostart and displays the number of slides left to coverslip until exhaustion; the reagent management system’s proprietary fill-level scan system ensures stain reproducibility; and the unique color-coded rack application starts individual protocols automatically when racks are inserted. Additionally, the coverslipper’s unique broken-glass detector sensor removes and transfers broken coverslips for improved safety.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넉달 만에 열린 세번째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이번 회담이 향후 비핵화 협상에 의미 있는 돌파구가 될지 주목된다. 미국의 중간선거 등 ‘데드라인’을 얼마 남겨두지 않고 남북 정상이 전 세계에 다시금 천명한 비핵화 의지를 바탕으로 문 대통령의 중재역이 역사적인 비핵화 합의를 앞당길 수 있을지에 대한 관심에서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임하기 전날인 17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남북한의 군사적 대치상황으로 인한 무력충돌의 가능성을 해소하는 것과 함께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를 촉진하는 것을 이번 회담의 주요 목표로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주도해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므로 미국의 비핵화 조치 요구와 북측의 동출장마사지 적대관계 청산·안전보장을 위한 상응 조치 요구 사이에서 어떻게 접점을 찾을지 김 위원장과 허심탄회하게 대화하겠다”고 말했다. 임 실장은 같은 날 정상회담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비핵화 성과를 두고 “구체적 진전이 있을지, 그런 내용이 합의문에 담길지는 ‘블랭크'(빈칸)”라고 말해 문 대통령의 구상을 실천에 옮기기가 쉽지 않을 것을 예고했다. 그런데 개정안 시행을 앞두고 말초혈 이식을 해온 의사들을 황당하게 하는 일이 발생했다. 복지부가 느닷없이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에 따른 업무 안내를 통해 말초혈액 기증연령을 16세 이상으로 제한하고 말초혈을 기증하려는 사람은 모두 사전에 국립장기이식관리기관장의 승인을 받으라고 각 병원에 통보한 것이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당장 ‘누가 이런 규정을 만들었느냐’는 여론이 들끓기 시작했다. 이식과 관련한 규제를 풀어도 시원찮을 판에 골수 이식에도 없던 나이제한과 승인 규정 등의 규제가 새로 생겼기 때문이다. 조혈모세포 이식 전문가인 A 대학병원 교수는 “말초혈 흥출장안마 이식은 이미 10여년 전부터 혈액암 환자에게 보편화한 치료법”이라며 “이식 연령이나 승인에 제한을 둘 필요가 없는데 누가, 어떻게 이런 지침을 만들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형제 중 형(13)이 백혈병이어서 조혈모세포 이식이 필요한 상황이 발생했다고 가정하자. 현재 면역 적합성이 맞는 조혈모세포를 가진 건 동생(12)뿐이다. 하지만 복지부가 만든 지침대로라면 말초혈을 기증할 수 없어 동생이 16세 이상이 될 때까지 이식을 기다려야 한다는 게 이 교수의 설명이다. 또 가족 간 이식까지 모두 승인을 받으라는 것도 치료가 우선인 상황에서 어불성설이라는 입장이다. 이처럼 전문가들의 문제 제기가 있자 복지부는 부랴부랴 수습에 나섰다. 급기야 업무 안내 며칠 만에 개정안 취지와 무관한 연령제한, 승인 대상 강화 등은 시행령 적용대상이 아니라는 내용의 공문을 각 병원에 다시 발송했다.(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우리 정부의 불허 방침에도 7일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에서 ‘6·15민족공동위원회 남·북·해외 위원장 회의’가 개최됐다. 남측에서 이창복 상임대표를 비롯한 10명, 북측에서 박명철 위원장 등 6명, 미국·일본·중국 등 해외측에서 손형근 위원장 등 6명이 참석했다. 회의에서 6·15 남·북·해외 위원장들은 올해 10주년이 된 10·4 남북정상선언 기념행사, 6·15와 광복절 공동행사, 남북 노동자 통일 축구대회 개최 등 남북 민간교류 활성화 방안을 주요 안건으로 다룰 것으로 알려졌다. 또 내년 강원도 평창에서의 동계올림픽 남북공동응원에 관해서도 논의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앞서 6·15 남측위원회는 지난달 26일 통일부에 제3국에서의 대북접촉을 신청했으나,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을 포함한 엄중한 도발위협 등을 들어 허용하지 않았다. 이승환 남측위 대변인은 “지난 9년간 남북간 최소한의 소통조차 가로막힌 단절 상태를 더는 지속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민간 차원에서라도 접촉과 교류를 유지해야 한다는 취지로 위원장 회의를 열게 됐다”고 밝혔다. 남측위는 “정부의 대북제재 기조를 변경하라고 요구하는 것이 아니며 부분적인 민간 교류 허용을 촉구한다”며 “정부는 민간의 자율성과 독자성을 존중하고 소통과 대화 속에 북핵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은 추석 당일부터 이틀간(24∼25일) 박물관 광장에서 추석 민속 한마당을 연다. 이곳에서는 투호놀이, 딱지치기, 고무줄놀이, 윷놀이, 제기차기, 제주동차타기 등 다양한 민속놀이를 즐길 수 있다. 보리빵 나눔, 추억의 뻥튀기 등 먹거리가 제공되고 버블놀이 체험, 페이스페인팅, 캐러커처 등의 놀이마당도 운영된다. 팔씨름, 제기차기, 투호놀이, 딱지치기 등의 민속놀이로 가족 간 실력을 겨뤄보는 경연대회도 진행된다. ▲ 쓰기의 감각 = 미국에서 베스트셀러에 오른 글쓰기 교재. 대중적으로 사랑받는 작가 앤 라모트가 쓴 책이다. 저자가 오랫동안 글쓰기 수업을 진행하며 학생들에게 들려준 이야기와 자전적 삶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글쓰기에 관해 경험으로 터득한 많은 노하우와 작가로 살아간다는 것의 실체를 신랄하고 유머러스하게 들려준다. 미국에서 1994년 출간돼 창작 워크숍이나 학교 수업 교재로 널리 쓰여온 글쓰기 고전이다. 전 세계 16개국에 번역 출간됐다. 최재경 옮김. 웅진지식하우스. 360쪽. 1만4천800원.

(사진: https://kyodonewsprwire.jp/img/201808307400-O1-wXNxY4C6) 올여름 ‘신과함께-인과 연’, ‘공작’으로 누구보다 바쁜 여름을 보낸 주지훈은 순박한 듯하면서도 치밀하고, 때로는 섬뜩한 모습을 내비치는 태오역을 맡아 열연했다. 접견실에서 두 사람이 ‘허허실실’의 두뇌 전을 펼치는 장면은 영화의 백미. 김 감독은 두 사람의 연기에 대해 “두 사람이 현장에 동시에 서면 묘한 긴장감이 흘렀다. 한마디로 용호상박이었다”고 평했다. 형민은 피해자에 대한 연민과 형사로서의 사명감을 무기로 냉철하고 집요하게 증거를 수집해 태오가 걸어온 불리한 싸움에 나선다. 엔딩 장면에서 광활한 낙동강 하구를 배경으로 “어디 있노? 니”라고 읊조리는 형민의 모습은 진한 여운을 남긴다. 10월 3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한민족 정체성 함양하며 네트워크 활성화 모색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이 주최하는 ‘2018 세계한인차세대대회’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막을 올렸다. 올해로 21회를 맞은 이번 대회에는 24개국에서 80여 명의 한인 차세대 리더들이 참가했다. 이들은 ‘스무 살의 열정으로 세상을 잇다’라는 슬로건 아래 21일까지 서울과 경기도를 오가며 정체성을 함양하고 교류활동을 통해 한민족 네트워크 강화에 나선다. 개회식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석기 자유한국당 의원, 국내 주요 인사 등이 참석했다. 강 장관은 축사를 통해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는 중요한 시기에 모국 방문에 참여한 것을 환영하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향한 여정에 뜨거운 지지와 성원을 부탁한다”며 “대회 기간 서로의 다양한 생각을 나누고 교류활동을 벌여 미래의 꿈을 다지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자료 제공: The Publicity Department of Wulong District Committee of Chongqing Municipality위스콘신대학 지원 발표…아시아 밖 첫 대규모 제조단지 조성지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애플 아이폰을 만드는 세계 최대 전자기기 위탁생산업체 ‘폭스콘'(Foxconn·대만 훙하이정밀공업)이 미국 위스콘신대학에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 혁신을 이끌어갈 연구소를 설립하기로 했다. 위스콘신 주도 매디슨에 소재한 명문 주립대 위스콘신대학은 27일(현지시간) “폭스콘이 기술·혁신 연구를 위해 1억 달러(약 1천100억 원)를 기부하기로 했다”며 위스콘신대학 역사상 최대 규모라고 발표했다. 폭스콘 테리 궈 회장과 위스콘신대학 레베카 블랭크 총장은 디스플레이 기술 혁신에 중점을 둔 과학기술연구소를 설립하고, 폭스콘이 위스콘신 주에 건립 중인 미국 내 첫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생산 공장과 긴밀히 협조하기로 합의했다. 중국인민대학(Renmin University of China) 신문방송학부(School of Journalism and Communication) Zhong Xin 교수는 난판(Nanfan)에서의 경작, 심해기술, 항공기술 및 기타 산업의 배양 및 개발이 하이난에 새로운 소프트파워 자원을 향한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다시 말하면, 이것이 더 나은 교류 효과를 가져오고, 하이난의 국제적 이미지와 매력을 개선해 줄 것을 의미한다. 이 사건은 소수 정당의 선전이라는 미담이나 선거 가십으로 치부할 일이 아니다. 기성 정당들도 ‘녹색 돌풍’ 이면에 있는 시대의 변화와 유권자의 열망을 향해 다가서야 한다. 권력 교체 또는 연장, 성장과 분배, 자본과 노동, 이념과 지역 대결 등 거대 담론에만 함몰하지 않고 개인의 자유와 행복, ‘내 삶을 바꾸는 정치’를 바라는 대중들의 욕망, 달라진 시장의 요구를 끄집어내 과제로 안아야 한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허리케인에서 열대성 저기압으로 세력이 약화된 플로렌스가 덮친 미국 남동부에서 사망자가 최소 21명으로 늘어났다고 CNN방송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플로렌스가 주말을 거치며 열대성 저기압으로 강등된 후 폭우가 잦아졌으나, 그동안 쏟아진 많은 비로 인한 홍수 피해가 속속 보고됐다. 노스캐롤라이나주(州) 유니언 카운티에서는 1살짜리 아기와 88세 노인이 물에 빠져 숨졌다. 한 살배기 케이든은 친척 집을 향해 차를 몰고 나선 엄마가 홍수에 휩쓸려 그를 놓치는 바람에 숨졌다고 카운티 경찰은 밝혔다. 경찰 당국은 “아기 엄마가 218번 도로의 진입금지 구역 부근을 운전했다. 진입금지 구역에서 운전해선 안 된다”라고 거듭 이동 금지를 당부했다. 같은 카운티의 88세 노인 클레이번 라이트는 불어난 물에 타고 있던 차량이 침수되면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차량 창문이 열린 것으로 볼 때 탈출을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미 당국은 구호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플로렌스의 여파가 완전히 없어질 때까지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구호 활동에 연방정부 인력도 2만 명 투입했다고 덧붙였다. 기상 당국은 플로렌스가 시속 24㎞의 속도로 북동쪽으로 이동하고 있으며, 웨스트버지니아주 애팔래치아 산맥 일대에 산사태 피해 우려가 있다고 예보했다. USA투데이는 “폭우가 캐롤라이나에서 끝나가고 있으나, 홍수로 인한 피해는 며칠 혹은 몇 주간 계속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집회를 주도한 필리핀 민중 연합의 아론 페드로사 사무총장은 “한국과 일본, 중국이 수출하는 석탄화력발전소가 필리핀을 비롯한 수입국에서 환경, 건강, 사회적 해악을 끼친다”며 “정부 주도의 석탄발전 수출에 금융기관들이 자금을 빌려줘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기후협정 세부 지침 마련을 위한 이번 협상에서 한국이 국내 석탄 화력발전 사업과 수출 정책을 보호하려 한다”며 “대표적인 ‘더티 에너지'(dirty energy)인 석탄 화력의 악영향이 협상 테이블에도 올라야 한다”고 촉구했다. 석탄을 원료로 쓰는 화력발전은 실제로 여러 발전 유형 가운데 가장 많은 온실가스와 대기오염 물질을 배출한다. 미세먼지를 늘려 조기 사망자를 발생시키거나 기후 위기를 가속한다는 비판도 받는다. 중국과 일본, 한국은 석탄 화력발전을 자국 내 주요 전력생산 수단으로 활용하는 것은 물론, 공적 금융기관 등의 융자를 바탕으로 아시아 곳곳에 석탄 화력발전 설비를 수출한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중국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자 북한 비핵화에 진전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사실상 남북 간에는 종전선언이나 다름없는 포괄적인 군사 분야의 합의가 이뤄졌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진징이(金景一) 베이징대 교수는 이날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솔직히 이번 정상회담 결과는 좀 의외일 정도로 성과가 있었다”면서 “두 정상이 유엔제재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경제 협력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군사, 안보 등 분야에서 남북이 할 수 있는 것은 다 했다”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남북 간에는 실질적인 종전선언을 한 것이라고 과언이 아닐 정도로 포괄적으로 군사적 적대행위와 전쟁위험 종식에 신경을 쓴 것 같다”며 “이런 조치들은 현재 교착상태에 빠진 비핵화 프로세스의 기초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진 교수는 특히 비핵화 조치와 관련한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영구 폐기,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 등 두 가지 합의사항에 주목하면서 비핵화 문제가 다시 활기를 띨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동창리 미사일 시설의 경우는 전제조건 없이 영구적인 폐기를 약속하고, 외부 전문가의 참관을 적시했다”면서 “이는 기존 비핵화 조치에서 한 발 더 나아간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에 미국의 상응 조치를 조건으로 단 것은 미국이 성의를 보여야 한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면서 “이제 공은 미국으로 넘어갔다”고 덧붙였다.(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동명대는 인도 델리대학교와 교수 초빙과 소규모 창업 인큐베이터를 지원하는 양해각서를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동명대는 향후 델리대 대학원 박사과정 수료자를 동명대 전공교수로 특별채용 추천한다. 또 델리대 졸업생 중 한국과 인도를 연계하는 벤처기업 설립 희망자에게는 동명대가 연구 공간 등을 지원한다. 아울러 저자는 이인상 회화를 이해하는 개념으로 ‘본국산수’를 제시한다. 본국산수는 화가가 본국의 산수를 그린 그림을 의미하며, 풍경을 친견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저자는 “본국산수화는 진경산수화에 내포된 강한 민족주의적 함의는 떨어 버리되 자국의 산수를 대상으로 한 그림을 범주화함으로써 최소한의 주체적 시각을 담보한다”며 “이 개념은 동아시아 미술사 속에서 한국미술사의 다채로운 흐름을 주체적으로 읽어내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고 주장한다. 그는 또 이인상 회화가 중국 안휘파(安徽派) 영향을 받았다는 통념에 대해서도 실증적 근거가 부족하다고 강조한다. 회화를 소개한 1권은 1천16쪽, 서예를 모은 2권은 1천288쪽으로 총 2천304쪽 분량이다. 가격은 권당 10만원. (서울=연합뉴스) 송고골드만삭스 이어 서스쿼해나 그룹 가상화폐 공개거래 개시 ‘희귀성 높아 투기자산 선호”…”미래 결제수단 희망 사라져” 비판론도 송고”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북미회담 가까워져””北, IAEA 사찰 등 허용해야…美도 일정한 양보 필요”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19일(현지시간)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당한 성과라고 평가하면서도 미국이 북한의 양보에 상응하는 화답 조처를 할 지엔 의문을 표시했다.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경제연구소’ 아시아전략센터 게오르기 톨로라야 소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예상보다 더 큰 성과를 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스스로 부과했던 과제를 충분히 이행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을 포함한 북미 대화가 더 가까워졌다”고 진단했다. 톨로라야는 이어 “김 위원장이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을 폐쇄하는 것뿐 아니라 예상치 못했던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했으며 이는 상당히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이같은 북한의 약속을 들고 유엔 총회에 등장하는 것은 아주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원주=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강원 원주시가 국토부 공모사업 교통기반시설 구축사업 도시로 선정됐다. 원주시는 지능형교통체계( 송고IC 진입 4분 단축…교차로 통행속도 5.5→14.2km/h로 향상(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시 상습 정체 구간인 유성구 관평동 대덕대로 북대전IC 교차로에서 IC 진입이 한결 수월해진다. 그러면서 조 수석은 “국민의 기대심리가 대단히 높다”면서도 “정부 여당에서 오만한 심리가 작동할 경우 독선과 독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계했다. 오만과 아집, 자신만이 옳다는 독선을 버릴 필요가 있다고 했다. 구체적으로는 “일자리, 소득 증가 등에서 국민의 삶을 변화시키지 못하는 정부는 국민으로부터 버림받는다는 점을 유념해 성과 창출에 역량을 집중적으로 투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회의가 열린 지 두 달이 흘렀다. 여권 내부의 오만과 독선은 없었는지, 국민의 삶은 제대로 변화하고 있는지 현시점에서 되짚어 봐야 한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가톨릭교회가 최근 고위 사제의 성추문 논란으로 홍역을 치르는 가운데 인도 가톨릭계가 주교의 수녀 성폭행 의혹으로 발칵 뒤집혔다. 송고 (완도=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 완도군 무의도서 순회진료가 외딴섬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송고교란물질이 발병 및 진행에 영향을 줄 것으로 생각된다. 이미 다양한 동물실험에서 자궁내막증이 있는 실험군이 정상군보다 혈중 프탈레이트 농도가 높다는 보고가 있었다. 북미에서 시행한 비교적 큰 규모의 연구에서도 고농도 프탈레이트 노출은 자궁내막증 발병 위험을 2배 정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해선 씨 별세, 배병길(금융감독원 특수은행검사국 반장)·배외수·배태순·배병용(국민은행 부장)·배병호 씨 모친상 = 19일, 대구 달서구 월배로 중앙요양병원 장례식장 201호, 발인 21일 오전 7시 ☎ 053-627-4444 (서울=연합뉴스) 송고 NAVYA CEO Christophe Sapet는 “호주는 이 지역에서 신기술을 테스트하고, 선보이며, 설치하기 위한 전략적 국가”라며 “새로운 차량 기술에 대한 정부와 RAC의 열정, 혁신 및 이 지역에서 지역사회에 바로 스마트 이동성 솔루션을 공급해야 할 필요성을 고려한 끝에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실험을 진행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왕이 국무위원의 파키스탄 방문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이달 초 칸 총리 등을 만나 군사원조 중단 문제로 경색됐던 양국 관계를 회복하려는 제스처를 취한 직후 이뤄졌다. 미국과 파키스탄은 아프가니스탄 대테러전을 위해 협력하면서 한때 동맹으로 여겨질 정도로 돈독했으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해 초 테러리스트에게 피난처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군사원조 중단을 선언해 관계가 꼬였다. 파키스탄도 이러한 미국의 태도에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으면서 양측은 최근까지 날카롭게 대립해 왔다. 중국 역시 파키스탄에 상환 능력을 넘어선 자금을 투자해 경제위기를 초래했다는 비판을 받는다. 중국은 파키스탄에서 CPEC 사업을 비롯하여 총 620억 달러(약 70조원) 규모의 인프라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파키스탄은 이와 관련해 중국 주도 대형 인프라 사업을 재검토하고 중국과 사업조건을 재검토하려는 움직임을 보여 왔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가 정치권의 부패 일소를 위해 국회의원과 선출직 공무원, 왕실이 누려온 면책특권의 폐지를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국회의원뿐 아니라 판·검사와 고위 경찰관까지 광범위하게 누리고 있는 면책특권을 폐지하겠다는 이런 구상은 기득권 집단의 거센 반발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페드로 산체스 총리는 송고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정상이 합의문 내용을 공개한 지 약 1시간 만인 이날 0시께(미국 동부시간 기준) 트위터를 통해 “매우 흥분된다”고 평가하고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Nuclear inspections)을 허용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는 동안에 로켓과 핵 실험은 더 없을 것”이라며 “전쟁영웅들도 계속 송환될 것”이라고도 밝혔다. 팀공헌도는 타율보다 출루율…KBO 통산 출루율 1위 김태균도 주목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또 하나 의미 있는 이정표를 세웠다. 추신수는 9일(한국시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콜걸강추 방문경기에서 47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해 텍사스 구단 사상 최장 기록을 수립했다. 아직 KBO리그에서는 덜 조명받고 있지만, 현대 야구에서 출루가 지닌 의미는 매우 크다. 전통적인 야구기록에서는 타율·홈런·타점을 타자의 최대 가치로 여겼으나 1990년대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빌리 빈 단장이 OPS(출루율+장타율) 중심으로 선수를 기용해 저비용 고효율인 ‘머니볼’ 돌풍을 일으킨 뒤 출루율과 장타율이 새롭게 주목받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선수의 가치를 평가할 때 ‘대체선수 대비 승리기여도(WAR)’가 사용되기도 한다. 하지만 메이저리그나 KBO의 공식 기록이 아닌 콜걸샵 WAR는 투수보다 타자의 평가 수치가 높고 포지션별 가중치가 비합리적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공식기록상의 타율과 출루율을 단순히 비교하면 출루율이 팀 공헌도에서 앞선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KBO 기록위원회 한 관계자는 “타율은 개인의 타격 능력만 표시하는 수치이지만 사사구까지 포함되는 출루율은 일단 베이스에 많이 나가야 한다는 점에서 팀 공헌도에 더욱 높게 반영될 수 있다”고 말했다. 올 시즌 타율 0.293, 17홈런, 42타점, 출루율 0.399, 장타율 0.504를 기록 중인 추신수는 아메리칸리그에서 타율순위 16위, MLB 전체에서는 32위에 올랐다. 하지만 출루율은 아메리칸리그 4위, MLB 전체 7위에 오르며 최정상급 기량을 보여주고 있다. 추신수는 높은 출루율에 힘입어 OPS 0.903을 기록, 아메리칸리그에서는 9위이고 양 리그를 통틀어서는 16위에 올라있다. 특히 추신수는 통산 출루율에서도 0.380을 기록, 현역 선수 중 8위다. 메이저리그 143년 역사를 통틀면 118위에 랭크됐다. 2014년 추신수가 텍사스 레인저스 구단과 7년간 1억3천만 달러라는 특급 FA 계약을 맺은 것도 높은 출루율이 반영됐기 때문이다. 추신수는 계약 직전 해인 2013년 신시내티 레즈 유니폼을 입고 타율 0.285, 21홈런, 54타점에 출루율은 커리어 최고인 0.423을 기록, 메이저리그 전체 4위에 오르며 텍사스 구단의 러브콜을 받았다. 추신수가 올해 처음 올스타로 선발된 것도 연속 출루기록이 크게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군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한중어업협정 해상에서 조업 중인 중국어선에서 불이 나 해경이 진화를 하고 있다. 승선원들은 모두 무사히 구조됐다.(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17일 충남 천안 우정힐스CC에서 특장사(특수장비 장착차량 제작사) 대표 80여 명을 초청해 ‘2018 특장 CEO 초청 골프대회’를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특장차는 트럭의 뼈대 위에 각각의 목적에 맞는 특수장비를 장착해 제작한 차량으로, 내수 중형·대형 트럭 시장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핵심 분야다. 현대차는 최근 건설 경기 악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특장사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의 중요한 비즈니스 파트너인 특장사와 함께 협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유 이동성 서비스로 설계된 RAC Intellicar는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 정부와 자동차 제조업체 NAVYA가 지원하는 RAC 무인 차량 프로그램에 추가된 최신 차량이다. Based out of INVNT’s Sydney office, which was launched in April this year, Carter will be responsible for leading the company’s PR and marketing efforts on an international scale. Working in close collaboration with INVNT’s CEO, Scott Cullather and the agency’s growing number of offices in North America, EMEA and APAC, she will be responsible for driving awareness of the agency’s unique service offering and approach, its award-winning client work, and tribe of talented INVNTrs. 송고(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지난달 미국의 주택건설 경기가 호조를 보였다. 미 상무부는 8월 주택착공 건수가 연율 환산 128만2천 건으로 전월 대비 10만8천 건(9.2%) 증가했다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 전문가들의 예상치(124만 건)를 웃도는 수준이다. 다세대 주택 건설이 크게 늘면서 전체 증가세를 이끌었다고 상무부는 설명했다. 다만 건설 경기의 선행지표인 허가 건수는 8월 122만9천 건으로 전달 대비 5.7% 감소했다.소식통 “북중 관계 회복 등 정세변화 타고 영업 재개”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지난 1월 중국 당국의 자국 내 북한기업 폐쇄명령으로 폐업했던 북·중 접경 중국 도시의 북한식당이 최근 정세변화를 타고 재개장하거나 영업 재개를 준비하고 있다. 9일 연합뉴스가 확인한 바에 따르면 북중 접경지역인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시의 ‘코리안타운’으로 통하는 시타제(西塔街)의 북한식당인 ‘모란관’이 이번 주말을 맞아 8개월 만에 재개장했다. 재개장과 함께 그동안 불이 꺼져 깜깜했던 식당건물 1층 로비에 환하게 불이 켜졌고 종업원들이 로비 내부와 2층으로 이어지는 계단을 오르내리는 모습이 목격됐다. 모란관은 북한기업 폐쇄시한 하루 전이던 지난 1월 8일 오전 출입구에 휴업공고를 내고 영업을 중단했다. 이 북한식당은 시타에서도 터줏대감 격으로 평양 예술대학에 재학하는 학생들이 종업원으로 근무하면서 음악과 무용 등 화려한 공연을 펼치는 곳으로 유명했다. 모란관은 중국인 명의로 바꿔 등록하고 영업 재개를 준비해왔으나 복잡한 지분 구조를 바꾸는 과정이 길어지면서 지연된 것으로 알려졌다. 접경지역의 한 소식통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에 동참한 중국이 올해 초 자국 내 북한기업 폐쇄를 명령해 북한식당이 잇달아 문을 닫았으나 올 상반기에만 북중 정상회담이 3차례 열리는 등 북중 관계의 급속한 회복이 북한식당 영업재개 형태로 나타나고 있다”고 풀이했다. 역시 시타에서 중국 당국 폐쇄명령에 따라 지난 1월 10일부터 영업을 중단했던 ‘릉라도식당’은 최근 내부 수리하는 모습이 목격돼 영업 재개 임박이 점쳐졌다. 소식통은 “당국 폐쇄명령으로 문을 닫은 릉라도식당의 철제셔터문이 올라가고 수리를 위해 시멘트 콜걸후기 포대를 입구에 쌓아둔 모습이 최근 목격됐다”며 “냉장고 등 영업에 필요한 비품을 식당 내부로 들이는 것도 드러났다”고 말했다. 중국 당국 명령으로 지난 1월 문을 닫은 랴오닝성 단둥(丹東)의 최대 규모 북한식당인 류경식당도 지난 3월 첫 북중 정상회담이 열리고 나서 한 달 뒤인 지난 4월 하순 중국인 업주 명의로 바꾸고 영업을 재개한 바 있다.(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신용정보협회는 19일 임시총회를 열고 김근수 전 여신금융협회 회장을 새 회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행정고시 23회로 공직에 입문한 후 기획재정부 국고국장과 차관급인 여수세계박람회 사무총장을 거쳐 제10대 여신금융협회 회장을 역임했다. 김 회장 임기는 다음 달부터 3년이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텍사스주의 한 국경순찰대원이 부녀자 4명을 살해한 혐의로 지난 주말 구금됐다고 AP통신과 공영라디오 NPR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후안 데이비드 오티스(35)라는 순찰대원은 지난 15일 한 호텔 주차장에서 자신의 트럭에 숨어있다가 경찰에 붙잡혀 텍사스 러레이도 구치소에 수감됐다. 오티스는 여성 4명을 살해하고 5번째 피해자를 납치하려다 피해자가 도망쳐 경찰에 신고하면서 범행이 발각됐다. 오티스가 살해한 이들은 대부분 직업 성매매 여성으로 이들 중 한 명은 성전환자라고 AP는 전했다. 웹카운티 검찰청의 이시드로 알라니스 검사는 현지신문 텍사스 트리뷴에 “5번째 피해자가 자발적으로 용의자를 따라갔다가 신변에 위협을 느끼고 주유소에서 달아난 뒤 경찰에 신고했다”면서 “우리 의견으로는 최근 일련의 연쇄 살인에 관련된 용의자는 오티스 한 명뿐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에 신고한 피해자는 용의자가 1주 전 살해된 멜리사 라미레스(29)라는 여성에 대해 말하는 것을 듣고 연쇄살인범일지 모른다는 생각에 필사적으로 도망쳤다고 진술했다. 최근 살해된 여성은 머리에 총상을 입고 숨진 채로 발견됐다. 그보다 앞서 숨진 42세 여성도 총으로 살해됐으며 시신이 도로에 유기됐다. 알라니스 검사는 “용의자가 자신의 트럭을 타고 다니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면서 “순찰대 근무를 하지 않는 비번 시간대에 범행한 것 같다. 범행 후에도 태연하게 일상적으로 순찰 근무를 했다”고 말했다.애플 아이폰 가격 20% 상승할 것으로 예상(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미국의 고액 관세를 회피하고자 세계 최대 전자기기 위탁생산업체인 대만 폭스콘(Foxconn·훙하이정밀)이 미국에 애플의 아이폰 조립공장 2곳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12일 보도했다. (베이징, 중국 2018년 9월 10일 AsiaNet=연합뉴스) 랜섬웨어 발생, TSMC의 생산 중단, 싱가포르에서 건강데이터 악용 등과 같은 사건은 인터넷 보안 위협이 오프라인 세계에 미치는 영향을 보여주는 사례다. 새로운 시대가 도래하고 확실한 인터넷 보안의 시대가 끝남에 따라, 이달 4~6일에 열린 Internet Security Conference(ISP)에서 중국의 인터넷 보안 전문가와 종사자들이 빅 데이터의 총체적인 모니터링과 보호를 위한 국제적 조정과 공유를 촉구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헬스케어 그룹 바디프랜드가 명품 브랜드 ‘디올’ 출신 이종규 대표를 유럽 법인장으로 영입하며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섰다. 이종규 법인장은 디올 코리아, 보테가베네타 코리아에서 한국 대표를 지냈고 구찌 코리아에서 최고운영책임자( 송고[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신문은 김 위원장이 반복해서 비핵화 의지를 밝히고 특히 영변에 있는 메인 핵발전소를 폐쇄하고 국제 사찰단의 입국도 허용하기로 했다고 전하면서 하지만 언제 어떻게 이를 실시할지는 불투명하고 북한이 반대급부를 무엇을 원하는지도 명확하지 않다고 밝혔다. 또 신문은 영변에는 핵무기를 만드는 플루토늄을 생산할 수 있는 원자로와 재처리시설이 있으며, 또 다른 핵무기 생산 방식인 우라늄농축을 위한 공장도 있다고 소개했다. 세계 도시·국가 역출장안마 비교 통계 사이트인 넘베오(NUMBEO)의 PIR 통계도 언론이나 업계에서 종종 인용되는데 KIEP 보고서와는 큰 차이가 있다. 이 사이트는 전 세계 사용자들이 직접 입력한 자료를 기반으로 통계를 작성하는데, 지난해 서울의 PIR는 17.82로 257개 도시 가운데 33위였다. 서울의 PIR가 KIEP의 분석보다 훨씬 높았지만, KIEP 보고서에서 서울보다 수치가 낮았던 런던(27.80), 싱가포르(21.63), 도쿄(19.88) 등이 서울보다 상위에 랭크돼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이 통계를 근거로 서울의 집값이 해외 주요 도시와 비교해 과도한 수준은 아니며 추가 상승 여력이 있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새로운 유·무기 하이브리드 제조 기술을 제시한 만큼 차세대 두루마리 디스플레이 분야에도 응용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내다봤다.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미래소재 디스커버리 사업 지원으로 수행했다. 성과를 담은 논문은 지난 송고한양대 성명모 교수팀 “접거나 펴는 디스플레이 추가 연구” — 조선화에 관심을 두게 된 출장안마 계기는. ▲ 미국에서 화가로 활동하던 내가 조선화를 처음 접한 때가 2010년이다. 나 역시 반공교육을 받고 자란 세대여서 북한 예술작품에 대한 선입견이 컸다. 그런데 작품을 처음 보는 순간 전율이 왔다. ‘공산주의 체제하의 북한 그림이 이렇게 시적이고 낭만적일까’하는 느낌이 들었다. 충격이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규정하는 사회주의 사실주의와는 다른 작품이었다. 창작의 자유가 없는 척박한 환경에서 인간 내면의 깊은 감성을 담아낸 조선화가 패러독스(역설)로 내게 다가왔다. 그래서 광주비엔날레 기획전의 이름도 ‘북한미술 : 사실주의의 패러독스’로 달았다. 화가로서 궁금증이 샘 솟듯 했다. ‘이런 미술을 하는 작가들이 있구나’, ‘어떻게 이런 그림이 나오나?’, ‘북한미술에는 또 뭐가 있을까?’하는 느낌과 물음이 꼬리를 물었다. 그래서 지난 8년간 북한을 드나들며 연구를 시작했다. 북한미술을 ‘빨갱이 그림’이라고 무조건 외면할 일이 아니다. 북한은 자유세계에서 표현하는 미술과는 완전히 다르다. 그 ‘다름’을 인정하면 조선화가 제대로 보인다.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권준우 기자 = 19일 오후 1시 20분께 경기 화성의 한 반도체 세정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헬기를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공장 내부에서 반도체 세정작업에 사용하는 불산이 발견됨에 따라 소방당국은 인근 주민들을 대피시켰으나 다행히 공장 주변 공기에서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사회 본문배너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관 460여명과 헬기 2대 등 장비 40여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비핵화 조치 관련 남북간 ‘미국 만족할 최저 수준’ 합의 가능성”남북정상,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문 서명하고 교환 / 연합뉴스 (Yonhapnews) 하남시는 신세계그룹이 미사강변도시 부지에 추진하는 온라인센터 계획에 반대한다는 공문을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보내고, 앞으로 신세계 측과 관내 대체부지를 찾는 데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IT/과학 본문배너 그동안 하남시는 지역 주민이 반대하는 온라인센터 건립은 안 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내부적으로는 온라인센터 본사 입점에 따른 경제적 효과와 교통 문제, 환경 문제 등을 다각도로 검토하며 신세계 측과 의견을 교환해왔다. 그러나 신세계 측으로부터 미사지구 검토부지에는 온라인센터 본사 인력 전체가 근무할 공간이 부족해 일부 기능의 이전만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확인, 이러한 온라인센터 계획은 지역 발전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결론 내렸다. 물류 기능이 들어오면 교통난과 안전·환경 문제 등으로 주민 불편이 커질 것이라며 온라인센터가 들어오는 것에 강하게 반대해온 지역 주민들 역시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도 고려했다. 하남시는 신세계와 두 차례 비공식 면담을 통해 미사지구 검토부지에 대한 검토와 온라인센터 본사 이전 문제를 논의했지만, 접점 찾기에 실패했다. 시 관계자는 “미사지구 내 온라인센터 추진이 사실상 어려워진 만큼 앞으로 신세계 측과 하남 지역에서 대체부지를 찾는 데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심재철 “해당 자료에 정부 업무추진비 등 불법사용 정황…횡령 해당될 수 있어”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이슬기 기자 =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 보좌진이 국가 재정정보를 무단으로 열람·유출했다는 의혹이 여야 공방으로 격화되고 있다. ◇ 오존농도 0.01ppm 높아지면 영유아 천식 위험 82% 증가 오존의 노출 경로는 주로 호흡기를 통한 흡입과 눈 및 피부 등의 접촉이다. 지금까지 보고된 각종 연구결과를 보면 오존 노출은 심장병, 기관지염, 폐기종, 천식 악화, 폐용량 감소 및 호흡곤란 등과 연관성이 있다. 낮은 농도에서도 가슴 통증, 기침, 메스꺼움, 인후 자극, 충혈과 같은 건강문제를 일으킨다. 이 중에서도 가장 강력한 연결고리가 천식인데, 특히 아이들이 위험하다. 최근 캐나다 소아 전문병원(The Hospital for Sick Children) 연구팀이 미국흉부학회 국제회의에서 발표한 논문을 보면 출생 이후 오존에 노출된 아이들은 만 3세가 될 때까지 천식 발병 위험이 82%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캐나다 토론토에 사는 어린이 1천881명을 출생 이후 평균 13세까지 추적 관찰한 결과다. 연구팀은 오존 노출과 천식, 알레르기비염, 습진 등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이 결과 조사 기간 중 질병 발생률은 천식 31%, 알레르기 비염 42%, 습진 76%였다. 천식만 보면 평균 발생 연령은 3세였고, 오존농도가 0.01ppm 증가할 때마다 발생 위험이 82% 높아졌다. 반면 다른 대기오염물질인 초미세먼지(PM2.5)나 이산화질소의 경우 천식과는 상관성이 없었다. 연구팀은 오존이 항산화력(antioxidant activity)을 감소시키고 호흡기관의 염증을 유발해 폐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어린이의 경우 폐와 다른 호흡기관이 작은 데다, 빠르고 깊게 호흡하는 야외 신체활동을 더 많이 하기 때문에 오존이 호흡기 질환의 위험도를 더 높인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암수살인’은 감정의 과잉이 없는 영화다. 기존 형사물이 보여준 잔인한 살해 장면이나 자극적인 폭력, 선정적인 연출도 배제했다. 힘을 빼고 담담하게 스토리를 풀어나가지만 묵직한 메시지를 던진다. 일각에서는 기존 형사물 클리셰라고도 할 수 있는 장면이 빠진 데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그러나 김윤석은 “그런 연기가 없어서 정말 좋았다”고 말했다. “필요 없이 감정을 끌어올리고 극적으로 보여야 하는 연기는 정말 괴로워요. 다짜고짜 책상을 칠 필요가 어디 있어요. 이성적으로 하면 되는데 광기를 드러내는 연기는 저뿐 아니라 모든 연기자가 괴로워해요. 이 영화는 느리더라도 차분하게 접근하는 방식이 마음에 들더라고요.” 이 같은 맥락에서 그는 김형민 형사를 연기하면서 떠오른 캐릭터로 ‘형사 콜롬보’를 꼽았다. “작은 몸 안에 굉장한 것이 숨어 있는 캐릭터에요. 사건에 접근하는 방향이나 내면의 결이 김형민과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김기훈 황재하 기자 = “성매매특별법 시행 전 하루 손님 수가 송고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했지만, 전체 수출의 95%가 자사 브랜드 제품이 아닌 주문자 상표 부착 방식(OEM)이었다. 독자 브랜드로 경쟁하는 게 아닌 OEM 생산 방식은 당장 많은 돈을 벌게 해줬지만, 나이키나 리복 등 외국 업체가 이른바 `갑이’었기 때문에 거래계약이 해지되면 모든 게 끝나는 함정과도 같았다. 노사분규까지 더해지면서 신발산업의 중심에 있던 부산은 고스란히 직격탄을 맞았다. 삼화고무, 진양화학, 태화고무, 대양고무 등 쟁쟁하던 회사가 도산할 수밖에 없었다. 1980년대까지 수출 실적 선두를 지키던 삼화고무는 수출주문 감소와 자금난 탓에 1992년 9월 신발회사 가운데 제일 먼저 도산했다. 진양화학은 최대 신발 수입국이던 미국이 한국의 신발 수입제한 조치를 발동하면서 경영 위기를 맞아 1983년에 법정관리에 들어갔다. 이후 경영 합리화 과정과 구조조정 등을 거쳐 1992년에 신발 생산을 완전히 중단했다. 1989년 기준 연 매출이 1천245억원이던 태화고무도 1991년에 나이키가 거래를 중단하면서 경영난이 심각해져 1994년에 신발 생산을 중단했다. 신발회사가 있던 곳에는 언제 그랬냐는 듯 아파트 등이 들어서 대부분이 그 자취를 감췄고, 직원들은 뿔뿔이 흩어졌다. 부산의 신발회사에서 청춘을 보냈던 사람들은 당시 회사에서 늘 듣던 이 말을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 “인류가 신발을 신고 다니는 한 신발사업은 망하지 않는다.” 남북 정상은 남북관계 개선과 관련해서도 “교류와 협력을 더욱 증대시키고, 민족 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들을 강구해나가기로 했다”라는 내용을 선언문에 담았다. 군사긴장 완화에 대해선 “한반도 전 지역에서의 실질적인 전쟁위험 제거와 근본적인 적대관계 해소를 이어나가기로 했다”고 했고, 함께 채택된 ‘군사분야 합의서’를 통해 어떠한 경우에도 무력을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두 정상은 이번 선언을 통해 실질적 종전을 선언했다”라고까지 의미를 부여했다. 남북은 선언문 마지막 항목인 6번에선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가까운 시일 안은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 안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답방이 이뤄지면 분단 후 북한 최고지도자로선 처음으로 한국 땅을 밟는 것이다. 문 대통령으로선 ‘9월 남북정상회담→북미정상회담→연내 종전선언’으로 이어지는 비핵화 로드맵에 4차 남북정상회담이라는 이벤트가 더해진 셈이다. 일각에선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이나 종전선언이 성사될 수 있으리라는 관측도 나오지만, 윤 수석은 브리핑에서 “아무것도 정해지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느림보’ 이동하며 폭우 쏟아내…범람 피해 수천명 대피, 94만가구 정전트럼프, 트위터로 피해자 유족 애도”비무장지대서 급진조직 몰아내기로”…전면 군사공격 연기 합의한 듯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와 터키가 정부군과 반군 간 대치로 군사적 긴장이 고조된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주(州)에 비무장지대를 창설하기로 17일(현지시간) 합의했다. 시리아 정부군의 이들립 군사공격을 늦추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남부 도시 소치에서 4시간 이상 회담하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푸틴 대통령이 회담 뒤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다. 앞서 이달 7일 테헤란에서 열린 러시아·이란·터키 정상회의에서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들립에서 휴전을 시행하자고 제안했으나,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대테러전이 우선순위라며 휴전을 거부했다. 차우쇼을루 장관은 터키정부가 여전히 휴전 합의를 도출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들립에서 대(對)테러전에 기꺼이 협력하겠다고 말해, 러시아·시리아군의 제한적인 군사작전은 용인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외교부는 성명에서 독일어와 라딘어(이탈리아 돌로미티 산악 지역에서 사용하는 언어)를 사용하는 알토 아디제 주민을 겨냥한 오스트리아 정부의 계획은 양국의 상호 평화와 신뢰 분위기를 저해하는 것”이라며 “엔초 모아베로 이탈리아 외무장관은 이런 상황에서는 회담에 응할 수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어 “수많은 이탈리아인들과 오스트리아인들의 피로 점철된 송고이물질 제거에만 사용해야…눈 관리 기본은 ‘청결한 손'(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미세먼지에 황사, 스모그, 꽃가루까지 극성인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이럴 때면 많은 사람이 호흡기질환을 먼저 떠올리지만, 사실 위험에 가장 먼저 노출되는 건 눈이다. 우리 인체기관 중 유일하게 점막이 밖으로 노출돼 있어 외부 자극에 민감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미세먼지 전용 마스크를 착용해도 눈은 보호하기가 쉽지 않다. 이러면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게 안구 세정제다. 현재 국내에서는 수입 제품과 국내 제품 등 모두 4종의 안구 세정제가 판매 중으로, 관련 시장도 점점 커지고 있다. 일본 제약회사가 개발해 국내에 수입 판매되고 있는 A 제품의 경우 일본에서 연간 400억원의 매출을 올린 데 이어 국내에서도 수입 첫해에 연매출 40억원을 기록했다. 안구 세정제는 요즘처럼 미세먼지와 꽃가루가 많은 날 외출 후 이물질 제거에 사용하면 도움이 된다. 하지만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과도하게 사용하면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테메르 행정부가 사실상 국정 수행 능력을 상실했다고 지적했다. 테메르는 부통령으로 재임 중이던 지난 송고 방문객은 이 센터에서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삼성전자가 보유한 첨단 기술을 두루 접할 수 있다. 홍현칠 삼성전자 서남아총괄 부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오늘날의 소비자, 특히 밀레니얼 세대는 독특한 경험을 추구한다”며 “삼성 오페라하우스는 이들을 포함한 많은 소비자와의 교감을 통해 이제까지와는 다른 경험을 제공하는 인도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센터에는 360도로 움직이는 4차원(4D) 의자 등 첨단 기술이 어우러진 여러 체험 장비도 마련됐다.파장 커지자 성명 “결코 일어난적 없는 일…법사위에 진술하겠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브렛 캐버노 미국 연방대법관 지명자는 송고(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관세청은 19일 서울세관 대강당에서 ‘2018년 관세청 정부 혁신 우수사례 공유대회’를 열었다. Media Contact: Courtney Hill, Global Brand Marketing Specialist Phone: 847-405-7041 Email: LBS-GlobalMarketing@leicabiosystems.com(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보코하람이 지난달 31일 나이지리아 군기지를 공격해 최소 30명의 군인이 사망했다고 AFP통신이 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니제르와 국경을 접한 나이지리아 북동부 보르노 주(州)에 있는 자리 마을에서 전날 중화기로 무장한 보코하람 대원 수십 명이 군기지를 공격해 이 같은 인명피해가 발생했다고 현지 군 소식통이 전했다. 군 소식통은 “중화기를 든 수십 명이 오후 4시께 트럭을 타고 들이닥쳐 군인들이 1시간여에 걸쳐 전투를 벌였다”면서 “우리는 최소 30명의 장병을 잃었다”라고 밝혔다. 나이지리아군은 이날 성명을 내고 전날 오후 군 병력이 자리 마을에서 보코하람을 성공적으로 물리쳤다고 밝혔으나 군의 피해 상황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보코하람은 최근 몇 달간 나이지리아 군기지에 대한 공격을 부쩍 강화하고 나서 보코하람이 패퇴했다는 군의 공식 발표를 무색하게 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보코하람이 인근 가룬다 마을을 공격해 나이지리아 군인 17명이 숨지고 14명이 다쳤다. 나이지리아군은 종종 보코하람과의 전투에서 군의 피해 내용에 대한 보도를 반박하거나 피해 규모를 축소해 왔다. 지난 7월 14일에는 인근 요베주의 질리 군기지가 보코하람의 공격을 받아 수십 명의 사상자와 행방불명자가 발생했지만, 당시 군은’ 전력을 가다듬어 이들 반군을 물리쳤다’고만 발표했다. 보코하람은 지난달 30일에도 차드 호 인근 아르제 타운의 군 캠프에 박격포 공격을 감행, 수 명의 나이지리아 군인이 사망했다고 주장했으나 군의 공식 발표는 없었다. 지난 9년간 이어진 보코하람의 공격으로 북동부 지방을 중심으로 나이지리아에선 2만여 명이 사망하고 260만 명이 피란길에 올랐다. 보코하람은 인근국 차드와 니제르에서도 군인과 민간인을 겨냥한 공격을 감행하고 있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전쟁의 목적이 평화이듯 노동의 목적은 여가’라고 했다. 임금 노동이 주를 이루는 현대에서 노동은 기본권이자 생존권이다. 노동 없이 여가가 불가능하지만, 노동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여가를 위한 수단이기도 하다. ▲ 한양대 박물관은 10월부터 11월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2시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서울인(人), 서울을 얼마나 아시나요’를 주제로 인문학 특강을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특강은 선착순으로 신청 가능하며 자세한 정보는 한양대 박물관 홈페이지(https://museumuf.hanyang.ac.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이봉석·차지연 기자 = “누님, 이렇게 바꿉시다. 누님 냄새라도 맡게…” 남측 김현욱(61) 씨는 갑자기 자신의 양복 주머니에서 갈색 체크무늬 손수건을 꺼내 북측의 누이 김영심(71) 씨의 분홍색 줄무늬 손수건과 맞바꾸면서 이렇게 말했다. 현욱씨는 취재단에 “그냥 갑자기 주고 싶었다. 마지막이니까. 내일은 또 못 볼 수도 있잖아요…”라며 말끝을 흐렸다. 추석 앞 소통간담회서 소상공인 지원 조례·전담부서 신설 등 건의 쏟아져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김경수 경남지사는 송고추석 앞 소통간담회서 소상공인 지원 조례·전담부서 신설 등 건의 쏟아져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김경수 경남지사는 송고 대법원은 이날 오전 청사에서 ‘사법부 70주년 기념행사’를 했지만, 분위기는 그 어느 때보다 무거웠다고 한다. 그만큼 법원이 현재 직면한 현실은 엄중하다고 할 수 있다. 지난해 파문을 일으킨 ‘사법부 블랙리스트’는 법원의 자체 조사에도 의혹이 해소되지 못했고, 검찰수사 과정에서 법원행정처의 직권남용, 재판거래라는 대형 의혹이 새로 불거졌다. 이로 인해 전·현직 판사들이 검찰수사 선상에 올라있고, 지난 6일엔 비자금 조성 의혹과 관련해 대법원이 압수수색당하기도 했다. 대법원 압수수색은 사법부 사상 처음이라 법원으로선 더욱 치욕적인 사건이었다.

Share and Enjoy:
  • Print
  • Digg
  • Sphinn
  • del.icio.us
  • Facebook
  • Mixx
  • Google Bookmarks
  • Blogplay
  • LinkedIn
  • MySpace
  • Ping.fm
  • Posterous
  • RSS
  • StumbleUpon
  • Technorati
  • Twitter
  • Yahoo! Buzz
Read More
TOP

복잡한 국제정치 역학과 지정학적

복잡한 국제정치 역학과 지정학적 요소가 작용하는 엄중한 현실 속에서 우리는 북한과 미국을 상대하며 평화와 번영을 위한 한반도 운전자 역할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이런 사정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모를 리 없다. 평양 정상회담에서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우리의 노력에 적극 화답해야 하는 또 다른 이유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하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중국의 노력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그는 “이곳에 온 이후로 이런 루머를 얼마나 많이 겪었나? (경질설은) 곧 사그라들고, 사람들은 다음 루머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동네가 늘 그렇다”며 “유머 감각을 잃지 말라”고 덧붙였다. 매티스 장관의 이번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임기를 절반 남겨두고 내각을 개편할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는 가운데 가장 직접적으로 경질설을 언급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 5일 매티스 장관을 두고 “그는 바로 그 자리에 있을 것이며, 우리는 그와 함께해 기쁘다”고 밝히며 국방장관 교체설을 부인한 바 있다. NYT는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매티스 장관의 속마음이 민주당에 있다고 보고 그를 싫어하고 있다는 미 의회 및 국방부 관리의 인터뷰를 토대로 매티스 장관의 교체 가능성을 전한 바 있다. 신문은 이와 함께 올해 국가안보 부보좌관으로 중용된 미라 리카르델과 전·현직 관리들도 매티스 장관에 반감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최근 출간된 ‘워터게이트’ 특종기자 밥 우드워드의 신간 ‘공포’에 따르면, 매티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초등학교 5, 6학년 수준의 이해력과 행동을 보인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매티스 장관은 이 같은 저서 내용을 강력히 부인했다. 유럽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및 우방국과 벌이는 무역전쟁과 이란 핵협정 탈퇴 등으로 외교적 혼란이 가중되자 매티스 장관의 존재감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제6회 당선작 장편소설 ‘콜센터’ 작가 김의경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연합뉴스와 수림문화재단이 제정한 수림문학상 제6회 당선작 ‘콜센터’는 김의경(40) 작가가 실제로 콜센터에서 일한 경험을 바탕으로 한 장편소설이다. 그만큼 작품에 담긴 상황과 인물들 이야기가 눈으로 보듯 생생하게 펼쳐진다. 18일 만난 작가는 이 소설을 쓰게 된 배경을 이렇게 밝혔다. “콜센터에서 상담원으로 일하면서 모멸감을 주는 말을 많이 들었어요. ‘목소리가 섹시하다’는 둥 성희롱도 종종 당했죠. 처음에는 심한 얘길 들으면 몇 시간 동안 몸이 부들부들 떨렸어요. 계속 일하다 보면 그런 감정이 조금씩 줄어들긴 하는데, 그래도 익숙해지진 않더라고요. 너무 괴로울 땐 그 사람 주소를 적어놔요. ‘언제 찾아가서 돌멩이를 던져주겠다’ 생각하죠. 그러다 또 시간이 지나면 잊어버리고…그런 일이 반복되는데, 그 이야기를 소설로 꼭 써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어요.” 작가는 4년여 전 6개월간 피자 배달 주문 전화를 받는 콜센터에서 일했다. 작가로 등단하기 전 생계를 위해 일했는데, 어느 ‘진상 고객’ 전화를 받고 침울해 있을 때 몇 달 전 응모한 ‘한경 청년신춘문예’에 당선됐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렇게 등단의 꿈을 이루며 콜센터 일을 그만뒀다. 이후 콜센터를 배경으로 “엉뚱한 추리소설”을 썼다가 별로 재미없다는 주변 반응에 쓰레기통에 버리고, 시간이 조금 흐른 작년 상반기 좀 더 현실적인 이야기로 다시 썼다. 이번엔 재미있다는 주변 반응에 힘을 얻어 수림문학상 공모에 냈고, 마침내 결실을 봤다. 그는 “당선 소식을 듣고 며칠째 구름 위에 떠 있는 것처럼 기분이 좋다”고 했다. — 조선화에 관심을 두게 된 계기는. ▲ 미국에서 화가로 활동하던 내가 조선화를 처음 접한 때가 2010년이다. 나 역시 반공교육을 받고 자란 세대여서 북한 예술작품에 대한 선입견이 컸다. 그런데 작품을 처음 보는 순간 전율이 왔다. ‘공산주의 체제하의 북한 그림이 이렇게 시적이고 낭만적일까’하는 느낌이 들었다. 충격이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규정하는 사회주의 사실주의와는 다른 작품이었다. 창작의 자유가 없는 척박한 환경에서 인간 내면의 깊은 감성을 담아낸 조선화가 패러독스(역설)로 내게 다가왔다. 그래서 광주비엔날레 기획전의 이름도 ‘북한미술 : 사실주의의 패러독스’로 달았다. 화가로서 궁금증이 샘 솟듯 했다. ‘이런 미술을 하는 작가들이 있구나’, ‘어떻게 이런 그림이 나오나?’, ‘북한미술에는 또 뭐가 있을까?’하는 느낌과 물음이 꼬리를 물었다. 그래서 지난 8년간 북한을 드나들며 연구를 시작했다. 북한미술을 ‘빨갱이 그림’이라고 무조건 외면할 일이 아니다. 북한은 자유세계에서 표현하는 미술과는 완전히 다르다. 그 ‘다름’을 인정하면 조선화가 제대로 보인다. — 소득주도성장을 보완하기 위해 꺼낼 다른 카드는. ▲ 우리 경제가 최저임금 인상 수준을 감당할 수 있도록 흡수 능력을 키워주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자영업자 대책, 근로장려세제( 송고

문 대통령의 비핵화 중재자 역할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비핵화라는 사안 자체가 엄중한 것은 물론 오랜 기간 적대관계였던 북한과 미국 사이를 조율해야 하기 때문이다. 임 실장도 “비핵화라는 무거운 의제가 정상회담을 누르고 있다”며 “이번 회담에 대한 어떤 낙관적 전망도 하기 어렵게 하는 대목”이라고 토로할 정도다. 그러나 비핵화에 대한 희망은 있다. 북한은 지난 4월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통해 ‘핵무력·경제건설 병진노선’의 종료를 선언하고, ‘경제건설 총력집중’을 새 노선으로 제시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이번 평양회담을 조율하기 위해 방북한 특사단을 만난 자리에서 ‘2021년 1월까지인 트럼프 임기 중 비핵화를 하겠다’고 시간표를 밝혔고, ‘종전선언은 한미동맹 해체와 주한미군 철수와는 무관하다’고 진전된 메시지를 내놓은 바 있다. 프랑스는 또한 의과대학 교육 시스템도 대대적으로 개편한다. 현재처럼 의대 송고 (공주=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오는 9월 14∼22일 충남 공주와 부여 일원에서 열리는 백제문화제에서는 ‘한류원조 백제’를 만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2일 공주시에 따르면 올해로 64회를 맞는 백제문화제는 ‘한류원조! 백제를 즐기다’라는 주제로 꾸민다. 백제의 춤과 노래를 부주제로 삼고 백제문화 역사성을 바탕으로 차별화한 행사를 준비할 계획이다. 일본, 중국, 동남아 등 외국인 관람객 유치를 위한 어울림 K-POP 페스티벌, 공주 캐릭터 페어, 전통문화예술 공연 등이 마련된다. About Honor Honor is a leading smartphone e-brand. In line with its slogan, “For the Brave”, the brand was created to meet the needs of digital natives through internet-optimized products that offer superior user experiences, inspire action, foster creativity and empower the young to achieve their dreams. In doing this, Honor has set itself apart by showcasing its own bravery to do things differently and to take the steps needed to usher in the latest technologies and innovations for its customers. 질병관리본부는 본부 내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설치하고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했다. 행정안전부는 메르스 대책지원본부를 가동했으며, 각 지방자치단체도 방역대책본부를 만들어 확산 차단에 주력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에도 검역 단계에서 허점이 눈에 띈다. 이 환자는 인천공항에서 검역관에게 설사가 있었다고 신고했다. 검역관은 체온이 정상이고 호흡기 증상이 보이지 않자 이 환자를 통과시켰다. 그러나 4시간 만에 병원에서는 발열과 가래, 폐렴 증상을 확인하고 메르스 의심환자로 보건당국에 신고했다. 메르스의 증상으로 호흡기 증상뿐 아니라 설사와 구토 같은 소화기 증상도 무시할 수 없다. 게다가 이 환자는 설사로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한 이력이 있었다. 메르스는 상당수가 의료기관에서 다른 환자와의 접촉을 통해 발생하기 때문에 이러한 이력은 소홀히 넘겨서는 안 된다. The “International Robot Contest” to be held in Hall 1 of Exhibition Center I is a global event that has been participated in by various types of competitors including students (elementary, middle school, high school, and college) and adults. The theme for this year is “The Coexistence of Humans and Robots.” Based on this theme and a set of contest rules, participants will make robots and compete with each other in the areas of robot performance and in carrying out the missions. The 2018 International Robot Contest consists of 11 competitions and 29 categories. 타이어코드는 고강도섬유가 직물형태로 타이어에 들어가 타이어의 뼈대 역할을 하는 섬유보강재로, 자동차의 안전과 성능에 영향을 미치는 출장안마 중요 소재다. 장 대표이사는 ” 송고김정은 “핵무기 없는 평화의 땅 노력 확약”…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 연합뉴스 (Yonhapnews) 2020년 하계올림픽을 비롯한 국제경기의 공동 출전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동시에 2032년 하계올림픽을 남북 공동으로 유치하는 데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남북은 또 10·4 선언 11주년을 뜻깊게 기념하기 위한 행사들을 의의 있게 개최하고 3·1운동 100주년을 남북이 공동으로 기념하는 한편, 이를 위한 실무적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 남북 정상은 이번 선언을 통해 판문점선언 이후 남북 당국 간 긴밀한 대화와 소통, 다방면적인 민간 교류와 협력이 진행됐고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획기적 조치가 취해지는 등 훌륭한 성과들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또한 민족자주와 민족자결의 원칙을 재확인하고, 남북관계를 민족적 화해와 협력, 확고한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해 일관되고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현재의 남북관계 발전을 통일로 이어갈 것을 바라는 온 겨레의 지향과 여망을 정책적으로 실현하기 위해 노력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대구에서 붉은 불개미가 나타나자 주민은 불안한 반응을 보였다. 아파트 공사장 앞에 앉아있던 김모( 송고일제강점기 전국 3대 우시장…한우 갈비 구하기 쉬워화춘옥 갈비가 원조…삼부자 갈비 이후 동수원 시대 열어(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경기 수원은 갈비 요리의 본고장으로 불린다. 전국 다른 곳에도 지역의 이름을 붙인 갈빗집들이 존재하지만, ‘수원 갈비’의 명성에는 미치지 못한다.(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벨기에 수도 브뤼셀에서 17일 오전 한 남성이 경찰관을 흉기로 공격해 다치게 한 뒤 다른 경찰관이 쏜 총에 맞고 현장에서 체포됐다고 RTBF 방송을 비롯한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0분께 브뤼셀 시내 북쪽에 출장여대생 있는 막시밀리앙공원 인근에서 한 남성이 흉기를 들고 순찰 중이던 경찰관의 얼굴을 공격했다.한국외대·코트라와 업무협약 체결(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금융그룹은 18일 한국외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와 ‘청년 해외취업 지원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청년 해외취업 지원 사업은 해외취업을 희망하는 청년 100명을 선발해 국내외 연수를 통해 이들의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고 해외취업 알선까지 지원하는 사회책임프로그램이다. 일본과 베트남 취업 교육프로그램에 선발된 청년들은 ▲ 어학 및 직무 역량 강화ㆍ이문화 교육 ▲ 현지 기업방문 및 실무 직무 교육 ▲ 선배 기업인과의 만남 및 멘토링 교육 등을 지원받는다.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은 “청년들이 글로벌 역량을 갖춘 인재로 성장해 해외취업의 어려운 관문을 뚫고 더 큰 꿈을 꿀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희망사회 프로젝트’를 지속해서 추진해 모두의 꿈이 이루어지는 희망사회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3650리트 3650(“삼육오공”)리트는 완벽하게 통합된 전국 CRE 투자 및 서비스 기업으로서 마이애미에 본사가 있으며 뉴욕, 시카고, 로스앤젤레스와 뉴포트비치에 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3650리트와 동사의 관계사들은 미국 전역에 18만6천 제곱미터 이상의 상업용 부동산을 소유 혹은 관리하고 있다. 3650은 차입자들과 지분 파트너들이 향상 진화하고 있는 CRE 분야에서 현금 흐름을 최대화하고 가치를 증대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목표를 통해 10년까지의 대출을 3천650일 동안 서비스하고 자산을 관리해준다는 동사의 약속을 의미한다. 동사는 조나단 로스, 토비 콥과 저스틴 케네디가 공동 창업했다. 상세 정보가 필요할 경우 www.3650REIT.com을 방문하기 바란다. 통계청은 원래 주요 경제통계를 금융시장 장중 또는 장전에 발표하다가 2004년 2월에 오전 7시 30분으로 일원화했다. 금융시장이 열려 있는 시간에 경제통계를 발표하면 정보 비대칭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장중 발표’를 하게 되면 기관투자가들은 유리하고, 개미 투자자들은 불리할 수밖에 없다. 정보 확보력과 분석력에서 차이가 나기 때문이다. 이런 불공평을 해결하기 위해 금융시장이 열리기 전에 통계를 발표하는 것은 누가 봐도 합리적이었다. ※ 난민인권센터 김규환 대표는 성공회대에서 교직원으로 재직하면서 1999년부터 버마(미얀마) 난민을 돕는 시민단체에서 10년간 일했다. 그 경험을 바탕으로 종교적 색채 없이 난민을 돕자는 취지에서 뜻을 같이하는 인사들과 함께 2009년 난민인권센터를 결성했다. 송고 송고동반성장위·포스코건설·서울보증보험과 체결(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은행은 동반성장위원회, 포스코건설, 서울보증보험과 포스코건설 중소 협력기업 금융지원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포스코건설은 수급계약을 체결한 후 계약이행에 필요한 자금이 부족한 협력기업을 신한은행에 추천하고, 신한은행은 계약금액의 일정 범위에서 운전자금 대출을 지원한다. 신한은행은 이를 위한 전용 대출상품을 개발해 다음달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보증보험은 추천 기업이 별도 담보 없이 안정적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보증서를 제공하고, 동반성장위원회는 대기업과 중소 협력업체간 동반성장 문화가 확산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이번 협약은 대기업과 협력기업의 동반성장을 지원하는 새로운 형태의 상생협력 모델”이라며 “신한은행은 동반성장위원회, 포스코건설, 서울보증보험과 함께 만들어 갈 협업 플랫폼이 중소기업의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반달곰 백일축하 카드 쓰기 체험도 한다. 백일파티 행사 때 추첨을 통해 선물을 준다. 주인공인 아기 반달곰과 함께 사진 찍는 시간도 마련된다. 오전 송고 조선 전기의 문신이자 농학자였던 강희맹(姜希孟)이 명나라에서 연꽃 씨를 가져와 심은 것이 시초라고 한다. 또 관곡지 주변 19.3ha의 논에 연꽃테마파크가 조성돼 방문객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가을의 문턱인 지금 연꽃 대부분이 사그라져 아쉽다. 하지만 오히려 지금 한창 맵시를 뽐내는 연꽃이 있다. 바로 열대지방에서 출장만족보장 자라는 빅토리아 연꽃이다. 큰가시연꽃이라고도 불리는 이 연꽃의 원산지는 가이아나와 브라질의 아마존 유역이다. 연꽃테마파크 곳곳에 자리잡고 있는 게 아니라 한 구역에서만 자라고 있다. 해외 다큐멘터리 영상에서 봤던 것처럼 맨 끝 가장자리가 접시처럼 접혀 올라와 물에 뜨기 쉬운 모양이다.

KT, VR 게임 잇따라 개발…SKT·LGU+, 실감형 스포츠 중계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내년 차세대 이동통신 5G 상용화를 앞두고 통신사들이 ‘킬러 콘텐츠’ 찾기에 한창이다. 5G 이용자를 끌어오기 위해서는 대용량 초고속 통신에 적합한 콘텐츠를 발굴해야 하는데 현재 가장 유망한 분야로는 게임과 스포츠가 꼽힌다. 통신 3사 역시 두 분야에서 먹거리 발굴에 힘을 쏟고 있다. 17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게임은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등 실감형 미디어와 시너지가 큰 분야로 꼽힌다. AR 기반 게임 ‘포켓몬고’의 흥행이 대표적인 사례다. 세계 게임시장은 5G 상용화에 맞춰 연평균 10% 이상 성장이 예상된다. 게임시장조사업체 뉴주에 따르면 세계 게임시장은 2017년 1천217억달러(약 136조원)에서 2021년 1천802억달러(202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게임 이용자의 상당수는 데이터 헤비 유저로 파악된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조사에서 국내 모바일 게임 이용자는 하루 평균 90분 이상 플레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통사 입장에서는 게임 이용자를 고객으로 끌어들인다면 안정적인 수익원을 확보할 수 있는 셈이다. 국내 통신 3사 중 KT[030200]는 VR 게임 도입에 가장 적극적이다. 올해 초 무선 VR 게임 ‘스페셜포스’를 선보인 데 이어 최근에는 미국 VR 게임 개발사 로코반스튜디오와 손잡고 비디오게임 ‘메탈슬러그’의 VR 버전을 개발하기로 했다. 넥슨과는 인기 게임 ‘카트라이더’를 활용한 VR 게임을 개발 중이다. KT는 글로벌 유명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VR 게임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다. (에비앙레뱅[프랑스]=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385만 달러)에서 유소연(27)이 첫날 4언더파 67타를 적어내며 공동 4위를 기록했다. 유소연은 13일(현지시간) 18홀 경기를 마친 뒤 “첫날 60대 타수를 기록하면 좋은 시작인 것 같다. 보기 두 개가 있었지만 좋은 샷, 좋은 퍼팅도 있었다. 안정적인 경기를 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에 다른 경찰관이 이 남성에게 총을 여러 발 발사해 현장에서 체포했다. 브뤼셀 경찰 대변인은 “한 남성이 오늘 아침에 흉기로 경찰관을 공격했다”면서 “다른 동료 경찰관이 이 남성에게 총격을 가해 이 남성은 중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경찰 대변인은 공격을 받은 경찰관은 머리에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고 전했다. 범인의 신원과 범행동기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한 지역 주민은 언론 인터뷰에서 “2~3발의 총소리를 들었고 경찰관이 바닥에 쓰러진 남성에게 ‘칼을 버려, 칼을 버려’라고 소리쳤다”고 말했다. 이날 사건이 발생한 곳은 불법체류 난민들이 주거하는 캠프가 있는 공원 인근이다. 앞서 지난 5월 말 벨기에 남동부에 있는 제3의 도시 리에주시에서는 외출 나온 재소자가 흉기로 경찰을 공격한 뒤 총기를 빼앗는 테러 사건이 발생, 경찰관 2명과 행인 1명이 숨졌다. 남 사장은 취임 후 처음 마련한 언론 인터뷰에서 “공공성 강화를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최우선 정책 과제로 삼아 모든 근로자가 행복한 부산항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공사 내 컨트롤타워를 신설해 일자리 등 분야를 망라한 사회적 가치를 구현하는 중장기 로드맵을 10월까지 수립하기로 했다. 시민과 소통하는 채널을 운영하며 부산시 등 관계 기관들과 협업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신항을 이용하는 화물차들을 위한 주차장과 휴게시설을 확보하겠다고 약속했다. 우선 웅동 1단계 배후단지에 3만3천㎡ 규모의 임시 주차장을 운영하고, 연말까지 각종 편의시설을 갖춘 화물차 휴게소 건립 방안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컨테이너 터미널의 임대료 산정과 계약연장 등을 위한 운영사 평가에 인권 항목을 포함해 근로자 인권 보호와 복지 향상을 유도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물동량 증대에 초점을 맞춘 볼륨 인센티브가 실효성이 떨어지는 만큼 이를 개편해 부산항 전체 효율성을 높이는 동시에 근로자들의 작업환경 개선에 투자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입장도 밝혔다. 민간기업과 협업해 4차산업 기술을 부산항에 적용하고 이를 토대로 해외시장 진출을 돕는 계획도 추진하기로 했다.추석 연휴 3∼4라운드에 선수와 유명인사 ‘2인 1조’ 경기이번 대회 결과까지 합산해 PGA 투어 CJ컵 출전 선수 결정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야구의 전설’ 박찬호(45)와 이승엽(42) 등이 출전하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대회가 이번 주 개막한다. 20일부터 나흘간 충남 태안군 솔라고 컨트리클럽(파71·7천235야드)에서 열리는 KPGA 코리안투어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총상금 5억원)은 국내에서 처음 열리는 ‘유명인사 골프 대회’다. 이 대회는 132명의 코리안투어 선수들이 3, 4라운드에 스포츠 스타와 연예인, 오피니언 리더 등 유명인사 60명과 한 조를 이뤄 경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선수들은 기존 대회와 같은 방식으로 1, 2라운드를 치러 상위 60명이 60명의 유명인사와 2인 1조로 팀을 구성해 남은 3, 4라운드에 나선다. 이번 대회를 통해 야구 선수 출신 박찬호, 이승엽을 비롯해 체조 국가대표를 지낸 여홍철, 인기 연예인인 이재룡, 이정진, 김성수, 오지호 등 유명인사들이 자신의 골프 실력을 팬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우승자는 코리안투어 선수의 4라운드 합계 성적만을 따져 정하게 되며 우승 상금 1억원도 우승한 코리안투어 선수에게 돌아간다. 이와 별도로 3, 4라운드에 프로 선수와 유명인사가 팀을 이뤄 포볼(팀 베스트 스코어) 방식으로 경기를 진행, 가장 낮은 점수를 기록한 우승팀도 선정한다. 포볼은 2인 1조의 팀이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성적을 그 팀의 점수로 삼는 방식이다. 우승팀에도 별도 상금을 지급하며 이 상금과 함께 프로 선수들이 받은 상금 중 일부, 또 선수와 유명인사들의 애장품 경매 등의 수익금을 더해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쓰기로 했다.

도-교육청 재정 분담 비율 확정…도는 민간어린이집 차액 보육료 지원(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내년부터 충남지역 고등학생들은 수업료와 급식비를 전액 지원받는다. 양승조 충남지사, 김지철 충남도교육감, 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은 19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 만들기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3대 무상교육’ 추진 계획을 밝혔다. (김해=연합뉴스) 인제대학교 박물관이 문화재청이 주관하고 김해시와 공동으로 주최하는 생생문화재 사업에 3년 연속 선정됐다. ‘토크(TALK)하면 통(通)하는 생생 가야 나들이’라는 주제로 2017년부터 시작한 생생문화재 사업은 김해 지역에 있는 주요 가야 문화유산을 찾아보고 그 가치와 의미를 발견하는 프로그램이다. 2019년 프로그램에서는 김해지역 시각장애인 역사·문화기획 전문단체 ‘비추다’와 협업으로 시각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어울리는 ‘토크토크(Talk Talk), 귀로 듣고 마음으로 보는 가야 이야기’ 프로그램을 처음으로 진행한다. 점자 활동지, 3D프린터로 구현한 가야유물 암전 상자 등이 프로그램에 활용된다. 송고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했지만, 전체 수출의 95%가 자사 브랜드 제품이 아닌 주문자 상표 부착 방식(OEM)이었다. 독자 브랜드로 경쟁하는 게 아닌 OEM 생산 방식은 당장 많은 돈을 벌게 해줬지만, 나이키나 리복 등 외국 업체가 이른바 `갑이’었기 때문에 거래계약이 해지되면 모든 게 끝나는 함정과도 같았다. 노사분규까지 더해지면서 신발산업의 중심에 있던 부산은 고스란히 직격탄을 맞았다. 삼화고무, 진양화학, 태화고무, 대양고무 등 쟁쟁하던 회사가 도산할 수밖에 없었다. 1980년대까지 수출 실적 선두를 지키던 삼화고무는 수출주문 감소와 자금난 탓에 1992년 9월 신발회사 가운데 제일 먼저 도산했다. 진양화학은 최대 신발 수입국이던 미국이 한국의 신발 수입제한 조치를 발동하면서 경영 위기를 맞아 1983년에 법정관리에 들어갔다. 이후 경영 합리화 과정과 구조조정 등을 거쳐 1992년에 신발 생산을 완전히 중단했다. 1989년 기준 연 매출이 1천245억원이던 태화고무도 1991년에 나이키가 거래를 중단하면서 경영난이 심각해져 1994년에 신발 생산을 중단했다. 신발회사가 있던 곳에는 언제 그랬냐는 듯 아파트 등이 들어서 대부분이 그 자취를 감췄고, 직원들은 뿔뿔이 흩어졌다. 부산의 신발회사에서 청춘을 보냈던 사람들은 당시 회사에서 늘 듣던 이 말을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 “인류가 신발을 신고 다니는 한 신발사업은 망하지 않는다.”국제사법재판소에 제재 가능성 ‘엄포’…美·이스라엘 조사 문제삼아미국의 親이스라엘 행보 가속…볼턴 “미국은 항상 이스라엘 편” For additional information on AutoMobility LA or to book hotel accommodations with the show’s official provider, please visit AutoMobilityLA.com.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에 대한 추가관세 위협은 중국에 대한 압박의 수위를 높이는 것이지만, 실제 관세 발효를 위한 행정부의 절차는 공청회 개최, 서면 의견서 접수, 내부 영향 평가 등에 수 주일이 걸린다. 트럼프 대통령은 두다 대통령과의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도 중국에 대한 호전적 언사를 쏟아냈다. 그는 고율관세 정책이 효과를 내느냐는 질문에 “이제 시작했을 뿐”이라고 답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과 관계가 있는 중국으로부터 도움을 받으려고 중국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중국은 도움이 됐다. 아직도 도움이 될 것으로 희망하지만 거기에 의문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과의 무역에서 발생하는 적자가 용인할 수 없을 만큼 커졌다며 “중국이 미국에서 쏟아지는 돈으로 국가를 재건했다”, “우리는 세계의 돼지저금통이고 중국에게 돈을 뜯겼다”는 등의 거친 발언을 쏟아냈다. 한편 중국은 다음 주로 예정됐던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 간 협상을 진행할지를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WSJ는 미국이 17일 2천억 달러 추가 관세부과를 발표한 직후 류 부총리가 참모들을 소집해 대응방안을 논의했다면서 이 회의에서 예정됐던 협상의 참석자 급을 낮춰 실무협상을 하자는 의견이 제시됐다고 전했다. 애초 계획엔 류 부총리의 방미에 앞서 이번 주 왕서우원(王受文) 중국 상무부 부부장이 미국을 방문해 사전 협의를 할 예정이었으나 류 부총리의 방미 대신 왕 부부장이 실무협상을 하는 것으로 대체하자는 것이다. 이에 대해 중국 측 관리들은 최종 결론이 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송고”트럼프의 폼페이오 방북 취소에 北 ‘회유책 필요’ 판단한 듯””김정은 서울 방문 약속도 대화국면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 있다”[연합뉴스TV]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출장연애인급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에 합의한 데 대해 “북미협상 정체를 타개하기 위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교도통신은 해설 기사를 통해 “김 위원장의 핵시설 폐기 의사 표명은 북미협상이 파탄에 빠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절박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통신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협상에 나서도록 해야 한다는데 남북 정상의 이해가 일치했다”며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합의도 대화국면을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북한은 지금까지 핵실험장 폐기나 미사일 발사 중지 등 자발적 조치를 하고 미국에 종전선언 등 상응한 행동을 요구했다”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가 충분하지 않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취소하는 등 강경 자세를 보이자 북한도 회유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핵무기 개발 등으로 핵 균형 이뤄서라도 폐기 이끌어내야”(전국종합=연합뉴스) 혹독한 추위가 몰아친 24일 보수 성향의 기독교단체들이 전국 곳곳에서 집회를 열고 북한의 핵무기 폐기를 촉구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국교회연합 등 기독교 단체는 이날 오후 3시 서울광장에서 7천명(경찰 추산)이 참석한 집회를 열고 “어떠한 대가를 치르더라도 북한이 핵무기를 폐기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부를 향해 “재래식 무기를 아무리 고도화해도 북핵에 대응할 수 없다”며 “핵무기를 개발하든지 국내에 미국의 전술핵을 배치하도록 해 북한과 맞먹는 핵 균형을 이루어야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국민을 향해서는 “우리가 철저하게 각성하면 북핵을 폐기시킬 수 있다”며 “북한인권법과 테러방지법 입법에 동의하지 않는 등 의지가 약한 정치인은 국회의원으로 뽑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출장샵예약 북한에는 “이란처럼 핵을 폐기하고 개방사회의 일원이 돼야 한다”며 “그렇게 된다면 남북한 관계는 평화협력의 관계로 대전환을 이루게 되고 한국은 북한의 발전을 위해 온 힘을 다해 협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국제사회에는 “북핵을 기정사실화한다면 한국도 일본도, 대만도 핵개발의 길로 가지 않을 수 없다”며 “동북아 평화를 위해서라도 미·일·중·러 4강은 반북핵연대를 형성해 강력한 경제제재를 벌여 북한의 핵개발 의지를 포기하게 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기독교 단체의 집회는 서울뿐 아니라 전국 곳곳에서 같은 시간에 열렸다. 대구 동성로와 경북 포항 선린병원 예배실에서 열린 집회에서 참가자들은 국민기도회를 한 뒤 북핵 폐기를 주장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낭독했다. 대구 동성로 행사에는 애초 5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었으나 한파 등으로 참가자들이 크게 줄어 100여명이 모였다. 포항 선린병원 예배실서 열린 행사에는 500여명이 참석해 북핵 폐기를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강원 춘천시 춘천역 앞 주차장에서도 춘천시내 400여 교회에서 500여명이 찾아 북한의 핵실험을 비판했다. (배연호 이대희 이승형 기자) 송고 대만 빈과일보는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미국과 중국간 사상 최대 규모의 무역전쟁이 벌어지는 가운데 대만 정부와 기업은 대책수립에 부심하고 있다. 대만의 종전 교육부령에는 ‘정치’라는 용어가 없었으나 최근들어 ‘하나의 중국’ 원칙을 놓고 양안 갈등이 격화되자 정치적 논란을 원천적으로 제거하기 위해 관련 규정을 개정한 것으로 풀이된다.(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폐기물처리시설 소실로 쓰레기 처리에 애를 먹는 강원 고성군이 시설복구비를 정부로부터 지원받게 돼 시설복구에 탄력이 예상된다. ※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일반대학원 에코과학부 석좌교수는 서울대학교 동물학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학교 대학원 생태학과를 졸업하고 송고”환경보호가 경제적 손실을 주는 것은 아니라는 점 인식해야””기후변화 폭 커지고 예측 불가능…생물다양성 고갈되면 인류 생존 어려워” 2014년 Yili는 네덜란드 바헤닝언 대학과 공동으로 “유럽연구개발센터”를 설립했다. 유럽연구개발센터는 중국에서 가장 사양이 높은 해외 연구개발센터다. 업그레이드 행사에서 Zhang Jianqiu 대표는 자사의 유럽연구개발센터가 유럽 혁신센터로 공식적으로 업그레이드됐다고 발표했다. 유럽 혁신센터는 혁신을 향한 Yili의 끊임없는 노력을 보여주는 또 다른 사례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27일 이같은 내용을 전하고 중국 전문가들을 인용, 이 두 척의 함정이 약 1년 후 인민해방군 해군에 인도돼 강력한 전투력을 보유한 항모전단을 구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미박·중국판 트위터)에는 첫 중국산 항모인 001A함이 26일 오전 불꽃놀이에 이어 예인선의 인도로 동북 랴오닝성(遼寧) 다롄(大連)조선소를 출발하는 모습이 영상과 사진을 통해 공개됐다. 군사 전문가 겸 TV평론가 쑹중핑(宋忠平)은 “항모의 2차 시험운항은 첫 시운항에서 나타난 문제점 처리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며 “동력시스템 시험이 주안점이겠으나 이번에는 탑재량, 지휘·통신·위기관리 등을 포함한 기타 시스템 진단이 수반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민해방군 해군연구소 장예 연구원은 “2차 시운항에서는 항모의 무기와 장비 운영 시험에 초점을 맞추게 된다”며 레이더, 항법 시스템, 주무기를 시험할 것이라고 밝혔다. 001A함의 첫 시험운항은 지난 5월 13~18일 사이에 진행됐다. 항모는 같은 달 23일 다롄조선소로 돌아왔다. 장 연구원은 “인민해방군 해군에 인도되기 전에 남은 시험운항은 항모 갑판 상의 전투기, 헬기 시험을 포함할 것”이라고 말했다. 쑹 평론가는 중국 첫 항모인 랴오닝함의 전례에 비춰 두 번째 항모가 해군에 인도되려면 약 1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중국 첫 055형 미사일 구축함은 지난 24일 첫 항해에 나섰다. 24일 웨이보에 올라온 사진에 따르면 중국기술로 건조한 1만t급 미사일 구축함은 이날 처음으로 상하이(上海) 장난(江南)조선소를 출발했다. 쑹 평론가는 이 두 척의 함정이 거의 같은 시기에 신형 항모의 호위선 역할을 할 구축함과 함께 해군으로 인도되면 전단의 전투력이 엄청나게 증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투스크 의장은 또 EU의 최대 과제인 난민문제와 관련, EU 회원국 정상들에게 유럽에 도착한 난민 재배치 문제를 놓고 서로 비난하며 대립하지 말고 건설적인 해법 찾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지난 2015년 140만 명에 달했던 난민의 유입으로 ‘난민 쓰나미 사태’를 겪은 EU에선 최근 들어 난민수는 난민 위기 이전 수준으로 줄었지만 유럽에 들어온 난민 재배치 문제를 놓고 회원국 간에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특히 이탈리아 정부가 최근 지중해에서 구조된 난민을 태운 구조선의 입항을 거부하고 다른 회원국에 수용을 요구하면서 난민문제가 다시 ‘뜨거운 감자’로 재부상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 EU 순회의장국인 오스트리아와 일부 동유럽 국가들은 그동안 난민 문제 해결을 위해 EU의 역외 국경을 강화할 것을 요구하면서 유럽 도착 난민의 재배치를 거부해왔다. 최근에는 ‘반(反) 난민’포퓰리스트 정권이 출범한 이탈리아도 이에 가세했다. 투스크 의장은 “일부는 난민 위기를 해결하려고 하는 반면에 일부는 이를 이용하려고 한다”면서 “잘츠부르크 회의에서는 상호 비난을 끝내고 건설적인 접근에 나설 것을 소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내년 5월 유럽의회 선거를 앞둔 가운데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슬로베니아, 프랑스, 독일, 네덜란드, 스웨덴 등 일부 EU 회원국에서는 반(反)난민을 내세운 극우정당이나 포퓰리스트 정당이 정권을 잡거나 지지기반을 넓혀가고 있다. 이에 따라 내년 유럽의회 선거에서 이들 정당이 돌풍을 일으키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어 EU 내 기성 정치권이 긴장하고 있다. 그러다보니 김정은 위원장은 이달 초 방북한 남측 특사단과 면담에서 풍계리 핵실험장이 갱도의 3분의 2가 완전히 붕괴해 핵실험이 영구적으로 불가능하며, 동창리 미사일 엔진 실험장 폐쇄도 장거리 탄도미사일 시험의 완전한 중지를 의미함에도 서방의 평가가 인색한 데 대해 답답함을 토로해야만 했다. 그러나 남북 정상이 이날 서명한 이번 9월평양공동선언은 5조1항을 통해 미국의 검증 요구를 사실상 수용했다. 그럼에도 북한은 북미 간 불신이 큰 현실에서 이뤄지는 핵신고는 북미 협상의 진전이 아니라 파탄으로 이어진다는 과거의 쓰라린 경험으로인해 ‘자주권에 관한 문제’라며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굳이 핵신고로 시작해 판을 깨기보다는 검증이 이뤄진 자발적 비핵화 조치로 협상을 이어가겠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저성장과 빈부 격차는 한국 경제의 가장 큰 문제다. 경제 구조와 계층 갈등에 비춰볼 때 이대로 가면 한국의 고질이 될지 모른다. 성장과 양극화 해소는 소득주도성장론이 잡으려는 두 마리 토끼다. 국민의 오랜 여망이기도 하다. 초기 성과 부진 속에 이정책을 어디까지 끌고 나갈 수 있을지 문재인 정부가 시험대에 올랐다. 송고 ‘지방 실종’은 서울공화국이라는 동전 앞면의 뒷면이다. 서울공화국에는 권력과 부의 독과점이 있다. 중앙과 지방 사이에 자원 분배가 공평하게 이루어질 때 지역의 정체성, 다양성, 자부심이 살아난다. 지금 지방은 그 자체로 중심이 되지 못하고 중앙의 주변이 됐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중국의 첫 국산 항공모함 002함이 두 번째 해상시험을 성공리에 마치면서 이르면 내년 하반기에 실전 배치될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고 대만 언론이 3일 보도했다. 단기용선 선박 투입…”석탄운송 장애 없는지 확인”(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 남북한과 러시아 송고 중국 가톨릭은 교황청 인가를 받은 지하교회 신도 송고”중국 승인 받은 주교, 교황이 최종 임명하는 방식 될 것”대만 정부 “합의 이뤄져도 우리와 단교 않는다는 확약 받아”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극단 단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9일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자 피해자 측은 “너무도 당연한 판결”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윤택 성폭력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이날 선고가 끝난 직후인 오후 2시 40분께 서울중앙지법 동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공동변호인단인 이명숙 변호사는 이번 판결에 대해 “미투 최초의 유죄 판결로 의미가 있고, 상습성을 인정한 점도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피해자 동의를 받지 않고 의사에 반해서 한 행위는 성폭력이라고 인정한 점에서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변호사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나 성범죄 사건을 판단할 때 피해자가 노(No)를 했느냐가 기준이 아니라 동의를 받지 않고 의사에 반해서 했다면 성폭력으로 봐야 한다는 중대한 기준이 되는 판결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변호인단에 참여했던 서혜진 변호사도 “피고인은 재판 과정에서도 연기지도 콜걸출장마사지 과정이었다는 등 말도 안 되는 변명으로 일관했고, 이는 사건 본질을 흐리려는 전형적인 가해자들의 변명”이라며 “피고인의 행동으로 피해자들은 피해 사실 자체뿐 아니라 이후 태도에 의해 더 큰 피해를 봤다”고 지적했다. 또 “피해자들이 입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에 대해 상해로 인정한 판결이라는 점도 의미가 있다. 이런 법원 태도가 앞으로 계속 유지되고 많은 사건에서 적용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백미순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는 “오늘 판결은 미투 운동으로 표출된 성폭력과 성차별을 끝장내겠다는 여성들 공분에 충분하지 않다”면서도 “재판부가 이 사건이 성폭력임을 명백히 밝히면서 사법 정의를 실현했다”고 말했다. 또 “이윤택은 권한을 남용해 예술을 빌미로 성폭력 저질러 일터를 고통과 괴로움의 현장으로 만들고 현장을 떠날 수밖에 없게 한 장본인”이라며 “공고한 권력에 맞서 그들의 세계를 부수고 평등한 연극계를 만들어내기 위해 용감히 나선 피해자들에 존경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대만 빈과일보는 지난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중국의 유명한 배우인 판빙빙(范冰冰)이 수개월째 행방이 묘연해 중국과 대만 연예계가 술렁이고 있다. 지난 5월 말 발생한 2중 계약서 파동 이후 한달 후에는 SNS 활동도 중단한 채 사라진 지 수개월이 지났다.(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의 의약품 전문 제조사 ‘킹 바이오'(King Bio Inc.)가 방대한 종류의 어린이 약을 긴급 회수하기 시작했다. 천연재료로 만든 동종요법 약물을 생산·판매하는 제약사 ‘킹 바이오’는 23일, “미생물 오염 우려가 제기된 어린이 약 32종에 대해 리콜 결정을 내렸다”며 “해당 제품 복용시 생명에 위협이 될 만한 감염을 초래할 수 있다”고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노스캐롤라이나 주 애쉬빌에 본사를 둔 ‘킹 바이오’는 “미생물 오염 테스트 결과, 일부 제품에서 양성 반응이 확인됐다”며 “비율은 높지 않으나 소비자들의 주의를 환기하기 위해 리콜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리콜 대상 제품은 작년 8월 1일부터 금년 4월 사이 생산돼 지난달까지 유통된 어린이 전용 약품으로, 대부분 60㎖들이 용기에 들어있고, 포장에 ‘닥터 킹스 바이 킹 바이오'(Dr.King’s by King Bio·DK)라고 표기돼있다. 주의력 및 학습능력 개선제(DK Attention & Learning Enh), 수두 치료제(Chicken Pox Symptom Relief), 식욕증진제(Children’s Appetite Enhance), 기침 완화제(Children’s Cough Relief), 해열제(Children’s Fever Reliever), 코피 지혈제(DK Nosebleed Relief), 수면보조제(Kids Sleep Aid), 스트레스 및 불안 완화제(Kids Stress & Anxiety) 등이 포함된다. 자세한 리콜 대상 명단은 미 식품의약국(FDA)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킹 바이오 측은 “이번 리콜 사태와 관련한 환자 발생 보고는 아직 없다”면서 “이메일을 통해 소비자와 배급처에 리콜 사실을 알리고 있고, 소비자가 적접 제약사에 연락해 제품을 환불받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주지법 형사2부(제갈창 부장판사)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위반(유사성행위)으로 재판에 넘겨진 손모(26)씨에 대해 징역 5년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80시간 이수를 명했다고 19일 밝혔다. 리 총리도 이날 인민대회당에서 마두로 대통령과 만나 베네수엘라에 대한 경제 지원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리 총리는 “중국은 베네수엘라의 경제발전과 민생 개선 노력을 지지하고, 힘이 닿는 데까지 도움을 주길 원한다”면서 “양국관계와 협력의 새로운 비전을 열어 가길 바란다”고 베네수엘라에 대한 경제 지원을 약속했다. 마두로 대통령은 리잔수 상무위원장과도 이날 회담을 하고, 양국 간 민간 교류와 경제 협력을 논의했다. 중국은 지난 송고 IELTS는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응시하는 영어 능력 평가 시험입니다. 지난해에는 삼백만 명의 응시자들이 시험을 보았고 10,000개가 넘는 대학, 학교, 회사, 그리고 이민국 등에서 시험을 인정해주고 있습니다. 게이오대학 대학원 이공학연구소에서 수학을 공부하고 있는 히라카와 요시노스케(平川義之輔. 송고 청주 직지코리아 조직위원회는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선정한 세계기록유산 국제자문위원회 위원 송고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첫 ‘비핵화’ 육성 / 연합뉴스 ( 송고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은 NLL 고려 설정된 듯…’긍정 신호’평화수역 남북 선박 한반도기 게양…’남북공동순찰대’ 운영 김세영이 올슨과 간격이 벌어지자 뒤이어 올슨을 압박한 것은 스탠퍼드였다. 스탠퍼드는 15번 홀(파5)에서 이글 퍼트로 2타를 줄이며 올슨과 함께 공동 선두로 뛰어올랐다. 그러나 스탠퍼드 역시 곧 이은 16번 홀(파3) 티샷이 오른쪽으로 크게 휘며 더블보기로 2타를 금방 까먹어 우승 경쟁에서 탈락하는 듯했다. 스탠퍼드는 17번 홀(파4)에서 7m 가까운 긴 거리 버디 퍼트로 다시 올슨을 1타 차로 압박했으나 18번 홀에서는 약 3m 버디 퍼트가 살짝 왼쪽으로 비껴가며 고개를 떨궜다. 1타 차로 올슨에게 뒤진 상황에서 경기를 끝낸 스탠퍼드는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며 올슨의 잔여 홀 경기 결과를 기다렸고, 올슨이 18번 홀에서 더블보기로 무너진 덕에 연장전도 치르지 않고 메이저 우승을 확정 짓는 기쁨을 누렸다. 올해 41살인 스탠퍼드는 2001년부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한 베테랑으로 2003년 숍라이트 클래식에서 첫 승을 따낸 선수다. 이후 2008년 2승, 2009년과 2012년에 1승씩 더해 투어 5승을 기록했으나 메이저 대회에서는 2003년 US오픈 공동 2위가 최고 성적이었다. 한편 올해 5대 메이저 대회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낸 선수에게 주는 롤렉스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는 US오픈을 제패한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에게 돌아갔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상현 기자 = 남북 정상이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추가적인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합의하면서 한동안 교착 상태에 빠졌던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다시 속도를 낼지 주목된다. 우선 합의문에서 김 위원장이 비핵화와 관련한 추가 조치에 대해 구체적 의사를 밝힘으로써 북미협상 동력에 긍정적 영향을 주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런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 시각으로 심야 시각인데도 ‘평양공동선언’이 발표된 직후 자신의 트위터에 “매우 흥미롭다”는 글을 게재해 남북정상회담 성과에 대한 긍정적 입장을 내비쳤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러시아가 옛소련 붕괴 후 최대 규모로 실시한 군사훈련을 정례화하는 계획을 추진한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송고(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이사장 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은 ‘제1회 한국도레이 과학기술상’에 한국과학기술원(KAIST) 장석복 교수와 서울대 장정식 교수를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기초연구 부문 수상자인 장석복 교수는 유기촉매 반응 분야에서 국내 최고의 권위자로,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에 발표한 ‘락탐 골격을 효율적으로 합성할 수 있는 촉매반응 연구’는 30여년간의 난제를 풀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응용연구 부문 수상자인 장정식 교수는 기능성 고분자 나노 재료의 제조 분야에서 체계적 연구를 통해 국내 고분자 나노 재료 분야의 수준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린 공로를 인정받았다. 두 수상자는 다음달 31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리는 시상식에서 각각 상금 1억원과 함께 상패를 받는다. 시상식에는 닛카쿠 아키히로(日覺昭廣) 일본 도레이 사장 등이 참석하며, 노벨화학상 수상자인 노요리 료지(野依良治) 박사가 초청돼 ‘화학 연구자로서의 창의와 도전’을 주제로 강연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재단은 새로운 연구활동을 개척하려는 신진 연구자도 지원하기로 하고 화학·재료 분야의 기초와 응용 연구 부문에서 총 4개 팀을 선발했다. 기초연구 부문은 이민재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 연구팀과 이은성 포항공대 화학과 교수 연구팀이, 응용 부문은 왕건욱 고려대 KU-KIST 융합대학원 교수 연구팀과 이윤정 한양대 출장마사지 에너지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각각 선정됐다. 연구 과제는 의약, 촉매, 전자소자, 이차전지 등으로, 각 연구팀에는 매년 5천만원씩 3년간 연구비를 지원한다.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은 올해 1월 화학 및 재료 분야와 미래 인재 육성 분야를 지원한다는 취지에서 한국 내 도레이 관계사가 참여해 설립했다. 카카오모빌리티, 추석 연휴 교통상황 예측…”24일 낮 정체 극심”(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이번 추석에 차를 몰고 고향으로 갈 때 가장 덜 막히는 시간은 23일 오후이며, 귀경길은 24일 저녁이 가장 원활할 것이라는 예측 결과가 나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2011년부터 올해 설까지 명절 연휴 기간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서울 출발 기준 5개 지역(부산·광주·울산·대전·대구)으로 이동하기 좋은 시간대를 예측한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귀성길은 서울→부산 구간의 경우 23일 오후 6시에 출발하면 약 4시간 30분, 서울→광주 구간은 오후 6시 40분 출발이 약 3시간 30분 걸려 비교적 원활할 것으로 예상됐다. 서울→대전은 이날 오후 7시 40분, 서울→대구와 서울→울산은 오후 7시경에 출발할 것을 카카오모빌리티는 추천했다.野, 주식 취득 의혹 등 도덕성 집중 추궁도…”의혹 사실이면 사퇴 용의”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를 대상으로 19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해 현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이 후보자는 고용 위기와 최저임금 인상의 관련성에 관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의 질의에 “최근 나타나는 고용 악화는 구조적인 문제가 더 많이 반영된 게 아니냐는 판단을 하고 있다”며 “최저임금이 주원인이라고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동의하기 좀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소규모 개방 경제인 한국 경제는 외부 충격 완화를 위해 내수 진작이 필요하다며 “(최저임금 인상을) 지금 추진하는 게 단기적으로는 어려움을 겪지만, 방향성 측면에서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최저임금이 고용 악화의 주원인이 아니라고 하는 것은 ‘곡학아세’, ‘혹세무민’, ‘양심불량’이라고 몰아세우고 “김동연 부총리는 소득주도성장의 성공을 위해 (최저임금 인상의) 속도조절이 필요하다고 말했는데 동의하는가”라고 물었다. 이 후보자는 “최저임금 인상을 기업들이 실제로 어떻게 소화하고 있는지에 대한 실태 확인이 필요하다”며 “실태 확인을 하고 실태에 따라 판단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사망자 집계후 최다…폐암·간암·대장암·위암·췌장암 많아자살 4.8% 감소, OECD 국가와 비교하면 많은 편…술 관련 사망 증가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작년에 암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통계작성 후 가장 많아진 것으로 파악됐다. 통계청이 19일 공개한 ‘2017년 사망통계원인’ 보고서를 보면 작년에 행정기관에 신고된 한국인 사망자 수는 28만5천534명으로 2016년보다 4천707명(1.7%) 늘었다. 사망자는 1983년 사망자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후 작년에 가장 많았다. 인구 10만 명당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조(粗)사망률은 557.3명으로 2016년보다 7.9명(1.4%) 증가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사망자 수가 집계 후 가장 많아진 것이 고령층 인구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작년 사망자 가운데 80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중은 44.8%로 10년 전보다 13.5%포인트 높았다. 원인별로 보면 암(악성신생물)으로 인한 사망이 가장 많았다. 작년 암 사망자는 7만8천863명으로 통계작성 후 가장 많았으며 전체 사망자의 약 27.6%를 차지했다. 인구 출장서비스 10만 명당 암으로 사망한 이들의 숫자를 나타내는 암 사망률은 153.9명으로 2016년보다 0.6% 증가했고 역시 집계 후 최대였다.

Share and Enjoy:
  • Print
  • Digg
  • Sphinn
  • del.icio.us
  • Facebook
  • Mixx
  • Google Bookmarks
  • Blogplay
  • LinkedIn
  • MySpace
  • Ping.fm
  • Posterous
  • RSS
  • StumbleUpon
  • Technorati
  • Twitter
  • Yahoo! Buzz
Read More